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농협, 21일 추석맞이 특별장터

Posted by test on 2018 年 10 月 26 日 in 未分類 |

경기농협, 21일 추석맞이 특별장터 개장 (수원=연합뉴스) 농협경제지주 경기지역본부는 21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수원시 팔달구 인계동에 있는 지역본부 금요장터에서 ’2018 추석맞이 농산물 특별 장터’를 연다. 40여 농가가 참여하는 이날 특별 장터에서는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을 맞아 농·축·수산물을 시중가 대비 10% 이상 할인 판매하며, 구매고객을 대상으로 장바구니를 사은품으로 증정한다. 또 농촌 지역 주민의 문화적 지위 향상을 위해 설립된 봉사단체인 한국농어촌사랑 방송예술인공동체 소속 연예인의 다채로운 공연과 경기미로 만든 송편 시식행사도 함께 진행된다. 1998년 3월 처음 개장한 경기농협 금요 장터는 40여개 농가가 참여해 직거래를 통해 저렴하고 품질 좋은 농산물을 판매하고 있다. 하루 평균 2천여 명의 고객이 방문하고, 연간 거래액이 30억에 달하는 등 경기지역의 대표 직거래장터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매너포트의 유죄인정 합의는 그가 ‘전적으로, 그리고 정직하게’ 특검과 협력하도록 요구하는 것이 전제 조건이다. 워싱턴 연방지법의 에이미 버만 잭슨 판사는 이날 “매너포트가 심문과 보고(디브리핑)에 응하고 관련 문건을 제공해야 하며, 향후 사건에서 증언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매너포트가 유죄를 인정한 혐의는 우크라이나 컨설팅 업무와 관련된 것으로 2016년 미 대선 과정의 러시아 측 개입과는 직접적으로 관련이 없다. AP는 이번 합의가 뮬러 특검에 성공적인 확신을 주는 동시에 매너포트로서는 비싼 재판 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됐다고 해석했다. 매너포트는 지난달 8가지 경제범죄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오는 24일 시작되는 2차 재판을 앞두고 있으며, 앞서 첫 재판에서 탈세와 금융사기 등 8개 죄목으로 유죄 평결을 받았다. 만약 매너포트가 그대로 유죄를 선고받는다면 약 20년을 복역할 가능성이 있었지만, 이번 유죄 인정 협상에 따라 형량이 10년 이내로 줄어들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특히 2016년 6월 트럼프타워에서 러시아 변호사를 만난 트럼프 측근 3인방 중 한 명인 그가 특검 조사에 전적으로 협력할 경우 “러시아와의 공모는 없다"고 주장해온 트럼프 대통령 측에 중대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트럼프타워 회동은 트럼프 대통령의 아들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가 러시아 측으로부터 경쟁자인 민주당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 관한 불리한 정보 제공을 제의받은 후 이뤄졌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은 셀렉트 서비스 브랜드 호텔이 국내 시장에 안착해 성공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며 호텔을 추가로 열겠다고 밝혔다. 메리어트 인터내셔널은 송고 자료 제공: 톈진 시 홍보부(The Publicity Department of Tianjin Municipality)(치앙마이·코타키나발루=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이제 동남아 웬만한 곳은 그랩과 같은 차량공유 앱만 깔면 교통문제로 고생할 필요가 없습니다. 아래는 그랩(Grab)과 우버(Uber), 2개의 강력한 차량공유 관련 서비스를 무기로 동남아 도시 두 곳을 여행한 간략한 경험담입니다. 이런! 한두 달 사이 그랩의 기세에 눌린 우버가 동남아 지역 서비스를 포기한다고 발표하는 일도 벌어졌군요. 묵혀놓으면 바로 구문이 되어버리는 게 요즘의 현실입니다. 우버나 그랩 등 차량호출 서비스가 없이 택시만 가지고 있는 우리나라 사람으로서는 이런 뉴스가 어쩌면 부러울 수밖에 없습니다. 차량공유 관련 서비스 규제가 안 풀린 나라는 G20 국가 가운데 우리나라와 일본 정도입니다. 동남아에서 개별여행자들이 한국을 온다면 적잖이 놀랄 것 같습니다. 그러면 간단하게 동남아 여행자들도 전부 이용한다는 그랩이나 우버에 대한 한국 촌놈의 사용기가 나갑니다. 또다시 구시렁대 봅니다. ‘어쩌다 우리가 이렇게 촌놈이 되고 만겨?’ ◇ 치앙마이에서 그랩을 만나다 (서울=연합뉴스) 강성철·김인국 월드옥타 명예기자(선양) = 중국 랴오닝성 푸순시 신한민속촌(촌장 김관식)은 추석을 앞두고 송편 솜씨를 겨루고 국악 공연을 펼친 ‘한가위 한마당’ 축제를 열었다고 17일 밝혔다. 주선양한국총영사관, 한국관광공사 선양지사, 한중교류문화원, 동북3성한인연합회, 재선양대한체육회 등의 후원으로 지난 15일 열린 이 행사에는 푸순시·선양시 조선족 노인협회, 요녕민족사범고등학교, 선양시 조선족제2중학교 학생과 졸업생 등 8개 단체에서 조선족 200여 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송편을 빚어서 가족과 함께 나눠 먹었고, 주최 측은 송편을 잘 빚은 26명을 선발해 금·은·동상을 수여했다. 축하 공연으로 한중교류문화원 어린이예술단의 가야금병창과 사물놀이, 선양장강예술단의 농악무, 선양 서탑·안도·장강예술단의 민요, 선양연합회예술단 등의 전통 무용이 이어졌다. 선양시연합회예술단 단원으로 금상을 받은 독고명자 씨는 “팥·깨·콩 등을 넣고 가마솥에 솔잎을 넣어 찌는 전통방식으로 만든 것을 높이 평가받은 거 같다"며 “요즘에는 바쁘다는 핑계로 사 먹었는데 앞으로는 가족과 함께 빚어야겠다"며 기뻐했다. 처음으로 송편을 빚었다는 요녕민족사범고의 이금화 학생은 “만들어 먹는 재미있고 모양도 예뻐서 한족 친구들에게 나눠주겠다"며 즐거워했다. 김관식 촌장은 “중국의 추석 음식인 월병과 달리 송편은 제일 먼저 수확한 햅쌀로 빚어 차례상에 올리고 가족·이웃과 나눠 먹는 우리 민족 고유의 명절 음식"이라며 “잊혀 가는 전통문화를 차세대에 전해주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명절 행사를 열겠다"고 밝혔다. 손명식 동북3성한인연합회 회장은 “추석의 의미도 되새기고 공동체 정신도 함양할 수 있어서 뜻깊었던 자리"라며 “매년 행사가 열릴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후원하겠다"고 말했다.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일본내 간병인력 양성학교에 입학한 외국인 유학생이 2배 가까이 늘었다고 교도통신이 18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공익사단법인 ‘일본개호복지사양성시설협회’가 올해 4월 일본내 간병인력 양성 전문학교와 대학에 입학한 외국인 유학생을 집계한 결과 총 1천142명으로, 지난해 591명에서 2배 가까이 늘었다. 출신국을 살펴보면 베트남이 542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중국 167명, 네팔 95명, 인도네시아 70명, 필리핀 68명 등의 순이었다. 일단 여기까지만 보면 가정의학과의원 원장은 나름 의사로서의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흔히 말하는 ‘골든타임’ 내에서 치료가 이뤄졌는지에 대해서는 유족과 의료계의 입장이 다르다. 유족 측은 사고 당시 송고아이돌 그룹 ‘임팩트’ 공연 열광…난타·비보이·사물놀이 등 선보여유네스코 세계유산·남북평화 사진전 눈길…한국 음식·태권도 한 몫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최대 도시 상파울루에서 15일(현지시간) 다양한 한류 콘텐츠를 모아 소개하는 ‘브라질 한류 엑스포 2018′이 뜨거운 열기 속에 성공적인 무대를 꾸몄다. 브라질 한국문화원(원장 권영상) 주관으로 상파울루 시내 엑스포 센터 노르치(Expo Center Norte)에서 16일까지 이틀간 계속되는 이 행사는 브라질 한류 팬과 한인 동포 등 8천여 명이 참가 신청을 할 정도로 관심을 끌었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경찰이 동부 작센 주의 켐니츠 폭력시위 사태와 관련해 극우단체의 근거지를 압수수색했다고 송고(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금강산관광 사업이 언급된 것과 관련해 금강산 길목에 있는 강원 고성지역 주민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박근혜 정부 첫 고위급 접촉…남북문제 포괄 논의(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남북은 송고 ADHD는 아동기에 주로 과잉행동이 나타난다. 유치원이나 초등학교 저학년 때는 수업 중 일어나 돌아다니고, 다른 아이에게 불필요한 말을 거는 등의 행동을 보인다. 학년이 올라가면서 점점 꼼지락거리기, 연필 등으로 혼자 장난치기와 같은 자잘한 행동으로 변한다. 이처럼 과잉행동은 나이가 들면서 점차 줄어드는 경향이 있는데, 대체로 청소년기나 성인이 되면 그다지 행동이 과하지 않다는 느낌을 준다. 그렇기 때문에 과잉행동만을 가지고 ADHD가 나아졌다고 오해해 치료를 중단하면 청소년, 성인 ADHD로 이어질 수 있다. 청소년기가 되면 과잉행동은 적게 나타나는 반면 충동성과 주의력 결핍이 부각된다. 충동성은 성급하고 위험한 행동, 불필요한 행동, 반항 등이 나타나 사춘기로 오해받기 쉽다. 이 때문에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은데 통제가 불가능할 정도로 정도가 심하면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 성인은 과잉행동과 충동성이 없어지고 주의력 결핍이 주로 나타난다. 단순히 산만하고 집중하지 못하는 것을 넘어 할 일을 잊거나 물건을 자주 잃어버리고, 대화 중 딴생각을 하느라 다른 사람의 말을 놓치기도 한다. 계획을 잘 세우지 못하고 기한을 지키지 못하는 등 업무나 사회생활에 지장을 초래하는 경우도 있다. 쉽게 화를 내고 충동적인 결정을 내리는 등 충동성이 계속 나타나기도 한다. ADHD는 약물치료와 함께 나이에 따라 보조 치료를 병행한다. 특히 아동은 부모가 아동의 문제 행동을 조절하고 대처할 수 있도록 부모 훈련이 필요하다. 이 외에 사회성 증진 집단 치료, 학습치료, 인지행동치료 등의 보조 치료가 있다. 그러나 시의 이번 조치에 케어는 반발하고 나섰다. 케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 송고가자지구 분리장벽서 수천명 반이스라엘 시위…사망자에 11세 소년 포함(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가자지구에서 14일(현지시간) 반(反)이스라엘 시위를 하던 주민 3명이 이스라엘군의 발포로 숨졌다고 로이터통신과 온라인매체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이 전했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의 보건당국 관리들은 이날 분리장벽(보안장벽) 근처에 모인 수천 명의 팔레스타인 시위대 가운데 3명이 이스라엘군의 총격에 숨졌으며 사망자 중 1명은 11세 소년이라고 밝혔다. 또 최소 248명이 부상했다고 덧붙였다. 이스라엘군은 분리장벽을 따라 모인 팔레스타인인 1만3천 명을 해산하기 위해 필요한 무력을 사용했다고 밝혔다. 이스라엘군은 일부 시위대가 이스라엘군을 향해 돌과 화염병, 수류탄을 던지고 타이어를 불태웠으며 이 과정에서 이스라엘군 1명이 부상했고, 팔레스타인인 9명이 잠시 이스라엘 쪽으로 넘어오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한국도로공사는 송고경부고속도로서 추돌당한 가드레일 보수 차량 저지(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고속도로에서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 2차 사고를 막은 오무연(35)씨가 ‘고속도로 의인상’을 받는다. (쿠웨이트시티=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쿠웨이트에 체류했던 한국인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데 대해 마즈다 알카탄 쿠웨이트 보건부 차관보는 “한국과 신속한 공조로 더 확산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알카탄 차관보는 이번 메르스 발병과 관련, 쿠웨이트 보건부가 구성한 대응팀의 실무를 전담했다. 그는 “한국 보건당국과 신속히 공조해 메르스에 대응할 수 있어 기쁘다"며 “요즘엔 국제적인 이동이 자유로워서 전염병을 막으려면 이처럼 국가 간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보건당국에서 8일 메르스 확진 통보를 받고 그의 동선을 가장 먼저 파악해 접촉자를 추적했다"며 “환자가 다행히도 주거지와 멀리 떨어진 공사 현장과 직원 숙소만 왕복해 접촉자를 한정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염병을 통제하는 데 감염자의 동선이 이번처럼 제한적이고 단순한 것은 보건당국으로선 운이 따른 경우"라며 “확진자가 어린이거나 노인이 아니고 지병이 없는 것도 다행이었다"고 말했다. 알카탄 차관보는 “전염병이 확인되면 초기 대응이 핵심"이라며 “한국도 3년 전 교훈으로 빠르게 대처한 것 같다"고 했다. 그는 3년 전 한국에서 메르스로 나라 전체가 어려움에 빠진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도 메르스에 대해 과도하게 공포를 느낄 필요는 없다고 조언했다. 메르스는 감염자와 가까운 거리에서 꽤 오랜 시간을 계속 접촉해야 전염된다는 것이다. 그는 “지금까지 보고된 바로는 감염자와 같은 공간에 있는 것만으로는 감염 가능성이 작고 하루 이상 접촉해야 감염 우려가 커진다"며 “개인위생과 접촉자의 건강 상태도 감염 여부에 영향을 크게 미친다"고 말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인접했으면서도 쿠웨이트에서 메르스 확진자가 지금까지 4명 밖에 나오지 않은 것에 대해 “거주자의 위생 교육 수준이 높고, 메르스의 원인인 낙타를 방목하지 않고 한정된 공간에서 격리해 키우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인 확진자가 언제, 어디에서 메르스에 전염됐는지에 대해선 조심스러운 입장을 나타냈다. 알카탄 차관보는 “한국 언론에서 확진자가 쿠웨이트에서부터 아팠다는 점을 들어 쿠웨이트를 지목하지만 지금까지 역학조사 결과로는 ‘특정할 수 없다’라고 하는 게 맞다"고 답했다. 그는 “메르스의 잠복기가 최장 3주이기 때문에 그 환자가 쿠웨이트로 오는 도중에 메르스 바이러스에 접촉했을 수 있다"며 “감염 장소와 시기를 알 수 있는 확실한 정보가 아직 없어 쿠웨이트가 감염지라는 근거가 부족하다"고 말했다. 확진자는 8월 1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쿠웨이트에 머물렀다. 이달 4, 6일 설사 증세로 현지 병원에서 진료받은 뒤 7일 한국으로 돌아와 8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정부, 관계기관 합동 점검회의…인천 유통시장서 현장점검(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정부가 대북제재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제 송고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비자를 받으려고 미국대사관 영사부 사무실에 들어서는 데 밖에서 대포 소리 같은 ‘쾅’하는 소리가 났고, 사람들이 혼비백산해 모두 밖으로 뛰쳐나갔습니다." 26일 중국 베이징(北京) 차오양(朝陽) 구 주중 미국대사관 인근에서 발생한 폭발사고 현장에서 만난 목격자 리모 씨는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묘사했다. 사고 발생 1시간여가 지난 오후 2시(현지시간)께 뒤 도착한 현장에는 아직도 폭발 흔적이 그대로 남아 있었다. 사고현장은 미국대사관 외벽에서 바로 1m 떨어진 곳으로, 중국 공안이 1차 사고수습을 한 뒤였음에도 폭발 잔해로 추정되는 유리 파편과 휴지 조각들이 외벽 안쪽에 널려 있었다.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 한복판에서 은을 캐던 때가 있었다. 불과 30년 전인 1987년까지 명맥을 이어 온 ‘부평 은광(銀鑛)’ 이야기다. 비록 광산은 문을 닫았지만, 아직도 그 흔적은 곳곳에 남아 있다. 부평 인천가족공원 초입에서 왼쪽으로 조금 들어가면 지금은 닫힌 갱도가 나온다. 바로 옛 부평은광으로 들어가는 입구다. 한때 전국 은 생산량의 60%를 차지할 정도로 큰 규모였던 이 광산의 역사는 1930년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부평문화원이 펴낸 부평은광 자료집에 따르면 1937년 12월 ‘부평광산이 첫 채굴에 들어갔다’는 소식이 관보에 실렸다. 당시 인천상공회의소 이사를 지낸 일본인 후지타니 사쿠지로가 광산 출원 허가를 내고 사업을 시작했다. 은을 품은 광산의 넓이는 광활했다. 당시 광산은 만월산 일대와 주변 법성산 인근까지 무려 300만여㎡(91만9천평)에 달했다. 초기 은 채광량에 대한 자료는 현재 남아 있지 않아 알 수 없지만, 채굴 여건이 열악해 많지는 않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마차오쉬(馬朝旭) 유엔주재 중국 대사도 대북제재의 원칙에는 공감하면서도 “힘에 의존하는 것은 재앙적인 결과 외에 아무것도 가져오지 못할 것"이라고 밝혀 제재 거부감을 우회적 표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이에 따라 대북제재를 둘러싼 미국과 중국·러시아 간 간극이 갈수록 커지고, 대북제재 이완현상도 심화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과 중국·러시아는 그동안에도 대북제재를 두고 신경전을 벌여왔다. 중국과 러시아는 지난 6월 북한에 대한 제재 완화 필요성을 담은 안보리 언론성명을 추진하다 미국의 반대로 무산됐다. 또 미국은 북한이 안보리 제재 상한을 위반해 정제유를 밀수입했다면서 대북제재위가 북한에 대한 올해 추가 정제유 공급금지 조치를 취하도록 지난 7월 요청했지만, 중국과 러시아는 6개월간 검토 시간을 달라면서 사실상 제동을 걸었다. 지난달에는 미국이 대북석유 불법 환적을 한 혐의로 러시아 기업과 해당 선박에 대한 안보리 제재를 시도했지만 러시아가 반대하면서 무산됐다. 대북제재를 둘러싼 갈등 속에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과 유엔 제재를 지속해서 위반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유엔 로즈매리 디카를로 정무담당 차관은 이날 안보리 브리핑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해 “일부 긍정적 진전이 있었다"면서도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유지, 개발하고 있다는 징후가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대북제재위 보고서에는 북한이 시리아, 예멘, 리비아 등에 무기를 밀매한 사례가 포착됐다면서 한 시리아 무리 밀수업자가 예멘 후티 반군에 탱크, 로켓추진수류탄(RPG), 탄도미사일 등 북한 무기를 구매하도록 중개했고, 수단에는 북한 대전차시스템 거래를 중개한 증거가 있다고 전했다. 중국과 러시아 선박이 관련된 경고로 북한의 연료 수입이 급증했고, 감시를 피해 북한에서 중국으로 석탄수송이 이뤄진 사례도 다수 파악됐다고 보고서는 적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영상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91/Mars.mp4 사진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88/Mars_Cocoa_Harvest_Cote_d_Ivoire.jpg 사진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989/Mars_Vanilla_Preparation_Centre_Madagascar.jpg▲ 장정자씨 별세, 양경진(디지털데일리 대표이사), 양경남(이오시스템 감사)·양경미씨 모친상 = 18일, 인제대 일산 백병원 장례식장 1호실, 발인 20일 오전 6시 30분 ☎031-910-7114 (서울=연합뉴스) 송고 이번 합의에 대해 시리아정부, ‘자유시리아군’(FSA) 계열의 ‘온건’ 반군, 국외 시리아 반정부 세력, 이란정부 등 시리아 사태의 당사자와 개입 세력 모두 300만명이 사는 이들립에서 ‘최악’을 피하고 외교적 타협을 끌어냈다는 점에서 한목소리로 환영했다. 발표된 내용만으로 본다면 터키가 러시아를 끈질기게 설득, 임박한 전면 공세를 막는 데 성공한 모양새다. 그러나 쌍방 합의의 세부적인 내용이 공개되지 않아 실제 상황에서 합의를 어떤 모습으로 이행할지, 공격 중단이 유지되는 조건이 무엇인지, 터키가 러시아에 무엇을 양보했는지 등 합의에 관한 여러 의문을 낳았다. 러시아와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정권이 전면 공세를 일단 연기한 대가로 어떤 실리를 얻었는지도 의문스러운 부분이다.

Aside from collaborating with KLY Media Group, Honor also have a special collaboration with Happa, a famous Indonesian designer with a well-established clothing brand, to create a special smartphone case for Honor 9i. “I was attracted by the design of Honor smartphone, I watched the launch of Honor 9 Lite and its glass back design is quite gorgeous which impressed me a lot. I also read the news about the beautiful Aurora glass design of Honor 10, which sets the new trend for smartphone design. This time I am inspired by the design and the special color, Robin Egg Blue, of Honor 9i, which made me decide to design a smartphone case for Honor 9i to make this beautiful smartphone more exquisite," said Mel Ahyar, Co-Founder of Happa Official. “From my perspective, the design of Honor smartphones puts the youth at its heart, hence it makes every smartphone produced by Honor represents the youngster’s individual style."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최고 시속 305㎞의 돌풍을 동반한 슈퍼 태풍 ‘망쿳’의 직격탄을 맞은 필리핀 북부지역에서 피해 상황 확인과 이재민 구호작업이 본격화했다. 16일 일간 마닐라타임스 등 현지 언론과 외신 보도에 따르면 전날 새벽 북부 루손섬 일대를 할퀴고 지나간 태풍 망쿳(현지명 옴퐁)의 영향으로 지금까지 최소 25명이 사망했다. 태풍 대응 총괄책임자인 프란시스 톨렌티노 대통령 정치담당 보좌관은 “태풍 망쿳의 영향으로 지금까지 최소 25명이 사망했다"며 “사망자 대부분은 산악지역의 산사태 피해자"라고 말했다. 루손 본섬의 코르디예라에서 20명이 숨졌고 누에바 비즈카야에서 4명, 일로코스수르주에서 1명의 사망자가 보고됐다고 그는 설명했다. 재난 당국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섬과 저지대 주민 10만5천 명 이상이 대피했고, 전력 공급선 등이 파손되면서 440만명이 거주하는 8개주에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 또 필리핀의 주요 벼농사 지대인 루손섬의 논도 수확을 불과 한달 남겨두고 흙탕물에 만신창이가 됐다.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북미회담 가까워져""北, IAEA 사찰 등 허용해야…美도 일정한 양보 필요"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19일(현지시간)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상당한 성과라고 평가하면서도 미국이 북한의 양보에 상응하는 화답 조처를 할 지엔 의문을 표시했다.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경제연구소’ 아시아전략센터 게오르기 톨로라야 소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예상보다 더 큰 성과를 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스스로 부과했던 과제를 충분히 이행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이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을 포함한 북미 대화가 더 가까워졌다"고 진단했다. 톨로라야는 이어 “김 위원장이 동창리 미사일 출장샵강추 시험장을 폐쇄하는 것뿐 아니라 예상치 못했던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했으며 이는 상당히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것"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이같은 북한의 약속을 들고 유엔 총회에 등장하는 것은 아주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 단체는 또 “라이트월드가 들어선 무술공원은 가설물을 지을 수 없는 곳인데도 충주시가 이를 묵인하며 비호하고 있다"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충주시는 “관광지라도 영구시설물이 아니라면 설치를 허용할 수 있다"고 반박했다. 조길형 충주시장도 “공무원들의 법령 위반은 전혀 없었다"며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다"고 반박했다. 빛 테마파크인 라이트월드는 충주시 칠금동 세계무술공원 내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2018-2019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 ‘코리안 브라더스’의 바람이 더 강해질 전망이다. 2017-2018시즌 안병훈(27), 김시우(23), 김민휘(26) 등 젊은 선수들이 PGA 투어에서 분전한 데 이어 10월 개막하는 2018-2019시즌에는 더 많은 한국 선수들이 PGA 투어에서 활약하게 됐기 때문이다. 먼저 17일(한국시간) 미국 아이다호주 보이시에서 끝난 PGA 2부 투어 보이시오픈에서 우승한 배상문(32)은 2018-2019시즌 PGA 투어 시드를 자력으로 확보했다. 지난해 8월 군 복무를 마친 배상문은 PGA 투어로부터 전역 후 25개 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자격을 보장받았다. 올해 17개 대회에 나갔지만 상금 순위 196위(18만4천57 달러), 페덱스컵 랭킹 202위에 머물러 2018-2019시즌에는 대략 10개 정도 대회에만 나갈 수 있는 상황이던 배상문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2018-2019시즌 풀 시드를 사실상 확보했다. 배상문은 PGA 투어에서 2013년 바이런 넬슨 챔피언십, 2014년 프라이스닷컴 오픈에서 우승한 선수다. 군 복무로 2년 가까운 공백이 생겼던 배상문은 2017-2018시즌 비교적 부진한 한 해를 보냈으나 이번 대회 우승으로 분위기를 새롭게 하고 다음 시즌 PGA 투어 3승에 도전하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원불교 여성회 내부의 국제구호활동 단체인 사단법인 한울안운동(대표 홍연경)은 인도 북부 라다크의 관광도시 레에 ‘관광가이드 정보센터’를 개관했다고 송고 앞서 이달 7일 테헤란에서 열린 러시아·이란·터키 정상회의에서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들립에서 휴전을 시행하자고 제안했으나,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대테러전이 우선순위라며 휴전을 거부했다. 차우쇼을루 장관은 터키정부가 여전히 휴전 합의를 도출하고자 애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브라힘 칼른 터키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이스탄불에 모인 터키·독일·프랑스·러시아 당국자 모두는 이들립 공격은 심각한 결과를 낳고 다시 대규모 난민 사태를 초래할 수 있다는 데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는 그러나 이들립에서 공습을 중단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거듭 확인했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은 이날 베를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들립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과업은 테러조직을 제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라브로프 장관은 이들립 무장조직을 겨냥한 공습을 계속하되, 필요하다면 민간인이 공습 지역을 벗어날 수 있도록 ‘인도주의 통로’를 운영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군은 앞서 다른 반군지역 탈환작전 때도 민간인을 분리·보호하고 반군 공격을 용이하게 할 의도로 인도주의 통로를 운영했다. 앞서 금감원은 연초에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비를 비용이 아닌 무형자산으로 자의적으로 해석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테마감리에 착수했다. 당시 도이체방크는 셀트리온그룹의 연구개발비 회계처리 방식을 문제 삼기도 했다. 이에 따라 관련 주식이 급락하는 등 제약·바이오 산업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커졌다. 이후 제약·바이오 기업들은 글로벌 제약사와 동일하게 회계처리를 적용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국내 업계의 현실을 고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국내 업체들은 주로 복제약을 생산해왔고 최근 일부 기업이 신약 개발에 나서는 상황이므로 대부분 신약 개발을 하는 글로벌 제약사처럼 정부의 판매 허가 시점 이후 지출만을 자산으로 인식하는 것은 문제라는 지적을 제기했다. 금융당국은 이번 감독지침에 대해 “시장 불확실성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한 것으로 새로운 회계기준이나 기준 해석은 아니다"라며 “회사가 개별 상황에 따라 합리적인 이유를 근거로 이번 지침과 달리 판단해 회계처리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송고자체 오류 수정하면 관리종목 우려시 상장유지 특례 신약 ‘임상3상’·시밀러 ‘임상1상’…당국, 연구개발비 자산화 기준 제시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과학벨트)의 기초연구 성과를 사업화하는 세종시 장영실과학기술지원센터가 19일 문을 열었다. 이날 열린 개소식에는 이춘희 시장, 서금택 시의회 의장, 최교진 교육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병선 연구개발정책실장, 지역주민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세종시 조치원읍 옛 세종시청 용지에 자리한 센터는 지하 2층·지상 10층, 건물면적 1만749㎡ 규모로 건립했다. ‘사이언스 비즈(SB) 플라자’란 이름의 사업으로 2016년 12월 착공해 지난 7월 31일에 준공했다. — 공단 가동 준비는. ▲ 전력과 통신은 수일 내에 복구가 가능하다. 상·하수도와 폐수처리시설도 양호하다. 공단재개를 위한 시뮬레이션을 수도 없이 돌려봤다. 공단재개 합의만 되면 바로 기업이 입주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NAVYA CEO Christophe Sapet는 “호주는 이 지역에서 신기술을 테스트하고, 선보이며, 설치하기 위한 전략적 국가”라며 “새로운 차량 기술에 대한 정부와 RAC의 열정, 혁신 및 이 지역에서 지역사회에 바로 스마트 이동성 솔루션을 공급해야 할 필요성을 고려한 끝에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실험을 진행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한국은 ‘서울공화국’이라고 한다. 서울이 곧 한국이라는 뜻이다. 태국과 한국은 공히 국토 불균형 발전 문제를 안고 있다. 그러나 두 나라 사이에 조금 차이가 있다. 방콕에 경제력이 몰려 있다. 그러나 서울에는 돈뿐 아니라 정치, 사회, 문화, 교육 등 거의 모든 분야 자원이 집중돼 있다. 자원 집중은 권력 집중의 거울이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장용훈 조준형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핵무기 없는 한반도’를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가까운 시일내" 서울을 답방하겠다고 약속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마케팅 전문가’ 이미지를 쌓아왔던 프로축구 강원 송고강원도, 강원FC에 대한 특별검사 완료…이사회에 조치 권고키로 평소 일반인 출입을 금지한 해군사관학교, 해군 진해기지사령부 등 해군부대들은 군항제 기간 부대를 개방했다. 상춘객들은 부대 내 수십 년 생 아름드리 벚나무가 만든 분홍빛 터널을 지나며 봄을 만끽했다. 군항제 기간 진해 시가지 벚꽃 명소와 해안도로를 순환 운행하는 지붕 없는 이층버스도 상춘객들에게 인기를 끌었다. 진해 군항제는 오는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이어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 안보 환경이 화해 무드로 급변할 조짐을 보이자 군이 그간 설계해 놓은 군사력 건설 방향을 고칠지, 아니면 그대로 밀고 나갈지 고민에 빠졌다. 특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통해 ‘완전한 비핵화’라는 대타협을 이룰 경우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 대응에 초점이 맞춰져 있는 우리 군의 ’3축체계’의 대폭 수정이 불가피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국방부가 애초 완성된 ‘국방개혁2.0안’을 11일 청와대에 보고해 재가를 받을 계획이었으나, 토론식의 보고로 방향을 튼 것도 이런 고민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변화 조짐이 있는 남북관계를 반영해 국방부가 수립한 개혁안이 수정될 여지를 고려한 것이다. ‘국방개혁2.0안’에 포함된 ‘공세적 작전개념 수립’을 비롯한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KAMD)·킬체인(Kill Chain)·대량응징보복(KMPR)을 통틀어 지칭하는 ’3축체계’ 또는 ’3K체계’ 분야에서 토론이 집중될 전망이다. 공세적 작전개념 수립이나 3축체계 모두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을 겨냥한 우리 군의 새로운 군사력 건설 방향이었다. 송영무 국방장관이 부임 직후 들고나온 공세적 작전개념은 유사시 최단 시간 내 최소 희생으로 전쟁을 종결한다는 방향에서 만들어지고 있다. 북한이 가질 수 없는 첨단 전력을 확보해 북한이 최소 한 달 이상 전쟁을 지속할 수 없을 정도의 새로운 작전개념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송 장관은 작년 12월 8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전군 주요지휘관 격려 오찬에서 “한국형 3축 체계를 조기에 구축하고 유사시 최단 시간 내 최소 희생으로 전쟁을 종결할 수 있는 새로운 작전수행 개념을 발전시키겠다"고 보고한 바 있다. 올해 들어 북한이 유화적인 태도를 보이면서 한반도 안보 국면이 새로운 양상으로 전개되자 송 장관은 공개적으로 공세적 작전개념을 거론하지 않고 있다. 군내에서는 이 작전개념 수립 작업이 보류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KAMD는 북한이 보유한 2천여 기의 각종 미사일과 새로 개발한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을 발사했을 때 탐지, 추적해 요격하는 작전개념이다. 지상의 패트리엇(PAC-2·PAC-3) 미사일과 중거리 대공유도무기(철매-2)를 비롯한 이지스 구축함의 대공미사일(SM-2), 앞으로 개발할 장거리 지대공유도무기(L-SAM) 등으로 구성된다. PAC-3는 하층방어체계를 담당하는 미사일로 마하 3.5~5의 속도로 고도 30㎞에서 ‘직접 타격(hit-to-kill)’이 가능하다. 명중률 90%로 공중에서 요격된 미사일로 인한 파편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철매-2는 올해부터 실전에 배치될 예정이다. 또 L-SAM은 현재 탐색개발에 들어갔다. 철매-2보다 사거리가 4배가량 늘어난 10여 발을 개발하는 데 필요한 총사업비는 9천700억원에 이른다. 경기도 오산에 구축된 탄도유도탄 작전통제소(AMD-cell)와 주한미군의 패트리엇 요격체계 통제소(TMD-cell)를 연결해 유사시 주한미군 전력도 가세한다. 현재 주한미군 제35 방공포여단에는 PAC-2, PAC-3 미사일을 갖춘 패트리엇 2개 대대가 배치되어 있다. 킬체인은 북한의 미사일을 탐지 추적하는 작전개념이다.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와 오는 2023년까지 5기를 확보할 군 정찰위성이 이 개념을 구현하는 대표적인 전력이다. 2023년까지 킬체인과 KAMD 구축을 위한 예산만 16조5천억원이 필요하다. 글로부 송고(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지구 반대편에 있는 브라질 언론도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과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주요 뉴스로 다루며 관심을 나타냈다. 브라질 언론은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에만 세 번째 만나면서 남북관계가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자앙은 “(대통령을 대면했을 때) 지금 아니면 이런 얘기를 못 꺼낼 것이라는 생각에 입을 열었다"면서 “세간의 이목을 끌려고 한 게 아니라 정말 취업전선에 무슨 일이 있는 건지 알고 싶어 그랬다. 그리고 (대통령의 충고는) 도움이 안 됐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이 조언한 대로 “이미 레스토랑에서 접시닦이 일도 해봤다"고 덧붙였다. 요즘에도 그는 아침 송고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주역사박물관은 전북박물관·미술관협의회와 공동으로 오는 송고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주역사박물관은 전북박물관·미술관협의회와 공동으로 오는 송고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주역사박물관은 전북박물관·미술관협의회와 공동으로 오는 송고 Looking beautiful both inside and out, Honor 9i is a style icon and the perfect device for capturing and sharing your life’s best moments with a 12-layer glass design with mirror-like effect, an outstanding 16MP front camera and the 13MP + 2MP dual rear camera. To enrich the user experience, Honor also embeds the latest technologies in order to deliver a flagship-like performance.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올여름 사상 최악의 폭염이 우리나라를 덮치자 이번 겨울의 혹한을 걱정하는 이야기가 벌써 나오고 있다. 폭염의 원인 중 하나였던 제트 기류 약화가 겨울철에는 반대로 강한 한파를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지구 온난화로 극지방이 따뜻해져 고위도와 저위도 간 온도 차가 작아지면서 제트 기류가 약해졌고, 이로 인해 우리나라 상공의 대기 흐름이 정체된 것이 올여름 폭염의 원인 중 하나였는데, 겨울에는 북극의 찬 공기를 막아주는 역할을 하는 제트 기류의 약화로 극지방 한기가 남하하면서 혹한이 올 것이라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여름철 폭염 뒤에 겨울철 혹한이 온다’는 것은 통계상으로나 이론상으로 증명되지 않은 속설이라고 지적한다. 기상청이 전국 주요 지역 6곳의 여름철(6~8월)과 겨울철(12월~이듬해 2월) 기온을 분석한 자료를 보면 여름철 폭염이 반드시 겨울철 혹한으로 이어지는 것은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올해 폭염과 비교될 만큼 더웠던 1994년의 경우 여름철 평균기온이 평년(1981~2010년 평균값)에 비해 2.0도나 높았고 폭염일수와 열대야 일수가 올해에 이어 역대 2위를 기록했지만, 겨울철 평균기온이 평년 대비 0.6도 높아 비교적 ‘따뜻한 겨울’로 기록됐다. 당시 6개 지역의 겨울철 최저기온 평균값 역시 영하 0.3도로 평년 대비 0.4도 높았다.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11대 도의회가가 19일 본회의를 끝으로 첫 정례회를 폐회했다.문 대통령 “한반도 영구 비핵화 멀지 않아"…남북정상 공동기자회견 / 연합뉴스 (Yonhapnews) 문 대통령 역시 “‘가까운 시일 안’이라는 말은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올해 안"이라고 부연했다.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종전선언을 위한 남북미 정상회담 및 종전선언과 연계할 수도 있을 것이라는 해석도 내놓는다.황병서 군복 차림…김양건·통일차관 차량 동승(영종도=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북한의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과 최룡해·김양건 노동당 비서가 송고 지난해 7월에도 IMF, OECD, 세계은행은 아르헨티나에서 주요 20개국(G20) 회의가 열렸을 때 포용성장을 권하는 보고서를 냈다. 이들은 “많은 G20 국가에서 소득 불평등이 심해져 성장에 장애가 되고 있다. 불평등이 증가할수록 사람에 대한 투자가 줄고 사회불안이 높아져 생산성 향상이 느려진다"며 포용성장을 촉구했다. 오토모빌리티LA는 자동차 산업의 혁신 사례를 쇼케이스하는 연례행사로서 변화를 거듭하는 본 업계에서 벌어지는 토론의 확대가 그 목표이다. 본 행사에는 매년 최고의 자동차 제조사, 기술 회사, 설계자, 기업가, 정부 관리 등이 참가한다. 화요일에 열리는 오토모빌리티LA 콘퍼런스 참석자들은 다양한 전문가들로부터 관련 정보를 얻고 자동차 기술 전시장를 살펴보며 오토모빌리티LA의 톱텐 오토모티브 스타트업 대회와 해커톤 대회의 수상자들을 만날 수 있다. 수요일과 목요일에는 유수의 기존 자동차 제조사와 스타트업들의 신차 공개와 수상 발표 및 여러 네트워킹 행사가 예정되어 있다. 로고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8/2240788-1LOGO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2000년 9월 24일, 당시 북한 김일철 인민무력부장 등 북한군 대표단은 긴장을 풀려는듯 애써 웃는 표정을 지으면서 제주공항에 내렸다. 제1차 남북 국방장관회담의 북한군 대표단은 성남 서울공항에서 우리 공군 수송기인 CN-235 특별기편을 이용해 제주에 도착했다. 당시 국방부는 CN-235의 비행고도를 최대한 낮춰 제주까지 비행하도록 공군에 지시했다. 이 특별기에 ‘풀 기자’ 자격으로 동승했던 기자의 눈에도 지상의 공장 선간판의 글씨가 선명하게 들어올 정도로 특별기는 낮은 고도를 유지하며 날았다. 남녘 땅을 처음 밟아본 북한군 대표단에게 남측의 발전상을 각인시키려는 국방부의 계산에 따른 것이었다. 북한군 대표단 중 일부는 특별기 창밖을 흘끔흘끔 곁눈질했지만, 대부분 정면을 응시하면서 애써 잠을 청하려는 모습이었다. 제주공항에 도착한 특별기에서 내린 김일철은 공항을 빠져나와 당시 조성태 국방부 장관과 같은 승용차의 뒷좌석에 나란히 앉았다. 김일철은 회담장인 서귀포 중문단지로 향하는 75분 중 상당 시간을 ‘주한미군과 미국의 대북 단독공격’ 가능성을 우려하는 발언을 쏟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김일철은 실제 회담에서도 이런 우려를 표명했다. 회담이 끝나고 한참 지나 조 전 장관은 ’75분간의 밀담’ 가운데 핵심적인 내용을 군 관계자들에게 소개했다고 한다. 군의 한 관계자는 9일 “당시 김일철은 남북이 신뢰를 구축한다고 해도 남쪽에는 미군이 있지 않으냐, 남쪽에서 대규모 연합훈련도 한다. 미국이 남한을 제치고 단독으로 우리를(북한을) 공격할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우려를 표시했다"고 전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미국은 사전 협의 없이 남한을 배제하고는 절대로 단독으로 북한을 공격하지는 않는다는 등의 말로 김일철을 달랬다고 한다. 그러면서 미국의 군사공격에 대한 걱정은 상호 불가침과 영토존중 등이 포함되는 대미 국교정상화를 통해 풀어나가면 될 것이라며 미국과 수교하려면 핵과 미사일, 생화학무기 등의 개발을 중지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1차 국방장관회담이 끝난 지 18년 세월의 무게감만큼이나 미국이 언제든 자신들을 때릴 수 있다는 북한의 체제 불안감은 더 커진 것으로 보인다. 이달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릴 북미정상회담 의제를 조율한 6차례의 판문점 북미 실무회담에서는 북한의 체제안전 보장 방안이 구체적으로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체제안전 보장 방안으로 북미 불가침협정 체결, 북미 수교 등 다양한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한미상호방위조약에 따라 주둔하게 된 주한미군을 북한 체제안전 보장 방안 중 하나로 ‘거래’할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현재 공식적으로 2만8천여명 수준인 주한미군을 일부 감축해 북한의 체제안전 우려를 덜어주자는 주장은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주한미군 감축론에 대해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은 “주한미군은 아무 데도 가지 않는다"고 거듭 진화를 하고 있지만, 주한미군 문제는 동네북 신세가 된 지 오래다.

김 부총리는 이날 한국GM의 협력업체였던 자동차 부품기업 창원금속공업에서 지역 기업인·근로자와 간담회를 열고 “지금까지 해온 것과 다른 것도 좋으니 건의해주시면 정부가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부총리는 “예산실을 통해 시·도에서 올라오는 사업뿐만 아니라 현장 협력업체, 음식점, 숙박업소 등 애로사항도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부족한 점이 있으면 예산 심의과정에서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새만금 투자 지원, 전기차 등 대체산업 발굴, 실업급여 확대 등을 정부에 건의했다. 한 참석자는 “대부분 설비 가동이 중지된 상태고 인력마저 군산을 빠져나가고 있다"며 “젊은 인력이 군산을 빠져나가지 않고 다시 군산에서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실업급여 요건 등을 보완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 50대 노동자는 “취업 지원 프로그램이 많은데 실질적으로 체감이 쉽지 않다. 타지로 향하는 사람들도 많아지고 있다"고 토로했다. 한 기업인은 “조선·자동차 업종 직원도 힘들지만 지역의 자영업자와 시민들은 2차 피해자"라며 “일자리 창출이 안 되면 지역 경제가 회생불능이 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나온 지역 건의사항에 대해 필요한 부분은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 등을 통해 대책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번 세미나에는 CPC 하이난성위원회 홍보국, 하이난성 관광개발위원회, 도시 및 카운티 차원의 홍보개발 및 관광개발위원회의 공직원과 하이난 일부 대학의 교수 및 학생, 매체 전문가 등이 참석했다. (영주=연합뉴스) 영주시는 추석을 앞두고 21일부터 가흥동과 상망동을 잇는 6.6㎞ 국도 대체 우회도로가 개통한다고 19일 밝혔다.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이 2009년부터 1천577억원을 들여 봉산터널, 나무고개교차로 4곳 등을 설치했다. 이에 따라 상망동 교차로에서 중앙고속도로 영주IC까지 걸리는 시간이 20분 이상 줄고 봉화군, 영주 순흥면 등으로 쉽게 갈 수 있다. 최근 나온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룰라 전 대통령으로부터 대선후보를 넘겨받은 아다지는 뚜렷한 지지율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의 조사에서는 극우 성향 사회자유당(PSL)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26%로 선두를 달렸고 아다지 후보는 좌파 성향의 민주노동당(PDT) 시루 고미스 후보와 함께 13%로 공동 2위였다. 또 다른 여론조사업체 MDA의 조사에선 보우소나루 후보(28.2%)에 이어 아다지 후보가 17.6%로 단독 2위를 기록했다. 고미스 후보는 10.8%로 밀렸다. 전문가들은 대선 판세가 보우소나루-아다지 2강 구도로 흘러갈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금융시장도 보우소나루 후보와 아다지 후보가 결선투표에서 최종 승부를 가릴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경북농협은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경북농협은 송고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경북농협은 송고 28일 중국공산당신문망(中國共産黨新聞網) 등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이하 당 중앙)는 개정된 당기율 처분조례에서 시 주석의 핵심 지위와 당원의 충성심, 엄격한 당 관리를 강조했다. 관영매체들은 이번 조치가 복잡한 국내외 정세에서 당의 지도력을 강화할 것이라는 관측통들의 견해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런 조치는 미국과의 무역전쟁이 장기전에 접어들고, 시 주석이 의욕적으로 추진해온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 실크로드) 전략’의 부작용에 대한 비판이 국제적으로 제기되는 등 당원들 사이에 당 지도력이 흔들릴 기미를 보이는 데 따른 대응으로 풀이된다. 개정된 조례는 2015년 10월 도입된 기존 조례에 11개의 신설 조항을 넣고 65개 조항을 수정해 이뤄졌다. 신설 조항의 대부분은 정치기율 위반, 특히 당 중앙에 대한 불충 및 부패행위에 대한 처벌 내용을 담고 있다. 관련 조항은 정치적 유언비어 유포, 공산혁명 영웅 열사의 이미지 훼손, 당에 대한 불충 행위, 종교활동을 통한 소수민족 통합 파괴 등을 할 경우 당적을 박탈하도록 규정했다. 주요 원칙과 관련해 당에 동의하지 않거나 언행을 통해 폐해를 유발하는 당원은 경고를 받고, 심각한 경우 당적 박탈을 당할 것이라고 새 조항은 밝혔다. 또 중앙 차원의 정책을 강력히 실행하지 않는 당 간부는 처벌받게 된다고 지적했다. 관변학자인 쑤웨이(蘇偉) 공산당 충칭(重慶)당교 교수는 특히 조례가 종교를 신봉하는 당원에게 처벌을 가하는 조항을 도입한 것에 대해 “종교를 믿는 당 간부가 정책을 왜곡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개정조례는 또한 부패와의 싸움을 강조해 금융활동·빈곤퇴치 상의 부패, 형식주의·관료주의·쾌락주의·사치 등 ’4가지 형태의 퇴폐’ 행위에 대한 처벌을 상세히 규정했다. 이에 따르면 사적 대출로 큰 이익을 추구하거나 직장에서 얻은 정보를 이용해 주식거래에 관여하는 당원은 심각한 경우 당에서 축출된다. 또 빈곤퇴치기금 할당 시 정부 자원을 부당하게 이용하거나 친구·친척에게 편의를 봐주는 당원도 심각한 경우 마찬가지 처벌을 받는다. 이 같은 처벌 규정은 최근 수년간 실시한 빈곤퇴치 사업 중 상당수 지역에서 기금의 편의적 운영사례가 적발돼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관영 신화통신은 26일 “새 조례가 ‘시진핑의 신시대 중국 특색 사회주의 사상과 제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 정신을 전면적으로 실행한다"고 찬양했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카카오톡에서 상대방에게 보낸 메시지를 삭제할 수 있는 기능이 17일 적용됐다. 카카오[035720]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부터 카카오톡에 메시지 삭제 기능이 순차적으로 도입되고 있다. 따로 업데이트할 필요 없이 카카오톡 8.0 버전을 쓴다면 자동 적용된다. 전송 후 5분 이내의 ‘읽은 메시지’와 ‘읽지 않은 메시지’를 모두 지울 수 있다. 글자와 사진, 영상, 이모티콘 등 모든 종류의 메시지가 해당한다. 보낸 메시지 말풍선을 길게 눌러 ‘삭제’를 선택한 다음 ‘모든 대화 상대에게서 삭제’를 고르면 된다. 단, ‘삭제된 메시지입니다’라는 흔적은 남는다. 메시지가 암호화된 ‘비밀채팅방’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카카오 측은 “메시지 삭제 기능에 대한 이용자들의 요구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도입을 결정했다"며 “상대에게 메시지 발송을 완료한 후 발신자의 발송 실수를 일부 보완하는 데 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52시간제는 한국 민주주의에서 어떤 의미를 가질까. 두 가지에 주목한다. 첫째, 늦게 온 민주화다. 52시간제로 한국 민주주의의 실질 하나가 채워지게 됐다. 1960년대 산업화 시작 이래 50년가량 지났지만, 국민의 대다수인 노동자는 장시간 노동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한편 문 대통령의 방북 이틀째인 이날도 남북 정상은 다수의 행사를 함께 소화하며 두터운 신뢰관계를 확인했다. 이날 오전부터 문 대통령의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한 것은 물론, 평양 옥류관에서도 ‘냉면 오찬’을 함께했고 저녁에는 평양 5·1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 공연을 동반 관람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특히, 방북 마지막 날인 20일 백두산을 함께 방문하기로 했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이 귀국 직전 백두산을 찾는 것에 대해 “백두산은 우리 민족의 영산이자 가장 상징적인 산"이라며 “문 대통령은 그동안 여러 차례 중국을 거치는 것이 아닌 우리 땅을 밟고서 백두산을 오르고 싶다고 강조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백두산 방문은 전 세계에 ‘민족 동질성’을 강조하려는 메시지도 담겨있다는 분석이 나온다.장내 환호·함성·박수 가득…문대통령 손 흔들자 더 큰 환대양 정상 인사말 마치고 맞잡은 손 번쩍 들어 시민 인사에 화답 송고(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대구지방환경청은 19일 운문호에 내렸던 조류경보 ‘관심’ 단계를 해제했다. 지난 10일과 17일 운문호에서 유해 남조류 세포 수를 측정한 결과 2차례 연속 관심 단계 기준(1천cells/㎖ 이상∼1만cells/㎖ 미만)보다 적게 검출됐기 때문이다. 운문호에는 지난달 8일부터 42일 동안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됐다. 이로써 경북에서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된 지점은 영천호, 안계호만이 남았다. Logo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8/2240788-1LOGO 송고(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충북에서 최근 4년동안 추석 연휴 기간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날은 연휴 첫날인 것으로 나타났다. ◇ 기록에 나타난 우리나라 안경 우리나라에서 안경에 관한 기록은 조선 광해군 때 이수광이 지은 ‘지봉유설’에 처음 등장한다. ‘임진왜란 당시 명나라 고관 심유경과 일본 승려 현소가 늙은 사람임에도 안경을 쓴 덕에 잔글씨까지 거뜬히 보아 넘기니 좌중이 놀랐다’고 했다. 정조실록 52권 23년(1799년)에 정조가 “안경은 200년 전에 처음 있었던 물건이다"고 한 기록이 있어 지봉유설 기록의 신빙성을 뒷받침한다. 그러나 조선 시대에는 다른 사람 시선을 의식해 안경 착용을 부담스러워 했다고 한다. 정조는 “내 시력이 이전보다 점점 못해져서 경전 문자는 안경이 아니면 알아보기가 어려우나 (중략) 이것을 쓰고 국사를 처결한다면 사람들이 이상하게 볼 것이다"고 했다. 고종은 일본 공사 오이시가 안경을 쓴 채 알현하자 “이 자가 조선을 얕보는구나. 내 앞에서 어찌 감히…"라고 불쾌감을 드러내 대신들이 일본에 공식 항의했다고 한다. 통역을 맡은 현영운은 유배까지 갔다. 헌종은 외삼촌이자 이조판서인 조병구가 안경을 쓴 채 마주치자 불같이 화를 냈다. 조병구는 두려움에 휩싸여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한다. 조선 중기 이후 그림에 안경을 착용한 모습이 하나도 없는 것은 이런 분위기 때문으로 추정한다. 우리나라에서 발견한 최고(最古) 안경은 조선 선조 때 문신인 학봉 김성일이 썼다고 전해온 것이다. 대모(거북 등껍질)로 만든 안경으로 1984년 14대 후손 김시우씨 집에서 발견됐다. 안경을 쓴 모습이 자연스럽게 떠오르는 지도자로는 백범 김구 선생을 꼽을 수 있다. 그가 쓴 동그란 뿔테 안경은 편안하면서도 예스러운 매력을 지닌 것으로 평가받는다. Photo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4/2237996-1 2018 Robot World poster 금강 대립, 충북 백, 단천담록, 장단백목, 광교 등이 국내 대표적인 콩 품종으로 꼽힌다. 이중 장단콩으로도 불리는 장단백목은 국내 콩 품종 중 가장 유명하다. 장흥중 파주시농업기술센터 기술지원과장은 “장단콩의 품질이 다른 지역에 비해 좋은 이유는 장단지역의 일교차가 크고 물 빠짐이 좋은 굵은 모래 토양"이라며 “여기에 석회 성분을 990㎡당 300㎏ 분량으로 충분히 공급해 지력을 끌어올려 콩의 육질을 단단하게 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농약이나 기타 화학비료는 절대 사용하지 않고 자체 개발한 액비나 축분퇴비만으로 콩을 재배한다"며 “다른 지역 콩보다 3배 이상 비싼 값에 판매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농촌진흥청 농업생명공학연구원이 2007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농업유전자원센터에서 보존 중인 콩 유전자원 중 국내에서 재배된 품종은 1만564종이었다. 이 중 72%가 국내 재래종으로 7천600종에 이른다. 재래콩 수집은 1906년 일제 통감부가 한국 농업기술의 시험 및 조사를 위해 설치한 권업모범장에서 시작됐다. 장단백목은 1973년 국내 최초로 교잡육종법에 의해 육성된 광교의 보급이 이뤄지기까지 국내에서 최초이자 가장 많이 장려된 콩 품종이었다. 광교 외에 두부용인 ‘대원콩’·’태광콩’, ‘황금콩’, ‘대풍’, 두부와 장류, 콩밥을 지을 때 쓰는 ‘청자콩 3호’(2007년 농림부장관상 수상) 등에도 장단백목의 유전자가 들어가 있다. 재래종 중 가장 많은 59품종의 후손을 남기면서 국내 콩의 명문가로 봐도 손색이 없다. 오랜 기간 명성을 떨쳤던 장단콩이 유명무실해진 것은 한국전쟁 이후 38선이 생기면서부터다. 당시 경기도 장단군이 남북으로 쪼개진 데다 대부분 비무장지대로 편입되면서 장단콩 재배지역이 급격히 줄었다. 1970년대 정부가 민통선 지역에 마을을 조성하고 민간이 들어가 농사를 지을 수 있는 ‘통일촌 사업’을 벌이면서 그나마 장단콩이 더 이상 위축되지 않는 계기가 마련됐다.

標籤:

Copyright © 2012-2019 介壽國中WordPress網誌 All rights reserved.
This site is using the Desk Mess Mirrored theme, v2.4, from BuyNowSho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