(SHENYANG, China, Aug. 31, 2018 AsiaNet=연

Posted by test on 2018 年 10 月 26 日 in 未分類 |

(SHENYANG, China, Aug. 31, 2018 AsiaNet=연합뉴스) Nearly a thousand entrepreneurs gathered in Shenyang at the end of August for the “Top 500 Summit for China’s Private Enterprises". According to Liaoning Provincial Party Committee, Huawei, Suning, Evergrande, MI, FOSUN and other Chinese well-known private enterprises actively participated in the summit. This summit also attracted great attention and interest from Boeing, Oracle, Visa in the United States, ING Bank from the Netherlands, State Bank of India and other international enterprises. As China’s old industrial base, Liaoning has again attracted the attention of investors at home and abroad.(서울=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2기 내각의 장관 후보자들과 헌법재판소장 및 헌법재판관 후보자들에 대한 릴레이 인사청문회가 10일 시작됐다. 인사청문회는 대통령이 고위공직자를 임명할 때 국회에서 검증 절차를 거치도록 함으로써 입법부가 대통령 인사권을 견제하도록 한 장치다. 청문에서 심각한 비위 의혹 또는 흠결이 발견되거나, 자질이 의심스러운 후보자는 걸러져야 마땅하다. 또 여야 청문위원들은 청문회를 정쟁의 장으로 전락시키기보다는 후보자의 소신을 국민 앞에 드러내 검증받는 장으로 활용하고, 후보자들은 당당하고 품격있는 답변으로 역량을 드러내 보이는 장으로 만들기를 기대한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근로자 송고’업무상과실치사’ 혐의 등으로 경비원·세일전자 관계자 등 4명 입건 남북정상은 또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고 합의했다. 군사적 긴장완화 부분과 관련해서는 “남과 북은 비무장지대를 비롯한 대치지역에서의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을 한반도 전 지역에서의 실질적인 전쟁위험 제거와 근본적인 적대관계 해소로 이어나가기로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구체적으로는 이번 평양정상회담을 계기로 체결한 ‘판문점선언 군사분야 이행합의서’를 평양공동선언의 부속합의서로 채택하고 이를 철저히 준수하는 한편, 성실히 이행하며 한반도를 항구적 평화지대로 만들기 위한 실천적 조치를 적극적으로 취하기로 했다. 벚꽃 잔치는 10일간 펼쳐진다. 전야제에 맞춰 진해시가지는 36만여 그루 벚나무가 만들어낸 벚꽃 천지다. 시가지 벚나무 80%가량이 활짝 개화했다. 손꼽히는 벚꽃 명소인 여좌천 일대는 수십 년생 벚나무들이 솜사탕 같은 연분홍 벚꽃 터널을 만들었다. 경화역, 중원로터리, 제황산 공원 등 다른 벚꽃 군락지에도 벚꽃이 앞다퉈 피었다. 창원시는 전야제에 앞서 활짝 핀 벚꽃이 4월 초순까지 절정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 정부가 국회의원의 봉급을 1년간 동결하고 국회의원 봉급 책정기준을 강화하기 위한 검토 작업에 착수할 것이라고 20일 발표했다. 저신다 아던 총리는 이날 각료회의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올해 3%로 계획했던 국회의원 봉급 인상을 백지화하기로 했다며 의원 봉급이 그 정도 인상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밝혔다. 뉴질랜드에서 국회의원 등 공직자들의 봉급은 독립기관인 봉급책정위원회에서 책정기준에 따라 독자적으로 인상 폭을 정하지만, 정부는 봉급책정위원회가 적용하는 기준을 정할 수 있다. 뉴질랜드 언론은 올해 국회의원 봉급 인상 폭이 3%로 책정돼 지난달 1일부터 소급 적용될 예정이었으나 국회가 봉급 인상안을 1년간 동결시키는 긴급 법안을 처리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아던 총리는 이날 발표에 앞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지난 정부 때 정해진 기준에 따라 마련된 3% 봉급 인상안을 유보하겠다는 자신의 구상을 장관들에게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던 총리는 또 제1야당인 국민당의 사이먼 브리지스 대표 등 다른 정당 대표들에게도 국회의원 봉급동결과 책정기준 재검토 계획을 설명하고 동의를 구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들이 전적으로 이해를 표시했다며 “현재의 책정기준은 우리들의 기대에 맞지 않는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언 리스-갤러웨이 작업장관계안전 장관은 국회의원 봉급동결을 위한 법안을 되도록 이른 시일 내에 상정하고 새로운 책정기준을 만들어낼 것이라며 정부의 봉급동결 조치는 국회의원들의 봉급은 물론 연금 보조금, 경비, 수당 등에 모두 적용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질랜드 납세자연맹은 정부의 국회의원 봉급동결 조치에 환영의 뜻을 표시했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남북정상회담 경제계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방북한 남측 기업인들이 19일 첫 현장방문 일정으로 양묘장을 찾았다. 남북의 두 정상이 이날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산림분야 협력을 약속한 가운데 남측 기업인들의 현장 행보까지 이어져 남북 산림사업 협력에 속도가 붙을지 주목된다.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경제계 특별수행원 17명은 이날 오찬 이후 평양 개성고속도로 인근에 있는 황해북도 송림시 석탄리의 조선인민군 122호 양묘장을 찾았다. 양묘장은 식물의 씨앗, 모종, 묘목 등을 심어 기르는 장소다. 해당 양묘장의 규모는 47ha 정도이고, 이곳에서 연간 약 2천만 그루의 묘목이 생산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곳은 북한의 산림녹화사업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주는 장소다. 2015년 12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재건을 지시해 이듬해 5월에 준공됐으며, 김 위원장이 2016년 12월 직접 방문해 현대화 과업으로 과시한 바 있다. 북한이 남측 경제인들의 첫 현장방문 장소로 양묘장을 선택한 것을 두고, 재계에서는 향후 남북 경제협력이 본격화하면 가장 신속하게 진척될 수 있는 사업 중 하나가 산림산업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산림 분야의 협력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대상이 아니란 점도 이런 전망에 힘을 싣는다. 특히 이날 발표된 9월 평양공동선언 내용을 살펴보면 산림사업에 대한 양측의 의지가 적극적으로 드러나 있어 주목된다. 선언문에는 “남과 북은 자연 생태계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며 “우선적으로 현재 진행 중인 산림 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지난 2007년에 이어 이번 방북단에 포함된 최태원 회장도 전날 리룡남 북한 내각부총리와 면담한 자리에서 “건물도 높아졌지만 나무들도 많이 자란 거 같고 상당히 보기 좋았다"고 산림 문제를 언급했다. 실제로 재계에선 조림기업인 SK임업을 계열사로 둔 SK그룹이 향후 남북 경협 일환으로 북한에서 산림녹화사업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이날 이재용 부회장과 구광모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 남측 기업인들은 옥류관 오찬을 앞두고 대동강변에서 서로 즐겁게 카메라 촬영을 하는 모습이 공동취재단에 의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정부가 오는 21일 수도권 집값 안정을 위한 주택공급 대책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서울에서 어느 정도의 신규 주택 공급 목표가 제시될지 주목된다. 19일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등에 따르면 현재 양측은 수도권 주택 공급방안 발표를 앞두고 정책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국토부는 신규 주택공급 효과를 높이려면 강남권 등 양질의 입지에서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을 해제해 신규 택지를 확보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서울시는 그린벨트 해제에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에 최근 서울시는 회의에서 국토부에 그린벨트를 해제하지 않아도 도심 내 유휴부지를 택지로 개발해 6만2천호를 공급할 수 있다고 제시했다. 서울시가 공급할 수 있다고 밝힌 곳은 송파구 가락동 옛 성동구치소 부지 등 시유지와 유휴부지, 사유지 등이 포함된 20여곳으로 알려졌다. 서울시의 이같은 제안은 그린벨트 해제는 절대 안 된다는 의지의 표현으로도 읽힌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상업지역 내 주거비율을 기존 80%에서 90%로 높이고, 준주거지역에서는 용적률을 400%에서 500%로 올려 공공임대주택 등 주택공급을 확대한다는 방안도 제시했다. 국토계획법상 상업지역에서 주상복합을 지을 때 연면적 중 주거용의 비율 상한은 90%이며 준주거지역의 용적률은 상한이 500%로 설정돼 있다. 서울시는 이 법정 한도보다 낮게 설정해 도심 인구 과밀을 막았는데, 이를 법적 상한까지 풀어주겠다는 것이다. 물론, 사업자가 이 상한까지 주거비율이나 용적률을 받으려면 그에 비례해 임대주택을 더 지어야 한다. 국토부는 서울시의 이같은 주택 공급 확대 방안에 대해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지는 않고 있다. 다만 강남 유력지역 그린벨트를 풀어 신규 택지를 확보하는 것에 비해서는 개별 택지가 너무 작아서 효과가 크지 않으리라고 우려하는 분위기다. 국토부 관계자는 “아직은 서울시와 계속 실무 협의를 하고 있다"며 “21일 발표 전까지는 최선의 결과를 내놓기 위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델리대 출신 박사학위 소지자는 현재 동명대가 개설 중인 영어 교과목의 담당 교수로 활동할 수 있도록 했다. 정홍섭 동명대 총장은 “인도 최고 명문 델리대 출신의 기초과학 분야 우수한 교원을 확보할 수 있어 송고(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동명대는 인도 델리대학교와 교수 초빙과 소규모 창업 인큐베이터를 지원하는 양해각서를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동명대는 향후 델리대 대학원 박사과정 수료자를 동명대 전공교수로 특별채용 추천한다. 또 델리대 졸업생 중 한국과 인도를 연계하는 벤처기업 설립 희망자에게는 동명대가 연구 공간 등을 지원한다. About Mars, Incorporated Mars is a family-owned business with more than a century of history making diverse products and offering services for people and the pets people love. With more than $35 billion in sales, the company is a global business that produces some of the world’s best-loved brands: M&M’s(R), SNICKERS(R), TWIX(R), MILKY WAY(R), DOVE(R), PEDIGREE(R), ROYAL CANIN(R), WHISKAS(R), EXTRA(R), ORBIT(R), 5™, SKITTLES(R), UNCLE BEN’S(R), MARS DRINKS and COCOAVIA(R). Mars also provides veterinary health services that include BANFIELD Pet Hospitals, Blue Pearl(R), VCA(R) and Pet Partners™. Headquartered in McLean, VA, Mars operates in more than 80 countries. The Mars Five Principles – Quality, Responsibility, Mutuality, Efficiency and Freedom – inspire its more than 100,000 Associates to create value for all its partners and deliver growth they are proud of every day. 저성장과 빈부 격차는 한국 경제의 가장 큰 문제다. 경제 구조와 계층 갈등에 비춰볼 때 이대로 가면 한국의 고질이 될지 모른다. 성장과 양극화 해소는 소득주도성장론이 잡으려는 두 마리 토끼다. 국민의 오랜 여망이기도 하다. 초기 성과 부진 속에 이정책을 어디까지 끌고 나갈 수 있을지 문재인 정부가 시험대에 올랐다. 송고 ◇ 기록에 나타난 우리나라 안경 우리나라에서 안경에 관한 기록은 조선 광해군 때 이수광이 지은 ‘지봉유설’에 처음 등장한다. ‘임진왜란 당시 명나라 고관 심유경과 일본 승려 현소가 늙은 사람임에도 안경을 쓴 덕에 잔글씨까지 거뜬히 보아 넘기니 좌중이 놀랐다’고 했다. 정조실록 52권 23년(1799년)에 정조가 “안경은 200년 전에 처음 있었던 물건이다"고 한 기록이 있어 지봉유설 기록의 신빙성을 뒷받침한다. 그러나 조선 시대에는 다른 사람 시선을 의식해 안경 착용을 부담스러워 했다고 한다. 정조는 “내 시력이 이전보다 점점 못해져서 경전 문자는 안경이 아니면 알아보기가 어려우나 (중략) 이것을 쓰고 국사를 처결한다면 사람들이 이상하게 볼 것이다"고 했다. 고종은 일본 공사 오이시가 안경을 쓴 채 알현하자 “이 자가 조선을 얕보는구나. 내 앞에서 어찌 감히…"라고 불쾌감을 드러내 대신들이 일본에 공식 항의했다고 한다. 통역을 맡은 현영운은 유배까지 갔다. 헌종은 외삼촌이자 이조판서인 조병구가 안경을 쓴 채 마주치자 불같이 화를 냈다. 조병구는 두려움에 휩싸여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한다. 조선 중기 이후 그림에 안경을 착용한 모습이 하나도 없는 것은 이런 분위기 때문으로 추정한다. 우리나라에서 발견한 최고(最古) 안경은 조선 선조 때 문신인 학봉 김성일이 썼다고 전해온 것이다. 대모(거북 등껍질)로 만든 안경으로 1984년 14대 후손 김시우씨 집에서 발견됐다. 안경을 쓴 모습이 자연스럽게 떠오르는 지도자로는 백범 김구 선생을 꼽을 수 있다. 그가 쓴 동그란 뿔테 안경은 편안하면서도 예스러운 매력을 지닌 것으로 평가받는다.

“비방중상 중단…관심사 계속협의·추가 고위급접촉"정부 “남북관계 발전 첫걸음 의미있게 생각"(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남북은 송고 전날 태풍으로 889편의 항공편 운항이 취소된 홍콩 국제공항은 이날 항공편 운항을 재개했지만, 비행기를 타기 위해 몰려든 여행객들로 인해 북새통을 이뤘다. 캐세이퍼시픽 등 홍콩 로컬 항공사 3곳의 운항 취소로 영향을 받은 여행객만 9만6천 명에 달해, 전체 피해 여행객은 10만 명을 훨씬 넘을 것으로 보인다. 홍콩 국제공항 측은 “889편의 지연된 항공기 승객 수요를 모두 처리하기 위해서는 수일의 시간이 걸릴 것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당국은 홍콩 국제공항에 추가 근무 인력을 배치하고, 숙소를 구하지 못한 여행객들에게 물과 담요, 비상식량 등을 제공하고 있다. 김정선 전남도 건설교통국장은 “희망했던 것과 달리 당장 가결되지 못해 아쉽다"며 “회의가 속행되면 건설 필요성을 꾸준히 설득하고 근거를 제시해 환경단체 등과 대립한 쟁점을 정리해가겠다"고 말했다. 추진과정의 부당성을 지적하고 철새 서식지 등 국립공원 훼손을 우려하며 사업계획 전면 철회를 촉구한 환경단체는 불만을 표출했다. 임경숙 목포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은 “지역민, 환경단체, 지자체 등 민-민-관 갈등만 증폭하고 있다"며 “더는 보완할 것도 없는 상황에서 심의가 지연된 것은 국립공원위원회 위원들의 의견보다는 정치적인 요소가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이번의 실버3TG 협업은 3650리트의 이벤트 기반 브릿지 부동산 프라이빗 채무 전략을 추진하는 3650리트가 최초 2억 달러에서부터 잠정적으로 전체 5억 달러 사이에서 신축적으로 운용 된다는 미국 연금 투자사 CalSTRS의 2018년 8월 21일 발표에 뒤이은 것이다. 기초과학연구 분야 연구개발 기능을 갖춘 기업부설연구소와 벤처기업을 적극적으로 유치하는 한편 옛 세종시의회 청사 앞에 건설 중인 창업벤처기업 보육공간과 연계할 방침이다.(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대통령이 직접 건 전화를 받지 못한 오스트리아 주재 스리랑카 대사와 직원 5명이 본국 소환통보를 받았다고 AFP 통신 등 외신들이 15일(현지시간) 전했다. 프리야니 위제세케라 주오스트리아 스리랑카 대사는 지난주 마이트리팔라 시리세나 대통령이 대사관으로 전화를 걸었을 때 받지 못했고 이후 몇 시간 동안 회신을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시리세나 대통령이 외교부를 거치지 않고 직접 대사관으로 전화한 이유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스리랑카 외교부는 위제세케라 대사가 본국으로 소환통보를 받았다고 확인했지만, 이유는 언급하지 않았다. 주오스트리아 스리랑카 대사관은 국제원자력기구(IAEA)에서 스리랑카를 대표해 업무를 맡고 있기도 하다. 그는 아프리카를 돌아보면서 기존에 생각한 ‘세계는 하나’라는 가치관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털어놨다. 정 소장은 그 근거로 조상이 동일하다는 혈통의 동조, 역사에는 보편적 법칙이 있다는 역사의 통칙, 소통과 교류가 부단히 이뤄지는 문명의 통섭, 보편가치 공유를 제시했다. 그는 신간을 “종횡(縱橫) 세계일주 수행의 인증샷"이라고 정의했다. 송고 고속도로를 이용할 경우 대전당진간고속도로→예산수덕사 나들목→예산 방면→국도 송고나당 연합군에 나라 잃은 민초들 봉기…’의병운동’의 뿌리 The test is the same as paper-based IELTS for content, scoring, level of difficulty, question format and security arrangements.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 정부가 본토에 거주하는 대만인에 제공하는 신분증을 취득한 사람이 송고(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지난 3월 영국에서 발생한 러시아 출신 이중간첩 독살기도 사건을 비롯해 서방과 러시아 간 스파이활동을 둘러싼 공방이 계속되는 가운데 올해 봄에 러시아 스파이 2명이 네덜란드에서 체포됐다고 네덜란드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네덜란드 일간지 NRC에 따르면 올해 봄에 러시아 스파이 2명이 네덜란드 군(軍) 정보기관인 MIVD의 협조를 받아 네덜란드에서 체포됐다면서 이들은 당시 러시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조사를 진행하고 있던 스위스의 스피에즈연구소에 대한 해킹을 시도하려고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러시아 스파이들은 체포 당시 스피에즈연구소의 컴퓨터망에 침투하기 위한 장비를 갖고 있었다고 신문은 밝혔다. 스피에즈연구소는 당시 러시아가 지원하는 시리아 정부군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시리아 내 화학무기 공격 의혹과 지난 3월 영국에서 발생한 러시아 출신 이중간첩 세르게이 스크리팔 독살기도 사건에 대해 조사하고 있었다. 영국 정부는 스크리팔 독살기도 사건의 배후로 러시아 정부를 지목한 바 있다. 신문은 스위스 정보당국인 NDB로부터 러시아 스파이가 네덜란드에서 적발돼 추방됐다는 내용을 확인했지만, 네덜란드 군 정보당국인 MIVD는 러시아 스파이 체포에 관해 확인해주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정상회담을 한때 멈춰 세운 건 오랜 적대관계가 만든 북미 내부의 관성, 고정관념이다. 정상회담을 재고할 수 있다며 해묵은 ‘벼랑 끝 전술’을 끄집어낸 김계관이나 최선희 담화가 김정일 시대 대미 외교 전술을 답습한 것이었다면, 무아마르 카다피의 비참한 최후를 연상시키는 ‘리비아 모델’을 강조한 존 볼턴은 북한과 화해를 꺼리는 네오콘을 대변한 것이다. 두 정상은 적대적 관성들을 억누르고 회담을 다시 살렸지만, 미래로 가자면 그런 과거의 힘과 계속 싸워야 한다. 송고(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는 남북 정상회담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이 한반도의 긴장 완화와 신뢰 분위기 조성으로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북한 주재 러시아 대사가 19일(현지시간) 밝혔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알렉산드르 마체고라 주북 러시아 대사는 이날 남북 정상회담에 대해 “남북 정상 간 회동을 전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 “남북한 화해는 긴장 완화, 상호 신뢰 분위기 조성, 상호 이해 고려 등을 촉진하고 군사적 긴장을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체고라는 “(남북한) 경계선에서의 군사적 긴장 해소는 아주 좋은 일이다. 우리는 이번 (남북 정상) 회동을 환영한다"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누구도 남북한을 방해하지 않는 것"이라고 대북 제재 해제에 미온적인 미국을 겨냥했다. 그는 특히 지난달 말 서울에서 출발한 남측 열차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거쳐 신의주까지 운행하는 방식으로 북측 철도 시설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유엔군사령부의 불허로 무산된 일을 상기시켰다. 마체고라 대사는 “우리는 미국을 포함한 모든 당사국이 한반도에 상호 이해와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도록 하기 위해 남북한 화해가 모두에게 필요한 것임을 인식하는 데서 출발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여기에 나쁜 점은 아무것도 없다. 그러한 협력은 긍정적 효과만을 낳을 뿐"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독일프로축구 2부 분데스리가에서 2018-2019시즌 초반 한국 선수들이 존재감을 떨치고 있다. 국가대표급 선수가 연이어 새 둥지를 터 주목받는 가운데 이들이 각 팀에서 두각을 나타내며 ‘코리안 파워’를 발휘하고 있다. 함부르크SV 소속인 국가대표 공격수 황희찬(22)은 19일(한국시간) 드레스덴의 DDV 슈타디온에서 열린 뒤나모 드레스덴과의 원정 경기에서 1-0 승리를 이끄는 결승 골을 터뜨렸다.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뛰다 임대된 황희찬이 독일 두 번째 경기에서 뽑아낸 첫 골이다. 잘츠부르크의 주축으로 활약하던 황희찬은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 중인 지난달 말 함부르크로 임대됐다. 아시안게임과 두 차례 국가대표 평가전을 소화하느라 합류가 다소 미뤄졌지만, 함부르크에 가자마자 첫 경기 풀타임 출전에 이어 두 번째 경기에선 팀을 선두로 끌어 올리는 결승 골로 기대를 100% 충족시키며 입지를 굳히는 모양새다. (시애틀 2018년 9월 19일 PRNewswire=연합뉴스) 커넥티드 차량 서비스 업계를 선도하는 기업 에어비퀴티(Airbiquity(R))를 후원 및 이에 참가한다는 소식이다. 2일간 진행되는 해당 자동차 산업 행사는, 커넥티드 차량의 사이버 보안 위협, 취약성, 위험완화 및 대책을 위해 협력할 수 있도록 자동차 제조업체, 공급업체, 분석가, 연구원, 정부 교통 관련 대표들을 한자리에 모으는 공개포럼이다. 아울러 저자는 이인상 회화를 이해하는 개념으로 ‘본국산수’를 제시한다. 본국산수는 화가가 본국의 산수를 그린 그림을 의미하며, 풍경을 친견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저자는 “본국산수화는 진경산수화에 내포된 강한 민족주의적 함의는 떨어 버리되 자국의 산수를 대상으로 한 그림을 범주화함으로써 최소한의 주체적 시각을 담보한다"며 “이 개념은 동아시아 미술사 속에서 한국미술사의 다채로운 흐름을 주체적으로 읽어내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고 주장한다. 그는 또 이인상 회화가 중국 안휘파(安徽派) 영향을 받았다는 통념에 대해서도 실증적 근거가 부족하다고 강조한다. 회화를 소개한 1권은 1천16쪽, 서예를 모은 2권은 1천288쪽으로 총 2천304쪽 분량이다. 가격은 권당 10만원.’기능 보존 위절제술’ 조기 위암에 도움…’시술 vs 수술’ 판단 중요(서울=연합뉴스) 권인규 강남세브란스병원 위장관외과 교수, 김길원 기자 = #. 김모(58)씨는 회사 건강검진으로 시행한 내시경에서 위암이 발견됐다. 평소 아무런 증상이 없던 터여서 충격이 컸지만, 다행히 조기 위암으로 판명돼 내시경으로 암 부위를 절제하는 ‘내시경점막하박리술’(ESD)을 받기로 했다. 하지만 내시경 시술 중에 문제가 생겼다. 점막 속으로 파고든 암이 잘 분리되지 않아 내시경으로는 절제가 무리라고 판단된 것이다. 결국 소화기내과에서 외과로 옮겨진 김씨는 복강경 수술로 위의 아랫부분(원위부)을 절제했다. 김씨는 합병증 없이 입원 일주일 만에 퇴원해 경과를 관찰 중이다. 송고백령도 이북 NLL 기준 북쪽 약 50㎞·남쪽 약 85㎞로 확인국방부 “단순 실수"…"남북 40㎞로 동일 강조하다 말바꾸기 비판도"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고양시는 일산동구 중산공원에 어린이들을 위한 물놀이형 수경시설을 설치했다고 18일 밝혔다. 미국이 북미 관계 정상화를 통한 북핵 해법을 공식화한 것은 사실상 처음이다. 싱가포르 공동성명은 제1항으로 ‘미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새로운 관계 수립’을 내세우고, 2, 3항으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비핵화’를 배열했다. 북미 간 새로운 관계와 상호신뢰 구축 없이는 평화체제도, 비핵화도 어렵다는 인식이 깔린 것이다. 새 북미 관계 수립을 제일 앞에 내세운 성명의 짜임새는 제네바 기본합의(1994년), 9·19 공동성명(2006년)과도 다른 점이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화 이글스가 NC 다이노스전 3연패에서 벗어났다. 한화는 19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방문경기에서 9회 김태균의 결승 내야안타로 NC를 7-4로 힘겹게 눌렀다. 3위 한화는 이날 승리로 NC전 3연패 사슬을 끊고 시즌 상대 전적에서도 8승 7패로 다시 우위를 점하게 됐다. To visit CRRC at InnoTrans Berlin, please stop by at Hall 2.2 / 310; for more information, please visit: http://www.crrcgc.cc/ 대구에서 붉은 불개미가 나타나자 주민은 불안한 반응을 보였다. 아파트 공사장 앞에 앉아있던 김모( 송고개미 트랩 150개 설치…인근 주거지까지 범위 넓혀 개미 차단조치석재 주변 굴착기로 흙벽 쌓아…가스 주입 훈증소독 착수(에비앙레뱅[프랑스]=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김세영(25)이 15일(현지시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잡아내며 단독 2위로 올라섰다. 김세영은 18번 홀을 끝낸 뒤 “지난주 미국에서 한 주 쉬면서 연습했는데 그게 이번 주까지 이어져 좋은 성적이 난 것 같다"며 “컨디션도 나쁘지 않다"고 말했다. 김세영은 “에비앙 코스는 한국 코스와 비슷해서 익숙하지만, 메이저대회 코스인 만큼 세팅이 어려워 긴장을 풀지 않고 경기하고 있다"며 “러프가 좀 있어서 그린 주변에서는 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마지막 홀에서 아깝게 버디를 놓친 김세영은 “들어가는 줄 알았는데 공이 반대로 먹혔다"며 아쉬워했다.(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11대 도의회가가 19일 본회의를 끝으로 첫 정례회를 폐회했다. 아리스토텔레스는 ‘전쟁의 목적이 평화이듯 노동의 목적은 여가’라고 했다. 임금 노동이 주를 이루는 현대에서 노동은 기본권이자 생존권이다. 노동 없이 여가가 불가능하지만, 노동은 그 자체가 목적이 아니라 여가를 위한 수단이기도 하다.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9563제대로 된 안전장비 없이 근무하다 추락…남은 자녀들 ‘막막’사연 소개 후 하루 만에 4천620만원 모여 연구팀은 감지 전극을 감지 층 동일 평면(기계적 중립면)에 배치해서 극단적으로 굽혀도 성능 변화 없이 동작하는 것을 확인했다. 대면적 균일성, 제작 재현성, 온도 변화나 장기 사용에 따른 신뢰성 등에서 상용화 수준에 달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실제 맥박 모니터링이 가능한 헬스케어 웨어러블 기기에 센서를 적용해 맥박을 성공적으로 실시간 감지해 내기도 했다.원자력 우리의 미래인가?·일본 국수에 탐닉하다(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 적과의 대화 = 히가시 다이사쿠 지음. 서각수 옮김. 베트남 전쟁에서 서로 총부리를 겨눈 미국과 베트남이 1997년 6월 하노이에서 3박4일 동안 진행한 ‘하노이 대화’의 현장과 의미를 생생하게 전한다.아시아 5개국서 25명 참여…경기도미술관서 11월 25일까지 (안산=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경기도미술관에서 오는 20일부터 11월 25일까지 ‘코리아 디아스포라 전시’가 열린다. 삼성과 SK는 이렇듯 경쟁 관계에 있지만, 국내에서는 이동통신 사업에서 협력관계(이동전화 단말기-이동통신 서비스)이기도 하다. 두 사람은 이날 공군 1호기에 오르면서 모두 가방을 하나씩 들고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평소와 달리 수행원이 없다 보니 직접 짐을 든 것으로 보이는데 이들의 가방 안에 어떤 경제협력 사업 보따리가 들었을지도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 부회장은 또 공군 1호기 내에서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 옆으로 자리를 옮겨 대화하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재계에서는 재계 1위 삼성의 총수가 대통령 경제보좌관과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CETROVO는 승객에게 유비쿼터스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CETROVO는 첨단 기술 기능을 갖추고 있는데, 터치스크린 화면으로 바뀌는 창문이 그 예다. 승객은 CETROVO의 ‘마법의 창문’을 통해 뉴스 시청, 인터넷 검색, 티켓 구매, 비디오 및 TV 시청 등을 즐길 수 있다. 더욱 쾌적한 여행을 위해 이 열차에는 인터넷이 가능한 터치스크린 거울, 자정 좌석, 첨단 진동 및 소음감소 기술, 보청기 통합 시스템, 변화하는 상황에 ‘반응’하는 에어컨 및 조명 시스템 등이 갖춰져 있다.

[영상] 나무에 깔리고 감전되고…플로렌스, 美동남부 강타 / 연합뉴스 (Yonhapnews) 송고아프리카인, 무더위 비교시험서 한국인보다 체온 낮고 땀 분비량도 적어폭염 온열질환 예방하려면 야외활동 후 찬물에 ’10분 반신욕’ 권장(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한반도가 펄펄 끓고 있다. 이런 폭염이 처음이어서인지 요즘 언론 보도에는 ‘최악’, ‘가마솥’, ‘용광로’ 등의 수식어가 늘 따라붙는다. 가장 덥다는 대구는 ‘대프리카’(대구+아프리카)라는 별칭이 익숙해진 지 이미 오래다. 그렇다면 한낮 온도가 40도를 웃돌 정도로 늘 더운 곳에 사는 아프리카인도 한국인만큼 이번 폭염이 덥게 느껴질까. 이런 비교에 대표적인 지표가 땀과 체온이다. 사람은 보통 더위를 느끼면 상당량의 땀을 흘리게 마련이다. 특히 요즘처럼 주변 온도가 체온(섭씨 36.5도)보다 높아지면 몸에 쌓이는 열을 줄이기 위해 신체는 더 많은 땀을 배출하는 게 일반적이다. 하지만 열대지방에서 태어난 사람들은 조금 다르다. 다른 대륙의 사람들보다 땀을 덜 흘리고 더 많은 체액을 보존함으로써 열스트레스(heat stress)에 잘 견디는 것으로 보고돼 있다. 국내 연구팀이 실제 아프리카인과 한국인을 대상으로 비교 시험한 결과를 보면 흥미롭다."다른 모델은 익숙지 않아 추가로 인력 필요해"(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백악관 비밀경호국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맹비난에도 경호용으로 할리 데이비슨 모터사이클과 사이드카를 주문할 예정이라고 CNN·USA투데이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시험은 paper-based IELTS와 내용, 채점, 난이도, 시험 형식과 보안에 있어서 동일합니다. 이번 인수 제안과 관련해 OUE 회장 Dr Stephen Riady는 “자산관리 사업은 자사의 사업과 성장 전략에서 핵심 요소 중 하나”라며 “자사의 기존 REIT 포트폴리오와 OUE Commercial REIT로의 OUE Downtown 투입 완료에 이어 Bowsprit 인수가 성사될 경우, 자사의 총 관리자산은 올 연말까지 80억 싱가포르 달러로 증가할 전망이다. 자사는 2019년까지 자사의 총 관리자산을 100억 싱가포르 달러로 확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디자이너 “획일적 모습의 여성만 아름다운게 아니다" (서울=연합뉴스) 김화영 기자 = 다운증후군을 앓는 스페인의 모델이 세계 4대 컬렉션의 하나로 꼽히는 미국 뉴욕패션위크의 무대에 섰다. 주인공은 스페인 동부 휴양도시 베니돔 출신의 마리안 아빌라(21). AP통신은 아빌라가 8일(현지시간) 저녁 뉴욕 맨해튼의 한 호텔에서 열린 미국 패션 디자이너 탈리샤 화이트(25)의 패션쇼 런웨이에 섰다고 보도했다. 빨간색과 금색의 드레스를 입고 등장한 그를 부모를 비롯한 가족들이 객석에서 지켜봤다. (서울·카이로=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노재현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의 워싱턴사무소 폐쇄 방침을 팔레스타인 측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트럼프 정부는 자국과 이스라엘에 대한 조사를 문제 삼아 국제형사재판소(ICC)를 제재할 수 있다고 ‘엄포’를 놓았다. 10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언론 타임스오브이스라엘에 따르면 사에브 에리카트 PLO 사무총장은 이날 팔레스타인인들이 미국 관리로부터 트럼프 정부가 워싱턴DC에 있는 PLO 사무소를 폐쇄하기로 했다는 결정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미국 정부의 이런 방침은 외신을 통해 먼저 전해졌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보수단체인 ‘연방주의자협의회’ 연설을 통해 PLO 워싱턴사무소 폐쇄에 대한 입장을 밝힐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WSJ가 입수한 연설문 초안에 따르면 볼턴 보좌관은 “팔레스타인이 이스라엘과 직접적이고 의미있는 협상 착수를 거부한다면 트럼프 행정부는 워싱턴에서 그 사무소를 계속 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미국은 항상 우리의 친구이자 동맹인 이스라엘의 편에 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최근 유엔 팔레스타인난민기구(UNRWA)를 비롯한 팔레스타인 관련 원조 예산을 대폭 삭감하기로 한 데 이어 ‘친(親) 이스라엘’ 노선을 분명히 한 것이다. PLO는 팔레스타인 독립국가 건설을 목표로 1964년 결성된 후 국제사회에서 팔레스타인을 대표하는 조직으로 통한다. 미국 정부의 이런 방침에 팔레스타인자치정부는 강력히 반발했다. 팔레스타인자치정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트럼프 행정부의 결정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그것은 우리 국가와 지역의 평화를 가져오려는 노력을 향해 전쟁을 선포한 셈"이라고 비판했다고 팔레스타인 뉴스통신 ‘와파’(WAFA)가 전했다. 에리카트 PLO 사무총장도 미국의 결정에 대해 “트럼프 정부가 팔레스타인 사람들에 대한 집단적 탄압을 시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 위험한 상황은 미국이 이스라엘 범죄를 보호하기 위해 국제 시스템을 해체하고 팔레스타인의 땅과 민족을 공격하려는 의도를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작년 12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인정한다고 발표한 ‘예루살렘 선언’ 이후 팔레스타인자치정부는 미국과 협상을 거부하고 있다.

다른 의제인 남북관계 발전이나 군사긴장 및 전쟁위협 종식에 대해서는 한층 풍성하고 가시적인 성과가 발표됐다. 우선 남북정상은 선언문에서 올해 안에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한다고 밝혔다. 또 조건이 마련되는대로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 및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도 협의하기로 했다. 이산가족 상봉에 대해서도 상설면회소 이른 시일 안 개소 등 의미 있는 합의들이 나왔다. 군사긴장·전쟁위협 종식에 대해서는 두 정상이 공동선언에 합의한 후 송영무 국방장관과 노광철 북한 인민무력상이 별도로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 분야 합의서’에 서명했다. 여기서 남북은 어떠한 경우에도 무력을 사용하지 않기로 했고, 지상과 해상, 공중을 비롯해 모든 공간에서 군사적 긴장과 충돌의 근원이 되는 상대방에 대한 일체의 적대 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했다.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상대방을 겨냥한 각종 군사연습을 중지하기로 하는 등 구체적 실천방안도 이어졌다. 두 정상 역시 기자회견에서 “전쟁 없는 한반도가 시작됐다"(문 대통령), “수십년 세월 지속돼 온 처절하고 비극적인 대결과 적대의 역사를 끝장내기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를 채택했다"(김 위원장) 등의 언급을 통해 이번 합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처럼 군사분야에서 획기적인 진전이 이뤄지며 일부에서는 남북이 사실상 전쟁 종식을 선언한 것이라는 평가까지 나왔다. 다만 일부에서는 남북관계 역시 북미간 비핵화 협상과 맞물려 돌아가는 것인 만큼 섣부른 낙관은 삼가야 한다는 신중론도 제기됐다. 서울지방항공청은 송고2016년 11월 보류 뒤 가부 결정 안 돼…"민-민-관 갈등 증폭" — 교육·복지 지원은. ▲ 교육 관련 사업도 지원을 받는 조건이 까다롭다. 탈북민 가운데 35세 미만으로 ‘거주지 보호 기간’(하나원 출소 후 5년)에 대학등록금 전액을 면제해주는 제도가 있다. 배움을 원하는 탈북민들이 등록금 걱정 없이 꿈을 펼칠 수 있는 제도다. 그러나 나이와 거주지 보호 기간이라는 조건이 탈북민들의 발목을 잡는다. 남북하나재단을 비롯해 여러 기관과 재단이 탈북민을 위한 장학사업을 펼치고 있다. 장학금 지원 사업 역시 생활 형편, 성적 등의 조건을 달아 혜택이 제한적이다. 북한에서 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한 탈북민이 많다. 이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주고 취업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조건을 완화해야 한다. 탈북민에게 자녀들의 교육 문제도 심각하다. 탈북 청소년 가운데 상당수가 학교생활에 잘 적응하지 못해 학업 능력이 떨어진다. 경제적인 빈곤과 가정불화 등으로 갈등을 겪는 청소년들도 많다. 탈북 청소년들을 위한 세심한 정책적 배려가 있었으면 한다. 복지 지원은 내가 입국했던 2004년 당시와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좋아졌다. 다만 탈북민의 문화체육시설이 부족한 게 아쉽다. 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생활밀착형 SOC(사회간접자본) 사업을 다양하게 펼치고 있는 것으로 안다. 탈북민을 위한 시설도 지원해주길 바란다. 또 비핵화 진전을 의미하는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라는 단서가 붙긴 했지만,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의 정상화를 추진하기로 한 것도 눈에 띄는 대목이다. 금강산관광사업은 2008년 관광객 박왕자 씨 피살사건으로, 개성공단은 2016년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고조에 따른 대응조치로 각각 중단됐다. 남북경협의 상징처럼 여겨지다 보수 정권을 거치면서 차례로 중단됐던 두 사업을 재개해 남북관계의 복원을 완성하겠다는 의지로 읽히기도 한다. 그러나 북한 철도·도로 현대화를 위한 본격적인 공사나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사업 재개를 추진하기 위해서는 북한 비핵화가 진전돼야 한다는 점에서 언제 현실화할지는 불투명하다. 양 정상은 이 밖에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인 해결을 위해 ‘이산가족 상설면회소’를 조속히 개소하기로 했고, 지난 4월 우리 예술단의 평양공연 답방 성격인 평양예술단의 서울공연을 10월 중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남북 합의서에 비핵화와 관련된 조항이 구체적으로 담긴 것도 남북관계가 새로운 차원으로 도약했음을 보여준다는 평가도 나온다. 평양공동선언에는 ‘남과 북은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필요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이루어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며 북한의 동창리 엔진시험장 영구 폐쇄 등 구체적 내용이 담겼다. ※ 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일반대학원 에코과학부 석좌교수는 서울대학교 동물학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학교 대학원 생태학과를 졸업하고 송고 (하얼빈=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중국 조선족 어린이들의 우리말·우리글 솜씨 경연장인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 축제’가 15일 오후 4시(현지시간)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에서 개막됐다. 흑룡강조선어방송국·중국국제방송국 조선어부·흑룡강성교육학원민족교연부가 주최하고 유나이티드문화재단이 후원한 이 행사는 한국어 글짓기·이야기·노래·피아노 등 네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이 축제는 중국에서 조선족 어린이들이 한국어 실력을 겨루는 유일한 전국 규모의 행사다. 앞서 6월부터 중국 전역에서 열린 예선에는 1천여 명이 참가했고, 부문별 예선을 통과한 60여 명이 이날 본선에서 실력을 겨뤘다. 허용호 흑룡강조선어방송국 국장은 개막사에서 “우수 소수민족으로 인정받는 조선족은 중국과 한국 간 가교역할을 비롯해 글로벌사회에서 활약할 수 있는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우리말과 우리글을 갈고 닦아 민족혼을 잃지 않는 게 중요하다"며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김태식 유나이티드제약 전무는 축사에서 “전 세계 재외동포 중에서 우리 민족의 정체성을 가장 잘 지켜온 조선족 인재를 육성하는 데 도움을 주려고 시작한 축제"라며 “입상 여부를 떠나 참가자 여러분 모두가 자랑스럽고 앞으로 조선족을 이끄는 리더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최 감독은 ‘도전자 입장’의 홀가분함을 강조하며 역전 의지를 불태웠다. “초반부터 내려서서 겁먹고 수비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수원 삼성 이병근 감독대행의 기자회견 내용에 대해서도 최 감독은 “전북을 의식한 인터뷰인 것 같다"며 특유의 여유를 보였다. 그는 “내일 경기는 상대 전력 분석 같은 건 의미 없다고 본다. 우리의 전력을 극대화하고, 준비한 역량을 선수들이 발휘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단판 승부는 선수들의 집중력이 리그보다 훨씬 높다. 초반 분위기와 선제골이 심리적으로 큰 영향을 줄 것"이라며 “우리 선수들이 큰 경기 경험이 많으니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송고 Fresco 대표는 “바헤닝언 대학은 세계 최고의 농업 대학 중 하나며, Yili는 아시아 최대의 낙농 기업”이라며 “우리 대학과 Yili 간의 협력은 중국 시장뿐만 아니라 더 중요하게는 세계 시장에도 유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직도 빈곤과 영양실조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수백만 명이나 된다”면서 “따라서 생태계, 토양, 좋은 단백질 공급원 및 기타 여러 분야를 고심해야 한다. 하루에 사과를 하나씩 먹으면 의사가 필요 없다는 말이 있다. 그런데 하루에 우유를 한 잔씩 마셔도 의사가 필요 없다고 생각한다. Yili와 우리 대학이 더 많은 협력 활동을 통해 건강한 제품을 공급하고, 전체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기를 희망한다”라고 설명했다.(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캐나다에서 신생아의 자동 국적취득을 노린 외국인의 ‘원정출산’을 둘러싼 논란이 다시 일고 있다. 캐나다에서 ‘여권 아기(Passport Babies)’로 불리는 원정출산 논란이 새로운 것은 아니지만 최근 제1야당인 보수당이 외국인의 원정출산을 금지하는 국적법 개정 결의안을 채택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새삼 부각되는 모습이다. 28일(현지시간) CBC 방송에 따르면 보수당은 지난주 말 노바스코샤 주 핼리팩스에서 열린 하계 당원대회에서 출생으로 자동 취득하는 국적 제도를 폐지키로 하는 내용의 국적법 개정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결의안의 성격이 차기 정부에서 반드시 정책화하겠다는 구속력을 가진 것은 아니지만 당원 투표를 통해 채택된 만큼 당의 의지는 분명히 담고 있다는 평가다. 결의안은 외국인이나, 영주권자가 아닌 부모에게 태어난 아동의 국적취득 권리를 폐지하는 정책을 지지하면서 이를 위한 국적법 개정을 촉구하고 있다. 캐나다는 미국을 비롯한 다른 서방 국가처럼 국적취득 원칙으로 속지주의를 채택하고 있는 대표적 나라에 속한다. 결의안은 특히 자녀의 국적취득만을 목표로 관광 여행을 위장해 캐나다로 입국, 제도를 악용하는 외국인이 너무 많다는 문제의식을 담고 있다. 보수당 앤드루 쉬어 대표는 “많은 캐나다인이 이 땅에 이주해 국가에 헌신한 부모 아래 태어났다"며 “우리는 이런 사실을 담고 있는 정책의 핵심을 없애자는 것이 아니라 남용을 막아 이를 지키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보수당 정부는 캐나다 이민 제도의 질서와 공정성, 온정성을 복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집권 자유당 정부와 제2야당인 신민주당(NDP)등 다른 정파는 일제히 보수당의 입장을 반박하며 현행 국적법을 옹호하고 나섰다. 총리실 핵심 관계자는 “그들은 캐나다에서 태어난 사람들에게 국적을 박탈하는 권한을 정부에 부여하려 한다"며 “놀랍다"고 말했다. 또 재그밋 싱 NDP 대표는 나아가 “보수당이 분열과 증오를 조장하고 있다"며 “엄중히 규탄한다"고 강력한 어조로 비난했다. 반대론자들은 원정출산의 문제가 현실이긴 하지만 국적법의 핵심 가치를 바꿀 만큼 광범위하거나 중대한 현상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실제로 지난 2016년 전체 신생아 3만8천315명 중 외국인 산모에게 태어난 아기는 313명에 불과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밴쿠버 근교 도시로 중국인 밀집 지역인 리치몬드의 한 병원에서는 2016~17년 외국인 산모의 출산이 383건으로 전체의 17.2%에 이른 것으로 조사됐다. 광역 밴쿠버 보건 당국에 따르면 지난해 관내 외국인 출산이 469건으로 전체 출산의 22.2%를 차지한 것으로 파악됐다. 대부분 원정출산은 주로 중국인이 논란의 대상이다. 보수당의 한 중국계 의원은 당원대회 토론에서 “원정출산 신생아들, 소위 ‘여권 아기’들이 우리의 제도적 자원을 빼앗아 가고 있다"며 “자유당 정부는 이를 지지하면서도 공정한 국적 제도를 외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토론에서 다른 보수당 의원은 “누구라도 캐나다 법에 따라 캐나다에서 태어난 사람은 캐나다 시민이 될 자격이 있다"며 “이는 기본적인 평등의 문제"라고 반대 입장을 개진하기도 했다. 작년 EU의 의약제품 수출은 1천560억 유로(202조8천억 원 상당), 수입은 770억 유로(100조1천억 원 상당)로 집계됐다. 특히 EU 의약제품의 수출이 수입을 크게 앞서 의약제품 무역수지는 지난 2002년 220억 유로(28조6천억 원 상당) 흑자에서 작년엔 800억 유로((104조 원 상당) 흑자로 대폭 증가했다. 의약품 분야가 EU의 수출 주력업종임이 확인된 것이다. EU 의약제품의 가장 큰 수출시장은 미국으로 전체 수출의 31%를 차지했고, 스위스(13%), 중국(6%), 일본(5%), 러시아(5%), 캐나다(3%) 등이 2~6위 수출대상국에 올랐다고 유로스타트는 밝혔다. EU가 의약제품을 가장 많이 수입하는 나라 역시 미국으로 전체 수입의 40%를 의존했고, 그 뒤를 이어 스위스(34%), 이스라엘(5%), 싱가포르(4%), 중국(4%), 한국(3%) 등의 순으로 많았다.

송고질본, 응급실 차량사고 환자 분석…입원율도 미착용자가 높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차 사고 환자가 평소보다 많이 발생하는 명절 연휴에는 안전벨트 착용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한다. 응급실 환자를 분석한 결과 안전벨트를 매지 않은 상태에서 사고를 당하면 사망률이 3∼4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질병관리본부가 전국 23개 응급실이 참여하고 있는 응급실 손상환자 심층조사를 바탕으로 최근 5년(2013∼2017년) 차 사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기간 차 사고로 인한 내원 환자 10만9천76명 중 16.2%(1만7천656명)가 입원하고, 1%(1천111명)는 사망했다. 추석과 설 연휴, 여름 휴가 기간에는 하루 평균 67명의 차 사고 환자가 응급실로 왔다. 평상시 하루 환자 59명보다 많은 인원이다. 환자의 안전벨트 착용률은 57.5%였고 미착용률은 26.5%였다. 나머지 16%는 안전벨트 착용 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다. 안전벨트는 환자의 사망률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일반도로에서 착용자와 미착용자의 사망률은 각각 0.5%, 1.4%로 3배 차이가 났고, 고속도로에서는 각각 0.7%, 2.9%로 4배 차이를 보였다. 환자 입원율도 안전벨트 착용자 14.5%, 미착용자 17.5%로 차이가 났다. 안전벨트를 매지 않으면 의료비 부담도 더 커지는 것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차량 이동 시에는 운전자석과 조수석뿐만 아니라 뒷좌석에서도 안전벨트를 반드시 착용하고 안전운전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가 송철호 시장 공약인 가칭 울산국제환경영화제 추진 계획과 관련해 앞으로 미세먼지를 비롯한 다양한 환경문제를 영화 콘텐츠로 활용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울산시는 송고 호주연합통신(Australian Associated Press, AAP) CEO 부르스 데이비드슨(Bruce Davidson)은 하이난의 첫인상에 대해 “중국의 하와이”라는 명칭에 걸맞게 경치와 투자가 매력적이고 언급했다. 그는 하이난이 좀 더 목표 관객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더욱 신뢰할 만하고 매력적이며 풍부한 멀티미디어 요소를 갖춘 매체를 제공하며,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및 트위터와 같은 메인스트림 소셜미디어를 통해 외부 세계와 공유하도록 제안했다.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한 19일 남북 경제협력 관련주들이 급등락을 거듭한 끝에 대부분 하락세로 마감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부산산업[011390]은 전 거래일 대비 4.58% 하락한 19만8천원에 거래를 마쳤다. 부산산업과 함께 남북 철도연결 테마주로 거론되는 에스트래픽[234300](-2.89%), 현대로템[064350](-2.27%), 푸른기술[094940](-1.73%), 에코마이스터[064510](-1.47%) 등도 주가가 함께 내렸다. 금강산 관광 사업권을 가진 현대아산의 최대주주 현대엘리베이[017800]는 7.05% 하락한 10만5천500원에 장을 종료했고 금강산에 골프 리조트를 보유한 아난티[025980](-2.92%)도 떨어졌다. 도로 등 인프라 건설이나 개성공단 관련 재료를 가진 다른 경협주 역시 약세였다. 좋은사람들[033340](-7.69%)·인디에프[014990](-7.09%)·신원[009270](-5.23%)·제이에스티나[026040](-4.34%) 등 개성공단 입주사와 남광토건[001260](-6.59%)·특수건설[026150](-5.79%)·우원개발[046940](-3.88%)·현대건설[000720](-2.84%) 등 건설·토목 관련주들이 동반 하락했다. 이밖에 가스관 연결 테마주인 대동스틸[048470](-9.82%)·동양철관[008970](-5.79%), 농업 분야 협력 테마주로 언급되는 조비[001550](-6.53%)·남해화학[025860](-4.70%)·경농[002100](-3.14%) 등도 내렸다. 경협주는 이날 개장 직후 대체로 하락세를 보이다가 남북 정상의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문 발표 소식에 상승세로 돌아섰으나 공동 기자회견을 앞두고 문 대통령이 그다지 밝은 표정을 보이지 않자 일제히 떨어지는 등 롤러코스터를 탄 듯이 오르락내리락하는 흐름을 보였다. 특히 발표 내용에 연내 동서해선 철도와 도로 연결 착공,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사업의 정상화 등 일부 성과가 포함되자 철도주 등 관련주가 반짝 상승하기도 했으나 결국 이들 종목도 장 막판에 매물이 쏟아지며 다시 하락 반전했다. 다만 남측 대표단 경제인들이 양묘장을 방문한다는 소식에 급등한 아시아종묘[154030](9.16%)와 철도 관련주로 꼽히는 비츠로시스[054220](1.36%) 등 일부 종목은 상승세로 장을 마쳤다.세계에 이름 떨친 한국 신발 부산서 힘찬 재도약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1년 만기 100만 원을 찾아 집으로 보내드리자 아버지께서 편지를 보내셨다. 이 못난 아버지 용서해달라고, 자식이 객지에서 고생하면서 모은 돈을 부모 도리 못 하고 쓰면 큰 죄가 된다며 가치 있게 쓰시겠다던 아버지의 서신, 그만 눈물이 핑 돌았다." 제주도가 고향인 정모 씨가 1985년 2월 26일 부산의 한 신발회사에 입사해 겪은 일을 정리해 공모전에 낸 수기의 일부분이다. 다리가 불편해 늘 술만 마시며 “여자가 공부하면 뭘 하냐"던 아버지는 정 씨가 부산에서 돈을 보내자 술은 멀리하고 집 뒷산에 밀감나무를 심었다.

– 9월 주요 행사들에의 뜻깊은 참여― 마스의 리더들은, 유엔총회/뉴욕 기후주간 기간에 지구와 지구의 사람들이 직면한 긴급한 위협들에 대처하는 것에 초점을 둔 패널 토론과 연설 행사들에 참석할 예정:   * 마스의 회장(Chairman)인 스테판 뱃저(Stephen Badger)가 뉴욕 기후주간 개막식에 참석; 마스 지속가능한 솔루션 담당 부사장(VP)이자 이사회 일원(Board Director) 프랭크 마스(Frank Mars)가 유엔 글로벌 콤팩트 행사에 참석.   * 연설자 및 패널로 참석하는 주요 인사들은 다음을 포함한다. 기업 대외관계, 전략적 이니셔티브, 지속가능성 담당 부사장인 앤디 파라오(Andy Pharoah); 마스의 조달 및 지속가능성 최고 담당자인 배리 파킨; 글로벌 인권 담당 부사장인 마리카 맥컬리 사인(Marika McCauley Sine); 지속가능성 담당 글로벌 부사장인 케빈 라비노비치(Kevin Rabinovitch). – 프로젝트 에브리원과의 ‘클라이메이트 콜링(Climate Calling)’ 라디오 방송국 제휴 시작― “팝업" 라디오 방송국에서 유엔의 글로벌 목표들에 대한 긴급한 진척을 촉구하는 비영리단체인 프로젝트 에브리원(Project Everyone)과 제휴를 맺고 비즈니스 리더들과 사상가들이 환경 발전에 대한 견해를 나눌 기회를 제공. 다양한 라디오 파트너들과 협력, 해당 콘텐츠는 9월 내내 소셜 미디어를 포함하는 경로들을 통해 전 세계로 송출될 예정. – 기후주간 동안 미국에서의 활동- 허브(Hub)에서의 인터렉티브한 전시회를 통해, 자사의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는 성분들을 지속가능하게 공급한다는 의지를 보여줄 예정. 참가자들은 기업의 재생 에너지 관련 진척상황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얻고, 애완동물들을 위한 더 나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며, SIG(지속가능한 세대) 계획이 미국에서 어떻게 실현되는지를 알 수 있을 예정. – 소규모 지주들에 대한 영상 시리즈 – 상품에 대한 기존의 접근방식들에 변화를 가져오기 위한 일차적인 단계의 노력과 함께 마스의 가치사슬 내 소규모 농부들에 대한 노력 및 헌신을 보여주는 일련의 단편 영상들을 공개할 예정. 쌀, 박하, 바닐라를 포함하는 주요 성분들을 다룬 영상.뉴욕주 증권사 연봉, 주 전체 근로자 평균 연봉의 7배 육박(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미국 뉴욕 월스트리트의 증권회사에서 일하는 직원들의 평균 연봉이 4억7천만원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7일(현지시간) 뉴욕주 감사원장 토머스 디나폴리가 펴낸 연간 보고서를 인용해 뉴욕시 증권사에서 일하는 증권중개인들의 평균 연봉이 지난해 기준 42만2천500달러(약 4억7천600만원)였다고 보도했다. 이는 2016년보다 13% 증가한 것이며 금융위기가 발생했던 2008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뉴욕주 전체로 보면 증권사 직원들의 평균 연봉은 40만3천100달러(약 4억5천500만원)로, 2016년 대비 12% 증가했다. 이런 월가의 고액 연봉은 뉴욕주 전체 산업군 평균 임금인 6만1천460달러(약 6천900만원)의 7배에 육박하는 액수다. 송고해약한 적금 1천300만원 인출·송금하려는 순간 할머니가 막아 (강릉=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경찰의 보이스 피싱 예방 교육을 받은 고령의 할머니가 20대 손녀가 당할 뻔한 보이스 피싱 피해를 막아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 강원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강릉에 사는 A(23·여)씨는 지난 7일 오후 2시께 서울중앙지검 검사라고 자신을 소개한 사람으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전화를 건 사람은 “특정경제범죄 가중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사건을 조사하던 중 대포 통장과 불법 자금을 세탁한 사기 사건에 A씨가 연루됐다"고 접근했다. 이어 “위 사건과 관련해 수사를 받아야 하므로 계좌 양도와 관련해 스스로 피해자라는 것을 해명해야 하고, 은행 예금을 인출해 안전한 계좌로 송금하라"고 A씨 속였다. 이들은 A씨를 믿게 하려고 휴대전화로 서울중앙지검 명의의 공문서와 피의자 검거 사진도 보냈다. 이 말에 속은 A씨는 인근의 한 금융기관에서 적금 1천300만원을 해약하고, 이를 인출해 집으로 돌아왔다. 방문까지 잠그고 누군가와 휴대전화로 은밀한 통화를 하는 것을 수상히 여긴 A씨의 할머니 B(78)씨는 순간적으로 보이스 피싱으로 확신했다. 이에 자기 아들에게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경찰에 신고하도록 했다. 할머니 B씨와 아버지의 설득에도 손녀인 A씨는 자신이 범죄에 연루된 것으로 판단한 채 돈을 계좌 이체하려 했다. 이때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가세해 설득한 끝에 A씨의 송금은 중단됐다. 할머니 B씨는 “공공기관을 사칭하거나 저금리 대출을 빙자해 돈을 요구하는 전화는 100% 보이스 피싱 사기라는 교육을 얼마 전 경찰서에서 받았다"며 “아무래도 손녀의 행동이나 전화 통화 내용이 보이스 피싱 같다는 생각이 들어 곧바로 신고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보이스 피싱은 남녀노소를 막론하고 누구나 당할 수 있는 범죄"라며 “예방 교육이 피해 예방에 효과가 있다는 것이 이번 사례를 통해 확인된 만큼 예방 활동과 교육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포화상태 도달한 레스보스섬 모리아 난민캠프 과밀화 해소 차원(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그리스 정부가 섬 지역 난민캠프의 과밀화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레스보스 섬의 난민캠프에 수용된 난민 2천명을 이달 말까지 본토로 옮길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디미트리스 차나코풀로스 그리스 정부 대변인은 18일 “모리아 난민캠프의 상황은 정말 어렵다"며 이달 말까지 이곳의 난민 2천명을 본토로 이송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11월까지 6개월 장기 조사 예정(서울=연합뉴스) 김태식 기자 = 고려 왕궁터인 개성 만월대 유적에 대한 올해 남북 공동발굴조사가 착수됐다. 문화재청과 남북역사학자협의회(위원장 최광식)는 지난 3일 오전 10시30분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만월대 발굴예정지에서 착수식을 개최했다. 그는 확진 환자가 추가로 발생하지는 않을 것이라고도 예상하면서 정보를 공개하고 어떤 조치가 이뤄졌는지, 어떤 부분이 부족했는지를 국민에게 알린 것도 조기에 진정 국면을 맞는 데 도움이 됐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국과 WHO의 협력 방안에 대해 그는 “쿠웨이트에 WHO에서도 조사팀을 보내기로 했고 한국 전문가들도 참여할 것이다"라며 “한국은 WHO의 도움이 크게 필요하지는 않다. 우리는 국제적으로 업무를 조율하는 걸 돕고 있다"고 말했다. 라이언 사무차장보에게 쿠웨이트 보건당국이 한국 메르스 확진 환자가 자국서 감염된 것이 아니라고 잠정 결론 낸 것에 대해 묻자 “조사가 계속 진행 중이고 WHO와 한국 전문가들이 현장을 방문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그는 “우리가 알고 있는 것은 쿠웨이트에서 메르스가 크게 발생하지 않았고 확진자 보고도 없었지만 한국의 확진자는 어디에선가 메르스에 노출됐다는 것이다. 바닥부터 조사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인터뷰에 동석한 WHO 메르스 전문가 마리안 반 커크호브는 “쿠웨이트에서 추가 감염자가 있는지 추적 조사가 진행 중이다"며 “한국의 경험과 확진자에 대해 가진 정보가 현지 조사에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2015년 한국에서 메르스가 발생했을 때 WHO 소속으로 현장 조사를 했던 경험이 있다. 당시와 지금을 비교해달라는 요청에 마리안은 “2015년 이후 사태 관리, 인력 훈련, 정보 제공, 감시 체계 구축, 연구 시설 등 한국에서 이뤄진 변화는 놀라웠다"고 말했다. 라이언 사무차장보는 전염병 사태와 관련해 언론이 신중하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줄 것도 당부했다. 그는 “미디어는 여론의 우려를 반영한다. 미디어는 정말 중요하다. 우리와 함께 일하는 파트너이고 팩트를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며 “정확한 수준의 우려를 제기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보건당국이 적절한 조치를 했다면 팩트를 전달해야 하는데 정부를 칭찬하는 게 아니라 지역사회를 안심시키기 위한 것이다. 정확히 사태를 진단하고 그에 맞는 걱정을 전달할 수 있도록 우리도, 미디어도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메르스가 사람간 전염 가능성이 작다고는 하지만 어느 정도로 낮은 건지 쉽게 설명해달라는 요청에 마리안은 “집, 직장에서 일상적 접촉으로 사람이 감염될 확률은 매우 낮다"고 말했다. 그는 환자와 밀접한 접촉이 이뤄지는 병원 시설에서 훨씬 감염 확률이 높다면서 보건당국, 병원과 협력해 확산 방지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메르스는 2012년 처음 확인됐지만 6년이 지나도록 백신 개발에 대한 소식은 없다. 특정 지역에 집중된 전염병이다 보니 막대한 투자가 전제돼야 하는 백신 개발에 기업들이 나서지 않기 때문이다. 마리안은 “어려운 질문인데 백신이 개발될 것이다. 메르스는 단봉낙타에서 사람에게 전염되는데 낙타로부터 사람에게 전염되지 않게 백신 연구를 하고 있다. 동물 백신은 많은 투자가 없는 게 현실이지만 회원국들과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메르스를 일으키는 바이러스는 낙타에서 흔하지만, 낙타를 병들게 하지는 않는다"며 당장 낙타에게 피해가 없는 상황에서 동물 백신 개발이 쉽지 않다는 점도 언급했다. 마에자와는 18일(현지시간) 미 CBS 뉴스 진행자 미레야 비야레알에게 “나는 전혀 두렵지 않다. 나는 그(머스크)를 신뢰한다. 또한 스페이스X 팀을 믿는다"고 말했다. 앞서 머스크는 달 여행에 대해 “이것은 위험하다"면서 마에자와를 “가장 용감하고 훌륭한 모험가"라고 소개했다. 머스크는 “우리가 약속한 2023년까지 이 여행이 가능하도록 완벽하게 성공할지는 100% 장담하기 어렵다"면서 “하지만, 우리는 인간이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최대한 빨리, 그리고 최대한 안전하게 실행에 옮길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2위 전자상거래 기업 스타트투데이 창업자이자 최대 온라인 쇼핑몰 조조타운 설립자인 마에자와는 30억 달러(약 3조4천억원)의 자산가로 일본에서 18번째 부자다. 마에자와는 스페이스X의 차세대 우주선 ‘BFR’(Big Falcon Rocket) 전 좌석을 사들였고 2023년으로 예정된 달 여행에 최대 8명의 예술가와 동행하겠다고 했다. 마에자와는 “예술가들은 그 여행을 다녀온 뒤 받은 영감으로 작품을 만들 것이다. 그것은 우리 모두의 안에 있는 꿈"이라고 말했다. 그는 “난 어떻게 세계평화를 위해 기여할 것인지, 세계를 위해 어떻게 뭔가를 돌려줄 것인지를 고민해왔다. 이것은 내 일생의 꿈"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BFR는 길이 118m의 초대형 로켓으로 재활용이 가능한 부스터 로켓이 장착된다. 로켓은 200t의 추진력을 지니게 된다. 달 여행의 왕복 거리는 47만5천 마일(약 76만4천㎞)로 5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대북제재 준수하며 가동 가능…국민 공감·정부 의지가 관건""개성공단은 평화·경제 프로젝트…유·무형의 가치 주목해야" 이번 남북 정상회담은 2차 북미 정상회담으로 향하는 튼튼한 징검다리가 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 김 국무위원장이 거듭 밝혀온 비핵화 의지의 진정성이 말뿐 아니라 행동으로 실천되어야 한다. 대통령 특사로 김 국무위원장을 만나고 돌아온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이 “양 정상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도 협의하기로 했다"며 ‘실천적 방안’을 언급한 대목을 주목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표현했던 대로 문 대통령이 다시 한 번 ‘수석 협상가’(chief negotiator)로서 역할 해야 한다. 전쟁 위기 상황을 대화 협상 무드로 반전시키고, 북측 당국자들의 돌출 발언으로 취소될 뻔했던 북미 정상회담을 되살리는 외교력을 다시 발휘해 협상 촉진자, 중재자의 면모를 기대한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 당신이 허락한다면 나는 이 말 하고 싶어요 = 김제동 지음. 방송인 김제동의 두 번째 에세이. 딱딱하고 어렵게만 느껴지는 헌법을 특유의 입담과 재치를 살려 독후감 형식으로 유쾌하게 풀어냈다. 김제동은 ‘우리는 모두 남의 집 귀한 딸과 아들이다’, 여기에 헌법의 핵심이 있다고 말한다. 헌법이라는 체계 자체가 존엄한 ‘우리’가 억울한 일을 당하지 말라고 만들어놓은 것이기 때문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헌법 독후감’을 쓴 이유에 대해서는 “누구나 헌법에 관해 이야기할 수 있어야 우리가 헌법의 진짜 주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연예인이 무슨 헌법이야, 학생이 무슨 헌법이야 하는 생각이 든다면, 그걸 한 단계 뛰어넘으면 좋겠어요. 우리 모두 각자의 방식대로 헌법을 느낄 권리가 있다고 말하고 싶어요." 나무의마음 펴냄. 360쪽. 1만6천원.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최강자 30명만 추려 ‘최후의 1인’을 가리는 마지막 대회 투어 챔피언십에 5년 만에 타이거 우즈(미국)가 돌아온다. 21일(한국시간)부터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 레이크 골프클럽(파70·7천385야드)에서 열리는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875만 달러)은 시즌 ‘왕중왕전’이라 할 수 있다. 지난해 10월 개막해 올해 8월까지 이어진 2017-2018시즌 PGA 투어 정규 대회와 앞서 열린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3개 대회까지 선수들의 성적을 포인트로 환산한 페덱스컵 랭킹 상위 30명만 이 대회에 출전할 수 있다. 세계 골프 최고의 무대인 PGA 투어에서 시즌 내내 뛰어난 성적을 쌓아 온 선수 30명이 남아 최강자를 가리는 만큼 ‘돈 잔치’라 불릴 정도로 거액의 상금이 걸려 있다.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 157만5천 달러(약 17억8천만 원), 페덱스컵 1위를 차지하면 1천만 달러(112억9천500만 원)를 받는다. 우승과 페덱스컵 1위 둘 다 잡으면 한 번에 약 130억 원을 가져갈 수 있다. ‘골프 황제’로 군림했던 우즈는 페덱스컵에서도 족적을 남겼다. 페덱스컵이 도입된 2007년 첫 1위의 주인공으로 이름을 올렸고, 2009년 다시 1위에 올라 지금까지 유일하게 두 차례 페덱스컵 1위에 오른 선수로 남아 있다. 2007년엔 투어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도 가져갔다. 하지만 최근엔 부진해 투어 챔피언십 근처에도 오지 못했다. 2013년 이후 5년 만에 이 대회를 치른다. 그는 2013년 플레이오프 3차전까지 페덱스컵 랭킹 1위를 달리다 이 대회에 출전했으나 공동 22위에 그쳐 페덱스컵 랭킹 2위로 밀린 바 있다. 올해 상황은 1위를 노리기엔 녹록지 않다. 우즈의 현재 페덱스컵 랭킹은 20위로, 1위까지 오르려면 이 대회를 우승하고 다른 상위권 선수의 성적을 지켜봐야 한다. 하지만 마냥 불가능한 것도 아니다. 지난달 PGA 챔피언십에서 9년 만에 메이저대회 준우승을 기록한 그는 플레이오프 1차전 노던 트러스트에서 공동 40위로 주춤했으나 델 테크놀로지스 챔피언십 공동 24위, BMW 챔피언십 공동 6위로 플레이오프 내내 나아지는 모습을 보였다.교회협 “적대적 대북정책 반대…불복종운동 펼 것" 반발통일부 “해당단체, 작년에도 방북 목적외 활동…적법 처분"(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정부의 승인 없이 북한 조선그리스도연맹(조그련)과 접촉한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배우 한예슬이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참여한 브랜드 ‘폰디먼트’가 론칭한다. 폰디먼트(FONDEMENT)는 영문으로 이루어진 프랑스어로 토대, 기반, 기초라는 뜻을 가졌다. 한예슬 소속사 파트너즈파크는 “한예슬의 라이프스타일이 투영된 종합 브랜드 폰디먼트는 첫번째 프로젝트인 ‘데일리-애슬레저룩’(Daily-athleisure)을 시작으로 실용적이면서도 트렌디한 패션 아이템들을 다양하게 선보일 예정"이라고 12일 소개했다. 터키 카고 아시아태평양 부사장 Huseyin Ceyhan은 “광둥 성이 자사에 있어 중요한 시장인 만큼, 중국 남부 특히 광저우에서 더 큰 진전을 이룰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개성공단에 2만8천평 규모의 시범단지 준공식이 열리고 남북 화해협력의 대표적 사업인 개성공단이 본격화되기 시작한 지 30일이면 10년이 된다. 다음은 개성공단 관련 일지. 그러나 명상이 동기부여를 방해하며, 비생산적인 작업 환경을 조성할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행동과학자인 미네소타대 칼슨 경영대학원의 캐슬린 보스 박사와 카톨리카 리스본 경영대학원의 앤드루 송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아세안 지역회의 참석 계기에 12일 라닐 위크라마싱하 스리랑카 총리를 예방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인도양에서의 협력, 북핵 문제 해결 및 한반도 평화 정착 등 지역·글로벌 이슈에 있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동남아시아에서 Deloitte를 위해 이 관계를 주도해온 Deloitte 싱가포르 위험 자문 이사 Eden Spivakovsky는 “자사는 사업 성장을 위한 기술 혁신의 최전선에서 활약한다"면서 “블록체인은 시장 운영 방식을 전형적으로 바꿀 잠재력을 지닌 중요한 조력자 기술"이라고 말했다.가족·변호인 접견도 함께 요구…방북 편의 제공할것(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정부는 송고(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8∼20일 열리는 평양 정상회담에서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한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17일 브리핑에서 이번 정상회담 3대 의제가 남북관계 발전, 비핵화 협의, 군사적 긴장 완화라고 소개한 뒤 “이산가족의 고통을 근원적으로 해소하는 방안도 심도 있게 별도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임 실장은 “모든 종합적 방법으로 한 분이라도 더 늦기 전에 가족의 생사를 알고 여러 방법으로 만날 수 있는 조치들을 제안하고 의논 중"이라고 했다. 한국의 경우 경제 발전과 북핵위기 해결이라는 두 가지 주요목표를 갖고 있으며, 이를 위해 문재인 대통령은 비군사적 수단을 이용해 대화를 계속 촉진해야 한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문재인 정부 내 진보주의자들은 가능한 한 빨리 북한의 경제성장을 촉진하는데 관심이 있지만, 북한에 대한 지원과 경제협력은 핵무기 프로그램 해체를 위한 단계적 절차가 취해진 뒤에야 가능하다는 점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은 북한 체제가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한 비핵화 노력을 지지할 것으로 보고서는 내다봤다. 특히 중국의 대북 압박이 최근 지속되고 있는 비핵화 협상의 성공을 위한 필수적인 요소가 될 것으로 보고서는 전망했다. 다만 최근 미국과 중국 간 경제적·군사적 긴장 고조가 방해가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일본 아베 정권이 납북자 송환과 송고영유아·산모 지원 등 드레스덴 제안 뒷받침 차원(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통일부가 박근혜 대통령의 드레스덴 제안에서 언급된 인도적 대북 지원 확대를 추진하기 위한 조직 개편을 추진 중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송고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18일(현지시간) 평양에서 비핵화 문제를 놓고 머리를 맞대고 있는 남북 정상을 향해 ‘의미있고 검증 가능한 조치’라는 메시지를 던졌다. “정상회담이 아직 진행 중"이라며 언급 자체를 자제하는 분위기 속에서도 평양 남북정상회담의 성패를 좌우할 비핵화 논의에 대한 기준점을 분명히 제시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헤더 나워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평양에서 열리고 있는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FFVD)를 향한 의미 있고 검증 가능한 행동들을 통해 싱가포르와 판문점에서 한 약속을 이행할 역사적 기회(historic opportunity)"라며 비핵화를 향한 ‘의미 있고 검증 가능한 조치들’(meaningful verifiable steps)을 보고 싶다고 말했다. FFVD가 미국과 국제사회의 공유된 목표라는 점을 재확인하면서 남북 정상이 진행 중인 비핵화 논의를 겨냥해 일종의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고 볼 수 있다. 이는 포괄적이고 추상적인 의지 표명의 ‘말’이 아닌 손에 잡힐 수 있는 비핵화 행동이 담보돼야만 남북이 원하는 연내 종전선언을 받아들일 수 있다는 ‘선(先)비핵화-후(後)종전선언’ 입장을 일단 재확인한 차원으로 볼 수 있다. 비핵화의 ‘어음’이 아닌 ‘현찰’이 확보돼야만 남북 간 ‘평양 빅딜’이 비핵화 협의의 직접적 주체인 북미간 성공적 주고받기로 연결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보낸 셈이다. 남북이 미국의 ‘눈높이’를 충족하는 결과물을 내놓느냐 여하에 따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재방북과 2차 북미정상회담 추진 탄력 등 이후의 한반도 비핵화·평화체제 프로세스의 항로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비핵화의 진정성을 입증해야 할 당사자인 김 위원장으로서는 미국의 신호 발신에 강한 압박을 느낄 수밖에 없어 보인다. 중재자로서 북미의 간극을 좁히며 비핵화 협상 테이블을 본궤도에 올려야 할 부담을 안은 문재인 대통령으로서는 김 위원장과의 비핵화 논의에 있어 미국의 이 같은 입장을 반영할 수 있도록 협상력을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국무부가 ‘의미 있고 검증 가능한 조치들’이 무엇인지에 대해 구체적으로 설명하지는 않았지만, 미국이 그동안 종전선언을 위한 선행 조건으로 ‘핵 신고 리스트’ 제출을 요구해왔다는 점에 비춰 이에 준하는 ‘가시적 행동’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 거론돼온 우라늄농축시설을 포함한 영변 핵시설의 가동중단 또는 불능화 등의 수준을 넘어 부분적으로나마 신고 리스트 제출이나 핵·탄도미사일(ICBM) 반출 등 핵 폐기를 위한 실질적 행동을 거듭 촉구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핵 신고 약속→종전선언→북한의 핵 신고 이행’, ‘단계적 신고와 이에 따른 종전선언’, ‘핵 신고와 종전선언 동시 진행’ 등이 그동안 절충안으로 거론돼온 가운데 남북미 모두 수긍할 수 있는 ‘창조적 방안’으로 수렴될지에 촉각이 모아진다.

◇개별주식선물 (단위:원,계약)▲ 전월분씨 별세, 문동연(전 직지농협 전무)·해연(목사)·성준(LS네트웍스 대표이사)씨 모친상 = 16일, 김천의료원 장례식장 201호, 발인 18일 오전 8시. ☎ 054-429-8280. (서울=연합뉴스) 송고▲ 전월분씨 별세, 문동연(전 직지농협 전무)·해연(목사)·성준(LS네트웍스 대표이사)씨 모친상 = 16일, 김천의료원 장례식장 201호, 발인 18일 오전 8시. ☎ 054-429-8280. (서울=연합뉴스) 송고 반면 릭 페리 미국 에너지장관은 “이란은 핵무기 개발에 닿는 모든 길에서 영구적으로 단절돼야 한다"며 핵합의에서 허용하는 형식적 농축 시설조차도 유지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페리 장관은 “핵합의는 이란의 잘못된 행동을 다루는 데 실패한, 결함이 많은 합의였다"고 맞섰다. 이란은 핵합의 당사국 중 미국을 제외한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 국가들과 미국 제재를 보상할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송고 (사진: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108/Roscongress_Global_Fishery_Forum.jpg ) 비전 및 팩트 시트를 포함한 미디어 키트 링크 (https://www.dropbox.com/sh/cb5g2uoi98fq7nv/AADwGv4PE1h50GiLPnCHNPKEa?dl=0 ) 1950년대만 해도 추어탕은 미꾸라지를 갈지 않고 통째로 넣어 끓인 서울식이 주류를 이뤘다. 그러나 보기에도 좋지 않고 먹기에도 불편해 대중적인 음식으로 발돋움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반면에 남원 추어탕은 미꾸라지를 삶은 뒤 갈아서 뼈를 발라내기 때문에 어린아이도 아무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다. 여기에 된장으로 간을 맞추고 시래기와 함께 입맛에 따라 들깨, 토란대를 넣어 푹 끓인다. 입맛에 따라 초피나 산초가루를 뿌려 먹기도 한다. 남원추어탕은 원래 미꾸라지가 아니라 ‘미꾸리’로 만들었다. 미꾸라지는 몸통이 납작한 편인 데 반해 미꾸리는 몸통이 동그란 게 특징이다. 그래서 미꾸라지는 ‘넙죽이’, 미꾸리는 ‘둥글이’로 불린다. 미꾸리는 미꾸라지보다 상대적으로 부드럽고 맛이 좋다. 미꾸리를 이용하는 남원추어탕이 유명해질 수밖에 없는 또 하나의 이유다. 하지만 미꾸리는 구하기가 쉽지 않아 요즘에는 남원의 추어탕 전문점들도 주로 미꾸라지를 쓸 수밖에 없다. 다만 남원추어요리협의회에 가입된 전문점들은 미꾸라지든 미꾸리든 100% 국내산을 고집한다. 아랍연맹은 아랍권 송고(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흐메드 아불 게이트 아랍연맹(AL) 사무총장은 11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 워싱턴사무소를 폐쇄하겠다고 발표한 미국 정부를 비판했다고 이집트 언론 알아흐람과 신화통신 등이 전했다. 아불 게이트 사무총장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PLO 워싱턴사무소 폐쇄 방침에 대해 “그 결정은 팔레스타인인들을 향한 불공정한 미국 정책과 절차 중 하나"라며 “팔레스타인인들의 대의를 몰아붙이려는 목적"이라고 밝혔다. 또 “현 미국 행정부는 지난 5월 이스라엘 주재 미국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옮긴 것을 시작으로 이스라엘 문제에 대한 편향성을 보여줬다"고 지적했다.일제강점기 전국 3대 우시장…한우 갈비 구하기 쉬워화춘옥 갈비가 원조…삼부자 갈비 이후 동수원 시대 열어(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경기 수원은 갈비 요리의 본고장으로 불린다. 전국 다른 곳에도 지역의 이름을 붙인 갈빗집들이 존재하지만, ‘수원 갈비’의 명성에는 미치지 못한다. (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기록적인 폭염으로 각종 물놀이 시설을 갖춘 워터파크가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구명조끼에 의지해 둥둥 떠다니는 파도 풀은 기본, 짜릿함으로 무장한 다양한 놀이기구들이 더위에 지친 관람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합니다. 2m가 넘는 초대형 파도 풀과 튜브를 타고 하는 정글체험, 최고 68도 경사에서 낙하와 수직상승을 반복하며 무중력 상태를 느끼도록 하는 물놀이까지…. 폭염 속 시원하고 짜릿한 워터파크의 모습을 VR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지난 2년간 서방을 불편하게 한 러시아와 터키의 ‘밀월’ 관계가 피할 수 없는 시험대를 만났다. 바로 시리아 반군의 마지막 주요 거점 이들립이다. 최근 2년 새 국제관계에서 러시아와 터키의 협력이 부각됐지만, 양국의 우애 과시는 그리 오래된 현상이 아니다. 역사적으로 터키는 러시아 견제에 무던히 애를 썼다. 6·25 전쟁에 대규모 군대를 파병해 무수한 피를 흘린 것도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에 가입해 러시아로부터 위협을 막기 원했기 때문이다. 1960년대 이후 최근까지 유럽연합(EU) 가입을 줄기차게 추진하며, 유럽과 가까워지려고 했다. 더욱이 2015년 러시아는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정권을 떠받치며 시리아내전에서 터키의 반대편에 섰다. 그해 11월 터키·시리아 국경에서 터키 공군이 러시아 전투기를 격추, 양국 관계는 얼어붙었다.

국제 콘퍼런스서 베네치아 시의회 의장, 해소 정책 소개(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이탈리아 베네치아는 관광객에게 관광지 등 도시 이용에 대한 추가 세금을 걷어 과잉관광(오버 투어리즘) 등의 폐해를 줄이는 효과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제주웰컴센터에서 열린 제주관광공사 주최 ’2018 지속가능 관광을 위한 제주 국제 콘퍼런스’에서 지오바니 마티니 베네치아 시의회 의장은 환경세 등에 대해 이같이 소개했다. 베네치아에서는 도시에 숙박하는 기간이 3일이 지나면 관광지 임대 세가 붙고 카페나 음식점에서도 자릿세 등으로 세금을 관광객에게 부과하고 있다.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자유무역과 시장 경제를 유지하기 위해 세계무역기구(WTO)의 개혁이 필요하다고 주요 20개국(G20)이 한목소리를 냈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 dpa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G20 통상장관회의는 공선 선언문을 채택하고 세계 교역 체제가 직면한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려면 WTO의 개혁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G20 국가들은 또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열린 시장을 유지하는 게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그러나 선언문에는 구체적인 WTO 개혁 방안 등에 대한 내용은 담기지 않았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천문학적 규모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는 말레이시아 전임 총리가 두 달여만에 또다시 현지 반부패 당국에 체포됐다. 송고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에서 불특정 다수 시민을 겨냥한 테러식 공격 사건이 발생해 송고(서울=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어제 금리 인상의 필요성에 대해 언급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총리는 국회 대정부질문 답변에서 “(금리 인상 여부에 대해) 좀 더 심각히 생각할 때가 충분히 됐다는 데 동의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금리를 올리지 않으면 자금 유출이나 한국과 미국의 금리역전에 따른 문제, 가계부채 부담의 증가도 생길 수 있고 현재와 같은 문제가 계속될 것이라는 고민이 있다"고 말했다. 당연히 금리 인상이 필요하다는 의견으로 해석됐다. 이 발언이 나오자 채권금리가 출렁이는 등 시장은 즉각 반응했다.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주택도시보증공사( 송고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주택도시보증공사( 송고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주택도시보증공사( 송고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주택도시보증공사( 송고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주택도시보증공사( 송고출연진, 개봉일·주말 무대인사 ‘장외 홍보전’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추석 연휴를 앞두고 오는 19일 동시 출격하는 한국영화 3편의 기싸움이 팽팽하다. 1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오전 9시 30분 현재 ‘명당’ ‘안시성’ ‘협상’은 각각 24.8%, 23.6%, 21.6%의 예매율을 보인다. ‘명당’이 선두를 달리지만, 작품간 격차는 1~2%포인트에 불과할 정도로 박빙이다. 세 편에 대한 관객 기대치가 비슷하다는 의미다. 사전 예매율은 극장들이 스크린 수나 상영 회차를 정하는데 주요한 근거 지표 중 하나로 사용된다. 이 때문에 극장들의 고민도 커진다. CGV 관계자는 “예매율이 비슷하다는 것은 관객의 관심도가 비슷하다는 의미"라며 “예매율과 관심도, 시사회 이후 평가 등을 종합해서 영화를 편성하는데, 내부적으로 고민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관객을 상대로 관람의향, 인지도 등을 조사해본 결과, 관심도는 제작비가 많이 투입된 ‘안시성’이 다소 높지만, 선호도 면에서는 다른 작품이 앞서는 등 3편 모두 엎치락뒤치락하고 있다"고 말했다. 모든 영업점 직원을 대상으로 금융사기 예방 교육을 벌이는 한편 의심거래에 대한 경찰 신고 체계를 강화했다. 이런 노력 덕에 올해 들어 송고(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은행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전화금융사기를 예방하기 위한 캠페인을 벌인다. 부산은행은 최근 금융사기 피해 사례의 패턴을 분석하고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한 ‘이상거래탐지시스템’(FDS)을 적용해 금융사기에 대비하고 있다. 민주공화제 이념 아래 공동체 구성원이 더불어 잘 사는 사회는 부단히 좇아야 할 목표다. 대한민국의 기틀을 마련한 건국의 아버지들이 세운 이정표이기에 송고 물론, 정규직원들도 할 말이 있다. 회사를 위해 밤낮으로 열심히 일했고, 그 대가로 합당한 급여를 받는다고 생각한다. 비정규직을 두는 것에 동의한 적도 없다. 정규직 사원 중심의 노조가 공식적으로 비정규직의 급여를 상대적으로 낮게 책정하자고 제안한 적도 없고, 경영진과 합의한 바도 없다. 따라서 비정규직의 고통에 책임이 있다는 의견은 말도 안 된다는 것이다. 시상 내용 대상: 증서, 트로피, 1,000,000엔 우수상: 증서, 트로피, 500,000엔 신인상: 증서, 트로피, 300,000엔 특별 공로상: 증서, 트로피 기타 우수 작품은 심사위원단을 통해 심사위원상을 받게 된다.

전혀 생각하지도 않았던 미세먼지 문제가 조용히 힐링하러 떠났던 곳에서 내 뒤통수를 때리는 순간이었다. 유난히도 미세먼지 없던 주말 이 같은 아웃도어 활동을 즐기던 것이 호사스럽게 느껴졌다. IELTS는 두 가지 학문적 그리고 실용적인 목적의 두 가지 시험 선택지를 제공합니다. IELTS Academic은 더욱 높은 학업 환경에서 영어 능력을 평가하기 위한 시험입니다. 시험 문제와 지문들은 모든 시험 응시자들에게 접근 가능하며 일정 전공과는 무관합니다. IELTS General Training은 실용적이고 일상생활 맥락 안에서의 영어 능력을 평가합니다. 시험 문제와 지문들은 직장과 사회에서의 상황을 반영합니다. IELTS General Training은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영국 그리고 아일랜드로 이주를 준비하시는 분들께 적합합니다.(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슈퍼 태풍 ‘망쿳’이 필리핀 수도 마닐라가 있는 북부 루손 섬을 향해 점차 다가오자 필리핀 당국은 주민 82만여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다고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시속 255㎞의 돌풍을 동반한 망쿳이 15일 오전 루손 섬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했다. 강풍으로 2013년 7천300여 명의 희생자를 낸 태풍 ‘하이얀’ 때보다 1m 높은 6m의 폭풍해일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오토모빌리티LA에 등록하려면 automobilityla.com/register를 방문하기 바란다. ◇ 2급(지방이사관) 승진 ▲ 대변인 김의승 ▲ 일자리노동정책관 강병호 ▲ 행정국장 황인식 ▲ 재무국장 하철승 ▲ 평생교육국장 백호 ▲ 도시기반시설본부장 한제현 ▲ 인재개발원장 김상한 (서울=연합뉴스) 송고 Several advanced features reduce hands-on time for Histotechs, helping prevent errors. RFID technology facilitates coverslipper autostart and displays the number of slides left to coverslip until exhaustion; the reagent management system’s proprietary fill-level scan system ensures stain reproducibility; and the unique color-coded rack application starts individual protocols automatically when racks are inserted. Additionally, the coverslipper’s unique broken-glass detector sensor removes and transfers broken coverslips for improved safety.(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최근 필리핀에서 한국인에게 총을 쏴 살해하고 달아났던 현지인 피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13일 일간 선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경찰은 한국인 이모(25) 씨를 살해한 혐의로 필리핀인 카사도(35) 씨를 지난 12일 오후 8시께 필리핀 세부시의 한 호텔에서 붙잡았다.처음에 동독이 원했다가 나중엔 서독이 ‘구애’…통일전 5년간 교류 활발양측 주민간 유대감 형성·선입견 해소 효과…경제적 효과 기대감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인디 1세대인 펑크록 밴드 노브레인이 18일 새 싱글 ‘최고의 순간’을 발표했다. 소속사 록스타뮤직앤라이브에 따르면 이 싱글은 지난 8월 낸 싱글 ‘쏘나기’에 이어 두달 만에 공개하는 신곡이다. 이 곡은 무대와 관객을 밝게 비춰주는 조명들이 별빛이 되고, 우리가 노래로 하나가 될 때가 다시 오지 않을 최고의 순간이라고 표현한 노래다. 마스에 대한 상세한 정보는 기업 웹페이지(www.mars.com) 또는 페이스북(Facebook)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도리스 레싱, 21세기 여성 작가의 도전·그녀, 아델·헤밍웨이·여행하는 말들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 목양면 방화 사건 전말기- 욥기 43장 = 소설가 이기호의 신작. ‘현대문학 핀’ 시리즈 다섯 번째 작품으로 출간됐다. 지난해 ‘현대문학’ 8월호에 발표한 소설을 퇴고해 책으로 묶었다. 1999년 등단 이후 고단한 인간의 삶을 특유의 유머러스하면서도 날카로운 필치로 그려낸 작가는 이번 소설에서도 종교 이면에 가려진 한 인간의 극복할 수 없는 욕망, 그 원천적인 비극성을 그려낸다. 한적한 시골 마을 목양면의 한 교회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하고, 그로 인해 담임목사를 비롯해 많은 이들이 목숨을 잃는다. 이 교회는 최근직 장로에 의해 세워진 교회로, 장로의 아들 최요한이 담임 목사를 맡아왔다. 장로는 젊은 시절 사고로 아내와 아이들을 잃고 극도의 절망 속에 스스로 생명을 놓을 결심을 했으나 하나님을 만난 이후 제2의 삶을 사는 인물이다. 새로 꾸린 가정에서 아들을 낳고 그를 목사로 키워내며 신과의 완벽한 교감을 이뤄냈다고 인정받았으나, 사실 그 안에는 여러 숨겨진 사정들이 있었다. 화재 원인을 추리하는 마을 사람들의 증언을 통해 목양면 방화 사건의 숨겨진 전말이 서서히 드러난다. 172쪽. 1만1천200원.

네벤쟈 대사는 유엔사가 21세기의 베를린 장벽이냐고 지적했다. 네벤쟈 대사는 주한 미군 사령관이 유엔사령관과 한미연합사령관을 겸직하는 것을 거론하면서 북한이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을 요구하는 현 상황에서 “그 역할과 군의 필요성에 대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네벤쟈 대사는 또 유엔사에 대해 “1950년대 안보리 결의에 의해 만들어졌다"면서 당시 소련은 당시 국민당이 유엔에서 중국을 대표하고 있었기 때문에 안보리 회의 자체를 보이콧했다고 설명하고 “안보리 결의는 구체적인 역사적 맥락에 반해 통과됐다"고 주장했다. 이날 유엔사 관련 발언은 중국, 러시아 대사의 언급에 앞서 로즈매리 디카를로 정무담당 차관이 먼저 꺼냈다. 디카를로 차관은 이날 안보리 회의 초반 북한 핵·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한 공식 브리핑에 앞서 유엔사와 관련한 브리핑을 요청받았다면서 안보리 결의 등 유엔사 창설 과정에 대한 설명을 했다. 다만 누가 유엔사에 대해 브리핑을 요청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디카를로 차관의 언급을 거론하며 마차오쉬 중국 대사가 유엔사 문제를 언급했다는 점에서 중러의 요청 가능성이 제기된다. 중국, 러시아가 유엔사 문제를 잇따라 제기하자 이날 회의에 관련 당사국 자격으로 참석한 조태열 유엔주재 대한민국 대사는 “공식적인 안보리 회의에서의 어젠다가 아닌 유엔사의 법적 지위나 특정 이슈에 관련한 행동을 공개적으로 토의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아 보인다"고 지적했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로 고율 관세를 곧 부과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중국에서 미국에 고통을 주는 방식으로 반격해야 한다는 강경론이 대두하고 있다. 17일 차이신(財新)에 따르면 러우지웨이(樓繼偉)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외사위원회 주임(장관급)은 전날 발전고위층포럼 발표에서 공급사슬상의 핵심 중간재와 원자재, 부품 수출을 중단하는 방식으로 미국에 타격을 주는 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러우 주임은 “이런 제품을 찾는 것은 어렵지 않다"며 “미국 정부가 관세 리스트에서 제외한 물건들, 미국 기업들이 전력을 다해 관세 대상에서 제외해달라고 호소하는 것들이 바로 그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이 핵심 중간재 등의 수출을 끊으면 미국이 대체재를 찾는 데까지 3∼5년이 걸릴 것이라고 예상하면서 “(미국이) 전쟁의 고통을 맛봐야 무역전쟁을 멈추려 할 것"이라고 말했다. 러우 주임은 이어 “전력을 다해 중국 경제를 억누르려는 것이 현 미국 정부의 정책"이라고 진단하면서 “일부 미국인들은 미국의 무역 적자가 커 (관세 보복용) 총알이 충분하다고 여기지만, 당신들의 총알이 곧 우리의 총알이 될 수도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중국은 그간 미국의 전방위적 압박에도 정면 승부로는 승산이 높지 않다고 봐 수세적 대응으로 일관하는 모습을 보였다. 옛 시에도 이곳의 아름다운 풍광을 노래한 부분이 나온다. 구한말 종2품에 오른 추파 오기영이 고향인 철마에 금의환향하면서 지금의 회동수원지에서 철마까지의 계곡을 노래한 ‘장전구곡가’다. 송나라 주자의 유명한 무이구곡가를 본떠 지은 이 시는 오륜대에서 홍류동천까지 아름다운 골짜기 풍광을 담고 있다. 오륜대 인근 부엉산 정상에 오르면 인근 산봉우리와 절벽들이 어우러져 감탄을 자아내게 한다. 상현마을과 오륜본동 건너편으로 보이는 해발 361m의 아홉산은 13만 평 규모의 사유림이 잘 보존돼 있다. 아홉산은 남면 문 씨 집안에서 9대에 걸쳐 사유지로 관리해오다가 지난해 처음 외부에 개방했다. 대나무, 금강소나무, 참나무, 편백, 삼나무 등이 조화를 이룬 아홉산 숲에서 ‘협녀’, ‘군도’, ‘대호’ 등 영화가 촬영됐다. 회동수원지는 상수원을 확보하려고 일제강점기인 1940년 5월 처음 댐 공사가 시작돼 1946년 완공됐다. 앞선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우리 경제인들을 만난 북측 관계자들을 감안했을 때도 리 부총리는 비교적 고위급 인사로 평가할 수 있다. 2000년 첫 남북정상회담 때는 손병두 당시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 등 경제관련 특별수행원들이 정운업 당시 민족경제협력연합회(민경련) 회장 등을 만났다. 2007년 2차 정상회담에서는 대기업 대표 간담회에 한봉춘 내각 참사를 단장으로 장우영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장, 조현주 민경련 책임참사 등이 참석했다. 한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를 만나는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은 작가 출신으로, 조선작가동맹 중앙위원장과 문화상 등을 지낸 인물이다. 2014년부터 최고인민회의 부의장을 지냈고 조선문학예술총동맹 중앙위원회 위원장도 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최고인민회의 의장은 최태복이며 부의장은 안동춘, 리혜정 두 사람이 있다. 최고인민회의는 우리의 국회 격으로, 북한의 헌법상 국가 최고 지도기관이지만 실제적인 정책결정 기능은 노동당에 있다. 김영대 사회민주당 중앙위원장이 시민사회 대표들을 만나는 것은 북한 사회민주당이 형식적이나마 북한의 ‘소수정당’ 지위를 갖고 있고 김영대 위원장이 남북교류에 주도적으로 참여해온 점 등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사회민주당은 북한이 노동당의 ‘우당’(友黨)으로 부르는 위성 정당으로 김영대 위원장이 지난 1998년 이후 당 중앙위원장을 맡고 있다. 그는 북측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 회장으로서 지난 7월 방북한 김홍걸 남측 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을 만나기도 했다.

경영진과 주주뿐 아니라 정규직 사원들에게도 비정규직의 존재는 싫지 않다. 자신의 상대적인 고임금은 비정규직의 저임금에 바탕을 둔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불황기에 회사가 구조조정을 하겠다고 나서면 자기 대신에 회사에서 나가줄 비정규직이 있어 안심이다. 정규직들은 비정규직을 보면서 때로는 상대적 우월감을 느끼기도 한다. 그들보다는 학벌이 더 좋고, 훨씬 치열한 경쟁을 뚫고 입사했다는 데서 오는 자부심이기도 하다. 세계사격선수권대회가 열리는 올해를 ‘창원방문의 해’로 정한 창원시는 문화체육관광부에 등록된 관광지 송고 올여름 ‘신과함께-인과 연’, ‘공작’으로 누구보다 바쁜 여름을 보낸 주지훈은 순박한 듯하면서도 치밀하고, 때로는 섬뜩한 모습을 내비치는 태오역을 맡아 열연했다. 접견실에서 두 사람이 ‘허허실실’의 두뇌 전을 펼치는 장면은 영화의 백미. 김 감독은 두 사람의 연기에 대해 “두 사람이 현장에 동시에 서면 묘한 긴장감이 흘렀다. 한마디로 용호상박이었다"고 평했다. 형민은 피해자에 대한 연민과 형사로서의 사명감을 무기로 냉철하고 집요하게 증거를 수집해 태오가 걸어온 불리한 싸움에 나선다. 엔딩 장면에서 광활한 낙동강 하구를 배경으로 “어디 있노? 니"라고 읊조리는 형민의 모습은 진한 여운을 남긴다. 10월 3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 (광저우, 중국 2018년 9월 17일 AsiaNet=연합뉴스) 9월 16일, 제24회 세계노선개발포럼(World Route Development Forum)이 광저우에서 막을 올렸다. 광저우는 2230년 전에 만들어진 국제적인 대도시다. 포드는 이 이야기가 공개될 경우 거짓말쟁이로 공격받을 수 있다는 변호사의 조언에 따라 전직 연방수사국( 송고 메틸브로마이드라는 무색무취 가스를 주입해 석재 안에 숨어 있을 수 있는 개미를 박멸한다는 계획이다. 환경 당국은 오후 6시까지 가스를 넣은 뒤 오후 7시에 밀봉을 걷어 죽어있는 개미가 더 있는지 확인한다. 작업시간에는 공사장 출입을 통제하고 일부 구간 아파트 공사도 중단했다. (중국 톈진, 2018년 9월 17일 AsiaNet=연합뉴스) New Champions 2018의 연례 회의인 하계 다보스(Summer Davos)가 9월 18~20일에 중국 북부 톈진 시에서 열린다. 톈진 시 홍보부가 매체 보도 지원을 제공할 예정이다. About the Los Angeles Auto Show and AutoMobility LA 천주교 신자가 아니더라도 큰 성당 위쪽으로 산책길이 아름답게 꾸며져 있어 꼭 한번 가볼 만한 곳으로 손꼽고 싶다. 이천을 벗어나기 전에 약간 재미있는 간판을 발견해 우발적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바로 ‘공룡 수목원’이다. 수목원과 공룡을 어떻게 매치시켰을까 호기심이 일었다. 사실 공룡이란 존재는 딱 초등학교 입학 전의 유아들에게 잘 먹히는 것이지만, 수목원은 적어도 50∼60대 장년층에게 어울리는 여행 목적지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청문 초반 여러 후보자의 위장전입이나 부동산 다운계약서 의혹이 제기되는 점은 유감스럽다. 문 대통령은 대선 후보 당시 병역면탈·부동산투기·탈세·위장전입·논문표절을 고위공직 배제 5대 인사 원칙으로 천명했지만, 구체적 기준이 없어 정부 출범 초 인선 논란에 휘말렸다. 청와대는 지난해 11월 7대 비리·12개 항목의 고위공직 후보자 인사검증 기준을 만들었다. 병역면탈과 탈세·부동산투기는 부정행위 시점과 무관하게 임용에서 원천 배제하도록 했고, 위장전입은 청문제도가 장관급까지 확대된 2005년 7월 이후, 논문표절은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이 제정된 2007년 2월 이후의 부정행위에 한해 임용을 못 하게 했다.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마라톤을 통해 빈곤국 아동에게 희망을 전달하는 송고 무엇보다 잘 알려지지 않은 덕분에 너무나 고즈넉하다. 두 양요가 벌어졌던 강화해협은 고요하기 이를 데 없다. 잔디 옷을 입은 덕포진 뒤로는 잣나무 숲이 이따금 부는 바람에 조용한 노래로 화답한다. 시험 응시자 중 computer-delivered 선택하시는 분들은 또한 IELTS를 컴퓨터로 응시하는 것을 미리 준비할 수 있는 학습 자료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마침내 최종 목적지인 ‘오이도’다. 시흥시 정왕동 오이도는 그 이름에서 알 수 있듯 원래 육지와 4km 정도 떨어진 섬이었다. 이 섬이 육지와 붙은 것은 일제강점기 때였다. 갯벌을 염전으로 이용하면서 자연스럽게 육지와 가까워졌다. 얼마전 ‘한 달 살기’가 열병처럼 번져나가는 치앙마이에서 어슬렁거리던 필자는 요즘 핫하다는 님만해민 지역에서 열리는 파티에 참석했습니다. 이곳에서 그랩에 대한 홍보 활동을 펼치고 있던 한무리의 대학생을 만나고야 맙니다. 처음 접해보는 것에 대한 두려움은 자연스러운 듯합니다. 망설이고 있었는데 “첫 이용 시 무료 이용 코드를 준다"는 말에 혹해서 현장에서 즉시 그랩 앱을 다운로드 받습니다. 그러나 치앙마이 모바일 데이터 속도가 아주 느리네요. 앱 하나 다운받는 데 거의 5분이 넘게 걸려 겨우 다운로드를 마치고 등록을 했습니다. 페이스북 아이디로 가입은 무척이나 쉽네요. 일단 페스티벌이 열리던 님만해민 지역에서 제가 묵고 있던 구시가지쪽의 중저가 호텔인 핑비먼 호텔까지 콜을 했습니다. 순식간에 그랩이 도착하네요. 운전사를 만나기까지는 5분 정도 걸린 듯합니다. 프로모션을 뜻하는 ‘Promo’요금으로 무료로 호텔로 향합니다. 물어보니 그랩 운전사는 투잡을 뛴다고 합니다. 기분이 무척이나 좋았습니다. 앱에는 0밧으로 표시가 되네요. 그래서 별 5개를 줬습니다.

추가 정보는 rac.com.au/intellicar ( https://rac.com.au/intellicar )를 참조한다.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중국 당국이 ‘무역협상을 재개하자’는 미국측 제안을 거부하려는 기류라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에 무역협상을 재개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지만 다른 한편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관세 폭탄’을 추가로 부과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중국도 반격모드로 돌아서는 강경한 분위기라는 것이다. WSJ은 복수의 관계자들을 인용해 “미국이 추가적인 관세 부과에 나서려고 하면서 중국도 무역협상 제안을 거부하는 쪽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의 고위 당국자는 “우리 머리에 총을 겨누고 있는 상대방과는 협상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미국 제조업계의 공급체인에 직접 타격을 가할 수 있는 원재료나 장비 등의 대미수출을 규제하는 방식으로 반격에 나서는 방안도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장 타격을 입을 수 있는 업체로는 IT기업 애플이 꼽힌다. 러우지웨이(樓繼偉) 전 중국 재정부장(재무장관)은 이날 한 행사에서 “미국에 대해 보복관세와 함께 ‘수출 규제’ 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WSJ은 전했다. 송고아베 승리시 2021년 9월까지 총리직 유지…전쟁가능국 개헌 속도낼 듯(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집권 자민당의 차기 총재 선출을 위한 선거가 오는 20일 오후 실시된다. 선거일을 하루 앞둔 19일 현재 판도는 총재 3연임에 도전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확고한 우위를 점하는 가운데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이 막판 추격을 시도하는 양상이다. 아베 총리는 이날도 취임 이후 경제가 회복세를 보이고 농림수산물 수출 및 관광 진흥을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했다는 실적을 내세우며 최종 굳히기에 나섰다. 이시바 전 간사장은 현 정권에서 불거진 모리토모(森友), 가케(加計) 학원 스캔들을 겨냥해 “정권 운영 자세가 문제"라며 반아베 성향의 당원표 확보에 주력했다. 김 위원장이 언제 백두산행을 제안했는지에 대해서는 “어제·오늘 사이의 일"이라며 방북 이전에 제안을 받은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제안 이유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이 평소에도 백두산을 가고 싶다는 말씀을 자주 하셨고, 가더라도 중국 쪽이 아닌 우리 쪽을 통해 가고 싶다는 뜻을 여러 차례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쪽 아시는 분들을 통해 중국을 거쳐 천지에 오르는 방안을 여러 차례 제안을 받았지만, 우리 땅을 밟고 올라가고 싶다고 말씀하며 이를 마다한 바 있다"며 “이런 점을 북측에서 알고 있었던 것 아닌가 싶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동행 인사에 대해서는 “김정숙 여사는 당연히 (함께) 간다"며 “리설주 여사의 동행 여부는 잘 모르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기자단을 포함한) 수행원들도 같이 움직일 것으로 알고 있다"며 “순안공항에서 함께 비행기를 타고 백두산 근처 삼지연 공항에서 내려 거기에서 내려 차편으로 백두산 정상까지 올라갈 예정이다. 삼지연에서 (환송행사도) 한다"고 말했다. 이후 귀국 일정에 대해서는 “미정"이라고 했고, 두 정상이 내일 오찬을 함께할지에 대해서도 “그런 내용도 현재로서는 다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송고(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한국 측으로부터 설명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그는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남북 간의 대화에 대해서 한국 측으로부터 확실하게 설명을 듣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계속해서 (북한의 비핵화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등) 여러 현안 해결을 위한 구체적 행동을 북한으로부터 끌어내기 위해 미국, 한국을 비롯한 관계국과 긴밀히 연대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가 장관은 “한일 정부 간에 여러 루트(경로)를 통해 의사소통 및 정책조율을 하고 있다"며 “회담 결과에 대해서도 적절하게 정보를 공유하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취재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OUELH는 Bowsprit의 나머지 지분 40%와 Frist REIT 총 발행 주식 중 10.63%을 인수하겠다고 발표했다. 더 자세한 내용은 2018년 9월 18일자 OUELH 발표를 참조한다.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박재천 전주세계소리축제 집행위원장은 18일 “개막 무대를 ‘축제 미리 보기’ 형식으로 꾸미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개막공연은 매년 매진행렬을 이어가는 가장 핫한 프로그램"이라며 “올해는 관객이 한 공연만으로 축제 면면을 살필 수 있도록 국내·외 주요 출연진을 개막 무대로 올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올해 축제 기간에 어떤 공연이 펼쳐질지 가늠할 수 있는 갈라쇼(Gala Show) 형식"이라며 “개막공연에서 짧게 음악을 맛보고 이튿날부터 이어질 개별 공연에서 더 짜임새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위원장은 이어 “올해까지 개막공연을 실내에서 진행하고 내년부터는 야외에서 소화하려고 한다"며 “조만간 야외공연장 정비를 마쳐 우리 소리에 가을밤 정취를 섞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소리판타지’를 주제로 한 2018 전주세계소리축제 개막공연은 오는 10월 3일 오후 7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선보인다.

송고보수단체 돌발행동이 최대 변수…경찰력 총동원될 듯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19일 남북정상회담 발표대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이 실현된다면 물 샐 틈 없는 최고 수준의 경비·경호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대통령 등의 경호에 관한 법률’은 ‘대한민국을 방문하는 외국의 국가 원수 또는 행정수반과 그 배우자’ 또는 ‘그 밖에 경호처장이 경호가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국내외 요인(중요인물)’을 청와대 경호처의 경호 대상으로 규정한다. 한국은 아직 공식적으로는 북한을 국가로 인정하지 않지만, 남북관계 특수성을 고려하면 경호당국이 김 위원장에게 국가원수급 경호를 제공할 가능성이 크다. 요인 경호는 경호처에서 주관하며, 군·경찰 등 관계기관도 경호처 지휘를 받아 각자 역할을 수행한다. 경찰은 경호업무 일부와 함께 김 위원장 동선 외곽경비를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 방문 상황에서 예상되는 최대 돌발변수는 북한 정권에 비판적 시각을 지닌 극우보수단체들의 움직임이다. 일부 단체가 김 위원장 동선 주변에서 집회나 기자회견을 열고, 김 위원장 사진 또는 인공기를 불태우는 퍼포먼스를 벌인다면 정부로서는 난감한 입장에 처할 수 있다. 김 위원장 방문은 남북관계의 일대 전기가 될 중요 사건이지만, 집회·시위의 자유도 최대한 보장해야 하는 만큼 경비를 담당하는 경찰의 고심이 클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이런 점을 고려해 경호처와 협의를 거쳐 경호구역을 폭넓게 설정, 돌발상황이 김 위원장 동선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방안을 마련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위원장이 서울 외 지역까지 둘러볼 가능성도 있어 방문 기간에는 경비, 교통, 수사, 생활안전 등 기능을 불문하고 전국 경찰력이 총동원될 확률이 높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김 위원장 방문과 관련해 검토하고 있는 것은 없다"며 “방문 시기가 대략적으로라도 정해지면 경비·경호계획을 세우고 1개월 이상 사전 모의훈련(FTX)을 실시하는 등 준비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베네수엘라가 올해 여름부터 정치적 우방국인 쿠바에 석유를 다시 수출하기 시작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송고(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정부는 10일(현지시간) 한국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중단 결정과 관련, “국제사회의 입장과 일치한다"며 지지 입장을 밝혔다.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는 이날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관련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허리케인에서 열대성 저기압으로 세력이 약화된 플로렌스가 덮친 미국 남동부에서 사망자가 최소 21명으로 늘어났다고 CNN방송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플로렌스가 주말을 거치며 열대성 저기압으로 강등된 후 폭우가 잦아졌으나, 그동안 쏟아진 많은 비로 인한 홍수 피해가 속속 보고됐다. 노스캐롤라이나주(州) 유니언 카운티에서는 1살짜리 아기와 88세 노인이 물에 빠져 숨졌다. 한 살배기 케이든은 친척 집을 향해 차를 몰고 나선 엄마가 홍수에 휩쓸려 그를 놓치는 바람에 숨졌다고 카운티 경찰은 밝혔다. 경찰 당국은 “아기 엄마가 218번 도로의 진입금지 구역 부근을 운전했다. 진입금지 구역에서 운전해선 안 된다"라고 거듭 이동 금지를 당부했다. 같은 카운티의 88세 노인 클레이번 라이트는 불어난 물에 타고 있던 차량이 침수되면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차량 창문이 열린 것으로 볼 때 탈출을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미 당국은 구호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플로렌스의 여파가 완전히 없어질 때까지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구호 활동에 연방정부 인력도 2만 명 투입했다고 덧붙였다. 기상 당국은 플로렌스가 시속 24㎞의 속도로 북동쪽으로 이동하고 있으며, 웨스트버지니아주 애팔래치아 산맥 일대에 산사태 피해 우려가 있다고 예보했다. USA투데이는 “폭우가 캐롤라이나에서 끝나가고 있으나, 홍수로 인한 피해는 며칠 혹은 몇 주간 계속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처음 ‘명당’ 출연 제의가 왔을 때는 너무 큰 역할이라 거절했다고 한다. 그러나 구용식이 단순히 박재상의 조력자가 아닌 삶에 대한 애착이 강한 인물이라는 점이 끌렸다고. “구용식은 욕망이 들끓는 사대부 사이에서 정말 간절하게 살려고 하는 인물이에요. 그리고 결국 살아남죠. 왕이 누가되든 무슨 상관인가. 일단 살아야 하지 않나. 이런 서민적 욕망이 강한 인물이라는 점이 마음에 들었죠." 그는 부산과 서울을 오가며 연극 무대에서 잔뼈가 굵었다. 송강호·설경구·김윤석 등 연극 무대에서 기본기를 닦은 배우들처럼 그의 연기력이 탄탄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배우는 본능적으로 ‘연기 잘한다’는 말을 갈구하면서도 그 말을 부끄러워할 수밖에 없어요. 연극에선 자기 연기를 볼 순 없지만 영화는 다르잖아요. 자기 연기를 보면 ‘아 저걸 어떻게 저렇게 했지’라는 생각이 들죠. 발가벗겨지는 느낌이에요" 그는 부산에서 극단 ‘배우, 관객 그리고 공간’을 설립해 직접 연극을 연출하기도 했다. 연출 경험이 득이 되기도 하지만 실이 되는 경우도 적지 않다고.

송고(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12일(이하 현지시간) 공개된 아이폰 XS, XS맥스, XR 가격이 예상보다 높게 책정됐다는 지적에 대해 “우리는 모든 사람들에게 상품을 제공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고 애플 전문매체 맥루머스가 13일 전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10년 가까이 난민 아동들을 지원해왔다. ▲ 난민은 정치적, 종교적으로 박해를 받아 자기 나라에서 살 수 없는 사람이다. 경제적으로 돈을 벌겠다는 사람은 난민 심사에서 모두 걸러낸다. 난민 수용률은 우리가 4%,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이 25%, 전 세계 난민협약국 평균이 38%이다. 우리는 굉장히 엄격한 잣대로 난민을 받아들인다. 대부분의 선진국에서는 아무리 인도적이라도 사회에 미치는 경제적, 사회적 영향이 있으니 난민을 무턱대고 받을 수 없다는 것이 토론의 주제가 된다. 크게 희생하지 않고 어느 정도까지 난민을 받아들일 수 있는가, 그것은 합리적인 토론이다. 특정 종교나 국가에 대한 차별, 편견을 근거로 한 토론은 그와 다른 것이다. 사람은 누구나 다름에 대한 거부감이 있고 유사한 것에 대한 편안함이 있다. 이를 비난할 수는 없지만, 세계화 시대에 다름을 기초로 해서 인도적인 목적의 활동을 거부한다면 우리는 외톨이가 될 것이다. 인도적 지원은 그 사람의 법적 지위와 상관없이 인도적 위기에 맞닥뜨리면 도와주는 것이다. 난민 아동이 난민 신청상태에 있든, 난민지위가 부여되지 않고 인도적 체류 상태에 있든, 난민신청이 거부되었든 그와 무관하게 우리나라에 체류하는 동안 그들을 지원하고 있다. “비무장지대서 급진조직 몰아내기로"…전면 군사공격 연기 합의한 듯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와 터키가 정부군과 반군 간 대치로 군사적 긴장이 고조된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주(州)에 비무장지대를 창설하기로 17일(현지시간) 합의했다. 시리아 정부군의 이들립 군사공격을 늦추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날 러시아 남부 도시 소치에서 4시간 이상 회담하고 이같이 합의했다고 푸틴 대통령이 회담 뒤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밝혔다. 부산시는 송고(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자유한국당 이헌승(부산진구을) 국회의원은 20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에서 ‘부산시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위한 간담회’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이 의원이 마련한 이번 간담회에는 국토교통부, 부산시, 부산지역 7개 구·군 관계자, 대한주택건설협회,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간담회에서는 거래 절벽 상태에 놓인 부산지역 부동산 시장의 현황을 듣고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과 추진 계획을 논의한다. 이들은 지난해 12월 라카인 주(州) 마웅토의 인 딘 마을에서 벌어진 로힝야족 학살사건을 취재하던 도중 취재원으로 알고 지내던 경찰관의 저녁 식사 제안을 받고 나갔다가 체포됐다. 이들을 불러내 비밀문서를 건넸다가 같은 혐의로 체포된 경찰관은 법정에서 두 기자를 잡아 가두기 위해 윗선에서 함정수사 지시를 내렸다고 폭로했다. 이 폭로를 계기로 함정수사 논란이 불거졌지만, 법원은 이를 인정하지 않았다."김정은, 최종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에 합의"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이윤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 남북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매우 흥분된다"고 평가하고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사찰(Nuclear inspections)을 허용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 평양 정상회담을 마친 뒤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고 곧바로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합의문 내용을 공개한 지 약 1시간 만인 19일 0시께(미국 동부시간 기준) 트위터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추석을 앞두고 제수·선물용품 원산지 표시를 위반한 업소들이 대거 적발됐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농관원) 전남지원은 지난달 송고농관원 전남지원, 허위 표시 30개소 입건, 미표시 28개소 과태료 사단법인 기후솔루션의 이소영 변호사는 “중국과 일본, 한국은 아시아 지역 신규석탄화력 발전소에 막대한 금액을 투자한다. 한국의 투자 규모는 중국과 일본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지만 경제규모를 고려하면 이들 송고 About 3650 REIT 3650 (“Thirty-Six Fifty") REIT is a fully integrated, national CRE investment and services firm headquartered in Miami with offices in New York, Chicago, Los Angeles and Newport Beach. 3650 REIT and its related companies own or manage over two million square feet of commercial real estate across the United States. 3650 stands for the firm’s commitment to borrowers and equity partners: 3,650 days to service and asset manage loans of up to ten years with the goal of helping borrowers and equity partners maximize cash flow and grow value in an ever evolving CRE landscape. The firm was co-founded by Jonathan Roth, Toby Cobb and Justin Kennedy. For more information visit: www.3650REIT.com

문 대통령은 상기된 표정으로 “평양에서 여러분을 이렇게 만나게 돼 참으로 반갑다"면서 “남쪽 대통령으로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소개로 여러분에게 인사말을 하게 되니 그 감격을 말로 표현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나는 나와 함께 담대한 여정을 결단하고 민족의 새로운 미래를 향해 뚜벅뚜벅 걷고 있는 여러분의 지도자 김정은 국무위원장께 아낌없는 찬사와 박수를 보낸다"고 하자 박수와 함성이 더욱 커졌다. 평양시민의 13번째 박수와 함께 문 대통령의 인사말이 끝나자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다가갔고 두 사람은 나란히 서서 손뼉을 치며 평양시민들이 환호하는 모습을 바라봤다. 이어 남북 정상은 손을 맞잡고 높이 들어 평양시민의 환호성에 화답했다. 하늘에서 잇달아 폭죽이 터지고 박수 소리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남북 정상은 오후 10시 34분께 경기장을 빠져나갔다.(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12일(이하 현지시간) 공개된 아이폰 XS, XS맥스, XR 가격이 예상보다 높게 책정됐다는 지적에 대해 “우리는 모든 사람들에게 상품을 제공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고 애플 전문매체 맥루머스가 13일 전했다. 러시아와 기니, 러시아 연방 어업 기구와 파나마 수산 자원청 및 FOR 그룹과 Lenta 간에 중요한 계약이 체결됐다. NAVYA CEO Christophe Sapet는 “호주는 이 지역에서 신기술을 테스트하고, 선보이며, 설치하기 위한 전략적 국가”라며 “새로운 차량 기술에 대한 정부와 RAC의 열정, 혁신 및 이 지역에서 지역사회에 바로 스마트 이동성 솔루션을 공급해야 할 필요성을 고려한 끝에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실험을 진행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 “수원 갈비 전통 계승·발전시켜야" 화춘옥을 시작으로 수원 지역에는 많은 갈빗집이 생겨났는데, 대표적인 곳이 바로 동수원 시대를 연 ‘삼부자 갈비’다. 삼부자 갈비는 현 김재홍(53) 사장의 모친인 김정애(78) 여사가 1970년대 중순 팔달문에서 운영하던 갈비센타가 그 전신이다. 김 여사는 1980년대 들어 갈비센타를 동생에게 물려주고 폐업하기 전의 화춘옥을 잠시 임대받아 운영하다가 1981년 동수원 지역으로 자리를 옮겨 ‘원두막 갈비(지금의 삼부자 갈비)’의 문을 열었다. 당시 동수원 지역에 최초로 문 연 원두막 갈비 주변에는 논밭과 버스가 다니는 1차로 도로가 전부일 정도로 황량해 주위의 만류가 많았다고 한다. 하지만 가족들은 김 여사의 혜안을 굳게 믿었다. 김 사장은 “어머니께서는 곧 자가용 시대가 오기 때문에 조금 외진 곳에 있더라도 갈비 주 고객층인 서울 등 외지의 사람들이 찾아올 것으로 판단했다"며 “예상은 적중했고, 곧 장사가 잘되면서 동수원 지역에는 다양한 갈빗집들이 들어섰다"고 회상했다. 삼부자 갈비의 성공에 이어 동수원 지역에는 동수원모텔, 본수원 갈비, 본집 갈비, 신라 갈비 등 갈빗집들이 다수 들어섰다. 김 여사가 동생에게 물려준 갈비센타는 현재 수원의 유명 갈빗집인 팔달구 우만동 소재 ‘본수원 갈비’가 됐고, 본수원 갈비가 있던 자리에는 ‘본집 갈비’가 들어서는 등 삼부자 갈비가 수원 갈비의 명맥을 확장했다는 평가도 많다. 안중근 의사 관련 사업도 남북이 함께 할 수 있는 사업 중 하나로 검토되고 있다. 여순(뤼순)감옥 일대 등 안 의사의 유해가 매장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을 남북이 함께 조사하고 황해남도 신천군 청계동의 생가 복원 및 기념관 건립, 안 의사가 평안남도 진남포에 세운 삼흥학교와 교장을 맡았던 돈의학교의 원형 복원 등을 협의할 계획이다. 안 의사가 태어난 황해도 해주와 진남포의 삼흥·돈의학교, 의거지인 중국 하얼빈, 순국지인 뤼순 등 그의 행적지를 순례하고 안 의사가 주창한 동양평화론 관련 공동 학술회의를 여는 방안도 거론된다. 이밖에 남북이 함께 일제강제동원 실태를 조사하고 피해자 유골 송환을 지원하는 방안, 남북 역사학자들이 일제 강점기 국내외 범민족적 항일운동 등을 주제로 서울과 평양에서 동시에 학술회의를 여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다. 위원회는 위원회 자체 사업 뿐 아니라 남북 대학생의 한반도 평화·역사 대장정과 남북 종교계의 공동 종교행사 등 민간이 주도하는 행사도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한완상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위원장이 특별수행원으로 이번 방북단에 포함된 만큼 이와 관련해 북측과 진전된 논의가 이뤄졌을지 주목된다. 위원회는 12월 전체회의에서 ’100주년 기념사업 종합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라 적어도 이 전에는 구체적인 윤곽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동서독 통일에서 교류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 잘 알려졌다.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기 전에 동서독 국민의 마음에서 벽이 먼저 허물어졌다. 중국과 대만은 아직 정치적으로 통일되지 않았지만 인적, 물적 교류는 통일 국가의 그것과 다름없다. 자유롭게 오가는 게 통일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교류의 가치가 서로를 알게 되는 데 있다고 할 때, 그 효과는 언론이 으뜸이다. 1972년 동서독 기본조약이 체결되기도 전에 서독 뉴스통신사 기자가 동독에 먼저 닿았다. 통일의 전령이었다.

–장애인 인권 관련 활동을 하고 있다. ▲ 유엔 장애인권리협약은 장애문제를 다루는 데 있어서 사회적 접근을 중요시한다. 예를 들어 일정한 기금이 있을 때 그 돈으로 건물에 휠체어 경사로를 만들 것이냐, 아니면 장애인들에게 현금으로 나눠 줄 것이냐 선택을 한다면 경사로를 만드는 것이 장애인들의 사회적 접근에 도움이 된다. 사회적 접근을 하도록 하는 것이 장애인의 권익 신장에 중요하다. 그런 역할에 집중하고 싶다. 오는 10월 말 장애 관련 시민단체 네트워크인 국제장애인연맹(IDA) 국제회의와 이사회가 서울에서 개최된다.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가 함께한다. 그 준비를 돕고 있다. 또한, 청각 장애인들에게 인공와우를 제공하는 ‘사랑의 달팽이’의 수석부회장을 맡고 있다. 그렇다고 해서 노력이라는 가치를 평가절하하자는 것은 아니다. 사회는 개인의 노력과 성취에 대해 적절한 수준에서 제대로 보상해야 한다. 그래야 타고난 능력과 열정을 최대한 발휘하기 때문이다. 노력을 통해 태생적 단점과 한계를 극복하고 위대한 성취를 이뤄낸 사람들도 많다. 한때 지구 위에서 횡행했던 사회주의 시스템이 망했던 이유 중의 하나는 기본적인 보상체계가 작동하지 않는 구조적 결함 때문이었다. 우리는 자유시장경제의 질서를 유지하는 범위에서 사회적 약자에 대해 충분히 배려해야 한다. 이런 노력을 통해 분배정의 실현에 점진적으로 다가가야 한다. 문 대통령은 서해 직항로를 통해 취임 후 첫 방북에 나선다. 현 정부의 남북정상회담은 4·27, 5·26 판문점 회담 이후 이번이 세 번째다. 이번 정상회담은 한반도의 운명이 걸려있다고 할 정도로 중요한 시기에 열리는 만큼 성공해야 한다.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사육시설 관리소홀로 퓨마가 탈출한 대전오월드에 대해 행정처분이 내려진다. 금강유역환경청은 19일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야생생물법) 위반으로 대전오월드에 ‘경고’ 처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퓨마는 이 법이 보호하는 국제적 멸종 위기종이다. 야생생물법에 따르면 사육시설 등록자는 사육 과정에서 동물의 탈출·폐사에 따른 안전사고나 생태계 교란이 없도록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사육시설 등록자가 야생생물법을 위반할 경우 환경부 장관은 시설 등록을 취소할 수 있고 위반 정도에 따라 경고, 폐쇄 1개월, 폐쇄 3개월, 폐쇄 6개월 등의 행정처분이 내려진다. 전날 사육장 청소를 한 뒤 문을 제대로 잠그지 않아 퓨마가 탈출하는 데 빌미를 제공한 오월드는 명백히 이 법을 위반한 것이다. 오월드 관계자가 뒤늦게 상황을 파악하고 119에 신고했지만, 생포에 실패하면서 퓨마는 신고 4시간 30분만인 오후 9시 44분께 오월드 내 야산에서 사살됐다.(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미국 실리콘밸리 갑부들이 ‘최후의 날’에 대비해 뉴질랜드에 35개의 지하 벙커를 짓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지만, 그 실체는 좀처럼 드러나지 않고 있다고 뉴질랜드 언론이 15일 보도했다. 뉴질랜드 뉴스 사이트 스터프는 외국 언론 보도를 인용해 미국에 본사를 둔 라이징S사가 최근 몇 달 동안 지하 벙커들을 제작한 뒤 뉴질랜드로 보내 지하에 묻고 있다며 총 가격은 1천210만 뉴질랜드 달러(약 89억 원)라고 소개했다. 이 회사가 만든 최고급 모델은 체육관, 사우나, 수영장, 온탕, 당구대가 갖춰진 게임 룸, 볼링장, 미디어 룸 등이 갖추어져 있으며 미화 3만9천 달러인 염가 벙커는 2층 침대, 기본적인 공기여과장치, 부엌 시설 등이 갖춰져 있다. (서울=연합뉴스) 쌍용자동차 노사가 해고자 전원복직에 합의했다. 회사가 미복직 해고자 119명 가운데 60%는 올해 말까지, 나머지는 내년 상반기까지 단계적으로 채용한다는 것이 골자다. 2009년 대규모 근로자 해고사태가 발생한 지 9년여 만이다. 쌍용차는 그해 6월 법정관리 신청 후 구조조정을 통해 1천700여 명을 내보냈다. 대규모 구조조정과 파업, 해고사태와 법정소송으로 얼룩지며 해고자는 물론 가족들에게도 깊은 상처를 남겼던 ‘쌍용차 사태’가 사실상 마무리됐다. 리 총리도 이날 인민대회당에서 마두로 대통령과 만나 베네수엘라에 대한 경제 지원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리 총리는 “중국은 베네수엘라의 경제발전과 민생 개선 노력을 지지하고, 힘이 닿는 데까지 도움을 주길 원한다"면서 “양국관계와 협력의 새로운 비전을 열어 가길 바란다"고 베네수엘라에 대한 경제 지원을 약속했다. 마두로 대통령은 리잔수 상무위원장과도 이날 회담을 하고, 양국 간 민간 교류와 경제 협력을 논의했다. 중국은 지난 송고(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중국의 유명한 배우인 판빙빙(范冰冰)이 수개월째 행방이 묘연해 중국과 대만 연예계가 술렁이고 있다. 지난 5월 말 발생한 2중 계약서 파동 이후 한달 후에는 SNS 활동도 중단한 채 사라진 지 수개월이 지났다. 물론, 민간기업들이 고부가가치 분야에 관심을 두고 적극적인 투자를 해야 하겠지만, 정부의 지원도 필요하다. 정부의 내년도 예산안 중 연구개발(R&D) 부문은 20조 원을 넘었지만, 올해 대비 증가율은 3.7%에 머물렀다. 보건·복지·노동 예산이 12.1% 늘어난 것과는 비교된다. 당장의 일자리를 늘리는 것도 중요하다. 그러나 산업구조 재편을 통해 일자리를 만드는 근원적인 노력이 필요한 때다. 정부와 국회, 민간이 이를 위해 에너지와 지혜를 모아야 한다. 송고

특히, 이날 프로그램으로는 창신동의 주민인 파파야(예명) 씨의 결혼식이 열린다. 파파야 씨의 러브스토리에 창신동의 봉제 역사를 담은 뮤지컬 형식의 공연도 펼쳐진다. 자녀들이 쓴 편지를 낭독하고, 창신동 이야기를 소재로 한 토크쇼도 열린다. 다음 주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은 중요성이 더 커졌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6일 브리핑에서 이번 남북정상회담의 협의 의제를 설명하면서 “특히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을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몇 가지 안이 핵신고-종전선언을 둘러싼 교착국면을 깰 중재안으로 거론되고 있다고 한다. 북미 양측이 수용할만한 로드맵을 찾아 우리 정부의 ‘촉진자’ 외교가 성과를 거둘 수 있기를 바란다. 송고 녹색 청년들이 파란을 일으킨 지방선거 꼭 열흘 뒤 김종필 전 총리가 세상을 떠났다. 3김 시대의 종언이자, 시대 교체를 상징하는 부고였다. 이제 3김 시대의 문법으로 세상을 해석할 수 없다. 정치보다 빠른 민심의 변화를 따라가기 위해 정당은 더 스마트해져야 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선거의 높은 지지에 “등골이 서늘해질 정도로 두렵다"고 말했다. 정말 두려워해야 한다. 승리에 안주해 변화를 외면한 채 행동하지 않으면 여당도 심판의 화살을 받을 것이다. 송고 “Our business in Dalian has made a great progress in the past decade," said Meng Hongxia, Vice President, Greater China, Cisco. “We hope to create more opportunities in Liaoning and support the development of more state-owned enterprises and private enterprises in China," said Hu Ying, senior vice president of customer service in China, Oracle.’북한 권력 심장부’ 노동당 본청, 들어가봤습니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송고이산가족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우선 해결키로 (평양 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장용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9일 이산가족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상설면회소를 조기에 개소하기로 합의했다. 양 정상은 이날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남과 북은 금강산 지역의 이산가족 상설면회소를 빠른 시일 내 개소하기로 하였다"며 “이를 위해 면회소 시설을 조속히 복구하기로 하였다"고 명시했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제52회 처용문화제가 오는 10월 5일부터 사흘간 ‘처용! 미래를 춤추다’라는 슬로건으로 태화강 지방정원 일대에서 열린다. 18일 울산문화재단에 따르면 처용문화제는 첫날 오전 10시 남구 황성동 울산시 기념물 제4호로 지정된 처용암에서 처용 맞이와 처용문화제 개막을 알리는 전통 고유제 행사로 시작된다. 축제 기간 대표 프로그램으로는 한국발레협회와 공동 주관하는 발레극 ‘처용’과 처용무보존회와 공동 주관하는 ‘전국 7개 도시 창작 처용무 초대 마당’이 있다. 또 공모로 선정된 울산 3개 단체 국악연주단 민들레와 김외섭 무용단, 김진완 무용단이 준비하는 창작 처용 콘텐츠가 마련된다. 지역 문화예술단체 참여 프로그램으로 개막 축하공연에서 울산 연예예술인협회 소속 18인조 빅밴드와 가수 4명이 출연하는 ‘가을밤의 영화음악’이 선보인다. 지역 5개 문화원이 참여하는 프로그램인 ‘처용 놀이마당’과 ‘울산민속예술 경연대회’도 있다. 마지막 날에는 구군 풍물단과 시민이 함께 희망·화합·도약’을 주제로 대동놀이가 열려 시장과 시의장, 구군 단체장 등이 함께 참여한다. 이밖에 축제 기간 유치부와 초등부 학생을 위한 어린이 사생대회와 처용문화제 어린이 울산 골든벨이 새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초중고교생과 대학생 등이 참가하는 청소년 민속놀이 시연, 뛰어난 기예와 민속놀이로 잘 알려진 풍물놀이 공연도 개최된다. 반면, 보수적 이슬람 국가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대마초 사용 혐의로 사형에 처해질 수 있다. 한국에서도 대마초를 소지하는 것은 불법이다. 송고"사적 공간서 사용·소지 범죄 아니다"…공개장소서 거래·사용은 불법(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남아프리카공화국 헌법재판소는 18일(현지시간) 대마초의 개인적 소지나 사용이 합법이라는 판결을 내렸다고 남아공 매체 ‘뉴스24′,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남아공 헌법재판소는 “사생활 권리는 개인 주택에 국한되지 않는다"며 “성인이 사적 공간에서 대마초를 사용하거나 소지하는 것은 범죄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헌법재판소는 의회에 이번 판결을 반영한 새로운 법의 초안을 24개월 안에 만들 것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남아공 의회는 개인의 대마초 사용 한도 등의 규정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작년 3월 남아공 웨스턴케이프의 고등법원은 성인이 집에서 대마초를 사용하는 것을 금지한 법이 위헌이라고 판단했다. 그러자 남아공 법무부, 보건부 등 정부는 이 판결이 남아공인들의 가치에 부합하지 않고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항소했다.

※ 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일반대학원 에코과학부 석좌교수는 서울대학교 동물학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학교 대학원 생태학과를 졸업하고 송고"환경보호가 경제적 손실을 주는 것은 아니라는 점 인식해야""기후변화 폭 커지고 예측 불가능…생물다양성 고갈되면 인류 생존 어려워" 그러나 탈북민들의 말을 종합하면 이날 문 대통령 환영 인파가 손에 든 꽃은 김일성화나 김정일화가 아니다. 한 탈북민은 “북한의 행사용 조화(造花)는 특정한 꽃을 형상화한 것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 탈북민은 “간혹 철쭉이나 진달래 모양으로 행사용 조화를 만드는 일이 있긴 하지만, 김일성화나 김정일화를 본뜨는 경우는 없다"고 덧붙였다. 또다른 탈북민도 조화를 든 평양 시민들의 사진을 보고는 “김정일화가 아니다"라며 “김일성화나 김정일화는 생화로만 사용하는 게 일반적"이라고 말했다. 조선 전기의 문신이자 농학자였던 강희맹(姜希孟)이 명나라에서 연꽃 씨를 가져와 심은 것이 시초라고 한다. 또 관곡지 주변 19.3ha의 논에 연꽃테마파크가 조성돼 방문객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가을의 문턱인 지금 연꽃 대부분이 사그라져 아쉽다. 하지만 오히려 지금 한창 맵시를 뽐내는 연꽃이 있다. 바로 열대지방에서 자라는 빅토리아 연꽃이다. 큰가시연꽃이라고도 불리는 이 연꽃의 원산지는 가이아나와 브라질의 아마존 유역이다. 연꽃테마파크 곳곳에 자리잡고 있는 게 아니라 한 구역에서만 자라고 있다. 해외 다큐멘터리 영상에서 봤던 것처럼 맨 끝 가장자리가 접시처럼 접혀 올라와 물에 뜨기 쉬운 모양이다.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9월 평양공동선언과 관련, “평화의 한반도를 향한 길이 활짝 열렸다"고 환영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오늘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남북 간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다각적 계획을 구체화했다"면서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공식화는 분단 이래 첫 북측 최고지도자의 방문이라는 점에서 매우 뜻깊다"고 평가했다. 이 대변인은 “무엇보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확고한 상호의지를 확인한 것에 더 나아가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 진전을 이뤄낸 것은 괄목할만한 성과"라며 “지난 북미정상회담의 약속을 완결한 것으로, 이로써 한반도는 되돌릴 수 없는 평화의 단계에 들어섰다"고 강조했다. 논평과는 별도로 민주당 의원들은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기대 이상의 성과’라는 평가와 함께 앞으로 있을 북미회담에서 더욱 진전된 비핵화 논의가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설훈 최고위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통령이 참 잘하셨다. 지금까지 한 것 중 제일 역작이 나온 것 같다"며 “북한의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영구 폐기 등은 큰 성과"라고 밝혔다. 그는 “북미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할 이야기가 남아있어야 하므로 이번 회담에서 합의된 내용 중 발표하지 않은 것도 있을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의 ‘핵사찰’ 트윗을 보면 추가 내용을 미국에 이야기해준 것으로 추측된다"고 말했다. 실버3TG의 이벤트 기반 브릿지 대출 전략은 외부 레버리지의 채용 없이 전통적인 자금으로는 후원자의 전체 니즈를 충족할 수 없는 새로운 지상 건물 건설, 리노베이션, 재개발, 리포지셔닝과 기존 부동산의 재자금화에 관련한 거래 당 7천만 달러에서부터 2억 달러 이상에 달하는 미국 CRE 대출 상품을 만들어 냈다. 변화 과정에 있지만 신디케이션 절차가 필요 없는 부동산을 목표로 하는 실버3TG CRE 대출 플랫폼은 차입자들에게 빠르고 확실하게 자금을 제공한다. 가방 안에는 현금 150만 달러와 20여 개의 보석, 고급시계 등이 있었다고 연방경찰은 밝혔다. 압수된 물품을 시가로 따지면 1천600만 달러(약 180억 원)에 해당한다. 연방경찰 관계자는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은 현금과 귀중품을 전혀 신고하지 않는 터무니없는 행동을 했다"고 말했다. 연방경찰은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의 입국을 허용하지 않았으며, 이틀간 사실상 억류한 끝에 16일 오전 강제귀국 조치를 했다고 말했다. 브라질리아 주재 적도기니 대사관 측은 “부통령은 브라질의 의료기관을 찾아 검진을 받은 후 공식 일정을 위해 싱가포르로 갈 예정이었다"면서 압수된 현금과 귀중품은 공식 업무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의료진의 이런 안도도 잠시. 그날 첫 온열질환자가 온 지 30분이 채 지나지 않아 또 다른 환자가 실려 왔다. 이번에는 폭염 경보 속에 공사장에서 일하다 쓰러진 50대 인부였다. 이 환자는 40도 가까이 치솟은 폭염 속에 아침부터 뙤약볕에서 일했다는 게 동료 인부들의 설명이었다. 첫눈에 보기에도 외국인 노동자보다 상태가 나빴다. 의료진들의 손길은 더욱 바빠졌다. 상황을 보건대 열사병 가능성이 크지만, 간혹 있는 뇌염이나 심한 탈수와 함께 동반된 뇌졸중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려웠다. 최 전문의는 환자의 의식상태와 동공반응, 호흡음을 체크했다. 그 사이 간호사는 환자의 팔을 붙들고 수액라인 확보에 들어갔다. 일단 원인이 어느 쪽이든 40도가 넘는 고열은 빠르게 조절을 해야 하기에 차가운 생리식염수를 정맥으로 흘려보내기 시작했다. 환자의 몸에 물을 뿌려주면서 선풍기를 틀고, 응급실의 실내 에어컨도 최대치로 가동했다. 하지만 체온은 기대만큼 떨어지지 않았다. 낭패였다. 보통 응급실에서는 열사병 환자의 체온을 낮추기 위해 여러 가지 노력을 하게 된다. 그중에는 우리 몸의 내부 장기에서부터 온도를 낮추는 방법도 있다. 이 환자가 그런 경우였다. 너무 높은 열에 중추신경계가 열 발산을 포기해버린 것과 같은 상황인 셈이다. 통증에도 반응이 없어 일단 기관삽관으로 기도부터 확보하고 인공호흡기를 달았다. 이후 차가운 산소를 폐로 공급하며 폐부 깊숙이 있는 뜨거운 공기를 빼냈다.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일본 방위상이 18일 평양에서 열린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북한에 압력을 계속 가해야 한다며 찬물을 끼얹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오노데라 방위상은 이날 강진 피해 지역인 홋카이도(北海道) 아쓰마초(厚眞町)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핵·미사일의 구체적인 폐기가 행해질지 끝까지 보고 확인될 때까지는 국제사회가 북한에 압력을 계속 거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대화와 화해의 자세가 구체적인 (핵·미사일) 폐기로 이어지는지 끝까지 보고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오노데라 방위상은 이날 지진 피해자에게 목욕 시설과 급수 등 생활지원을 하는 자위대원을 격려하기 위해 아쓰마초를 찾았다. 그는 “재난 피해자에 바짝 다가가는 세심한 생활지원을 행하고 싶다"고 말했다. 작금의 어려운 처지는 법원이 자초한 것이다. 사법행정권 남용과 재판거래 의혹도 법원행정처 판사들의 직권남용에서 비롯됐다. 법원이 이런 의혹을 스스로 해소하지 못하고 검찰로 공을 사실상 넘긴 만큼 김명수 대법원장 다짐대로 검찰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 법원의 행태는 ‘수사 방해’가 아닌지 의심이 들 정도다. 검찰이 재판거래 의혹 규명을 위해 청구한 압수수색 영장이 90% 가깝게 기각됐다는 점에 입이 벌어진다. 지난 상반기에 검찰이 청구한 압수수색 영장 기각률이 10%를 넘지 않은 것과 비교하면 어이가 없다. 법원은 대법원 수석재판연구관을 지낸 한 판사가 퇴임할 때 내부기밀자료를 반출한 혐의를 수사하려고 검찰이 청구한 압수영장도 기각했다고 한다. 이러니 ‘양승태 대법원과 달라진 게 뭐 있느냐’는 냉소마저 나온다.(서울=연합뉴스) 18∼20일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6일 오전 선발대가 육로로 평양을 찾았다. 오후에는 청와대가 공식 수행원 14명과 특별수행원인 각계 인사 52명을 발표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 대표이사 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 부회장 등 4대 그룹 대표가 포함된 게 눈에 띈다. 여기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정당인으로, 박원순 서울시장이 자치단체장 대표로 합류했다. (서울=연합뉴스) 성기홍 논설위원 = 시대의 변화를 읽지 못하고 행동하지 않는 정치는 궤멸한다. 6·13 지방선거의 교훈이다. 민심은 자유한국당에 ‘정치적 사망선고’를 내렸다. 그 반작용이 민주당의 지방권력 장악이다. 선거의 헤드라인은 극적으로 엇갈린 양대 정당의 승패였다. 하지만 헤드라인에만 시선을 고정해서는 민심의 저류를 오독할 수 있다. 시선을 돌려보자. 비록 승패에 변수가 되지는 못했지만, 전례 없는 ‘녹색 돌풍’을 주목해야 한다. ‘물괴’는 이틀간 32만8천26명을 불러들이며 ‘서치’에 이어 2위에 랭크됐다. 중종 22년을 배경으로 물괴라 불리는 괴이한 짐승과 이에 맞서는 이들의 사투를 그린다. 박보영·김영광 주연 ‘너의 결혼식’은 11만5천832명을 불러들이며 3위에 올랐다. 누적 관객 수는 277만1천597명. 영화는 10여 년에 걸친 두 남녀의 다사다난한 연애사를 현실적으로 그려내 호응을 얻었다.(연천=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 연천군은 추석 명절 때 주민들이 의료기관과 약국 이용이 어려워 불편을 겪지 않도록 비상진료체계를 수립해 시행한다고 송고(연천=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 연천군은 추석 명절 때 주민들이 의료기관과 약국 이용이 어려워 불편을 겪지 않도록 비상진료체계를 수립해 시행한다고 송고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진전된 비핵화 실천을 합의함에 따라 비핵화 협상의 공은 다시 미국으로 넘어왔다. 김 위원장은 19일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한 후 공동 언론발표에서 ‘조선반도를 핵무기 없는 땅으로 만들겠다’며 처음으로 비핵화 육성 메시지를 내놓았다. 또 유관국 전문가들이 참관한 가운데 동창리 미사일시험장 영구 폐기, 미국의 ‘상응 조치’ 이후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 등 비핵화 추가 조치를 계속할 용의를 분명히 했다. 모게리니 대표는 이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평양공동선언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적대 행위 종식, 전쟁위험 제거, 화해 증진과 인도적 협력을 위한 구체적인 약속과 조치들을 보여줬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특히 “북한이 관련국 전문가들의 참관하에 장거리 미사일 엔진시험장과 발사대를 해체하겠다고 서면으로 약속한 것은 중요한 조치"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북한의 미사일 관련 시설 폐기 참관단에 관련 국제기구도 포함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러한 조치들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장하기를 바란다"며 “이것이 우리 모두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EU는 한반도에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를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EU는 그동안 대화와 외교를 통한 북한 핵문제 해결을 주장해왔으며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이끌기 위해 유엔 차원의 대북제재를 충실히 이행하는 한편 이를 보완하기 위해 EU 차원의 독자적인 대북제재를 부과해왔다.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오는 7일 오전 11시 전주 우석대 문화관에서 학생, 시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특강을 연다. 강 장관은 강연에서 정부의 ‘국민외교’ 정책과 한반도 정세 등을 소개하고 청중 질의에 답한다. 강 장관은 강연 이후 주한외교단과 함께 전주 한옥 마을을 시찰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김 부총리는 간담회를 마친 뒤에는 군산 공설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과 오찬을 함께 하며 지역민의 체감 경제 상황을 듣기로 했다. 군산 ‘고용·복지+센터’도 방문해 재취업 지원 프로그램을 참관하는 등 일자리 문제도 점검한다. 정부는 전날 국무회의를 열고 구조조정 지역·업종 추가 지원을 위한 목적예비비 송고 특히 주변의 수려한 산세가 호숫물에 비치는 회동수원지의 선경은 어디가 산이고 어디가 물인지 가늠할 수 없는 장관이다. 비경과 이야깃거리가 있는 회동수원지 산책로는 부산을 상징하는 갈맷길 코스 중 가장 대표적인 길로 손꼽힌다. 송고 미국 스타트업 업체들은 대개 임금이 적은 대신 직원들에게 일정량의 회사 지분을 분배한다. 이로써 창업주는 초기에 많은 투자금을 모을 수 있고, 회사가 ‘대박’이 나면 지분을 가진 임직원들도 지분만큼의 보상을 얻는다. 공동 창업자들의 경우 지분 격차는 더 컸다. 슬래든의 통계에 따르면 여성 스타트업 설립자들은 평균적으로 남성 설립자들의 송고 경영진은 항상 인건비를 줄이고자 한다. 국내외 치열한 경쟁 때문에 상품이나 서비스 가격을 올릴 수 없기에 영업실적 개선을 위해서는 인건비 절약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한다. 좋은 경영성적은 회사의 발전에도 필요하지만, 본인의 사적 이익과도 직결된다. 임기도 연장하고 보너스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경기 불황기에는 과감한 구조조정으로 경영능력을 보여줘야 한다. 그래야 주주들한테 신임을 얻는다. 이런 점에서 경영진에게는 임금을 적게 주고, 쉽게 정리할 수 있는 비정규직이 필요하다. 오댕은 체포된 뒤 프랑스군에게 지속해서 고문을 당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 실종 처리됐다. 프랑스군은 오댕이 다른 군 교도소로 이감되던 중에 탈출했다고 유족에게 밝혔지만, 이는 거짓이었다. 알제리가 프랑스로부터 독립을 쟁취하고 난 뒤 조사 결과 오댕이 탈출했다는 프랑스의 해명은 사실이 아니었고, 그가 프랑스군에 투옥된 당시 사망한 것이 드러났다. 하지만 프랑스는 이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가 지난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3회 연속 우승을 차지한 야구대표팀은 3일 오전 귀국했지만 모두 경직된 표정이었다. 대회가 시작되기도 전에 ‘선수 선발’ 논란이 일면서 야구 팬들의 거센 비난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금메달을 따면 병역 특례 혜택이 주어지는 아시안게임 대표팀 선수 선발을 둘러싼 팬들의 우려와 논란은 이미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오지환(28·LG 트윈스)은 연령 제한으로 인해 지난해가 상무나 경찰청 야구단에 입대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으나 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상무나 경찰청에 입단하지 않으면 현역병으로 입대해 야구를 할 수 없게 되지만, 오지환은 아시안게임 대표로 선발돼 금메달을 따서 병역을 면제받겠다며 모험을 한 출장서비스보장 것이다. 오지환은 2년 전에는 경찰청에 지원했다가 팔뚝 문신으로 인해 탈락했다. 함께 탈락한 이대은은 문신을 지우고 재지원했지만, 오지환은 경찰청이나 상무 대신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자신의 야구인생을 걸기로 했다. 이때부터 야구 팬들의 비난이 쏟아졌다.2000년·2007년에도 의장단·당 대표는 안 가…정책위의장·원내대표 등 동행한나라당은 두 차례 정상회담 모두 참석 거부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 정부가 대만이 소셜미디어를 활용해 간첩 행위를 하고 있다고 발표하자, 대만 정부가 “날조극에 불과하다"고 발끈하고 나섰다고 홍콩 명보가 송고팀공헌도는 타율보다 출루율…KBO 통산 출루율 1위 김태균도 주목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또 하나 의미 있는 이정표를 세웠다. 추신수는 9일(한국시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방문경기에서 47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해 텍사스 구단 사상 최장 기록을 수립했다. 아직 KBO리그에서는 덜 조명받고 있지만, 현대 야구에서 출루가 지닌 의미는 매우 크다. 전통적인 야구기록에서는 타율·홈런·타점을 타자의 최대 가치로 여겼으나 1990년대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빌리 빈 단장이 OPS(출루율+장타율) 중심으로 선수를 기용해 저비용 고효율인 ‘머니볼’ 돌풍을 일으킨 뒤 출루율과 장타율이 새롭게 주목받기 시작했다. 최근에는 선수의 가치를 평가할 때 ‘대체선수 대비 승리기여도(WAR)’가 사용되기도 한다. 하지만 메이저리그나 KBO의 공식 기록이 아닌 WAR는 투수보다 타자의 평가 수치가 높고 포지션별 가중치가 비합리적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공식기록상의 타율과 출루율을 단순히 비교하면 출루율이 팀 공헌도에서 앞선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KBO 기록위원회 한 관계자는 “타율은 개인의 타격 능력만 표시하는 수치이지만 사사구까지 포함되는 출루율은 일단 베이스에 많이 나가야 한다는 점에서 팀 공헌도에 더욱 높게 반영될 수 있다"고 말했다. 올 시즌 타율 0.293, 17홈런, 42타점, 출루율 0.399, 장타율 0.504를 기록 중인 추신수는 아메리칸리그에서 타율순위 16위, MLB 전체에서는 32위에 올랐다. 하지만 출루율은 아메리칸리그 4위, MLB 전체 7위에 오르며 최정상급 기량을 보여주고 있다. 추신수는 높은 출루율에 힘입어 OPS 0.903을 기록, 아메리칸리그에서는 9위이고 양 리그를 통틀어서는 16위에 올라있다. 특히 추신수는 통산 출루율에서도 0.380을 기록, 현역 선수 중 8위다. 메이저리그 143년 역사를 통틀면 118위에 랭크됐다. 2014년 추신수가 텍사스 레인저스 구단과 7년간 1억3천만 달러라는 특급 FA 계약을 맺은 것도 높은 출루율이 반영됐기 때문이다. 추신수는 계약 직전 해인 2013년 신시내티 레즈 유니폼을 입고 타율 0.285, 21홈런, 54타점에 출루율은 커리어 최고인 0.423을 기록, 메이저리그 전체 4위에 오르며 텍사스 구단의 러브콜을 받았다. 추신수가 올해 처음 올스타로 선발된 것도 연속 출루기록이 크게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남북이 19일 평양 정상회담을 계기로 채택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를 통해 서해 평화수역을 조성하고 그 수역 내 시범적으로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서해 북방한계선(NLL) 일대의 평화수역화에 첫 단추를 끼우게 됐다. 그러나 서해 NLL 기준 등면적으로 평화수역과 공동어로구역을 설정하자는 우리측 제안에 북측이 난색을 보인 것으로 알려져 앞으로 구체적인 경계선 설정은 숙제로 남게 됐다. 다만, 남북이 이번에 동·서해 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 설정에 합의하면서 해당 구역을 동·서해 NLL을 고려해 설정한 것으로 보여 앞으로 남북군사공동위원회에서 이뤄질 평화수역 기준선 설정 협의에 청신호가 켜졌다는 관측도 있다. 남북은 이날 군사분야 합의서를 통해 서해 NLL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조성해 우발적인 군사적 충돌을 방지하고 안전한 어로 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군사적 대책을 세워나가기로 합의했다. 평화수역은 양측이 관할하는 섬의 지리적 위치, 선박의 항해밀도와 고정항로 등을 고려해 설정하되, 구체적인 경계선은 앞으로 가동될 남북군사공동위원회에서 협의해 확정하기로 했다.(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19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2018년 7월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 시상식을 열었다. 최우수상은 인류생존을 위협하는 플라스틱 폐기물 오염실태를 고발하고 그 대안을 모색한 KBS-1TV의 ‘KBS스페셜 – 플라스틱 지구 2부작’이 받았다. SBS-TV ‘그것이 알고싶다 – 죽어도 사라지지 않는…웹하드 불법동영상의 진실’, 국악방송 ‘국악방송 특별기획 고전의 숨결 – 최초집중조명, 북한전승산조’, JTBC ‘미스 함무라비’, KBS-전주1TV ‘콘서트 나빌레라 시즌3′가 각각 부문별 우수작으로 선정됐다. 이달의 좋은 프로그램은 방송제작인의 창작의욕 고취와 방송프로그램의 질적 향상을 위해 1991년부터 운영되는 시상제도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7일 오전 파리 기후변화협정 이행 세부 지침(rulebook) 마련을 위한 추가 협상이 열리는 태국 수도 방콕의 유엔 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이사회(UNESCAP, 유엔에스캅) 건물 앞 도로. 아시아 각국에서 온 환경분야 활동가들이 중국, 일본, 한국의 석탄 화력발전 사업과 이들 사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성토하는 집회를 열었다. 일본 ‘지구의 벗’, 세계자연기금(WWF) 중국 사무소, 필리핀 기후 및 지속가능 도시연구소, 네팔의 지방재건 등 아시아지역 환경단체 활동가 30여 명은 “석탄 화력발전에 대한 융자를 중단하라" 등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 등을 들고 시위를 벌였다. 시위 참가자들 사이에서는 ‘석탄, 화석연료 이제 그만!’, ‘한국이 금융을 제공한 석탄발전소 때문에 아시아가 숨 못 쉰다’ 등 한글 홍보물도 눈에 띄었다.기재부, IMFC 차관회의 참석…"중기 성장 위한 구조개혁 필요"(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국제통화기금(IMF)이 세계 경제에 대해 성장세 지속에도 신흥국의 금융 취약성 등 위험 요인이 고조되고 있다고 평가했다."김정은, 황병서 통해 朴대통령에게 따뜻한 인사 전해""남북관계 풀어보자는데 의견일치…北, ‘파격적 행보’라 표현"(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북한의 김양건 노동당 대남담당 비서 겸 통일전선부장은 최근 건강 이상설이 제기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 송고 The Alliance, whose member companies last year sold 10.6 million vehicles in 200 markets, will integrate Google applications and services into infotainment and cloud-based systems to enhance the experience for customers of Renault, Nissan and Mitsubishi Motors brands. While a range of Alliance vehicles will share the Android platform, each brand will have flexibility to create a unique customer interface and specific features on top of the common Android platform.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자유한국당 김정재(경북 포항 북구) 국회의원은 송고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자유한국당 김정재(경북 포항 북구) 국회의원은 송고 (포항=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자유한국당 김정재(경북 포항 북구) 국회의원은 송고(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현대모비스[012330]는 이동에 불편을 겪는 장애아동을 둔 열다섯 가정을 초청해 여행 프로그램을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주말 1박 2일 일정으로 마련된 이 행사에서 참가 가족들은 현대모비스 임직원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을 받아 잠실 아쿠아리움과 경복궁을 관람하고 한강 유람선을 타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회사 측은 각 가정에 특수 제작한 개인 맞춤형 이동 보조기기도 전달했다. 현대모비스의 사회공헌활동 ‘이지무브’(Easy Move) 사업 중 하나인 장애아동 가정 초청 가을여행은 평소 외출이나 여행이 쉽지 않은 장애아동을 둔 가정에 자유로운 여행 기회를 제공하자는 취지로 2014년부터 진행됐다. 현대모비스는 이들 가정에 장애아동 개인의 신체 특성을 고려한 개인 맞춤형 보조기기를 특수 제작해 전달하는 한편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애프터서비스(AS)도 제공하고 있다. 현재 푸르메재단과 함께 재활전문 의료진 등의 심사를 거쳐 선정된 70여명의 장애아동을 위한 맞춤형 기기를 제작 중이며, 다음 달 중 각 가정에 전달할 계획이다.

“As an innovative and trend-setting brand loved by Indonesia’s fun-loving, young consumers, Honor is committed to creating products that help our fans show their individuality and creativity," said James Yang, President of Honor Indonesia. “It is important to Honor that we provide affordable products that amaze our customers. Honor 9i is a beautiful phone with peerless performance and we are certain our fans in Indonesia will enjoy its exciting new leading features." 번역을 맡은 윤종록 전 미래창조과학부 차관은 책 서두에서 페레스 전 대통령이 종전 선언이라는 역사적 전환점을 눈앞에 둔 한반도에 주는 시사점이 더없이 크다고 평했다. “도저히 함께할 수 없을 것 같았던 팔레스타인 지도부와 이스라엘이 극적으로 손을 잡고 평화협정(오슬로협정)을 맺기까지, 그 누구도 실현 가능하리라고 기대하지 않았으나 그는 상상했고 실현해냈다. 이 부분은 우리의 숙명인 남북문제를 풀어가는 데 중요한 참고가 될 것이다. … 세상에는 아무리 두드려도 열리지 않는 문이 있다. 그러나 두드리지 않고 저절로 열리는 문은 없다. 페레스 대통령은 아무리 육중한 자물쇠로 잠겨 있는 문이라도 한없이 두드리는 삶을 살아왔다." 송고 획일화는 서열화와 결합해 교육 과열, 무한 경쟁, 차별을 낳았다. 서울에 있는 유명 대학과 직장에 들어가 돈 벌고 출세하는 것이 유일 가치처럼 됐다. 유럽에는 파리만큼 화려하지 않지만, 기품을 느끼게 하는 지방도시와 시골이 셀 수 없이 많다. 이웃 일본만 해도 한국과의 차이 중 하나가 단아한 작은 도시들이 풍기는 삶의 향기다. 자연이 잘 보존되고 사람 사는 곳이 아름다운 사회에는 어김없이 가치의 다양성이 존재한다. 다양한 가치를 지닌 사회는 인간관계를 잘 다스릴 뿐 아니라 자연을 소중히 한다. 자연의 가치를 볼 줄 알기 때문이다.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권준우 기자 = 19일 오후 1시 20분께 경기 화성의 한 반도체 세정공장에서 불이 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약 5시간 30분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연면적 4천300여㎡ 규모의 공장 1개 동 전체가 탔다.사회 본문배너 공장 내부에서 반도체 세정작업에 사용하는 불산이 발견돼 소방당국은 인근 주민들을 대피시켰으나 다행히 공장 주변 공기에서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 소방관 460여명과 헬기 2대 등 장비 40여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3단계로 확대한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은 몇몇 분야에서만 고정된 이념을 가지고 있을 뿐"이라며 “만약 그가 자신이 스마트해 보일 수 있다고 생각하고, 이전과 다른 방식으로 일을 처리할 수 있다면 그는 열린 사고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무부의 외교 및 원조와 같은 ‘소프트파워’가 ‘하드파워’의 필요성을 줄여준다는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의 주장에 트럼프 대통령이 영향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앞서 매티스 장관은 “만약 국무부를 위한 전폭적인 자금 지원을 하지 않는다면 내가 더 많은 무기를 사야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게이츠는 송고"아프리카 빈곤 지원 안하면 서방국가에 큰 위협될 수도" 올해 회의에서는 일본 삿포로, 한국 서울, 캐나다 밴쿠버 및 프랑스 클레르몽페랑을 포함해 15개 도시의 시장이나 대표가 각 도시의 경험과 성과를 소개했다. 또한, 품질과 효율성이 더욱 높은 새로운 스마트 도시 건설 및 더욱 지속가능한 발전이 가능한 녹색 도시 개발과 관련해서 제안했다. 이번 대책에는 정부가 서울 집값 급등의 원인으로 지목해온 투기수요 억제책만 포함됐다. 공급대책은 사실상 빠졌다.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나 도심 정비사업 활성화 방안과 관련한 서울시 등 지방자치단체와 협의가 마무리되지 않아서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곧 협의를 끝내고 21일 공급확대 지역 등 구체적인 대책을 내놓겠다고 했다. 종부세 강화로 보유세가 올라갔지만 거래세는 그대로여서 다주택자의 퇴로를 막고 시장을 위축시킨다는 지적도 있다. 장기적으로 시장을 억누르는 대책만으로 집값을 잡기에는 한계가 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작년 감사보고서에서 외부 회계감사인의 의견거절·감사범위 제한 등을 받아 상장폐지 대상이 됐던 코스닥 15개 법인 가운데 12곳이 한국거래소의 ‘조건부 상장폐지’ 결정을 받았다. 나머지 3곳은 ‘적정’ 의견을 포함한 재감사보고서를 제출해 증시 퇴출 위기를 모면했다. 거래소는 19일 기업심사위원회 회의 결과 우성아이비[194610], 엠벤처투자[019590], 넥스지[081970], 에프티이앤이[065160], 감마누[192410], 지디[155960], 트레이스[052290], C&S자산관리[032040], 위너지스[026260], 모다[149940], 레이젠[047440], 파티게임즈[194510] 등 12개사의 ‘조건부 상장폐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들 기업은 앞서 외부 감사인으로부터 감사의견 범위제한을 받아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했으며 이날 현재도 재감사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았다고 거래소는 설명했다. 12개사 가운데 파티게임즈를 제외한 11개사는 마지막 기한인 21일까지도 ‘적정’ 의견을 포함한 재감사보고서를 내지 못하면 상장폐지가 확정된다. 상장폐지가 확정된 기업은 27일 상장폐지 사실이 공시되고, 그다음 날인 28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7거래일) 정리매매 후에 최종 상장 폐지된다. 파티게임즈는 회계감사인이 28일까지 재감사보고서를 제출하겠다는 확인서를 보내와 조건부 상장폐지 일정을 28일까지로 유예했다고 거래소는 설명했다. 한편 수성[084180], 한솔인티큐브[070590], 디에스케이[109740]는 이날 재감사보고서를 제출해 상장을 유지했다. 이에 따라 한솔인티큐브와 디에스케이는 20일부터 바로 거래가 재개된다. 수성은 감사의견 외에도 또 다른 상장폐지 사유인 ‘횡령·배임 혐의’가 발생한 상태여서, 이 사유가 해소될 때까지 거래정지를 계속한다고 거래소는 덧붙였다.

— ‘다양성 영화’ 진흥 방안은. ▲ 대기업에서 만드는 영화 말고, 20억 원에서 50억 원 정도의 예산으로 제작한, 규모는 작지만, 작품성이 있는 영화를 ‘다양성 영화’라고 한다면, 우리나라는 잘 만들 수 있는 환경은 된다. 시간을 갖고 다양한 기획개발을 할 수 있도록 예산을 배정하고, 투자를 받을 수 있도록 투자환경을 조성하겠다. 국내 극장 상영까지는 장담할 수 없으나 해외에 소개하는 것은 적극적으로 돕겠다. 국내 영화제 프로그래머들과 협력해서 해외영화제에서 한국의 ‘다양성 영화’가 초청받도록 하거나 해외의 한국문화원에서 상영되도록 지원하겠다. ◇ 4급 승진 ▲ 감사총괄서기관 황인명 ◇ 5급 전보 ▲ 예산과 구본용 ▲ 예산과 안민호 ◇ 5급 파견 복귀 ▲ 목천고 이형래 (홍성=연합뉴스) 송고 The new office address is: Daehak 4-ro 9, Yongtong-gu Suwon-si, Gyeonggi-do, Korea(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19일 평양공동선언에서 남북 정상이 서해 평화수역과 공동어로구역 설정에 합의하면서 부산지역 수산업계도 북한수역 입어 등 대체어장 확보 가능성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부산시는 지난 4월 첫 남북정상회담 당시 어려움에 빠진 지역 수산업계 활로 모색 차원에서 해양수산부, 외교부, 통일부 등에 우리 근해어선의 북한수역 입어를 공식적으로 건의했다. 부산시는 북한수역 입어가 성사되면 북한 측과 공동 수산자원관리 방안을 모색하고 중국 어선의 남획을 견제하는 등 우리 어선의 어획량 증대와 경영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인간띠 만들어 질서유지 연습까지…BTS 멤버는 안전 우려해 다른 통로 이용(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3일 오후(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LAX) 톰 브래들리 국제선 터미널. LAX의 전체 8개 터미널 중 국제선 승객이 나오는 입국장이자 ‘터미널 B’로 불리는 이곳에 검은 옷을 입은 소녀들이 삼삼오오 모여들었다. ‘아미(ARMY)’ 프로텍션 가드 LA 자원봉사자들. LA 지역 방탄소년단(BTS) 팬클럽의 열성 회원들이라고 한다. 오렌지카운티에서 왔다는 에바(17)는 “5일과 8일 티켓을 사는 데 성공했다"면서 ‘꺅’하고 소리를 질렀다.(영동=연합뉴스) 영동 난계국악축제가 빅데이터 축제대상 시상식에서 굿마케팅 분야 최우수상을 받았다. 앞으로 2주가 확산 고비이다. 모든 감염병과 마찬가지로 메르스는 초기 대응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 3년 전 정부, 보건당국, 의료계의 미흡한 대처로 여러 명이 목숨을 잃었고, 당국이 관련 정보를 제때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아 사회 혼란이 극심했다. 허술했던 대응의 결과를 반면교사 삼아 철저한 대비책을 마련해 국민 불안을 해소해야 한다. 다행히 이 환자는 공항에서부터 직접 병원을 거쳐 격리돼 지역사회에 노출되지는 않았다. 보건당국은 2차 감염이 생기지 않도록 접촉자 조사와 관리에 최선을 다해야 하며, 메르스가 유행하고 있는 중동지역 직항 항공기에 대한 검역을 강화해야 한다. 또한, 국민도 질병관리본부가 권고하는 메르스 예방 행동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 그렇지 않아도 추석을 앞두고 이동이 많아지는 시기이다. 당시의 악몽이 재현되지 않도록 국가의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메르스 확산 가능성을 조기에 차단하고 이번 사태를 슬기롭게 넘겨야 할 것이다. 송고 김 위원장은 또 “한국당이 선거에서 이기든, 민주당이 이기든 선거를 백날 해도 언제나 국민이 패배자"라며 “정치인 중에 산업구조조정, 금융개혁, 인재양성 등을 고민하는 사람이 하나도 없고 오로지 권력만 잡으려 하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모든 당이 증세 없는 복지를 하겠다 하는데, 대중영합주의의 가장 좋은 예"라며 “하지만 표 떨어질까 봐 어느 당도 고치겠다고 나서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이해찬 대표에게 한국당의 ‘국민성장론’을 놓고 토론하자 했더니 ‘격에 안 맞아서 못하겠다’고 했다. 왜 격에 안 맞는지를 이 대표가 평양 다녀오시면 또 한 번 물어보려 한다"며 “국민 앞에 어떤 모델이 맞는지 토론을 해야 우리 정치의 주제가 바뀐다"고 강조했다. 송고 충북지방경찰청은 의료인 또는 의료법인 자격 없이 병원을 운영한 혐의(사기 등)로 송고 네이마르는 러시아 월드컵을 치르면서 상대팀 선수들의 반칙 공세에 시달렸고, 반칙을 당하면 심하게 구르거나 아파하는 모습을 보여줘 ‘할리우드 액션’이라는 팬들의 비난과 조롱을 받았다. 스트레스를 받은 네이마르는 “사람들은 반칙한 선수보다 반칙 당한 선수를 먼저 비판하는 것 같다. 난 월드컵에 발길질 당하러 간 것이 아니다"라고 항변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클롭 감독은 “네이마르는 이번 경기에서 반칙을 걱정할 필요가 없다"라며 “네이마르에게 거친 반칙을 하지 않을 것이다. 우리는 축구를 할 것이고 승리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네이마르에게 가는 패스를 차단하는 데 주력하겠지만 굉장히 힘든 작업이 될 것"이라며 “솔직히 네이마르의 능력을 송고

IELTS는 호주, 캐나다, 뉴질랜드, 그리고 영국으로 이주를 원하는 사람들이 가장 많이 응시하는 영어 시험입니다. 10,000개가 넘는 대학, 학교, 회사, 그리고 이민국 등에서 시험을 인정해주고 있으며 호주와 영국에 있는 모든 대학과 미국의 유명 기관들에서 IELTS를 인정하고 있습니다.프레스센터에도 방송·통신망 제공…전문인력 60여명 투입(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KT[030200]는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 남측 주관통신사업자로 선정돼 통신 시스템 등을 지원한다. KT는 2018 남북정상회담 평양 준비위원회와 이런 내용을 담은 주관 통신 지원에 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로써 KT는 지난 4월 판문점에서 열렸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에 이어 또다시 통신 지원을 맡게 됐다. 협약에 따라 KT는 평양 정상회담 관련 통신 시스템 및 시설을 구축하고, 통신 서비스 운영에 필요한 기술을 지원하게 된다. 또한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총 1천석 규모로 마련된 메인 프레스센터에 방송·통신망을 제공해 평양 정상회담의 실시간 상황을 중계한다. KT는 정상회담 통신 지원을 위해 네트워크 전문인력 60여명을 투입했다. KT 직원들로 구성된 IT서포터즈 10여명도 DDP 프레스센터에서 취재진과 스태프에 급속충전 서비스를 제공하고, 각종 IT 문제 해결을 지원한다.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사장은 “KT는 국민 기업으로서 통신 네트워크를 통해 남과 북의 신뢰관계 강화에 중추적 역할을 해왔다"며 “이번 정상회담에서도 완벽한 통신 지원으로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로이터 “한국, 이란산 원유 수입 중단 등 결과"…美 이란 제재 여파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이란산 콘덴세이트를 실은 대형 유조선이 한 달 넘게 걸프 해역에서 ‘배회’하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송고 송고’스타트업 둥지’ 개소…알바걱정 없도록 ‘몰입자금’ 제공(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는 청년 혁신기업을 위한 입주·사무공간을 마련하고 창업을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협의회는 서대문구 북아현동에 정원이 있는 큰 석조저택을 임차, 국내 최초로 주거와 사무공간을 통합한 ‘스타트업 둥지’를 개소했다. 청년기업가정신재단의 공모를 통과한 20개 팀(소셜벤처, 4차산업, 소방·안전, IT·콘텐츠 분야)이 이날 입소했다. 4주 뒤 평가를 거쳐 10개 팀이 남아 창업 지원을 받는다. 핀테크지원센터, 서울산업진흥원, 법무법인 광장이 창업교육 프로그램, 투자자 유치 행사, 창업 관련 법률자문 등을 제공한다. 아르바이트 등을 하지 않고 창업에만 집중하도록 팀당 매월 150만원씩 ‘몰입자금’을 준다. 협의회는 이렇게 3년에 걸쳐 매년 20개 팀씩 육성할 계획이다. 창업 지원은 협의회가 지난 4월 100억원 규모의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하기로 한 데 따른 첫 사업이다. 협의회 의장인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은 개소식에서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해 스타트업 발굴·육성에 아낌없는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가 국제환경영화제를 추진한다. 울산시는 송고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자동차메이커인 BMW가 이른바 ‘노 딜’(no deal) 브렉시트가 발생할 경우 영국 내 공장 가동을 수주간 중단할 방침이다. ‘노 딜’ 브렉시트는 영국이 유럽연합(EU)과 아무런 미래 관계를 구축하지 못하고 무질서하게 탈퇴하는 시나리오를 뜻한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BMW는 내년 3월 29일을 기해 ‘노 딜’ 브렉시트가 일어나면 직후인 4월 1일부터 ‘미니’ 차량을 생산하는 옥스퍼드 공장이 연례 유지보수 기간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자동차업체들은 매년 여름 수주 간의 유지보수 기간을 설정해 자동차 생산을 멈추고 설비교체, 보수정비 작업 등을 진행한다. 직원들은 통상 이 기간 여름 휴가를 간다. BMW는 “‘노 딜’ 브렉시트가 발생할 경우 일어날 수 있는 부품 공급 혼란 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내년 연례 유지보수 기간을 4월 1일부터 시작하는 것으로 계획을 세웠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같은 최악의 시나리오가 실현되지 않을 것으로 믿지만 회사 입장에서는 계획을 세워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BMW는 옥스퍼드 공장에서 지난해 22만대의 차량을 생산했다. 지난해 영국 전체 자동차 생산(167만대)의 13%가량을 BMW 옥스퍼드 공장이 담당한 셈이다. BMW는 옥스퍼드 공장 외에도 롤스-로이스 생산공장, 엔진 생산공장, 프레스 및 하위부품 공장 등 영국 내 네 곳의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BMW는 영국 내 공장을 계속해서 운영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영국 최대 자동차 제조업체인 재규어랜드로버(JLR)는 브렉시트로 인한 영향과 디젤 차량에 대한 규제 등을 고려해 오는 10월부터 12월 초까지 캐슬 브로미치 소재 공장에서 주 3일 근무제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평양에서 18일 오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남측 경제인들을 만나는 리룡남(58) 북한 내각 부총리는 북한의 대외경협 분야를 책임지는 ‘실세’ 경제관료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남측 경제인들과 공공기업 대표들이 이날 리룡남 내각 부총리와 만나게 된다고 밝혔다. 현재 김정은 정권의 경제정책 실행을 관장하는 총책임자는 박봉주 내각 총리로, 리룡남을 비롯한 9명 가량의 내각 부총리가 박 총리 휘하에서 각 정책 분야를 담당하고 있다. 이런 점에서 리 부총리는 박봉주 총리보다 중량감은 다소 떨어지지만, 북한의 외자 유치와 대외 경제협력 분야를 총괄하는 전문가라는 점에서 우리 경제인들과 향후 남북 경협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할 수 있는 인사로 평가된다. 1960년생인 리 부총리는 김정일 국방위원장 때부터 승승장구하며 대외 경협 분야에서 잔뼈가 굵었다. 베이징외국어대학 출신으로 중국에도 인맥이 많은 것으로 알려진 그는 2001년 무역성(현재의 대외경제성) 부상을 거쳐 2008년 48세의 나이로 장관급인 무역상에 올라 최연소 상(장관)이 됐다. 이후 북한은 무역성과 합영투자위원회, 국가경제개발위원회 등 대외경협 담당 기관을 통합해 내각에 ‘대외경제성’이라는 새 부처를 만들었는데 리룡남은 그 수장인 대외경제상도 맡았다. 2016년 6월에는 대외경제상을 김영재 전 주러시아 북한 대사에게 물려주고 내각부총리로 승진했다. 북한은 2017년 최고인민회의 산하 외교위원회를 19년만에 부활시키면서 리 부총리를 위원에 임명, 외국과의 경제협력 확대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최근 리 부총리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개막식에 북한 대표로 참석해 이낙연 국무총리·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3자 환담’을 하는 등 활발한 대외 행보를 보이기도 했다. About OUE Limited OUE Limited, listed on the Main Board of the Singapore Exchange Securities Trading Limited (SGX-ST: OUE), is a diversified real estate owner, developer and operator with a real estate portfolio located in prime locations in Asia and the United States. OUE consistently grows its business by leveraging its brands and proven expertise in developing and managing landmark assets across the commercial, hospitality, retail, and residential sectors. In March 2017, OUE acquired OUE Lippo Healthcare Limited (formerly known as International Healthway Corporation Limited), a listed integrated healthcare services and facilities provider, expanding its portfolio into the healthcare sector. With its core strategy of investing in and enhancing a stable of distinctive properties, OUE is committed to developing a portfolio that has a strong recurrent income base, balanced with development profits, to enhance long-term shareholder value. OUE is the sponsor of OUE Hospitality Trust and OUE Commercial Real Estate Investment Trust.9년 만에 나온 40대 여자 메이저 챔피언"메이저 우승 없이 은퇴해야 하나 생각했는데…"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16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에서 끝난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에서는 9년 만에 40대 우승자가 탄생했다. 여자골프에서 40대 나이에 메이저를 제패한 최근 사례는 2009년 브리티시오픈의 카트리나 매슈(스코틀랜드)로 당시 그의 나이는 40세였다. 그 이후 여자골프에서는 40대는 고사하고 30대 중반의 메이저 우승자도 없었을 정도로 젊은 선수들이 강세를 보였다. 올해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극적인 역전 우승을 달성한 앤절라 스탠퍼드(미국)는 1977년생으로 올해 나이가 41세다. LPGA 투어 데뷔가 2001년으로 벌써 투어 18년 차가 됐다. 그동안 출전한 메이저 대회만 이번 대회까지 76회에 이른다. 이 대회 전까지 75번 출전한 메이저 대회에서 그가 거둔 최고 성적은 2003년 US오픈 공동 2위였다. 스탠퍼드는 에비앙 우승컵을 품에 안은 뒤 인터뷰에서 “그때 연장에서 패했는데 투어 3년 차였던 나는 내가 얼마나 메이저 우승에 근접했었는지 알지도 못했다"고 15년 전에 근접했던 메이저 우승 기회를 떠올렸다.

Jupiter Chain 소개 JEDTrade가 구상한 Jupiter Chain 프로젝트는 스마트 합의 데이터 거래 플랫폼이다. 이 플랫폼의 목적은 분석학 이용을 가능하게 하는 프라이버시 보호 연합 블록체인을 구축하는 것이다. 데이터 소유자는 자신의 데이터를 제어하고, 맞춤 서비스를 받고자 접근성을 제공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프로젝트에 대한 추가 정보는 jupiterchain.tech를 참조한다. 분당서울대병원 외과 유형원 연구원은 “사회적으로 기대와 우려가 공존하는 상황에서 블록체인이라는 보안기술이 의료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는지에 대한 검증을 국가 기관 망을 이용해 검토하는 사업"이라고 이 과제를 설명했다. 다만, 이런 블록체인 기술이 향후 어떤 식으로 헬스케어 시장에 접목될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일부 기업의 경우 환자에게 토큰 등의 보상책을 제시하면서 건강정보를 수집하고, 이를 다양한 연구자가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모델을 선보인 바 있다. 외국에서는 환자의 유전정보가 거래되는 과정에서 불거지는 수익 배분 등의 문제를 해결하는 데도 불록체인 기술을 접목했다. 하지만 가상화폐와 관련된 논란 때문에 토큰 등의 보상에는 찬반 논란이 있다. 이에 따라 협의체는 우선 블록체인 기술의 공공성에 방점을 찍었다. 우선 올해 안에 코렌망에 기반한 블록체인 서버를 구축하고 의료데이터 유통과 보안검증까지 끝낸다는 방침이다. 코렌망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지난 송고 IELTS on computer는 듣기, 읽기, 쓰기 시험을 포함합니다. 말하기 시험의 경우 시험관과의 일대일 면담 방식이 의사소통에 있어서 더 믿을만한 지표이며 또한 응시자분들께서 편안하게 생각하는 부분 중 하나이기 때문에 같은 방식으로 계속 진행될 예정입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모델 정호연이 세계적인 모델 랭킹 사이트 ‘모델스닷컴’( 송고 5. 남과 북은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필요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이루어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였다. ① 북측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 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하기로 하였다. ② 북측은 미국이 6·12 북미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하였다. ③ 남과 북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추진해나가는 과정에서 함께 긴밀히 협력해나가기로 하였다. 2016년 5월부터 2년간 업무 종합감사서 부적정 업무 83건 적발…기관경고 요구(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시가 원칙을 어긴 인사를 하고, 성과상여금과 수당 지급도 부적정하게 한 사실이 감사 결과 드러났다. ▲ 세속성자 = 양희송 지음. ‘가나안 성도’란 교회에 나가지 않고 신앙생활을 하는 사람들을 말한다. 대형교회의 세습, 성추문, 비리 등으로 교회 밖으로 나가는 신도들이 늘고 있다. 이 책은 이들 ‘세상 속을 살아가는 그리스도인’을 ‘세속성자’라 칭하며, 그들이 찾아 나선 신앙적 지향에 대해 탐구한다. 청어람아카데미 등을 통해 새로운 교회 생태계를 모색해온 저자는 가나안 성도를 위한 ‘세속성자 수요모임’을 지난 5년간 진행해왔다. 이 모임에서 고민한 교회와 신앙, 삶의 문제들을 이 책에 담았다. 이 시대의 기독교 신앙이 어떤 변화를 겪고 있는지 살펴보고, 세상을 떠나 교회에서 살기보다는 치열하게 일상을 살아가는 것이 세속성자의 참된 삶이라고 저자는 강조한다. 그는 “이제는 신앙적 실천의 장이 교회냐, 사회냐 구분하는 것이 크게 의미가 없다"며 “우리의 교회론은 좀 더 유연하고, 포괄적이고, 새로운 상상력에 부합해야 할 것"이라고 말한다. 북인더갭 펴냄. 252쪽. 1만4천원. 1세기의 세월이 지나 오늘날 대한민국 공동체에서 독립 지도자들이 꿈꾼 기본 가치들이 제대로 구현되고 있는지 자문한다면 부끄럽기 그지없다. 경제적 양극화의 폐해가 물질적 빈부의 격차만이 아니라 일상의 행태나 정서에까지 스며들어 ‘갑질’, ‘금수저 흙수저’란 단어가 횡행하고, ‘안티페미’ 또는 ‘메갈리아’, ‘워마드’ 등 왜곡된 성(性) 대결 문화가 확산하는 지경이라 ‘남녀, 귀천 및 빈부의 계급이 없고 일체 평등한 대한민국’(1919년 4월 11일 임정 임시헌장 3조)이라는 비전의 거울에 비추기 두렵다. 국제통화기금(IMF),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세계화에 앞장섰던 국제기구들이 2008년 세계금융위기 이후 경제 불평등이 성장을 저해한다는 보고서를 잇달아 내놓았다. 그 속에서 포용성장 개념이 등장했다. 사회 구성원 모두가 경제 활동에 참여하고, 그 혜택을 나누면 경제가 꾸준히 성장할 수 있다는 이론이다. 성장과 분배 과정에서 누구를 배제하지 않고 경제 활동과 결과의 포용성을 높이자는 것이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러시아·시리아군의 공세 위협에 처한 시리아 반군의 마지막 거점에서 의사·간호사들이 국제사회에 보호를 호소했다. 시리아 북서부 이들립주(州) 아트메에서 16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 의사와 간호사 300명 이상이 모여 임박한 러시아·시리아군의 공세에서 의료 인프라를 보호해 달라고 국제사회에 촉구했다고 AFP통신이 전했다. 의사·간호사 시위대는 흰색 가운 또는 녹색 수술복을 입고, 손에는 장미꽃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일부는 시리아 반군을 상징하는 깃발을 흔들거나, ‘유엔, 우리를 보호하는 것이 너희의 책무다’, ‘위험 받는 이들립 의사들’ 등이 영문으로 쓰인 플래카드를 들었다. 간호사 파디 알아무르는 “유엔이 병원 공습을 중단시키고 의료진을 보호하기를 촉구한다"고 취재진에 말했다. 의료기관 공습은 전쟁범죄에 해당할 수 있지만, 러시아·시리아군은 주요 반군 지역 탈환작전에서 병원을 무차별 공습했다. 이달 6일과 8일에도 각각 하마주(州) 북부 카프르지타와 이들립 남부 하스의 병원이 공습을 당했다. 유엔은 러시아·시리아군이 병원과 학교, 난민캠프, 식량 저장시설 등을 공습하지 않도록 압박하고자 보호 대상 민간 시설물 235곳의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좌표를 공개했다.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북한에서 수감자에 대한 고문이 일상화돼 있는 등 인권 상황이 여전히 열악하며 국경 감시 강화로 탈북자 수가 계속 줄고 있다고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 송고신간 ‘인듀어’(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현재 마라톤 세계기록은 2시간 2분 57초. 인간의 한계로 여겨져 온 마의 2시간 벽을 깨뜨리기 위한 프로젝트 경기 ‘브레이킹2′(Breaking2)가 작년 5월 이탈리아 몬차에서 열렸다.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의 후원을 받은 연구팀은 첨단 기술을 동원한 2년간의 연구 끝에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마라톤 금메달리스트인 케냐의 엘리우드 킵초게를 섭외했다. 킵초게는 2시간 0분 25초의 비공인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아깝게 목표 달성엔 실패했지만, 인간의 한계에 대한 생각을 바꿔놨다. 킵초게는 경기 후 더 깊은 인상을 남겼다. “하지만 뭐, 우리는 사람이잖아요. 이제 인류가 단축해야 할 기록은 딱 25초밖에 안 남았어요." 신간 ‘인듀어’(다산북스 펴냄)는 인간의 육체적 한계를 규정하는 지구력을 과학과 심리학을 통해 탐구한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한승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2032년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개최 유치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CRRC 소개 CRRC는 “존경받는 국제 기업 건설”을 목표로 세계 최대의 철도운송장비 회사이며, 2017년에는 연 매출 315억3천800만 달러를 달성했다. CRRC는 전 세계 26개 국가와 지역에 83개 지사, 13개 해외 연구개발센터, 그리고 미국, 인도, 말레이시아, 남아프리카 등지에 현지 생산 기지를 두고 6대륙 104개 국가 및 지역에 제품을 공급한다. –독립기념관은 독립운동사 연구의 전문기관으로 위상을 강화해야 한다. ▲ 독립기념관 내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를 활성화하고 싶다. 그야말로 독립운동사 연구센터가 되면 좋겠다. 독립운동사 연구자의 세대 단절이 심각하다. 독립운동사 전공자들은 정년 퇴임을 했거나 이를 앞둔 교수들이 많다. 독립운동사를 공부하는 젊은 세대는 수도 적고 아직은 앞세대 만큼의 연구 업적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독립운동사 연구가 위축되고 있으니 독립운동사연구소가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 (서울=연합뉴스) 최선영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합의 발표된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미국이 우려하는 미사일 시설 폐기에 대한 검증을 수용하는 결단을 내린 것은 교착에 빠진 북미 협상을 되살리려는 의지로 보인다. 미국이 요구해온 핵리스트 신고를 수용하지는 않았지만, 미국이 마냥 외면하기 어려운 검증 조처를 함으로써 교착 국면의 북미 협상을 돌파하려는 의도라는 분석도 나온다. 평양공동선언 5조 1항에 “북측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지하기로 하였다"고 명시한 것은 비핵화 전 과정에서 난제라고 할 수 있는 검증의 문을 열었다는 결단이라는 평가도 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북한이 동창리 영구 폐기에 대해 국제사회의 목소리를 들은 듯하다"며 “영구 폐기에 검증까지 하겠다는 점에서 비핵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북한은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비핵화 의지를 밝혔지만 구체적인 협상에 들어가면서 검증에 대한 거부감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으로선 북한이 이미 폐기한 풍계리 핵실험장과 폐쇄 중인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 대한 검증을 원했으나, 북한은 ‘우리가 알아서 비핵화 조치를 했는데 왜 그걸 검증하느냐’는 태도를 보이다가 이번에 입장을 바꾼 것이다. 실제 북한은 4월 27일 1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때 외부 전문가와 기자단 수용을 약속하고도 실제 전문가그룹을 빼놓은 바 있다.(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8거래일째 자금이 빠져나갔다. 18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4일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300억원이 순유출됐다. 192억원이 새로 설정됐고, 493억원이 환매로 이탈했다. 코스피가 1% 넘게 오르자 차익 실현 매물이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해외 주식형 펀드는 43억원이 빠져나가면서 이틀째 순유출세를 이었다. 수시 입출금식 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에는 349억원이 순유입됐다. MMF 설정액은 108조550억원, 순자산은 108조9천927억원으로 각각 늘었다.(김해=연합뉴스) 경남 김해시와 김해산업진흥의생명융합재단이 19일 김해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 5층 대회의실에서 ’2018 김해시 해외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경남코트라지원단 주관으로 열린 이번 수출상담회엔 해외 유망 진성 바이어 20개사가 초청됐다. 상담품목으로는 김해 기업들이 생산한 기계, 기계부품, 자동차 부품, 조선 기자재 등 산업재 품목으로 구성됐으며, 특히 김해 수출 주력제품인 밸브, 파이프, 베어링 등 부품류에서 깊이 있는 상담이 진행됐다. 참가업체와 바이어 간 원활한 상담을 돕기 위해 바이어별 전담 통역관이 배치돼 참가 기업들의 해외판로 개척 및 계약 성사를 적극 지원했다. 시 등은 이날 저녁 아이스퀘어 호텔에서 바이어와 만찬 행사를 열어 지속적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가야왕도 김해를 해외 기업인들에게 알리는 기회로 활용한다. 송고(김해=연합뉴스) 경남 김해시와 김해산업진흥의생명융합재단이 19일 김해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 5층 대회의실에서 ’2018 김해시 해외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경남코트라지원단 주관으로 열린 이번 수출상담회엔 해외 유망 진성 바이어 20개사가 초청됐다. 상담품목으로는 김해 기업들이 생산한 기계, 기계부품, 자동차 부품, 조선 기자재 등 산업재 품목으로 구성됐으며, 특히 김해 수출 주력제품인 밸브, 파이프, 베어링 등 부품류에서 깊이 있는 상담이 진행됐다. 참가업체와 바이어 간 원활한 상담을 돕기 위해 바이어별 전담 통역관이 배치돼 참가 기업들의 해외판로 개척 및 계약 성사를 적극 지원했다. 시 등은 이날 저녁 아이스퀘어 호텔에서 바이어와 만찬 행사를 열어 지속적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가야왕도 김해를 해외 기업인들에게 알리는 기회로 활용한다. 송고

이번 중국-아프리카 간 협력이 희망의 땅인 아프리카에 가지고 올 성과를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 남아프리카의 많은 사업가가 중국 남부 도시인 둥관에서 비즈니스를 하면서 친교를 맺은 경험을 통해 볼 때, BRICS 프레임워크 아래 동양의 주요 국가인 중국이 제공하는 비즈니스 기회를 포착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정상회담 결과 기자회견은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소식이 발표되면서 ‘화룡점정’을 이뤘다. 문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서울 방문을 요청했고, 김 위원장이 가까운 시일 안에 방문하기로 했다"면서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올해 안’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답방이 성사될 경우 남북 정상이 1년 동안 네 차례나 얼굴을 마주하는 셈이 되며, 이는 판문점선언에 명시된 양 정상의 ‘정기적 회담과 민족 중대사에 대한 수시 논의’가 실현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특히 이런 정기적 만남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향한 여정에서 남북 정상의 신뢰를 한층 두텁게 한다는 점에서 한층 의미가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실제로 문 대통령의 이번 2박3일 방북 기간 양 정상은 카퍼레이드나 환영만찬 등에서 ‘우정’과 ‘신뢰’를 언급하며 돈독한 관계를 과시했고, 이날 기자회견 직후에도 평양 옥류관에서 함께 오찬을 했다. 이런 남북관계 개선은 연내 종전선언이라는 문 대통령의 1차 목표를 앞당기는 데에도 역할을 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문재인정부가 출범한 지 1년이 지났다. 그동안 공직사회는 과연 얼마나 변했나. 여전히 만족스럽지 않다. 정책 입안 과정에서 부처 내에서 혹은 청와대와 부처 간에 충분한 토론은 이뤄졌는지, 반대 의견은 제대로 고려했는지 의심스러운 설익거나 급해 보이는 정책들도 눈에 띈다. 정책 결정 시 집단적 확증편향의 오류에는 빠지지 않았는지 내부에서 따지고 또 따져봐야 한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사실 많이 울었어요. 툭하면 울면서 한국에 있는 코치님한테 전화하는 게 일이었죠" 지난 송고(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내비’가 국내 내비게이션 앱 중 처음으로 애플의 차량용 서비스 ‘카플레이’를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지난 7월 ‘안드로이드 오토’ 지원을 시작한 카카오내비는 이로써 구글과 애플의 차량용 서비스를 모두 지원하는 유일한 국내 내비게이션 앱이 됐다. 애플 카플레이에 적용된 카카오내비는 차량 라이트 센서를 통한 야간모드 자동 지원 등 최적화를 이뤘다고 회사 측은 소개했다. 애플은 iOS 12 버전에서 카플레이에 외부 업체의 내비게이션 앱을 쓸 수 있도록 했다. 국내에 카플레이가 적용된 차량은 약 50만대로 추정된다. 카카오내비 관계자는 “애플 정책에 맞춰 이용자들의 편의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요소들을 계속 업데이트하고 사용자 피드백도 실시간 수렴해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합의에 대해 시리아정부, ‘자유시리아군’(FSA) 계열의 ‘온건’ 반군, 국외 시리아 반정부 세력, 이란정부 등 시리아 사태의 당사자와 개입 세력 모두 300만명이 사는 이들립에서 ‘최악’을 피하고 외교적 타협을 끌어냈다는 점에서 한목소리로 환영했다. 발표된 내용만으로 본다면 터키가 러시아를 끈질기게 설득, 임박한 전면 공세를 막는 데 성공한 모양새다. 그러나 쌍방 합의의 세부적인 내용이 공개되지 않아 실제 상황에서 합의를 어떤 모습으로 이행할지, 공격 중단이 유지되는 조건이 무엇인지, 터키가 러시아에 무엇을 양보했는지 등 합의에 관한 여러 의문을 낳았다. 러시아와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정권이 전면 공세를 일단 연기한 대가로 어떤 실리를 얻었는지도 의문스러운 부분이다. ▲ 경향신문 = 부동산 안정대책, ‘미친 집값’ 잡을 때까지 계속돼야 주목되는 시진핑의 ‘한반도 문제 당사국’ 발언 사법농단 그늘 속 70주년, 법원이 정의 보루로 거듭나려면 ▲ 서울신문 = 보유세 인상 피해 최소화하고 부동산 공급에 주력해야 오욕과 불신의 사법부 70주년 환골탈태만이 살길이다 비상상고 권고 형제복지원 사건, 이번엔 바로잡히길 ▲ 세계일보 = 반시장 정책 전환 없는 세금폭탄은 더 큰 부작용 부를 것 법원 신뢰 세우려면 ‘코드 사법부’ 오명부터 벗어야 대기업 총수 ‘평양 정상회담 동행’ 압박은 안 된다 ▲ 조선일보 = ‘노무현式 대책’ 반복, 집값 안정시킬 수 있나 글로벌 기업 총수들이 북한에 사업하러 가겠나 외국 언론에 조롱당한 벌판 속 국민연금 ▲ 중앙일보 = 세금폭탄 내세운 반쪽 부동산 대책 성공할까 사법부 70주년 … 끝이 보이지 않는 재판 불신 평양 회담에 대기업 총수 데려가는 건 부적절하다 ▲ 한겨레 = ’9ㆍ13 집값 대책’, 일관성 있는 추진이 중요하다 부끄러운 ‘사법 70년’, 행정처는 개혁추진 자격 없다 시대착오적인 행안부의 민간 구호단체 ‘장악’ 시도 ▲ 한국일보 = 고강도 9ㆍ13 집값 대책… 국회, 조속한 입법 조치로 호응해야 위기 맞은 사법부 70주년, 범국민적 사법개혁 기구 구성해야 여야 대립 속 여성의 이름으로 ‘미투’ 법안 의결한 국회 여가위 ▲ 디지털타임스 = 세제ㆍ금융만으론 집값 안정화 역부족이다 또 반도체 편중 드러낸 2분기 실적의 警告 ▲ 매일경제 = 종부세 폭탄, 똘똘한 공급대책 없인 반짝효과 그칠 것 대기업 총수 방북 너무 성급한 것 아닌가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편 서둘러야 ▲ 서울경제 = 부동산 실수요자 피해 최소화 방안 필요하다 종전선언 ‘추진’에서 ‘합의’로 바꾼 이유 뭔가 어쩌다 국민연금이 국제 조롱거리로 전락했나 ▲ 전자신문 = 현실적 국내 드론산업 육성정책 필요 혁신 없는 아이폰이 불안하다 ▲ 파이낸셜뉴스 = ‘규제만능’ 못벗어난 9ㆍ13 부동산 대책 애플워치에 심전도, 우리는 뭐 하나 ▲ 한국경제 = 대한민국은 ‘기꺼이 세금내고 싶은 나라’로 가고 있는가 고가주택 보유자를 ‘투기꾼’ 낙인 찍는 정책은 안 된다 남북연락사무소, 이산가족 문제부터 해결해보라 ▲ 건설경제 = 규제에만 매달리는 주택정책의 한계 ▲ 신아일보 = 집값 안정에 정부 명운 걸어라 ▲ 아시아투데이 = 부동산, 장기적 시야의 대책도 필요하다 남북연락사무소 개소… 365일 소통 채널 가동 ▲ 이데일리 = 9ㆍ13 부동산 대책 효과 거둘 수 있을까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역할에 기대한다 ▲ 일간투데이 = ‘부동산 대책’ 시장 반응 본 후 보완책 내놓아야 인터넷 기업들 규제 없는 日에 투자하는 현실

냉전 체제가 무너지는 길목에서 지도자의 과감한 결단은 역사의 추동력이었다. 1972년 미국 대통령으로 중국을 처음 방문해 미·중 수교의 길을 닦은 닉슨은 공화당 우파인 자신이야말로 보수층을 다독이며 중국과 역사적 화해를 이끌 수 있다고 확신, 이념에 갇힌 당내 강경파의 반대도 돌파하며 데탕트 시대를 열었다. 1985년 소련 공산당 서기장이 된 고르바초프는 국내 개혁을 위해 대외관계 안정을 집권 후 첫 과제로 삼았다. 28년간 외무장관을 지낸 냉전 외교의 상징 그로미코를 퇴진시키고, 외교 경험이 없지만, 개혁 의지로 충만한 셰바르드나제를 장관에 앉혔다. 그런 후 냉전을 끝내는 전환적 외교의 첫걸음을 뗐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 논란과 관련해 수행 취재진에 “우리가 그 전용기에 관심을 나타냈고, 카타르 군주가 그 소식을 듣고는 ‘터키로부터 돈을 받지 않을 것이다. 선물로 주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항공기는 내 것이 아니라 터키 공화국의 것"이라고 강조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의 해명에 케말 클르츠다로을루 송고 ▲ 밥벌이의 미래 =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개인이 당면할 소소한 변화를 구체적으로 분석한 책. 물리학 연구자이자 과학기술 칼럼을 써온 이진오 씨가 펴냈다. 저자는 과학기술 자체보다 인간이 그 기술에 어떻게 반응할지에 주목한다. 자율주행차의 예에서 알 수 있듯 기술이 뛰어나다고 해서 인간이 곧바로 기술을 받아들이는 게 아니라는 것. 그 기술이 인간의 마음을 얼마나 움직일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고 말한다. 틈새책방. 340쪽. 1만5천원. 북한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영구폐쇄 작업을 유관국 전문가 그룹의 참여하에 진행한다고 한 것은 그동안의 ‘셀프 폐기’ 논란에서 벗어나 미국의 검증 및 사찰 요구에 어느 정도 성의를 표한 것이라는 측면에서 ‘진일보’한 것으로 볼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검증과 사찰은 그동안 미국이 목표로 제시해온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의 핵심 요소이기도 하다. 특히 김 위원장의 ‘비핵화 의지’가 처음으로 육성을 통해 공개된 것을 두고 북측으로선 비핵화 의지에 대한 진정성을 보이기 위한 조치라는 해석도 제기된다. 다만 이번 발표에는 미국이 그동안 북한이 줄기차게 주장해온 종전선언의 전제조건으로 요구해온 핵 리스트 신고는 언급되지 않았다. 즉, ‘미래 핵’에 대한 부분은 담겨 있지만, 현존하는 핵무기와 핵물질, 핵프로그램 신고 및 폐기, 반출 등과 같은 ‘현재 핵’에 대한 직접적 언급은 빠져있어 남북정상간 논의에서 어떤 식으로 논의됐을지가 주목된다. 창원시는 다리 양쪽에 사람을 배치해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방문자 수를 일일이 셌다. 개장 당시보다 하루 방문객 수가 줄긴 했으나 지금도 주말이면 하루 평균 4천500여 명 정도가 방문하는 창원시 대표 관광명소로 자리 잡았다. 저도 연륙교는 구산면 구복리와 저도를 연결하는 길이 170m, 폭 3m짜리 철제다리다. 1987년 건설된 낡은 다리다. 공식 통계에 따르면, 둥관과 일대일로 국가 간 무역가치는 2017년에 2,099억9,000만 위안으로, 2016년에 비해 5.5% 상승했다. 수입 무역은 2013년의 630억 위안에서 30.9% 증가한 824억 8,000만 위안을 기록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정부가 전세자금대출을 활용한 부동산 투기 수요를 억제하기 위해 전세보증상품 이용 대상을 부부합산 연소득 7천만원 이하로 제한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지자 수도권에 거주하는 젊은층을 중심으로 반발이 일고 있다. 주택금융공사가 전세보증상품 이용 자격을 무주택자나 1주택자로 제한하는 데는 대체로 수긍하는 분위기지만, 소득 기준을 연 7천만원 이하로 정하는 것은 현실과 동떨어진 정책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전세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는 소득 기준은 신혼 맞벌이부부는 8천500만원, 1자녀 가구는 8천만원, 2자녀 9천만원, 3자녀 1억원 이하로 차등 적용될 전망이다. 이러한 소식을 전한 연합뉴스 포털 게재 기사에는 2천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이중 대다수는 “전세 대출을 막아버리면 월세로 가라는 것이냐. 그러면서 출산 안 한다고 난리다. 탁상행정이다" “가진 게 없어도 열심히 공부해서 좋은 대학가고 대기업 취직해서 결혼하고 애 낳고 대출 좀 받아서 집 사보려 했지만 집값이 올라 살 수가 없다. 전세자금대출도 못 받게 하니 이제 지금 사는 곳에서도 살 수가 없어서 외곽으로 가야 한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18일(현지시간) 전면전으로 치닫는 미중 무역전쟁에 대해 “중국은 미국에 보복할 실탄(bullets)이 없다"고 밝혔다. 로스 장관은 이날 미 경제매체인 CNBC에 출연해 대중 수입은 수출보다 거의 4배나 많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미국의 대중 수출액은 1천304억 달러, 중국의 대미 수출액은 5천56억 달러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전날 2천억 달러(약 224조 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5천745개 품목에 24일부터 10%, 내년 1월 1일부터 25%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중국은 60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 5천207개 품목에 5∼10%의 관세를 24일부터 부과할 것이라며 보복을 예고했다. 미중은 이미 500억 달러 규모의 상대방 제품에 대한 관세폭탄을 주고받았다. 로스 장관의 언급은 이번에 추가 관세폭탄을 주고받으면 중국은 더 이상 관세를 부과할 미국산 제품이 없기 때문에 무역전쟁에서 미국이 중국에 대해 전략적 우위에 있다는 자신감을 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행정부는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에 중국이 보복하면 2천67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관세를 경고하고 있다. 로스 장관은 “기존 (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부과가 (중국과의) 더 건설적인 대화로 귀결되지 않은 것에 대해 약간 실망"이라면서 그러나 이번 관세는 그 같은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로스 장관은 특히 중국과 협상이 재개될지는 중국에 달려있다고 밝혔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경제담당 부총리는 당초 오는 27∼28일 워싱턴DC에서 협상을 재개할 것으로 전해졌지만 미국의 추가관세 부과 결정으로 회담 전망은 불투명해졌다.

호랑이와 기린은 온종일 커다란 나무 그늘에서 쉬느라 좀처럼 움직임이 없습니다. 유럽 불곰은 수영장에서 물장난을 치며 더위를 피했습니다. 보예보딘은 “영국 측 CCTV 영상 사진의 페트로프는 사각형 귓불을 갖고 있는데 인터뷰에 나온 페트로프의 귀는 둥근 형태다"며 “다른 사람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영국 측 사진에는 페트로프의 앞쪽 머리 선이 반원 모양이지만 RT 인터뷰 영상에선 M자 모양이라고 설명했다. 또 사진 속 페트로프의 눈은 갈색인 데 비해 영상 속 그의 눈은 푸른색이고, 입의 길이·눈꺼풀·얼굴 점 위치 등에서도 차이가 난다고 꼬집었다. 보예보딘은 “보쉬로프의 경우도 영국 측 사진 속에선 코와 정수리가 오른쪽으로 치우쳐 있는데 영상 속에선 정수리와 턱은 왼쪽으로, 코는 오른쪽으로 치우쳐 있다"면서 “이것만으로도 두 사람이 전혀 다른 사람임을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귓불 모양도 전혀 다르고, 눈썹·머리색·얼굴 점 등도 다른 사람임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주장에 대해 일부 전문가들은 어차피 사진과 영상이라 실제 모습이 왜곡돼 보일 수도 있다며 대역이 아닌 실재 인물들일 수 있다는 반론도 제기했다. 앞서 영국 검찰이 지난 3월 영국 솔즈베리에서 발생한 러시아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 독살 시도 사건의 용의자로 발표했던 보쉬로프와 페트로프는 이날 러시아 관영 RT TV 보도국장 마르가리타 시모니얀과 한 인터뷰에서 자신들은 정보기관 요원이 아닌 사업가들이며 솔즈베리에는 관광차 갔었다고 주장했다. 영국 정부는 그러나 이들의 인터뷰 내용이 거짓과 노골적인 날조에 지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영국 총리실 대변인은 “러시아 정부가 지원하는 TV 방송(RT)의 인터뷰에서 나온 거짓말과 노골적인 날조는 대중의 지적 수준에 대한 모욕"이라며 “더욱 중요한 것은 그들이 이번 끔찍한 공격의 피해자들을 매우 불쾌하게 한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18일 오후 대전 오월드(동물원 등 테마공원) 사육장을 탈출한 퓨마가 끝내 사살되기까지 약 4시간 30분 동안 시민들은 공포와 불안에 떨어야 했다. 공격성이 강한 맹수인 퓨마가 탈출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오월드 인근 보문산으로 저녁 산책을 나섰던 시민들은 재빨리 집으로 돌아와 문단속을 하고 퓨마 포획 소식을 기다렸다.사회 본문배너 퇴근길 시민들도 잔뜩 긴장하기는 마찬가지였다. 19일 대전도시공사와 대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중구 사정동 오월드 사육장에서 퓨마 1마리가 탈출했다는 신고가 접수된 것은 전날 오후 5시 15분께다. 오월드 관계자는 119에 “우리 안에 있던 퓨마 1마리가 탈출한 것 같다"고 신고했다. 오월드 측은 오후 4시에서 5시 사이에 퓨마가 사육장을 벗어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사육사가 순찰하던 오후 4시께까지는 퓨마가 사육장 안에 있었으나, 오후 5시께 사라졌다는 설명이다. 이날 오전 사육장 청소를 마친 직원이 철문을 잠그지 않은 게 문제였다. 퓨마 사육장은 안에서 철문을 당겨야 열 수 있는 구조인데, 청소를 마친 직원이 문을 제대로 잠그지 않으면서 퓨마가 문을 열고 나온 것으로 오월드 측은 추측하고 있다. 사라진 퓨마는 8살짜리 암컷으로, 몸무게 60㎏에 이름은 ‘뽀롱이’다. 2010년 서울대공원에서 태어났고, 2013년 2월 대전 오월드로 이송해왔다. 오월드 측은 관람객과 보문산 일대 등산객을 긴급 대피시켰고, 신고를 받은 경찰과 소방당국은 퓨마 수색에 나섰다. 같은 시간 대전시는 긴급재난문자를 보내 보문산 인근 주민의 외출 자제를 당부했다. 포획이 늦어지면서 경찰특공대와 119 특수구조단까지 수색에 동참했다. 수색에 투입된 인원만 476명에 이른다. 서 씨는 우리 언론의 북한 보도 관행에 대해서도 “‘카더라 보도’가 너무 많다"며 자성을 촉구했습니다. 독도에 대한 사랑을 고취하는 대표곡 ‘홀로아리랑’으로도 우리에게 잘 알려졌듯이, 그에겐 독도 지킴이가 평생의 과제이기도 합니다. 지금도 자신은 ‘청개구리’임을 자처하는 서유석의 사연은 ‘정일용의 북맹타파’ 유튜브 채널(www.youtube.com/channel/UC-l8M5QwG0Rdb5MVlOVuFSA)에서 자세히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으로부터 주변에 일자리가 널렸다는 핀잔을 들은 청년 구직자가 대통령의 조언이 하나도 도움이 되지 않았다며 깊은 실망감을 털어놨다. 실직 전까지 조경사로 일했던 이 청년은 그러나 사연이 널리 알려지면서 채용하겠다는 의사가 쇄도해 곧 일자리를 구할 것으로 보인다. 25세의 전직 조경사 조나탕 자앙은 18일(현지시간) 유럽1 방송 인터뷰에서 마크롱 대통령의 충고가 “목에 걸려 넘어가지 않았다"면서 “그 말이 사실이라면 나와 함께 한번 일자리를 찾아보자고 말하고 싶었다"고 했다. 마크롱은 지난 15일 엘리제궁 개방행사에서 만난 자앙이 일자리를 구하기 힘들다고 하소연하자 대뜸 일할 사람이 없어 난리인데 무슨 소리냐며 주변에 일자리가 널려있다고 응수해 비난 여론이 일었다. 마크롱은 자앙이 “이력서를 보내도 답이 없다"고 하자 “내가 가는 호텔·카페·음식점·건설현장 어디든 사람을 찾는다. (카페와 레스토랑이 모인) 몽파르나스에 가면 일자리를 쉽게 찾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내가 길 하나만 건너면 당신에게 일자리를 찾아줄 수 있다. 그러니 잘 해봐라"라는 말도 덧붙였다. 이 모습은 동영상으로 소셜미디어에서 퍼져나갔고 마크롱의 답변이 경멸적이고 무지하며 공감이 결여됐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일간지 리베라시옹은 마크롱을 프랑스 대혁명 당시 단두대의 이슬로 사라진 마리 앙투아네트 왕비에 빗대어 조롱하기도 했다. 프랑스 왕정의 마지막 왕비였던 앙투아네트는 굶주린 파리 시민들이 베르사유 궁전 앞으로 몰려가 빵을 달라고 외치자 “빵이 없으면 과자를 먹으면 되지"라고 말한 것으로 널리 알려졌다. 실제로 앙투아네트가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그만큼 마크롱이 고질적인 취업난에 시달리는 청년에게 정책 대안을 제시하지는 못할망정 공감과 현실감각이 결여된 충고나 했다는 비판이 비등하다.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美, 양보 조처해야"(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19일(현지시간)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상당한 성과라고 평가하면서도 미국이 북한의 양보에 상응하는 화답 조처를 할 지엔 의문을 표시했다.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경제연구소’ 아시아전략센터 게오르기 톨로라야 소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예상보다 더 큰 성과를 냈다"며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스스로 부과했던 과제를 충분히 이행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을 폐쇄하는 것뿐 아니라 예상치 못했던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했다"면서 “이는 상당히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것"이라고 분석했다. (영종도=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아무도 없을 줄 알았다. 무인도에 가까운 인천 앞바다 작은 섬에서의 백패킹. 그러나 그곳에서 만난 이는 한국사람도 아닌 파란 눈의 자연인이었다. 무의도는 세계로 열린 한국의 창 영종도 인천공항과 가까운 작은 섬이다. 뜨고 내리는 항공기 소음으로 잠도 못들 것 같았지만 정작 찾아가보니 조용하기 이를 데 없었다. 아무리 작은 섬이라도 해안이 암반으로 이뤄지지만 않았다면 반드시 작디작은 해변이 있기 마련이다. 그런 작은 해안을 찾는다면 그것은 행운이다. 숨은 장소를 찾는 것으론 구글맵을 한번 뒤져보는 것도 방법이다. EU 정상들은 다음 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2시간 비공식 오찬회동을 갖고 브렉시트 정상회담 11월 개최 일정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0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들은 미셸 바르니에 브렉시트 협상 수석대표에게 영국 총리와 협상을 타결짓도록 독려할 것으로 보인다. EU 정상들은 회동에서 협상의 걸림돌이 되는 아일랜드 국경문제가 다음 달 열리는 정상회담까지는 해결돼야 한다는 뜻을 적극적으로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브렉시트 이후 영국령인 북아일랜드와 EU 소속의 아일랜드 간에 어떤 식으로 국경을 구분할지가 주요 협상 의제 가운데 하나다. 오는 11월 13일 개최될 것으로 전망되는 EU 특별 정상회담에서는 무역, 안보, 항공, 수산 등 향후 매듭져야 할 현안에 대해 정치적 선언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EU 관리들과 외교관들은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다음 주 정상회담 개최 일정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확인했다. 유럽의회 및 이사회 대변인들은 이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이에 앞서 바르니에 수석대표는 슬로베니아에서 열린 한 포럼에서 향후 6~8주 내 EU와 영국이 첫 단계 합의인 브렉시트 조약을 타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늦어도 11월 협상을 마무리 지을 수 있음을 내비쳤다. 영국은 지난해 3월 30일 EU 탈퇴 방침을 EU에 공식 통보함에 따라 EU의 헌법 격인 리스본조약에 따라 앞으로 약 200일 후인 내년 3월 30일이면 자동으로 EU를 탈퇴하게 된다. 양측은 그동안 영국의 탈퇴 조건을 담은 브렉시트 조약과 브렉시트 이후 양측의 미래관계에 관한 협상을 진행했다. 하지만 북아일랜드 국경문제 등 일부 쟁점에 대한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협상에 큰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양측은 오는 10월을 협상 데드라인으로 제시했으나 최근에는 오는 11월을 사실상의 최종시한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北 노인에 연금지급 계획" “국민연금으로 北 경제개발 지원" 온라인 괴담현행 제도상 불가능…"세대간 신뢰 구축 필요" 남북 두 정상 간 신뢰가 최고조로 달한 지금이 북핵 문제를 풀어갈 가장 좋은 기회다. 문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북미 대화의 ‘중재자’와 ‘촉진자’ 역할을 자임하는 이유다. 문 대통령의 입장에서는 단순한 중재 역할을 넘어 북핵 문제를 풀어야 할 절박성이 또 있다. 비핵화 진전이 없이는 남북-북미 관계의 선순환이 어렵고, 따라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과 남북 간의 대대적인 경협 추진도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위해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를 방문해 방명록에 ‘평화와 번영으로 겨레의 마음은 하나!’라 쓴 뜻도 여기에 담겼다. 회담에 앞서 문 대통령은 “우리가 지고 있고, 져야 할 무게를 절감하고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8천만 겨레에 한가위 선물로 풍성한 결과를 남기는 회담이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전 세계인에게도 평화와 번영의 결실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조미(북미) 상봉의 역사적 만남은 문 대통령의 덕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면서 “이로 인해 주변 지역 정세가 안정되고 더 진전된 결과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화답은 평양회담에 대해 기대감을 더 크게 갖게 한다. 이날 오후 진행된 첫 회담은 예상보다 30분을 넘겨 2시간 동안 진행됐다. 문 대통령의 평양방문 이틀째인 19일 오전에 두 번째 회담이 열릴 예정이어서 비핵화에 대한 깊이 있는 논의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기업이 이런 기준에 따라 연구개발비를 자산으로 인식하는 경우도 기술적 실현 가능성 판단에 필요한 객관적 증빙 자료를 제시해야 한다. 금융당국은 제시한 기준 전(前) 단계에서 기업이 연구개발비를 자산으로 인식한 경우에는 감리 과정에서 회사의 주장과 논거를 더욱 면밀히 검토할 방침이다. 이 지침에는 원가 측정의 신뢰성 확보를 위해 개발비와 연구비가 혼재돼 구분이 어려운 경우 전액 비용으로 인식하도록 하는 내용 등도 포함됐다. 회사는 연구개발비를 자산화한 금액에 대해서는 개발 단계별로 재무제표 양식에 맞춰 주석으로 공시해야 한다. 금감원은 이 지침을 고려해 현재 진행 중인 제약·바이오 22개 기업에 대한 감리 결과 발견된 연구개발비 자산화 회계오류에 대해서는 경고나 시정요구 등 계도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또 오류가 있는 경우 과거 재무제표를 소급해 재작성하도록 하되, 2018 회계연도 3분기 또는 사업보고서상 재무제표에 오류 수정을 반영하면 별도로 조치를 하지 않을 예정이다. 오류 수정에 따른 재무제표 재작성으로 영업손실이 증가해 관리종목이 될 가능성이 커진 기업에는 현행 기술특례 상장기업에 준해 상장유지 특례를 적용해줄 방침이다. 이를 위해 4분기 중에 코스닥상장규정을 개정해 기술성이 있고 연구개발비 비중이 높은 기업에 대해서는 상장유지요건특례를 마련해 적용할 계획이다. 장기간의 영업손실 요건을 3~5년 등 일정 기간 면제하는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유니레버가 네덜란드로 본사를 통합하고 영국 증시에서도 빠지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기관투자자 일부가 반대 움직임을 드러내고 있다. 앞서 세계적 생활용품 업체인 유니레버는 브렉시트에 따른 비용 증가 우려 등을 이유로 지난 3월 영국과 네덜란드에 분산됐던 본사를 네덜란드로 합치는 방안을 확정한 데 이어 최근 영국 증시의 FTSE 100 지수에서도 빠지겠다고 발표했다. 17일(현지시간) 영국 경제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아비바 보험의 자산관리 부문을 책임지고 있는 데이비드 커밍 주식 최고투자책임자(CIO)는 유니레버의 영국 본사를 네덜란드 본사로 통합하는 데 대해 반대한다고 밝혔다. 아비바 보험은 유니레버의 영국 상장 주식 1천700만주, 전체의 1.4%를 보유하고 있는 주주다. 유니레버는 FTSE 100 지수에서 제외되는 방안에 대해 오는 10월 25일과 26일 각각 영국 주주와 네덜란드 주주를 대상으로 동의를 구하는 투표를 실시할 계획이다. 영국 주주의 75%, 네덜란드 주주의 50% 이상이 이에 동의하면 유니레버는 영국 증시에서 빠지게 된다.문 대통령 “한반도 영구 비핵화 멀지 않아"…남북정상 공동기자회견 / 연합뉴스 (Yonhapnews) About IELTS on computer IELTS on computer was launched in Australia in December 2017 and is being introduced across the IELTS testing network in 2018. ▲ 뉴로트라이브 = 스티브 실버만 지음. 강병철 옮김. 자폐증은 장애일까, 인지능력 차이로 인한 천재성의 발현일까. 자폐증의 역사와 원인, 메커니즘을 추적하고 분석한다. 1943년 미국 소아정신과 전문의 레오 카너는 자신만의 세계에 살면서 주변 사람들을 무시하는 것처럼 보이는 아이 11명을 치료하면서 수수께끼 같은 질병을 발견해 ‘자폐증(autism)’이라고 이름 붙였다. 하지만 카너는 자폐증이 희소 질병으로 호전될 가능성이 희박하고 부모들의 잘못된 양육법에서 생긴다고 주장해 숱한 고통의 씨앗을 뿌렸다. 반면 독일 소아과 의사 한스 아스퍼거는 과학, 수학적 재능이 뛰어나지만 사회적 관계를 맺지 못하는 아이들을 관찰한 뒤 카너보다 1년 늦게 자폐증이라 명명했다. 헨리 캐번디시, 폴 디랙, 니콜 테슬라, 휴고 건즈백, 존 맥카시, 템플 그랜딘 등 특별한 재능과 능력의 소유자였던 역사 속 자폐인 이야기도 소개한다. 저자는 자폐증뿐만 아니라 난독증,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와 같은 병들을 단순히 능력 부족과 기능 이상의 집합체로 볼 것이 아니라, 독특한 장점을 지니고 인류의 기술과 문화 진보에 기여한 자연발생적 인지적 변이로 봐야 한다고 말한다. 또한 신경다양성 개념으로 자폐증을 받아들일 것을 제안한다. 신경다양성 개념을 폭넓게 받아들이고 적용해나갈 때 보다 건강하고 안전하고 행복한 사회로 나갈 수 있다는 주장을 편다. 저자는 미국 IT 잡지 ‘와이어드’ 편집자를 역임한 저널리스트다. 2015년 이 책으로 과학 분야 책으로는 처음 영국의 유명 논픽션상인 새뮤얼존슨상을 받았다. 알마 펴냄. 700쪽. 3만6천원. — 평소 탈북민의 사회·정치 참여를 강조해왔다. ▲ 탈북민 수는 작년에 3만 명을 넘어섰고 현재 3만2천여 명이다. 탈북민 최초의 자생조직인 ‘통일을 준비하는 탈북자협회’도 창립한 지 20년이 된다. 경제적 측면에서 탈북민들은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게 사실이다. 그렇지만 경제적 정착을 넘어 사회·정치적으로도 이 사회에 뿌리를 내려야 한다. 나를 포함한 탈북민 300명이 작년 대선을 앞두고 문재인 후보 지지 선언을 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이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전신인 새정치민주연합은 새터민특별위원회를 만들었다. 탈북민의 사회·정치 참여의 목소리가 반영된 결과다. 올해는 조그만 결실도 있었다.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주최로 국회에서 ‘북한이주민 관점에서 본 대북 및 이주민정책 세미나’를 개최했다. 뒤이어 통일부도 서울, 부산, 대구에서 탈북민 정책 방향을 정하기 위해 유사한 세미나를 했다. 탈북민 관점에서 정책 방향을 논의하는 토론회는 올해가 처음이다. 그동안 탈북민 정책은 정부에서 일방적으로 주도해왔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올해 북중 정상 간 세 차례 회동으로 양국 관계가 밀접해지는 가운데 북한에서 해산물을 마음껏 먹고 오자는 당일치기 초저가 여행 등 북한 관광이 최근 중국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북한 송고 ◇ 원인도 모르고 증상도 없는 고혈압…무서운 건 ‘치명적 합병증’ 고혈압은 말 그대로 혈압이 정상보다 높은 경우를 말한다. 수치상으로는 수축기 혈압이 140mmHg 이상이거나 이완기 혈압이 90mmHg 이상인 경우를 말한다. 혈관 압력이 높은 것 외에는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다. 또 고혈압이 생기는 직접적인 원인도 모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이처럼 원인도 모르고 증상도 없는 고혈압이 위험한 이유는 바로 합병증에 있다. 높은 혈압은 심장에 부담을 줘 심장벽이 두꺼워지고 커지게 되며 이로 인해 심부전 상태로 악화한다. 이뿐 아니라 압력으로 혈관이 손상되면 동맥경화로 이어지기도 한다. 국내 3대 사망 원인인 암, 심장, 뇌혈관 질환 중 두 가지가 고혈압으로 인해 생길 수도 있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북미 핵협상의 가늠자가 될 제73차 유엔총회가 오는 18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막을 올린다. 유엔은 18일 마리아 페르난다 에스피노사(전 에콰도르 외교장관) 총회 의장 주재로 개막식을 열고 차기 총회 개시일 직전인 2019년 9월 16일까지의 새로운 회기를 시작한다. ◇정상급만 97명 참석…치열한 외교 각축전 유엔총회는 ‘외교의 슈퍼볼’로 불린다. 총회 개막 기간 각국은 연설은 물론 다양한 양자외교를 통해 자국 국익 극대화를 위한 치열한 외교전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모두에게 의미 있는 유엔 만들기: 평화롭고 평등하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글로벌 리더십과 책임 공유’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총회 기간에는 지속가능한 개발, 국제평화·안보, 인권 등 9개 분야 175개 의제에 대한 토의가 이뤄진다. 정상급 인사들이 대거 참여하는 총회의 하이라이트인 ‘일반토의’(General Debate)는 오는 25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열린다. 일반토의는 각국 정상이나 외교장관 등 고위급 인사들이 대표로 참석해 주제에 구애받지 않고 강조하고 싶은 메시지를 기조연설을 통해 내놓는 자리다. 이번 일반토의에는 국가원수 97명, 부통령 4명, 정부 수반 41명, 부총리 3명, 장관 46명 등 196개 회원국 수석대표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일반토의에서는 관례에 따라 브라질 대표가 25일 첫 연사로 나서고, 유엔 소재국인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두 번째로 연설한다. 제10차 유엔총회 시 어느 나라도 첫 번째 발언을 원하지 않은 상황에서 브라질이 지원한 것을 계기로 이후 브라질이 첫 번째 발언을 하는 것이 관행으로 굳어졌다. 일반토의는 국가원수(대통령 또는 국왕), 정부 수반(총리), 부통령·부총리·왕세자, 외교장관 등의 순으로 연설 순서가 배정된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르면 오는 송고 문 대통령의 평양방문은 2000년 김대중 전 대통령,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세 번째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은 지난 5월 26일 판문점회담 이후 115일 만이다. 이번 평양에서 열리는 두 정상 간 세 번째 회담은 한반도의 명운을 가를 만큼 중대하다. 1·2차 회담이 남북 정상 간 ‘만남’과 ‘신뢰’에 의미를 뒀다면 3차 회담은 한반도 비핵화라는 중차대하고 근원적인 문제 해결에 초점이 맞춰져 있기 때문이다. 남북관계 개선,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 촉진, 남북 간 군사적 긴장과 전쟁위협 종식이라는 ’3대 의제’가 이번 회담의 무게감을 웅변한다. 문 대통령이 평양회담을 위해 서울공항을 떠나기에 앞서 “이번 방북으로 북미대화가 재개되기만 한다면 그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면서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서 중재 역할을 하겠다는 뜻을 다진 것은 이런 이유에서다. 이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표현했던 대로 문 대통령이 ‘수석 협상가’(chief negotiator) 역할에 나서게 됐다. 북미 정상 간 중재는 문 대통령이 적임자이며 그가 아니면 해내기 어려운 일이다. ‘지방 실종’은 서울공화국이라는 동전 앞면의 뒷면이다. 서울공화국에는 권력과 부의 독과점이 있다. 중앙과 지방 사이에 자원 분배가 공평하게 이루어질 때 지역의 정체성, 다양성, 자부심이 살아난다. 지금 지방은 그 자체로 중심이 되지 못하고 중앙의 주변이 됐다. 3인의 정치 역정은 적과 동지를 오가는 애증으로 엮인다. 이합집산하는 한국 정치판이 이들의 관계도에 녹아 있다. 김대중(DJ) 김영삼(YS) 문하에서 정치를 시작했다. 이해찬 정동영은 DJ가 영입해 정치권에 들어와 1998년 국민의 정부 출범에 힘을 모았다. 손학규는 YS의 발탁으로 정계에 데뷔, 문민정부에서 40대 장관으로 도약했다. 양 김의 깃발 아래 개혁을 주창하고 경쟁하며 모두 차세대 지도자를 꿈꿨다.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제삿상에 평양냉면 하나만 말아 올려주시라요. 이왕이면 고려호텔 옥류관 냉면으로 해주시오." 이 말은 암호였다. 남북한 특수부대 군인 둘은 이 말을 매개로 심각한 위기 상황을 돌파했고, 둘의 노력으로 남북고위급 회담은 성공적으로 개최됐다. 북한 안정준 상위는 현장을 도청하고 있을 남한 유시진 대위 들으라고 이 말을 던졌고, 유 대위는 안 상위 말 속에 등장한 ‘고려호텔’의 GPS좌표가 북한 고위 장성의 비리를 담은 칩의 암호임을 잡아챘다. 2016년 한류를 뜨겁게 재점화한 드라마 ‘태양의 후예’에 나오는 결정적인 대사다. 평양 옥류관 냉면의 지명도를 활용한 대사였다. 그런데 알고 보니 이 대사는 틀린 것이었다. 평양 고려호텔에는 옥류관이 없다. 고려호텔에서도 옥류관 못지않게 맛난 평양냉면을 팔긴 하지만 말이다 옥류관 냉면은 우리에게 북한을 상징하는 음식이다. 죽기 전에 꼭 먹어봐야만 할 것 같은 위상과 이미지도 갖고 있다. 그러한 호감형 이미지는 온갖 복잡하고 냉소적인 마음들도 38선을 가볍게 뛰어넘게 하는 듯 하다. 이달 초 평양공연에 나섰던 우리 예술단도 옥류관을 찾아 냉면을 맛보고 그 맛에 감탄했다. ‘북한에서는 냉면 먹을 때 쇠젓가락을 쓰지 않는다’, ‘평양냉면에는 양념장을 넣지 않는다’ 등 우리 사회에 퍼진 속설을 뒤집는 장면도 연출됐다.

標籤:, , , ,

Copyright © 2012-2019 介壽國中WordPress網誌 All rights reserved.
This site is using the Desk Mess Mirrored theme, v2.4, from BuyNowSho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