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

Posted by test on 2018 年 10 月 24 日 in 未分類 |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애플이 지난 12일(현지시간) 수많은 사용자의 눈을 사로잡은 신형 아이폰 언팩(공개) 이벤트를 하는 사이에 구형 아이폰 사용자의 배터리 교체비용도 ‘소리 없이’ 올린 것으로 밝혀졌다. 13일 미 일간 USA투데이에 따르면 애플은 아이폰 X의 배터리 교체비용을 내년 1월 1일부터 29달러(약 3만2천500원)에서 69달러(약 7만7천400원)로 인상한다. USA투데이는 “당신의 아이폰이 갑자기 느려지거나 배터리를 교체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느껴지면 꼭 올해 안에 바꾸는 편이 낫다"고 권고했다. 애플 전문매체 ‘나인투파이브맥’이 처음 발견한 애플의 아이폰 배터리 교체비용 인상은 1년간의 무상보증 기간이 끝나는 기기에 한해 적용된다. 아이폰 SE와 6, 6 플러스, 6S, 6S 플러스, 7, 7 플러스, 8, 8 플러스의 배터리 교체비용은 29달러에서 49달러(약 5만5천 원)로 오른다, 새로 나온 아이폰 XS와 XS 맥스의 배터리 교체비용은 69달러로 책정됐지만, 신제품 출시 후 1년간은 무상 교체해주기 때문에 당장은 돈 들 일이 없다. 아이폰 배터리 교체는 이미 업데이트가 진행된 iOS 버전 11.3에서 적용된 배터리 건강상태 체크를 통해 80% 미만 수준으로 떨어졌을 때 일반적으로 권고하는 사항이다. 아이폰은 배터리 성능이 나빠지면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의 구동 스피드가 현격하게 떨어지는 등 스마트폰 기능상의 여러 문제를 야기하는 것으로 나타나 IT 업계에서 한동안 배터리 게이트 논란이 벌어지기도 했다.(서울=연합뉴스) ’9월 평양공동선언’으로 한반도의 새 미래를 위한 평화의 레일이 깔렸다. 처음으로 남북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실천방안이 논의됐고, 한반도에서 전쟁 시대를 끝내는 군사 합의서가 채택됐고, 다방면 교류·협력 강화를 위한 토대가 구축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세 번째 회담으로 최고지도자 간 신뢰는 더욱 두터워졌다.◇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결승전(16일·제천체육관) 삼성화재 25 25 25 – 3 KB손해보험 18 16 20 – 0 (서울=연합뉴스) 송고 비핵화 협상에서 진전을 이루면 평양회담의 나머지 두 가지 의제인 ‘남북관계 개선’과 ‘군사적 긴장 완화’도 순조롭게 풀릴 수 있다. 따라서 비핵화 협상에서 구체적 성과를 끌어내 이번 남북정상회담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지는 가교가 되어야 한다. 이 책무가 문 대통령의 어깨 위에 있다.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남북한 두 정상은 수시로 만나고 통화해야 한다. 문 대통령이 평양으로 떠나기에 앞서 서울공항에서 말했듯이 “남북이 자주 만나는 것이 매우 중요하며, 정례화를 넘어 필요할 때 언제든 만나는 관계"가 되어야 한다. 평양회담에 이어 서울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을 기대하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송고평양국제축구학교 준우승…경기·남강원은 5, 6위우리 선수단, 25일 중국 통해 귀국(평양=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북측 최강 4.25체육단이 2015 제2회 국제 유소년 U-15(15세 이하) 축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4.25체육단은 24일 평양 능라도 5.1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평양국제축구학교를 6-1로 완파하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사실상 북측 U-15 대표팀이라고 봐도 무방한 4.25체육단은 나이가 1∼2살 어린 평양국제축구학교를 일방적으로 몰아쳤다. 평양국제축구학교는 14세 과정까지 있다. 이번 대회에도 14세 선수들이 참가했으며 13세 선수들도 5명이나 포함됐다. 4.25체육단은 전반 4분만에 안평일의 페널티킥에 선제 실점하며 흔들리는 듯 했으나 8분 뒤 김휘황의 동점골이 터지고 후반 19분 김봉혁이 시저스킥으로 역전골을 넣어 승리를 예감케 했다. ‘에이스’ 계담의 전반 34분 오른발 중거리포와 후반 7분 문전 득점으로 점수를 3점차까지 벌린 4.25체육단은 후반 23분과 25분 연속골을 넣으며 대승을 마무리했다. 아틀레티코 소로카바(브라질)는 앞서 열린 3∼4위 결정전에서 분요드코르(우즈베키스탄)를 승부차기로 꺾고 3위에 올랐다. 전날 열린 5∼6위 결정전에서는 경기도가 남강원도를 2-1로 꺾었다. 계담이 최우수선수로 선정됐으며 우수선수로는 경기도 공격수 임재혁(신갈고1)이 뽑혔다. 이번 대회는 경기도 군사분계선에서 교전이 일어나는 등 남북갈등이 최고조에 이른 시점에 진행됐으나 북측의 아무런 제재 없이 순조롭게 마무리됐다. 평양국제축구학교와 이번 대회를 공동 주최한 남북체육교류협회 김경성 이사장은 “군사적 긴장 상황에서도 대회를 성공적으로 마쳐 역시 스포츠가 남북간 갈등을 해소하는 가장 훌륭한 도구임을 증명했다"고 자평했다. 남북체육교류협회는 오는 10∼11월께 제3회 대회를 남측에서 여는 방안을 두고 북측 관계 기관과 협의중이다. 우리 선수단은 25일 중국을 거쳐 귀국한다. The IELTS partners are committed to continuous investment in test development in order to enhance the IELTS experience.

동서독 통일에서 교류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 잘 알려졌다.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기 전에 동서독 국민의 마음에서 벽이 먼저 허물어졌다. 중국과 대만은 아직 정치적으로 통일되지 않았지만 인적, 물적 교류는 통일 국가의 그것과 다름없다. 자유롭게 오가는 게 통일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교류의 가치가 서로를 알게 되는 데 있다고 할 때, 그 효과는 언론이 으뜸이다. 1972년 동서독 기본조약이 체결되기도 전에 서독 뉴스통신사 기자가 동독에 먼저 닿았다. 통일의 전령이었다."국가주도의 단기적 실적 위주 정책으로는 한계""시대 변화에 맞춰 가족, 아동을 내세우는 목표로 대체해야"EU 의약품 대외무역흑자 2002년 29조원→작년 104조원(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한국이 작년에 미국, 스위스, 이스라엘, 싱가포르, 중국에 이어 6번째로 유럽연합(EU) 28개 회원국에 의약 관련 제품을 많이 수출(EU 입장에선 수입)한 나라로 집계됐다. 15일 EU 공식 통계기구인 유로스타트(Eurostat)에 따르면 지난 2002년 이후 작년까지 15년간 EU 의약 관련 제품의 수출과 수입은 꾸준하게 증가해 작년에 역대 최고치를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The event was organized by the Federal Fishery Agency, and the Forum was operated by Roscongress Foundation.우리은행은 개성공단지점, 농협은행은 금강산지점 재운영 기대(서울=연합뉴스) 구정모 한혜원 기자 = 남북이 평양 정상회담에서 조건이 마련되는 대로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사업을 정상화하기로 함에 따라 은행들도 해당 지역에서 지점 재개 준비에 들어갔다. 개성공단에서는 과거 입주기업에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우리은행[000030]이 지점을 운영했고, 금강산관광특구에서는 농협은행이 지점을 개설해 관광객들 대상으로 환전 등의 서비스를 제공했다. 19일 금융계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개성공단이 재개되면 바로 지점을 운영할 수 있게 채비를 갖추고 있다. 우리은행은 개성공단 입주은행 선정이 취소되지 않았으므로 여전히 개성공단 입주은행의 자격을 유지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개성공단관리기관 창설준비위원회는 2004년 9월 우리은행을 개성공단 입점은행으로 선정했고, 우리은행 개성공단지점은 그해 12월 개성공단관리위원회 건물에 입주해 영업을 시작했다. 개성공단지점은 여신, 수신업무와 신용장, 외환 업무 등 국내에서 취급하는 모든 금융서비스를 개성공업지구 내 입주기업 123개사에 제공했다. 2013년 4월 북한의 3차 핵실험으로 철수했다가 그해 9월 다시 문을 열었다. 이어 2016년 2월 정부의 개성공단 폐쇄 결정으로 재차 철수한 후 서울 중구 본점 지하 1층에 임시영업소를 마련해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개성공단지점 전산이 별도로 운영된 탓에 입주기업의 금융정보가 개성공단지점 전산에만 남아 있어서 지점장과 직원 등 2명이 임시영업소에서 입주기업의 사후관리를 해오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개성공단이 재개하면 통일부 등에서 (지점 영업을) 결정하겠으나 당시 전산시스템을 보관하고 있어 여건만 되면 바로 전산설비를 개성공단으로 가지고 가 바로 영업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제1차 북핵위기 뒤 제네바합의를 채택하고도 북한은 뒤에서 비밀 핵개발을 계속 추진했다. 2차 북핵위기 뒤 북핵해결을 위한 대장전이라는 평가를 받았던 9·19공동성명이 나왔지만, 결국 검증 문제라는 ‘진실의 문’을 북한은 통과하지 못했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월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자 북한 비핵화에 진전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연내 종전 선언이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고 외국인출장만남 분석했다. 문일현 중국 정법대 교수는 19일 연합뉴스와 한 인터뷰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을 답방하겠다는 것은 종전 선언을 염두에 두는 것 같다"면서 “내주 한미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방안과 관련해 김 위원장의 의사가 전달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용하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교수는 “폼페이오 장관이 방북하면 북미 정상회담의 윤곽이 나올 것이며 북미 정상회담이 이뤄진 뒤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을 방문하는 수순이 될 것"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이번 미국 방문 때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의 비핵화 방안을 전달할 것이며 미국이 이를 수용하느냐에 달렸다"고 설명했다. 한국은 ‘IMF 사태’가 터진 1990년대 말부터 소득 불평등과 빈부 양극화가 급속히 진행됐다. 국민소득에서 노동소득이 차지하는 정도를 말하는 노동소득분배율은 1996년에 66.12%로 가장 높았다가 IMF 위기 때부터 떨어졌다. 2016년 52.24%였다. 노동소득분배율 하락의 큰 요인은 경제성장률보다 낮은 실질임금 증가율이다.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실질임금 증가율은 2012년을 빼고 경제성장률보다 낮았다. 경제성장률과 실질임금 증가율은 금융위기 직후인 2010년 각각 6.5%, 3.8%, 2011년에 3.7%, -2.9%로 격차가 가장 컸다.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한국타이어[161390]는 오는 20∼27일(현지시간) 독일 하노버에서 열리는 ‘IAA 상용차 전시회 2018′에 참가해 트럭·버스용 타이어를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미래를 향한 주행’(driving tomorrow)이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서 한국타이어는 200㎡ 규모의 부스를 마련하고 온·오프로드 겸용 트럭·버스용 타이어와 시내버스용 타이어 등 최신 제품을 전시한다. 온·오프로드 겸용 트럭·버스용 타이어로는 스마트워크 AM11, 스마트워크 DM11, 스마트워크 TM11 등 3종을 선보인다. 스마트워크 라인업에 새롭게 추가된 이들 타이어 3종은 기존 제품에서 내구성을 강화해 중·장거리 이동 성능을 높이고 연비를 개선한 것이 특징이라고 한국타이어는 소개했다. 함께 전시되는 시내버스용 타이어 스마트시티 AU04+는 내연기관 버스보다 차체가 무거운 전기버스에도 장착할 수 있도록 고하중 조건에서 주행 안전성을 향상하고 에너지 손실을 최소화했다. 한국타이어는 전시장 밖에도 별도의 공간을 마련해 다양한 브랜드 관련 마케팅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 여사는 수행원과 함께 오전 10시 30분께 궁전에 도착, 렴윤학 총장의 안내를 받아 무용실, 가야금실, 다이빙 훈련이 이뤄지는 수영장을 거쳐 400∼500명의 학생이 등장하는 공연도 관람했다. 이 포럼은 국제 민간 항공업계의 “올림픽"이자 “세계 엑스포"로 불린다. 2108 세계노선개발포럼은 전례 없는 규모로 개최될 전망이다. 이번 포럼에는 115개국의 항공사, 공항 행정기관, 정부 및 여행사의 귀빈 3,500명 이상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1995년 제1회 포럼 이후 신기록이다. 이 대형 행사는 국제 시장에서 광저우와 중국을 위한 주요 기회를 창출했으며, 광저우가 국제 항공 허브로 부상하는 것을 목격하게 된다. 이 부회장은 이번 방북 직전까지 만반의 준비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전날 4대 기업(삼성·현대차·SK·LG) 중 유일하게 총수 본인이 삼청동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에서 이뤄진 방북 교육에 직접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또 이날 새벽에는 서울 태평로 삼성전자 사옥에서 임원회의를 소집해 북한에서 진행될 면담 등을 앞두고 관련 사안들을 최종적으로 점검하기도 했다. 다만 다른 한쪽에서는 삼성이 이른 시일 내 대북사업 윤곽을 그리긴 어려울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무엇보다 이 부회장이 뇌물공여죄로 형사재판이 아직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방북단에 포함된 것이 특혜 논란을 불러온 만큼 적극적으로 대북사업을 펼치는 데는 일정정도 한계와 변수가 있다는 것이다. 또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의 방북을 사업적 측면보다는 국내 1위 대기업으로서의 당위성 측면으로 해석하는 시각이 많다. 한 재계 관계자는 “삼성이 그동안 사업적으로 북한과 크게 연결된 적이 없었다"며 “정부가 비핵화와 남북관계 진정 등을 최우선 어젠다로 상정한 시점에서 이번 이 부회장의 방북은 사업적 이해관계보다는 사회적 책임에 의한 것으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곳에 온 이후로 이런 루머를 얼마나 많이 겪었나? (경질설은) 곧 사그라들고, 사람들은 다음 루머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동네가 늘 그렇다"며 “유머 감각을 잃지 말라"고 덧붙였다. 매티스 장관의 이번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임기를 절반 남겨두고 내각을 개편할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는 가운데 가장 직접적으로 경질설을 언급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 5일 매티스 장관을 두고 “그는 바로 그 자리에 있을 것이며, 우리는 그와 함께해 기쁘다"고 밝히며 국방장관 교체설을 부인한 바 있다. NYT는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매티스 장관의 속마음이 민주당에 있다고 보고 그를 싫어하고 있다는 미 의회 및 국방부 관리의 인터뷰를 토대로 매티스 장관의 교체 가능성을 전한 바 있다. 신문은 이와 함께 올해 국가안보 부보좌관으로 중용된 미라 리카르델과 전·현직 관리들도 매티스 장관에 반감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최근 출간된 ‘워터게이트’ 특종기자 밥 우드워드의 신간 ‘공포’에 따르면, 매티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초등학교 5, 6학년 수준의 이해력과 행동을 보인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매티스 장관은 이 같은 저서 내용을 강력히 부인했다. 유럽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및 우방국과 벌이는 무역전쟁과 이란 핵협정 탈퇴 등으로 외교적 혼란이 가중되자 매티스 장관의 존재감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DAIICO와 연계해 아프리카 더반에서 목재 사업을 하는 Xolani Ntuli는 도시의 주축 업계 중 하나인 가구 제작을 위한 목재를 공급하고 있다. 농업부 차관이자 연방어업기구 대표인 Ilya Shestakov, 페로 제도와 모로코의 해당 부문 기관 책임자, UN (FAO) 전문가, 태평양 생물연구소(Pacific Biological Station), 국제해양개발위원회 및 덴마크 대사가 ‘Global fishing activities 2050: resources, markets, technologies(국제 어업 활동 2050: 자원, 시장, 기술)’ 총회에서 연설했다. 참가자들은 세계 해양에서의 경쟁, 수산생물자원 보유량, 지구의 증가하는 인구로 비춰볼 때 양식업의 전망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화재로 주민 4명이 연기를 마셨고 이 중 1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이들 4명 중 다른 1명은 화재 이후 발생한 정전 탓에 멈춘 엘리베이터에 갇혀있다가 구조됐다.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전직 러시아 이중스파이에 대한 신경작용제 테러 사건을 겪은 영국이 화학무기를 인간처럼 감지하는 드론을 현장에 투입할 태세다. 영국 정부 산하 군사연구시설인 포튼 다운 소속 과학자들은 글로스터셔의 소방대학에서 2주간 이러한 실험을 진행했다고 영국 일단 더 타임스가 17일 보도했다. 이 실험에서 드론과 로봇은 화학무기 공격이 발생한 가상 현장에 투입돼 군인과 경찰, 소방관 등이 반응하는 속도와 정확성 등에 대한 비교 평가를 받았다. 또한, 생화학 작용제 감지, 3D 지도 제공 및 사상자 확인 테스트도 받았다. 이러한 드론은 신경작용제 살포 등 사건 현장에 투입되는 소방관이나 군인 등 대응팀이 화학무기로부터 안전한 거리를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고 더 타임스는 설명했다. 영국 국방부와 내무부는 이러한 내용의 ‘미네르바 프로젝트’를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더 타임스는 전했다. 북한에서는 현재 다수의 해외 언론이 활동 중이다. 러시아 타스통신과 중국의 신화통신은 일찌감치 상주해왔다. 서방 언론 가운데는 미국 AP통신의 영상 전문 매체인 APTN이 2006년 9월 처음 진출했다. 뒤이어 일본의 교도통신, AP, 프랑스 AFP가 평양에 지국을 개설했고 미국 보도전문채널 CNN도 비상주 특파원을 두고 있다. 그러나 당사국인 남북한 언론교류는 아직 얼음장처럼 얼어붙어 있다.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 주요 통일정책 가운데 하나로 ‘남한 언론사 평양지국 개설과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언론사의 서울지국 개설 추진’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남북한 언론교류의 중요성을 깊이 깨닫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본다. ◇ 가시덤불 둘러치고 자물쇠 채워 인조반정으로 광해는 왕위에서 쫓겨나 유배 생활을 시작했다. 광해는 처음에는 강화도로 유배를 갔는데, 이곳에서 자식과 며느리, 폐위된 중전이 모두 세상을 떠났다. 청나라가 조선을 침략한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이듬해인 1637년(인조 15년) 광해는 결국 제주도로 유배를 떠나게 됐다. 광해는 제주에서 위리안치(가시덤불로 사방을 막는 형벌)를 당했고 철저한 감시 속에 생활해 왔다. 이 때문에 제주에서 4년간 유배 생활을 했으나 그리 기록이 많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광해는 육로를 이용해 군산까지 간 후에 뱃길로 제주에 온 것으로 추정된다. 배를 타는 동안 사방을 막아 광해가 밖을 보지 못하도록 했고 어디로 가는지도 말해주지 않았다. 광해군을 실은 배는 1637년 6월 6일 지금의 제주시 구좌읍 행원리 포구인 ‘어등포’에 도착했다. 그는 해안에 도착해서야 제주라는 사실을 듣고 깜짝 놀랐으며 마중 나온 목사의 비난 섞인 말에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당시 제주와 다른 지방을 잇는 해상 주요 관문은 화북포구나 조천포구였다. 그런데 광해는 주요 관문보다 최소 18㎞나 더 동쪽으로 떨어진 어등포로 들어왔다. 양진건 교수는 “당일 날씨가 좋지 않아 화북이나 조천 포구로 들어오지 못해 어등포로 들어온 것 같다"면서도 “또 하나 비밀리에 그를 제주도로 유배하고 철저히 감시하기 위해 주요 포구를 피해 다른 곳으로 들어왔을 수 있다"고 말했다. 광해는 행원리에서 1박을 하고 중사, 별장, 내관, 도사, 대전별감, 나인 등을 따라 구좌읍 산간을 가로질러 지금의 변영로(97번 도로)를 따라 제주목으로 들어왔다. 가는 동안에도 사방이 막힌 가마 안에 가둬 제주 풍경을 보지 못하도록 한 것으로 학계는 추정했다. 광해는 제주목 관아 인근 거처에 위리안치됐다. 그러고도 밖으로 출입을 못 하도록 방문을 닫아 막고 자물쇠를 봉했다. 속오군 30여명은 교대로 광해군의 처소를 지켰다. 광해의 거처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제주시 중앙로 82번지에는 그가 이곳에서 유배 생활을 했다는 머릿돌이 있다. 유배 생활에 대한 기록이 많지 않으나 영감이라고 부르는 나인들의 무시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공사견문록(효종 사위 정재륜이 기록한 책)에는 광해군은 궁비(나인)의 질타를 듣고 한마디 말도 없이 탄식했다. 이 모습을 본 사람들은 한결같이 궁비의 패악하고 교만한 말에 분개했다"고 기록됐다. 그러나 제주 사람들은 개혁 군주 광해에 대해 동정적이었고 측은하게 여겼다. 광해군을 쏘아붙인 나인에 대해 한결같이 분개하고 하늘의 재앙이 내릴 것이라고 여겼다. 1640년 이시방 목사가 부임하면서 이전 목사와 다르게 광해에 대해 애정을 많이 썼다. 이시방 목사는 광해가 61세의 나이로 숨을 거두자 직접 시신을 염해줬다고 한다. 광해군의 최후 기록이 담긴 인조실록에는 ‘광해군이 위리안치된 가운데 61세 나이로 죽었다. 제주목사 이시방이 자물쇠를 부수고 문을 열고 들어가 예를 갖추어 장례를 치렀다’고 나와 있다.

재무부도 합병에 호의적인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독일 정부는 코메르츠방크의 지분 송고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 마포·은평·서대문에 거주하는 직장인들은 송고 “The next-generation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is an innovative solution that standardizes several steps in the staining and coverslipping process for faster turnaround times and produces high-quality slides required by the pathologist," said Peter Reimer, PhD, Vice President Core Histology, Leica Biosystems. “This integrated system features unique coverslipper technology that streamlines the histology process, supporting pathology labs that are challenged to meet the demands of increased workloads."고노 일본 외무상 “문재인 대통령의 방일 기대한다"(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11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시의 한 호텔에서 양자회담을 열고 한반도 비핵화 촉진을 위한 한일 간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북한이 핵무기를 완전히 없애지는 않을 것이다. 일종의 보험을 들어야 하니까 일부는 가지고 있으려고 할 것"(조셉 윤 전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지난달 언론인터뷰)이라는 인식이 북핵 전문가들 사이에 적지 않다. 북한이 확보 중인 핵물질의 양이나 핵탄두 수를 정확히 파악하고 있지 못할뿐더러 비밀 핵시설의 위치와 수도 정확히 확인된 게 없기에 더욱 그렇다. 전면사찰, 불시사찰 등 검증의 요소를 아무리 강화하더라도 마음만 먹으면 핵배낭 몇 개쯤은 손쉽게 감출 수 있다는 주장에 반론을 제기하기 쉽지 않다. 일본은 저출산 고령화로 간병 인력이 절대적으로 부족해지자 외국인 노동자의 수용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송고 More Than 50 Global And North American Debuts Already Confirmed For 2018 AutoMobility LA Nov. 26-29▲ 경향신문 = 김정은 내외 영접ㆍ의장대 사열ㆍ예포 21발 ‘최고 예우’ ▲ 서울신문 = 文 “결실 맺자" 金 “더 큰 성과"…비핵화 의지 강했다 ▲ 세계일보 = 평양 심장부서 南北 담판…이젠 ‘결실의 시간’ ▲ 조선일보 = 文 “완전한 비핵화" 金 “손잡고 난관 넘자" ▲ 중앙일보 = “비핵화 구두합의 가능성" 오늘 한번 더 담판 ▲ 한겨레 = 평양의 첫날, 파격의 하루 ▲ 한국일보 = 평양, 뜨거웠던 하루 ▲ 디지털타임스 = 비핵화 기로에 또다시 마주 선 文ㆍ金 ▲ 매일경제 = 文 “이젠 결실 맺을때"…金 “빠른 걸음으로 성과" ▲ 서울경제 = 文 “결실" 金 “진전"…’비핵화 실행’ 활로 찾을까 ▲ 전자신문 = 남북 비핵화 삼세판, 이번엔 담판 ▲ 파이낸셜뉴스 = 文 “김 위원장 결단에 사의" 金 “북ㆍ미대화 불씨 찾아줘 감사" ▲ 한국경제 = 文 “이젠 결실 맺자"…金 “북ㆍ미 관계 더 진전될 것" ▲ 건설경제 = 南北, 다시 뛰는 ‘경협 맥박’ ▲ 매일일보 = 파격에 파격…남북관계 새로운 단계 도약 ▲ 신아일보 = 최고, 최초…평양회담 ‘파격의 연속’ ▲ 아시아타임즈 = 예정 넘긴 2시간 정상회담…’비핵화’ 집중한듯 ▲ 아시아투데이 = 남북정상 ‘평양 포옹’…곧바로 核담판 ▲ 아주경제 = 평화로 가는 평양의 가을 ▲ 에너지경제 = ‘파격 예우’속 세번째 만남…파격 합의 이룰까 ▲ 이데일리 = 세번째 만남…文ㆍ金 “평화ㆍ번영의 결실 빨리 맺자" ▲ 일간투데이 = ‘평양 대좌’ 한반도 비핵화길 여나 ▲ 전국매일 = 세번째 포옹…한반도 평화도 품는다 ▲ 경기신문 = ‘평양의 가을’, 평화의 결실로 ▲ 경기일보 = 오늘, 한반도 核시계 멈추자 ▲ 경인일보 = 진전된 비핵화 향한 ‘평화의 여정’ 나섰다 ▲ 기호일보 = 文, 8000만 겨레 한가위 선물로…金, 더 진전된 결과 예상돼 ▲ 인천일보 = 인천∼해주 직항로 남북 평화 길 될까 ▲ 일간경기 = 접경지 주민들 설렌다 ▲ 중부일보 = ‘비핵화ㆍ종전선언’ 통 큰 합의 나오나 ▲ 중앙신문 = 접경지역 주민들 ‘통일을 꿈꾸다’ ▲ 현대일보 = 강화교동 평화산단 조성등 박차 ▲ 강원도민일보 = 한반도 평화 위한 2박3일 여정 ▲ 강원일보 = 문대통령 “결실을 보여주자" 김위원장 “진전된 결과 예상" ▲ 경남도민일보 = 한민족, 평화를 일군다 ▲ 경남매일 = 경남교육 총체적 부실 ▲ 경남신문 = 金 “진전된 결과 예상"-文 “평화의 결실 맺자" ▲ 경남일보 = 진주남강유등축제 다시 시험대 올랐다 ▲ 경북매일 = 세 번째 포옹…평양의 가을 평화의 꽃피나 ▲ 경북연합일보 = 남북 정상, 역사적 평양 상봉 ▲ 경북일보 = 문 대통령 “평화의 결실을"-김 위원장 “진전된 결과를" ▲ 경상일보 = 시민 복지욕구 반영 5대 분야 사업 제시 ▲ 국제신문 = 비핵화 ‘평양 담판’ 시작됐다 ▲ 대경일보 = 文대통령 “평화 결실 보여주자" 金위원장 “더 진전된 결과 예상" ▲ 대구신문 = 文 “결실 보자" 金 “진전 예상"…비핵화 해법 찾나 ▲ 대구일보 = 남북정상, 비핵화ㆍ북미관계 논의 ▲ 매일신문 = 문재인-김정은, 2시간 첫 核담판 ▲ 부산일보 = 평양서 만난 남북 정상 “한반도 평화 노력" ▲ 영남일보 = 文 “평화 결실 맺자" 金 “큰 성과 내겠다" ▲ 울산매일 = 文 “평화와 번영의 결실 기대" 金 “더 진전된 결과 예상" ▲ 울산신문 = 해운조선산업 연계 북방경협 교두보로 ▲ 울산제일일보 =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 첫 단추 꿴다 ▲ 창원일보 = 道ㆍ경제단체 ‘경제상황 적극 대처’ ▲ 광남일보 = 한반도 평화 비핵화…새로운 미래 연다 ▲ 광주매일 = ‘비핵화’ 결실 기대감…세계의 눈 평양으로 ▲ 광주일보 = 평양의 가을 평화가 영근다 ▲ 남도일보 = 文대통령-金위원장, 노동당 본부서 역사적 정상회담 ▲ 전남매일 = 얼싸안은 남북정상…평화와 번영의 길 열다 ▲ 전라일보 = 판문점 평화의 봄…가을 평양서 결실 ▲ 전북도민일보 = 남북 세번째 포옹…평양 ‘비핵화 담판’ ▲ 전북일보 = 문 대통령 “결실 기대"…김 위원장 “큰 성과를" ▲ 호남매일 = 文대통령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 결실을" ▲ 금강일보 = 언 빗장 녹인 남북 ‘세 번째 만남’ ▲ 대전일보 = 남북정상 세번째 만남…평화의 길 들어섰다 ▲ 동양일보 = “판문점 봄이 평양의 가을이 됐다" ▲ 중도일보 = 가을 평양, 평화로 물들다 ▲ 중부매일 = ‘핵시설 폐기ㆍ신고’ 구체적 비핵화 조치 설득 ▲ 충청일보 = 비핵화 담판, 시작은 ‘전례 없는 환대’ ▲ 충청투데이 = 판문점의 봄…평양의 가을 됐다 ▲ 제민일보 =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이 됐다" ▲ 제주매일 =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한반도 새시대 열리나 ▲ 제주신문 = 문 “김위원장 결단에 사의" 김 “진전된 결과 예상" ▲ 제주新보 = 여기는 평양, 평화가 보인다 ▲ 제주일보 = 첫날부터 논의된 비핵화…진전 門 열리나 ▲ 한라일보 = 文 대통령-金 위원장 ‘한반도 비핵화’ 물꼬 트나

The British Council is the UK’s international organisation for cultural relations and educational opportunities and provides IELTS testing in more than 800 locations in over 100 countries.이스라엘, 경위 이례적으로 공개하며 수습…네타냐후, 푸틴과 통화푸틴은 “이스라엘이 격추 안 해"…사태 확대되지 않을 듯 송고(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한국 측으로부터 설명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그는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남북 간의 대화에 대해서 한국 측으로부터 확실하게 설명을 듣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계속해서 (북한의 비핵화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등) 여러 현안 해결을 위한 구체적 행동을 북한으로부터 끌어내기 위해 미국, 한국을 비롯한 관계국과 긴밀히 연대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가 장관은 “한일 정부 간에 여러 루트(경로)를 통해 의사소통 및 정책조율을 하고 있다"며 “회담 결과에 대해서도 적절하게 정보를 공유하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취재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The “International Robotics Industry Exhibition" to be held in Hall 2 of KINTEX Exhibition Center 1 will serve as a venue for the robotics business. Over 200 companies from 20 countries will operate 500 booths to show their industrial robots, service robots, robot parts, smart manufacturing solutions, smart application and software, and drones. ◇ 동남아에서 그랩 독점할까? 눈앞에서 외면을 당하자 그랩도 역시 문제가 될 수 있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습니다. 사실 우버를 집어삼키자 동남아시아 차량호출 시장을 양분해 온 그랩과 우버의 지역 서비스 통합에 지역 국가들이 잇따라 제동을 걸고 있기도 합니다. 사실상 독점 체제가 구축돼 요금 인상 등 부작용이 심각할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죠. 필리핀 공정경쟁 감독기구인 경쟁위원회(PCC)는 그랩에 우버의 동남아 사업 인수작업을 중단하라고 명령하고, 손 뗀다고 발표한 우버에 서비스를 계속하라고 명령했습니다. 싱가포르 경쟁위원회(CCS)도 그랩과 우버에 독자적으로 적용해온 서비스 요금 정책 등을 그대로 유지하라는 임시 조처를 내렸고, 베트남 산업무역부도 양사의 서비스 통합이 경쟁법에 저촉되는지 살피기 위해 그랩에 관련 서류 제출을 요구하기도 했습니다. 어찌 될지 모르겠지만, 독점은 좋아 보이지 않아 보입니다. 더욱이 몇 번 딱지를 맞아보니 그런 느낌이 더 강하게 듭니다. ‘근데 우리나라는 왜 택시만 독점하고 있는겨? 구시렁구시렁’ ◇ 고혈압 예방 생활 수칙 ▲ 음식은 지방질을 줄이고 야채를 많이 섭취하며 싱겁게 먹는다. ▲ 매일 적절한 운동을 통해 살이 찌지 않도록 체중을 유지한다. ▲ 담배는 끊고 술은 삼간다. ▲ 스트레스를 피하고 평온한 마음을 유지한다. ▲ 정기적으로 혈압을 측정하고 의사의 진찰을 받는다. ◇ 고혈압학회가 제시한 올바른 가정 혈압 측정법 ▲ 아침에는 약물 복용 전·식사 전에 측정한다. ▲ 저녁에는 잠자리에 들기 전에 측정한다. ▲ 화장실에 다녀왔을 경우 송고 52시간제로 ‘저녁만 있고 저녁밥 없는 삶’이 될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 이를 기우로 만들려면 생산성을 올려야 한다. 생산성은 기업 주도의 기술혁신뿐 아니라 근면, 창의 등 근로자 개인의 노력과 힘으로도 올라간다. 52시간제로 여가만 늘지 않고 곳곳에서 생산성을 높이는 새 관행이 시작돼야 한다. 이 대목이 바로 ‘다이내믹 코리아’의 에너지를 다시 분출해야 할 지점이다. 일본은행은 향후 정책 전망에 대해 내년 10월로 예정된 소비세율 인상 등을 고려해 “당분간 현재의 매우 낮은 금리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일본은행은 지난 7월 금융정책 결정회의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하되 장기금리의 상승은 일정 부분 용인하기로 했다. 통신은 지난 8월 이후 장기금리의 상승이 일정 부분 있었지만 좁은 범위에서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번 회의에선 정책 수정에 따른 효과도 확인했다고 전했다. 구로다 하루히코(黑田東彦) 일본은행 총재는 오후 기자회견에서 이번 결정과 관련한 구체적 내용을 설명할 예정이다. 송고"동창리 엔진시험장, 미사일발사대 유관국 참관하에 영구폐기 용의""남북군사공동위원회 가동…한반도 전 지역에서 전쟁위험 제거""문 대통령 초청에 따라 이른 시일 내 김 위원장 서울 방문"

제약·바이오 업계는 우선 신약과 바이오시밀러, 복제약을 분류해 개발 단계에 따라 자산화 여부에 차등을 뒀다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신약보다 성공 가능성이 큰 바이오시밀러와 복제약을 하나의 잣대로 판단하는 건 불합리하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면서도 신약 개발의 특수성과 어려움, 제약·바이오 기업의 잠재적 투자 가치 등은 반영되지 않았다는 데는 여전한 아쉬움을 내비치고 있다. 신약은 임상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방북 첫날 숙소인 백화원 초대소로 향하는 동안 연도에 늘어선 평양 시민들로부터 열렬한 환영을 받았다. 한복 출장여대생 또는 정장을 갖춰 입은 평양 시민들은 이날 문 대통령 부부가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순간부터 손에 든 꽃과 한반도기, 인공기를 흔들며 문 대통령 부부를 맞이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무개차를 함께 타고 평양 도심을 지나는 동안에도 환영 인파의 붉은색 꽃물결이 쉼 없이 이어졌다.(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19일 평양공동선언에서 남북 정상이 서해 평화수역과 공동어로구역 설정에 합의하면서 부산지역 수산업계도 북한수역 입어 등 대체어장 확보 가능성에 기대감을 나타냈다. 부산시는 지난 4월 첫 남북정상회담 당시 어려움에 빠진 지역 수산업계 활로 모색 차원에서 해양수산부, 외교부, 통일부 등에 우리 근해어선의 북한수역 입어를 공식적으로 건의했다. 부산시는 북한수역 입어가 성사되면 북한 측과 공동 수산자원관리 방안을 모색하고 중국 어선의 남획을 견제하는 등 우리 어선의 어획량 증대와 경영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 직접 협상 나선 미국…"전례 없는 기회" 아프간에서는 2001년 미국 공격으로 탈레반 정권이 축출된 이후 정부군과 나토 등 연합군을 상대로 한 탈레반의 내전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내전 종식을 위한 회담이 여러 차례 이뤄졌지만, 대부분 아프간 정부가 탈레반의 공식 상대로 나섰다. 탈레반은 그간 아프간 정부를 거치지 않고 미국과 직접 대화를 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왔다. 그러다가 지난 7월 앨리스 웰스 미국 국무부 남·중앙아시아 수석 부차관보가 카타르에서 극비리에 탈레반 측과 만났다.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는 5∼7월 3달 동안 적어도 두 번 이상 미국과 탈레반이 직접 만났다고 보도했다. 양측 고위급 대표단이 아프간 정부를 제외한 채 직접 협상 테이블에 나선 것은 2001년 후 사실상 처음이라고 외신들은 전했다. 양측은 형식적인 만남에 그치지 않고 이후에도 평화협상을 위한 실질적 해법을 찾기 위해 교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존 니컬슨 전 주아프간 미군사령관은 “아프간 내전 당사자들에게 평화를 위한 전례 없는 기회가 찾아왔다"며 “지금이 평화를 위한 적기"라고 말했다. 극단적인 테러를 일삼던 탈레반측 분위기도 과거와 달라졌다. 민간인을 겨냥한 ‘자살폭탄 테러’를 중단하겠다고 지난 7월 밝혔다. 아프간 정부도 지난 2월 탈레반에 합법조직으로 인정할 테니 전쟁을 중단하고 평화협상에 참여하라는 제안을 하는 등 화해의 손짓을 했다. 이어 지난 6월에는 아프간 정부군과 탈레반이 전례 없이 사흘간 휴전하기도 했다. 탈레반 지도부 중 한 명은 CNN에 “정부군이 죽는다면 그들도 아프간인이고 탈레반 또한 아프간 사람"이라며 “전쟁은 양측을 모두 파괴하는 결과만 가져올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 같은 분위기에 대해 CNN은 “17년 내전 끝에 탈레반 야전 사령관들이 평화회담에 마음을 여는 신호를 보냈다"고 평가했다. (광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광주시는 전남대학교와 공동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모한 ‘ 송고7년간 국비 135억…인공지능 활용 배터리 등 응용기술 연구 회담에서 랴오닝 주지사 Tang Yijun은 “랴오닝은 중국 동북부에서 독특한 지리적 이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일대일로” 건설에서 중요한 교점인 랴오닝은 중국 동북부의 지원을 받고 있으며, 보하이 림(Bohai rim)에 가깝고, 동북아시아를 향해 열려 있으며, 활기와 활력으로 가득하다.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사회복지법인 인클로버재단(이사장 한용외)은 다문화청소년의 한국역사와 문화에 대한 관심을 키우기 위해 역사문화탐방 사업인 ‘고(古)고(GO)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대명복지재단 후원으로 진행되는 이번 사업은 서울·경인 지역에 사는 14세∼18세 다문화가정 청소년 60명을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참가비는 무료다. 참가자들은 오는 10월 27일 진행되는 역사퀴즈대회 ‘도전!황금벨’에 참여해야 하며 인클로버재단은 이 가운데 15명의 탐방단을 선발할 계획이다. 선발된 학생들은 11월 24일부터 25일까지 1박2일간 대명리조트 변산에서 진행되는 문화탐방에 참여한다. 역사퀴즈대회 1등과 2등을 차지한 학생에게는 각각 100만원, 50만원의 장학금도 지급된다. 탐방 신청은 10월 5일까지 재단 홈페이지(www.inclover.or.kr)에서 관련 서류를 내려받아 작성한 뒤 이메일(inc2009@inclover.or.kr)로 제출하면 된다. 문의 ☎ 02-508-1922. 송고

보도에 따르면 쿡 CEO는 전날 닛케이의 인터뷰 요청에 이렇게 답한 뒤 “우리는 소비자들이 추구하는 넓은 폭이 있다는 걸 안다. 또 사람들이 지불할 수 있는 넓은 폭의 가격대가 있다"고 말했다. 쿡은 “많은 혁신과 가치를 제공한다면 기꺼이 그것에 대해 대가를 지불할 사람들의 영역이 있다는 것을 늘 생각해왔다"면서 “우리에겐 합리적인 사업을 할 수 있는 상당한 규모의 사람들이 있다"고 덧붙였다. 쿡의 언급은 전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베일을 벗은 신형 아이폰의 가격이 역대 가장 비싸게 책정됐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아이폰 XS 가격은 999달러(113만 원), XS맥스는 1천99달러(124만 원), XR은 749달러(85만 원)부터 판매된다. 하지만, 512기가바이트(GB)의 최대 스토리지 용량을 적용하면 아이폰 XS맥스 가격은 1천449달러(163만원)까지 올라갈 수 있다. 이는 세전 가격으로, 국내에 출시되는 아이폰 가격은 이보다 훨씬 높다. 환율 변동성까지 고려하면 단순 환산가격보다 실제 국내 출시 가격이 최대 20만 원 정도 높게 책정된다. 10월 말 국내에 출시될 것으로 보이는 신형 아이폰 가격은 XR을 포함해 모두 100만 원 선을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512GB 용량의 아이폰 XS맥스는 205만 원에 달할 것이라는 예측도 나왔다. 아이폰 XS맥스는 6.5인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슈퍼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프리미엄 대화면 스마트폰이다. 아이폰 XS와 XS맥스 출시일은 오는 21일로 정해졌다. 선주문은 14일부터 받는다. 미국, 일본 등 16개국에서 먼저 출시되며 우리나라는 1차 출시국에서 제외됐다. ※ 오준 세이브더칠드런 이사장은 경기고, 서울대학교 불어불문학과, 미국 스탠퍼드대학교 대학원 국제정책학과를 졸업했다. 송고 (전주=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사실 아이들을 위한 마라톤은 잘 없어요. 처음에는 행사 취지는 잘 몰랐고요. 애들이 해보자고 해서 한 건데 기부하는 것도 좋고 성취감도 생기니 더 좋지요" 남편과 두 자녀, 아들의 친구와 함께 송고(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한국 측으로부터 설명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그는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남북 간의 대화에 대해서 한국 측으로부터 확실하게 설명을 듣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계속해서 (북한의 비핵화와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등) 여러 현안 해결을 위한 구체적 행동을 북한으로부터 끌어내기 위해 미국, 한국을 비롯한 관계국과 긴밀히 연대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가 장관은 “한일 정부 간에 여러 루트(경로)를 통해 의사소통 및 정책조율을 하고 있다"며 “회담 결과에 대해서도 적절하게 정보를 공유하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취재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We observed a statistically significant synergism between different doses of MEN1112/OBT357 and 5-Azacytidine and Decitabine on a number of AML cell lines," said Monica Binaschi, PhD, Director of the Preclinical and Translational Oncology Department of Menarini Ricerche. “These results seem to confirm the immune-modulatory role of 5-Azacytidine and Decitabine, which may increase the sensitivity of leukemic cells to MEN1112/OBT357. These new findings suggest that pretreatment with these two agents could promote and enhance tumor cell killing activity by MEN1112/OBT357, and provide a strong rationale for evaluating these combinations in clinical trial." (고성=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된 경남 고성군이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팔을 걷었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19일 군청에서 언론 브리핑을 열고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건설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밝혔다. 백 군수는 “조선산업 경기 침체로 고용위기 지역,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됐다"며 “패닉상태인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공사 중 800여억원 사업을 군내 업체 대상으로 발주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백 군수가 7월 23일 시공사인 SK건설 안재현 사장 등을 군에서 만나 합의한 사안이다. 사업 마무리 단계인 도로개설, 조경, 기계장비 설치 등 800여억원에 달하는 발주사업을 군내 기업이 맡는다. 고성그린파워가 발주하고 SK건설이 시공사로 참여한 고성하이화력발전소는 1천40㎿ 화력발전소 2기 규모로 건설되고 있다. 고성군 하이면 덕호리 산 일원에 들어서며 5조1천960억원이 투입됐다. 공사는 2015년 10월에 시작, 2021년 10월께 마무리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욕실전문기업 로얄앤컴퍼니가 운영하는 갤러리로얄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 로얄라운지의 갤러리로얄에서 진행되는 생활공예 전시 ‘두드리고 빚어, 채우다’를 송고 지난 6일 서초구의 한 빵집에서 만난 김승현, 남궁옥분, 민해경은 얼핏 봐도 허물없이 편하게 지내는 사이임을 알 수 있었다. 1970~90년대를 주름잡았던 청춘스타들이 이제는 50~60대가 돼 서초동 골목골목에서 수시로 만나 우정을 나누고 있다는 것 자체가 정겹고 따뜻해 보였다. 이들 ‘동네 친구’들은 공연도 하고 기부도 한다. 2016년 한전아트센터에서 문화소외계층을 위해 무료공연을 했고, 2017년 서초문화예술회관에서 펼친 공연의 수익금 1천500만원을 소년소녀가장을 위해 기부했다. 서초구민으로서 지역사회에 봉사도 한다. 지난해 ‘서리풀페스티벌’의 일환으로 양재천 수변무대에서 열린 ‘양재천 연인의 거리 콘서트’가 바로 이들이 꾸민 것이다. 야외 콘서트 음향 조건상 1천500명이 적정한 공간에 3천명 가까운 인파가 몰려들었고, 1시간30분 예정했던 공연이 쏟아지는 ‘앙코르’에 2시간30분이나 이어졌다. 고대 로마인들이 쓰던 언어인 라틴어를 연마함으로써 서양 문명의 근간이 된 고전을 깊이 이해하고, 이를 통해 인간 본연의 고귀하고, 아름다운 정신을 회복하자는 취지로 설립된 라틴어 연구소 겸 학교인 ‘아카데미아 비바리움 노붐’(Academia Vivarium Novum·이하 비바리움 노붐)이 2년 전 이곳으로 터전을 옮기면서다. 비바리움 노붐은 1980년 이탈리아 남부 나폴리 인근에서 태동한 뒤 2000년 남부 이르피니아에서 현재와 같은 형태의 라틴어 교육원의 문을 열어 전 세계 인문학도들에게 살아있는 라틴어를 전파하는 산실 역할을 하고 있다. ‘물고기를 키우는 곳’이라는 뜻을 지닌 비바리움은 544년 이탈리아 수도사 카시오도가 고전 연구를 목적으로 칼라브리아 주의 한 수도원 내에 설립한 고전문화연구소의 이름에서 따온 것이다. 아카데미아와 노붐은 라틴어로 각각 ‘학교’와 ‘새롭다’는 의미를 지닌다. 국토부가 아예 직권으로 그린벨트를 해제하는 방안도 검토 대상이다. 현재 송고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정부가 오는 21일 수도권 집값 안정을 위한 주택공급 대책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서울에서 어느 정도의 신규 주택 공급 목표가 제시될지 주목된다. 19일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등에 따르면 현재 양측은 수도권 주택 공급방안 발표를 앞두고 정책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국토부는 신규 주택공급 효과를 높이려면 강남권 등 양질의 입지에서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을 해제해 신규 택지를 확보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서울시는 그린벨트 해제에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에 최근 서울시는 회의에서 국토부에 그린벨트를 해제하지 않아도 도심 내 유휴부지를 택지로 개발해 6만2천호를 공급할 수 있다고 제시했다. 서울시가 공급할 수 있다고 밝힌 곳은 송파구 가락동 옛 성동구치소 부지 등 시유지와 유휴부지, 사유지 등이 포함된 20여곳으로 알려졌다. 서울시의 이같은 제안은 그린벨트 해제는 절대 안 된다는 의지의 표현으로도 읽힌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상업지역 내 주거비율을 기존 80%에서 90%로 높이고, 준주거지역에서는 용적률을 400%에서 500%로 올려 공공임대주택 등 주택공급을 확대한다는 방안도 제시했다. 국토계획법상 상업지역에서 주상복합을 지을 때 연면적 중 주거용의 비율 상한은 90%이며 준주거지역의 용적률은 상한이 500%로 설정돼 있다. 서울시는 이 법정 한도보다 낮게 설정해 도심 인구 과밀을 막았는데, 이를 법적 상한까지 풀어주겠다는 것이다. 물론, 사업자가 이 상한까지 주거비율이나 용적률을 받으려면 그에 비례해 임대주택을 더 지어야 한다. 국토부는 서울시의 이같은 출장샵후기 주택 공급 확대 방안에 대해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지는 않고 있다. 다만 강남 유력지역 그린벨트를 풀어 신규 택지를 확보하는 것에 비해서는 개별 택지가 너무 작아서 효과가 크지 않으리라고 우려하는 분위기다. 국토부 관계자는 “아직은 서울시와 계속 실무 협의를 하고 있다"며 “21일 발표 전까지는 최선의 결과를 내놓기 위해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완성품·원부자재 실은채 ‘남부여대’식 귀환 줄이을 듯공단내 등록설비 반출은 북측과 별도 협상 필요(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정부가 송고 나아가 상당히 낮은 전송 손실을 지닌 EA-2000는 연성 및 경성 CCL 모두에 적용이 가능하다. 스마트폰 및 기타 모바일기기, 기지국, 서버 및 자동차부품용 PCB 등 그 활용 가능성은 매우 많다. EA-2000 생산시설의 대규모 확대 결정은 임박한 5G 실용화에 맞물려 상당한 수요 증가가 있으리라는 관측에 따른 것이다."새 대입제도 마련보다 공정성 강화가 중요"…"유아 영어교육은 의견 수렴할 것"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미래형 인재를 선발하는 데 적합한 논술형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도입하는 데 송고"새 대입제도 마련보다 공정성 강화가 중요"…"유아 영어교육은 의견 수렴할 것"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미래형 인재를 선발하는 데 적합한 논술형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도입하는 데 송고

송고24일 시간당 403TB에 달할 전망…기지국 용량 증설·상황실 운영(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추석 연휴 기간 데이터 사용량이 급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동통신 3사가 특별 근무 체제에 돌입한다. 19일 SK텔레콤[017670]에 따르면 추석 당일인 24일 귀향·귀성객의 미디어 시청이 급증하면서 LTE 데이터 사용량은 시간당 최대 403TB(테라바이트, 약 41만3천GB)로 평소보다 11.3% 증가할 전망이다. 이는 2GB 용량의 영화를 약 20만6천편 내려받을 수 있는 수준이다. 연휴 기간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 사용량은 51.5% 급증하고, 해외 로밍 이용자도 15% 증가할 것으로 SK텔레콤은 예상했다. SK텔레콤은 통신 사용량 급증에 대비해 21∼26일 통화품질 집중 감시 체계에 돌입한다. 2천200여명의 전문인력을 투입해 특별 소통 상황실을 운영하고, 트래픽 급증 지역에 이동 기지국을 출장업소 급파할 계획이다. 앞서 고속도로·공원묘지·대형마트 등 트래픽 밀집 지역에 기지국 용량을 증설했고, 와이파이 장비도 추가로 설치했다.(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조혈모세포는 혈액 내 적혈구와 백혈구, 혈소판을 비롯한 각종 면역세포를 만든다고 해서 ‘어머니 세포’로 불린다. 보통 병든 조혈모세포를 빼내고 건강한 조혈모세포를 이식하는 방식으로 백혈병이나 악성 림프종을 치료하는 데 쓰인다. 조혈모세포는 주로 골수와 말초혈에 들어있다. 이중 말초혈은 골수 내 조혈모세포를 뼈 외부로 유도해 채혈하는 방식으로 채취한 혈액을 말한다. 전신마취가 필요한 골수보다 채취과정이 훨씬 편리하면서도 다량의 조혈모세포를 포함하고 있어 난치성 혈액 종양을 치료하는 데 많이 쓰인다. 실제 말초혈 이식을 받은 사람은 2007년 230명, 2008년 315명, 2016년 526명 등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복지부는 이처럼 말초혈 이식이 보편화함에 따라 최근 ‘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개정해 환자에게 이식될 수 있는 장기에 말초혈을 추가했다. 개정안에는 손과 팔도 이식 가능한 장기로 함께 지정됐다. 이 법률 시행령은 오는 9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포화상태 도달한 레스보스섬 모리아 난민캠프 과밀화 해소 차원(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그리스 정부가 섬 지역 난민캠프의 과밀화 문제를 완화하기 위해 레스보스 섬의 난민캠프에 수용된 난민 2천명을 이달 말까지 본토로 옮길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디미트리스 차나코풀로스 그리스 정부 대변인은 18일 “모리아 난민캠프의 상황은 정말 어렵다"며 이달 말까지 이곳의 난민 2천명을 본토로 이송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의 축산업자들이 새끼양을 산 채로 잔인하게 도축하는 등 동물학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프랑스 남서부 바스크지방에 있는 도축장 직원들은 송고 송고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남북이 평양 정상회담을 통해 연내에 주요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기 위한 착공식을 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남북 사회간접자본(SOC) 건설 협력도 급물살을 타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9일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하고서 “남과 북이 올해 내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또 조건이 마련된다는 전제하에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도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와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선 주목되는 것은 철도와 도로 연결 공사의 착공을 올해 안에 하는 것으로 못 박은 것이다. 지금까지 정부는 대북제재를 의식해 남북 철도와 도로 연결 및 현대화 사업에 대해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다. 북미 정상회담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북미 간 북핵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고 대북제재도 여전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정부는 이제는 대북제재와 상관없는 남측 구간의 공사에 대해서는 가능하다는 시그널을 보내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실종된 딸을 찾는 아빠의 ‘랜선 스릴러’를 그린 ‘서치’와 국산 추석영화 중 가장 먼저 개봉한 ‘물괴’가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놓고 각축전을 벌였다. 1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서치’는 주말 이틀(15∼16일)간 40만7천260명을 불러들이며 누적 관객 251만7천12명을 기록했다. 실종된 딸을 찾기 위해 수천 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계정을 뒤지며 딸의 흔적을 추적해가는 아빠 이야기로, 러닝 타임 대부분을 PC 화면으로 꽉 채우는 독특한 연출로 화제가 됐다.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김기훈 황재하 기자 = “성매매특별법 시행 전 하루 손님 수가 송고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과 러시아 정상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최근 열린 동방경제포럼에서 결속을 다진 데 이어 대규모 합동 군사훈련까지 벌이며 밀월 관계를 과시했다. 특히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대표와 합동 군사훈련을 참관하는 등 미국을 겨냥한 양국간 군사협력 강화가 속도를 내는 분위기다. 이런 가운데 한정(韓正)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 겸 상무부총리는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러시아를 방문해 중러간 투자 강화 방안을 논의하기로 하는 등 경제협력 또한 최고조에 이르고 있다. 14일 중국 국방부에 따르면 웨이펑허(魏鳳和) 중국 국방 담당 국무위원 겸 국방부장은 지난 12일부터 13일까지 시 주석의 대표로서 중국 대표단을 이끌고 러시아를 방문해 옛 소련 붕괴 이후 최대 규모 합동 군사훈련인 ‘동방-2018′을 지켜봤다. 웨이 국무위원은 바이칼 호수 인근 자바이칼주(州)의 ‘추골 훈련장’에서 푸틴 대통령,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 등과 실사격 훈련과 열병식 등을 참관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13일 동방경제포럼에서 시 주석과 만나 전면적 전략 협력 동반자 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발전시켜 나기로 했다고 웨이 국무위원에게 소개했다. 푸틴 대통령은 ‘동방-2018′ 훈련에 중국군이 참여해 뛰어난 능력을 보여줬다고 칭찬하면서 “중러 양군이 협력을 강화해 유라시아 지역 및 전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함께 지키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웨이 국무위원은 현재 중러 관계가 역사적으로 가장 좋다면서 “이번 군사훈련은 중러간 전면적 전략 협력 동반자 관계가 높은 수준에 올랐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화답했다. 그는 “양국이 이번 훈련을 통해 전략적 신뢰와 우의를 과시하고 지역 평화 및 안전을 함께 수호하겠다는 신념을 드러냈다"고 강조했다. 이번 훈련에는 러시아 중부군관구와 동부군관구 소속 부대들과 중국 군대 등에서 모두 2만5천여 명의 병력, 7천여 대의 각종 군사장비, 250대의 군용기 등이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58만㎡에 가족공원, 뷰티·메디컬센터, 복합엔터테인먼트 등 조성(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개발계획 수립 후 20년째 답보상태에 있던 청주 밀레니엄타운 개발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연말 일대일로 국가 GPS 서비스…’무인 고속철’ 운행도 지원(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우주굴기(堀起·우뚝 섬)’를 지속적으로 추진 중인 중국이 범지구적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인 베이더우(北斗·북두칠성) 시스템 구축을 위한 쌍둥이 항법위성을 추가 발사했다고 관영매체가 보도했다. 26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 25일 베이더우 항법위성 2대를 단일 운반용 로켓에 탑재해 우주로 쏘아올리는데 성공했다. 창정(長征)-3호B 운반로켓은 이날 중국 남서부 쓰촨(四川)성 소재 시창(西昌)위성발사센터를 이륙했으며, 이는 창정 로켓 시리즈의 통산 283번째 임무였다고 발사센터의 소식통이 밝혔다. 쌍둥이 위성은 로켓 발사 후 3시간이 조금 지나서 궤도에 진입했다. 일련의 시험을 마치고 쌍둥이 위성은 이미 궤도에 위치한 10개의 기존 베이더우 3세대 위성들과 함께 작동하게 된다. 이번에 발사된 위성 2개는 중국과학원 소형인공위성혁신연구원에서 개발됐다. 베이더우 위성위치확인시스템은 2000년 중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2012년 아시아태평양지역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개시했다. 이어서 중국은 올 연말부터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 국가들에 대한 위성위치확인 서비스를 지원하고, 2020년께 30개 이상의 위성을 통해 범지구적 서비스를 할 예정이다. 특히 베이더우 시스템은 오는 2022년 베이징(北京)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베이징과 공동개최지인 허베이(河北)성 장자커우(張家口)를 연결하는 징장(京張·베이징~장자커우)고속철의 스마트 기술과 연계해 철도기관사 없는 고속열차 운행을 돕게 된다. 베이더우 시스템의 설계를 맡았던 양위안시는 “신형 원자시계를 설치한 베이더우 3세대 위성은 미국 등의 기존 GPS 시스템보다 10배 더 정확한 위치파악을 가능케 해 한다"고 말했다. 모든 영업점 직원을 대상으로 금융사기 예방 교육을 벌이는 한편 의심거래에 대한 경찰 신고 체계를 강화했다. 이런 노력 덕에 올해 들어 송고(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부산은행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전화금융사기를 예방하기 위한 캠페인을 벌인다. 부산은행은 최근 금융사기 피해 사례의 패턴을 분석하고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한 ‘이상거래탐지시스템’(FDS)을 적용해 금융사기에 대비하고 있다. (선양, 중국 2018년 8월 21일 AsiaNet=연합뉴스) 8월 18일, 제7회 Shenyang Faku AOPA(Aircraft Owners and Pilots Association of China) International Flight Convention이 선양 시 정부의 주최로 Shenyang General Aviation Industrial Base와 Senyang Caihu Holiday Resort에서 개최됐다. 이번 대회에서 다양한 공연을 선보이기 위해 우수한 항공운항팀과 항공 협회가 초청을 받았다. 동력형 패러슈트, 견인형 패러슈트, 고정익 비행체, 헬리콥터 등을 포함해 약 100대의 항공기가 관중에게 멋진 공연을 선보였으며, 국내외 총 10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모여서 이를 관람했다. 올림픽 금메달만 송고(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은퇴한 육상 ‘단거리 황제’ 우사인 볼트(32·자메이카)가 자신에게 축구에 대한 영감을 준 주인공으로 ‘축구황제’ 펠레(78·브라질)를 꼽았다. 볼트는 16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와 인터뷰를 통해 펠레는 자신이 1년 전 육상에서 은퇴한 이후에도 운동을 계속하도록 격려한 많은 사람 중 한 명이라고 밝혔다. 볼트는 “축구에는 많은 영웅이 있다"면서 “나는 위대한 펠레를 알고 있으며 그가 나를 축구로 이끌었다"고 말했다. 이어 볼트는 “어릴 때부터 축구선수가 되는 것이 꿈이었다"면서 “내가 축구선수로 변신하는 데 가장 결정적인 영향을 준 사람이 바로 펠레"라고 덧붙였다. ◇ 한 집 건너 한 집마다 순대 식당…청화집 4대째 영업 중 병천에 들어서면 줄줄이 늘어선 순대 식당의 간판들이 손님을 반긴다. 길이 1km에 이르는 아우내순대길 주변에서 영업 중인 순대 식당은 23곳이나 된다. 왕복 2차선 양쪽에 한 집 건너 한 집이 순대 식당으로 들어차 있다. 주중, 주말 가리지 않고 순대 거리는 그 맛을 찾아 나선 사람들로 늘 북적인다. 1950년까지만 해도 순대를 파는 곳이 극히 적었다고 한다. 이들 국밥집은 장날이 되면 야외에 좌판을 깔고 손님을 맞았다. 솥을 거는 부뚜막만 있으면 어디서나 팔 수 있는 음식이 바로 순대국밥이어서다. 가난하고 배고프던 시절에 값싸고 영양 많은 순대국밥은 서민들에게 사랑받는 대표 음식이었다. 국밥 한 그릇이면 끼니를 해결하기에 충분했다. 지금의 식당 중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진 곳은 청화집이다. 1968년 현 위치에 간판을 처음 걸고 출발해 현재 김정수(44)씨가 4대째 운영하고 있다. 이어 충남집, 돼지네 등 식당들이 하나둘 뒤따라 들어선 것이다. 윤웅렬(41) 병천순대협회장은 “옛날에는 배고파서 먹었던 순대가 오늘날에는 별미 음식으로 자리를 잡으면서 남녀노소 가리지 않는 누구나 좋아하는 음식이 됐다"고 말했다.

진일보한 것은 미국 본토를 겨냥한 대륙간 탄도미사일 발사대 폐쇄 과정에 대한 미국의 검증 요구 수용이다.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미국은 비핵화 조치의 일환인 미사일 발사장 폐쇄에 대한 검증을 요구했지만 북한은 이를 거부해왔다. 이번에 북한이 ‘유관국 전문가의 폐쇄 현장 참여’를 허용한 것은 미국의 요구를 수용하는 쪽으로 선회한 것이다. ▲ 이종현씨 별세, 이언구(전 충북도의회 의장)씨 부친상 = 16일 오전 3시, 충주 탄금장례식장 특1호실, 발인 19일 오전 8시. ☎ 043-842-4444 (충주=연합뉴스) 송고 성공적인 개막식에 이어 8월 23~26일 멋진 주제의 전시회들이 대중에게 무료로 개방될 예정이다. 한 예로, “판다 보호 연구 성과 전시회”, “판다 문화 미술 전시회”, “판다 문화 랜턴 전시회”가 예정돼 있다. 이들 전시회는 사진, 영상, VR, 합성수지로 보존된 표본, 과학 연구 전시물, 미술 작품 및 중국풍의 랜턴 같은 다양한 매개체를 독창적으로 활용함으로써 다면적이고 다각적인 관점에서 판다 이야기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이를 통해 풍부한 생태계 문화, 보호 연구 문화, 국제 교류 문화 및 판다와 관련된 공익 도모 문화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돼지검사 7억2천여만 건 실시…세관 검역 강화(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이달 4건의 아프리카돼지콜레라(ASF) 발생 이후 전국적인 질병통제·방지 노력에도 ASF 추가 발생 가능성이 있다고 중국 농업농촌부가 밝혔다. 30일 중국 관영 차이나데일리에 따르면 전날 출장코스가격 농업농촌부(이하 농업부)는 “ASF의 정확한 발생 출처를 찾기 위한 조사를 진행 중이며, 질병 전개국면에 불확실성이 남아있다"고 밝혔다. 신문은 돼지에게 치명적이지만 사람에게 무해한 ASF와, 사람에 전염되는 돼지독감 바이러스를 혼동해선 안된다는 전문가들의 견해를 전했다. 농업부는 “이웃 국가에 오랫동안 ASF가 유포됐기 때문에 ASF가 중국에 다시 유입될 위험성이 높다"고 밝혔으나 특정 지역을 명시하진 않았다. 지난 1일 동북부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에서 ASF가 처음 발생한 이래 중국에서 이달 4건의 발병사례가 보고됐다. 농업부는 4개 성(省)에서 500여 마리의 돼지가 ASF로 폐사했고 4건의 발생이 모두 통제하에 있다고 밝혔다. 농업부는 “ASF 발생 이후 지방 당국에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한 격리조치 및 돼지우리·사육설비 소독을 하도록 지도하는 등 다양한 질병통제·예방조치를 취했다"며 “공안부처와 협력해 ASF 출처를 추적했다"고 설명했다. 부처는 ASF 전파 위험성을 없애고자 돼지 사육·거래·도축에 걸쳐 관찰 및 검사를 실시하도록 중국 전역의 농정당국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각 지방 당국은 지난 29일까지 중국 전역에서 기르는 개별 돼지에 대해 7억2천100만여 건의 검사를 실시했다. 일부 돼지는 한차례 이상 검사를 받기도 했다. 또한 중국 전역의 세관 당국은 ASF 발생 국가에서 온 물품에 대한 검역을 강화했다. 베이징(北京) 세관은 12개 국가에서 중국에 도착한 40개 항공편에 대한 검역 강도를 높였다고 밝혔다. 신문은 “중국이 세계 최대의 돼지고기 생산국인 동시에 최대 소비국"이라며 “유엔 식량농업기구(FAO)가 지난 28일 발표한 성명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질병 확산을 막기 위해 ASF 발생지역인 4개 성에서 2만4천여 마리의 돼지를 도살했다"고 전했다. 중국에서 발견된 바이러스가 지난해 동부 러시아에서 돼지에게 감염된 바이러스와 유사하지만 발병 근원에 관한 결정적인 증거는 없다고 성명은 밝혔다. 후안 루브로스 FAO 선임 수의사는 “돼지제품 이동으로 질병이 빠르게 퍼질 수 있고, 최근 사례에서 보듯이 살아있는 돼지보다는 돼지제품 이동 때문에 바이러스가 중국 내 다른 지역으로 전파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중국 농업부는 “ASF가 1921년 아프리카 케냐에서 처음 발견됐고 1957년 아프리카 대륙을 넘어 전파됐다"며 “올해 중·동부 유럽 11개국에서 2천710건의 발병이 보고됐다"고 밝혔다.▲ 건국대학교병원은 신경과 한설희 교수(건국대병원 의료원장)가 ‘한설희 명의의 치매 걱정 없는 행복한 노후’를 출간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책은 치매를 예방하고 진단하는 방법과 단계별 증상 소개, 준비하고 받아들이는 방법 등이 담겼다. 치매에 대한 오해와 속설을 풀기 위해 진료실에서 환자가 가장 많이 하는 질문 10가지와 답변도 실렸다. 한 교수는 대한치매학회를 창립해 초대 회장을 역임한 치매 분야 권위자로, 현재 건국대병원 의료원장 및 건국대학교 의무부총장을 맡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중국이 일대일로 이니셔티브(Belt and Road Initiative)를 추진하고 BRICS 협력이 성공적인 20년째를 맞이함에 따라, 둥관은 중국에서 성장하고자 노력하는 남아프리카의 회사를 위한 기능적 다리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남아프리카의 사업가들은 이 도시와 교역하며 중국과 사업을 하고, 중국 사람들과 거래하는 기술을 체득했다.(제주=연합뉴스) 제주의 가을밤을 문화예술로 수놓는 ‘제주 모관야행’이 다음달 5∼6일, 19∼20일 2차에 걸쳐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 제주목관아 일대에서 열린다.

▲ 문화일보 = 김정은 조속한 서울答訪 바람직하나 北核폐기 더 급하다 청와대와 장ㆍ차관 업무추진비 유용 논란 眞相 밝혀야 급기야 농민들이 10億 피해 배상 요구한 ‘洑 코드 개방’ ▲ 내일신문 = 2008년 금융위기, 그 후 10년 ▲ 헤럴드경제 = 남북경협 진전 위해서라도 비핵화 성과 도출해야 대안이 있다는데 그린벨트를 왜 해제하려는가 –독립기념관은 독립운동사 연구의 전문기관으로 위상을 강화해야 한다. ▲ 독립기념관 내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를 활성화하고 싶다. 그야말로 독립운동사 연구센터가 되면 좋겠다. 독립운동사 연구자의 세대 단절이 심각하다. 독립운동사 전공자들은 정년 퇴임을 했거나 이를 앞둔 교수들이 많다. 독립운동사를 공부하는 젊은 세대는 수도 적고 아직은 앞세대 만큼의 연구 업적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독립운동사 연구가 위축되고 있으니 독립운동사연구소가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 예천 현대식 미곡종합처리장 준공 (예천=연합뉴스) 예천군은 19일 개포면 경진리에 현대식 미곡종합처리장을 준공했다. 쌀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132억원을 들여 로봇 자동적재시스템과 같은 완전 자동화 시설을 구축했다. 벼 6천600t을 저장할 수 있고 1시간마다 백미 10여t을 생산할 수 있다. 송고"남측단체, 북 제안에 불응…접촉 신청도 없어"(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정부는 송고 또한, 에어비퀴티는 커넥티드 및 자율 차량을 위한 견고한 엔드투엔드 및 미래에도 사용할 수 있는 사이버보안 시스템을 제공할 수 있는 세이프라이드 브이센트리(SafeRide vSentry™) 다층 사이버보안 솔루션과 OTA매틱 데이터관리 및 엣지 분석 모듈의 통합을 시연할 예정이다. 세이프라이드 브이센트리는 차량 보안을 실시간으로 안정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취약점을 발견할 수 있는 AI(인공지능) 머신러닝(Machine Learning)과 딥러닝(Deep Learning) 기술을 활용해 결정적이고 휴리스틱한 사이버 위협을 방지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OTA매틱의 데이터 에이전트에서 실행되는 브이센트리 이상 탐지모듈이 새로운 취약성을 악용하는 차량 사이버 공격을 탐지하면 해당 시스템은 에어비퀴티의 OTA매틱 서비스에 경고 알림을 전송해 차량 자산 및 탑승자 보호 시스템을 복원하고 취약점을 개선하기에 적절한 차량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전송 및 설치한다. 주택구입태도지수는 서울 동북권(성동, 광진, 동대문, 중랑, 성북, 강북, 도봉, 노원구)을 제외한 모든 권역에서 상승했다. 종로·용산·중구 등 도심권( 송고2개 분기 연속 상승…30대 이하 주택구입 의사 큰 폭 상승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미국 언론을 비롯한 주요 외신은 일단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비핵화 협상에 있어 긍정적인 신호로 평가했다. 특히 공동선언에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이 명시되고, 이에 대해 청와대가 “실질적 종전을 선언한 것"이라고 밝힌 데 대해 외신은 남북이 “전쟁 없는 시대"를 약속했다며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나 북한 비핵화 관련 부분에서는 합의 내용이 미국이 기대하는 조치에는 미치지 못하고 구체성도 부족했다면서 미국 정가를 비롯한 전문가들 사이에서 회의론은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일상생활에 지장 없는데도 5·6급 일괄면제…"질병을 병역기피 수단으로 악용""대체복무로 국가에 기여해야" vs “형평성 논리로만 판단하면 안 돼" (서울=연합뉴스) “남북한 민간교류의 접점을 늘려나가는 게 바로 통일운동입니다."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 이창복(80) 상임대표의장은 이 시대 대표적인 통일운동가 가운데 한 명이다. 그가 이끄는 6·15위원회는 민간교류를 통해 통일을 앞당겨보자는 취지에서 결성된 통일운동연대기구다. 이 기구는 2000년 남과 북의 정상이 처음으로 만나 민간교류의 물꼬를 텄던 ’6·15 남북 공동선언’에 정신적 기반을 두고 있다. 작년 말까지만 해도 한반도는 군사적 긴장이 극에 달했다. 일촉즉발의 위기에 처해 있던 한반도의 전운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말끔히 걷혔다. 평창올림픽이 ‘평화올림픽’으로 치러진 것이다. 그 동기 부여를 6·15위원회가 했다. 6·15남측위와 북측위 대표단이 작년 중국에서 만나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들어보자고 의기투합했다. 이 의장은 “민간의 약속이 남북한 정부 차원의 약속으로 이어진 대표적인 사례 가운데 하나"라며 통일로 가기 위한 민간교류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6·15선언 18주년을 앞두고 이 의장을 만났다. 구호가 난무하는 소란스러운 길을 따라 야스쿠니신사 영내에 들어서자 군복을 차고 장총을 든 노인들이 거수경례를 하고 있었다. 자신을 92살이라고 밝힌 한 노인은 엄숙한 표정으로 행인들을 꾸짖었다. 평화헌법을 지키려는 사람들을 ‘평화 바보’라고 욕하던 그는 “당장 헌법을 뜯어고쳐라"고 소리를 질렀다. 군복을 입은 한무리의 남성들은 참배객들 바로 옆에서 무리를 짓고 서서 아베 총리가 직접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남성들은 “아베 총리는 여기 와서 정정당당히 앞에 서서 만약 전쟁이 일어난다면 다시는 지지 않겠다고 결의를 맹세해야 한다"고 외쳤다. 이날 기자가 야스쿠니신사에 간 오전 11시께 참배를 위해 줄을 선 사람들은 600~700명이나 됐다. 한 줄에 10여 명씩 늘어선 참배객들이 만든 줄은 100m를 훌쩍 넘겼다. 신사 내에는 군복을 입고 일장기를 흔들며 개헌과 전쟁을 외치는 우익들이 활보했지만, 대부분의 참배객은 일본 어느 유원지를 가도 쉽게 볼 수 있을 법한 평범한 시민들이었다. 극우들의 외침이 ‘보통’ 일본인들 사이에도 스며든 것이다.

올해처럼 폭염이 내리쬐던 1983년 여름이었다. 일회성으로 6월 말 방송된 이산가족 찾기 프로그램은 예상도 못 한 수많은 이산가족의 아픔과 함께 생방송을 이어갔다. 단일주제 생방송 기록을 남기며 그해 11월 중순까지 총 453시간 45분 동안 방송됐고, 모두 10만952건의 신청 건수가 접수되어 1만180여 이산가족이 상봉했다. 그해 여름은 그냥 ‘눈물바다’였다.(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대한주택보증이 1일 남북하나재단에 북한 이탈 주민(새터민)의 자립을 지원하기 위한 후원금 1억원을 전달했다. 후원금은 새터민의 공동생활시설과 그룹홈 개보수 사업, 탈북여성 쉼터와 새터민 청소년 장학사업 등에 쓰인다. 주택보증은 지난해부터 사회 공헌 활동의 일환으로 새터민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가죽 재킷에 후줄근한 청바지 차림. 운동화 끈을 바짝 동여맨 채 범인을 쫓아 달리고, 차량 추격전에 맨손 격투가 일상인 사람. 우리 영화가 그리는 형사의 전형이다. 그러나 영화 ‘베테랑’의 ‘서도철’(황정민 분)이나 ‘공공의 적’ ‘강철중’(설경구 분) 같은 형사가 현실에 얼마나 존재할까. 10여 년 전 일선 경찰서 출입 당시 구내식당에서 함께 식사하던 한 형사는 영화·드라마가 형사 이미지를 다 망쳐놨다고 열변을 토했다. 어느덧 한국 형사물의 클리셰가 돼 버린 정의감에 불타 앞뒤 가리지 않는 형사는 현실에서 극소수에 불과하다. 그런데도 장르 특성상 혹은 영화 재미를 위해 과하게 어깨에 힘을 주고 현실과 한참 어긋난 길을 택한 영화가 대부분이다. 10월 개봉 예정인 ‘암수살인’ 역시 형사물이다. 그러나 기존 형사물과는 결을 달리한다. 잔인한 살해 장면이나 심장 박동수를 끌어올리는 격투신, 말초신경을 자극하는 선정적인 연출은 일절 배제했다. 현실적인 형사 모습을 스크린에 옮겼음에도 재미를 놓치지 않은 것은 물론 묵직한 메시지까지 던진다. 인공 조미료를 가미하지 않고 날 것 그대로의 재료로 담백하고 깊은 맛을 내기를 고집하는 맛집을 연상케 한다.국제사법재판소에 제재 가능성 ‘엄포’…美·이스라엘 조사 문제삼아미국의 親이스라엘 행보 가속…볼턴 “미국은 항상 이스라엘 편"석 달 만에 검찰 재소환…올해만 네 번째 포토라인에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수백억원대 상속세 탈루와 비자금 조성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조양호( 송고 ‘협상’은 인질범과 경찰 소속 협상팀이 피 말리는 협상을 벌이는 범죄영화로, 손예진과 현빈을 투톱으로 내세웠다. ‘협상’ 측은 “추석 연휴 유일한 현대극인 만큼, 사극 이외의 장르를 보고 싶은 관객들의 선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세 영화 출연진은 개봉일과 주말 극장을 직접 찾아 장외 홍보전을 벌인다. ‘안시성’의 조인성, 남주혁, 배성우, 엄태구, 김설현 등은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메가박스 코엑스, CGV 용산 등 서울 시내 주요 극장을 돌며 19~21일 관객을 차례로 만난다. ‘안시성’ 측은 “각 극장에서 무대인사 요청이 쇄도해 추석 연휴 때도 추가로 무대 인사를 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명당’의 조승우, 지성, 김성균, 유재명, 이원근 등은 19~23일 주요 극장을 나눠서 돌며 관객을 찾는다. ‘협상’의 손예진, 현빈, 이종석 감독 등도 22~23일 서울 주요 극장을 차례로 돌며 인사할 예정이다. 극장 관계자는 “흥행에 가장 중요한 것은 입소문"이라며 “개봉 당일 SNS나 인터넷을 통해 관람평이 빠르게 돌고 나면 흥행 판도가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겸직금지 의무에 따라 지역아동센터 대표직을 내려놓은 지방의원들이 가족 이름으로 센터 운영자 공모에 응해 논란이다. 송고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겸직금지 의무에 따라 지역아동센터 대표직을 내려놓은 지방의원들이 가족 이름으로 센터 운영자 공모에 응해 논란이다. 송고 박 청장은 이날 보급수송대 장병들과 군납 라면을 시식하며 장병들에게 보급되는 물품에 대한 의견과 개선사항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는 기획재정부와 국방부 예산담당자들도 참석해 장병들의 건의사항을 함께 청취하고, 필요한 사항은 앞으로 예산에 반영하기로 했다. 박 청장은 “조달청은 연간 송고 과거 한 기무사령관은 ‘기무사는 군내 서비스 기관’이란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기도 했다. 지휘관이 작전을 제대로 하고 부대를 잘 운용하도록 기무부대가 측면 지원하는 서비스맨의 자세로 복무하자는 운동이었다. 일종의 특권의식을 버리자는 것이었지만, 얼마 안 돼 흐지부지됐다. 기무사는 이석구 현 사령관 부임 이후 군 인사 정보와 동향을 파악하는 업무를 총괄했던 송고과거정권 ‘기무보고서’ 유혹 떨치지 못해…"과잉충성 항상 문제"▲ 장정자씨 별세, 양경진(디지털데일리 대표이사), 양경남(이오시스템 감사)·양경미씨 모친상 = 18일, 인제대 일산 백병원 장례식장 1호실, 발인 20일 오전 6시 30분 ☎031-910-7114 (서울=연합뉴스) 송고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다문화가족과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국 생활에 필요한 정부 서비스를 한 곳에서 제공하는 ‘다문화이주민+(플러스)센터’가 경기 시흥 등 송고 민주당과 평화당 대표로 이해찬(67) 정동영(66)이 뽑혔고, 내일 선출되는 바른미래당 대표에는 손학규(72)가 유력하다. 이들이 처음 당·정의 지도자가 된 것은 10년도 훨씬 전이다. 이해찬은 2004년에 총리, 정동영은 같은 해 열린우리당 의장, 손학규는 2008년 대통합민주신당 대표가 됐다. 강산이 변하는 세월이 흘러 다시 선봉에 섰다. 당 간판으로 본다면 여의도 정치 시계는 거꾸로 흘렀다. 인본(人本) 중심 사회적가치 구현…"북항재개발 속도내겠다"(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19일 “부산항을 사람이 근본이 되는 인본(人本) 중심으로 운영해 모든 근로자가 행복한 항만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전기차 충전소의 구획선을 지우거나 충전시설을 훼손한 경우에는 2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8일 위와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환경친화적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령을 공포했다. 제주도는 충전구역 내 충전방해 행위 단속에 따른 도민의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21일부터 10월 30일까지 40일간을 계도기간으로 정하고 이후부터 단속한다고 밝혔다. 영상 – https://cdn4.prnasia.com/002071/mnr/video/20180919CRRC.mov(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북한에서 수감자에 대한 고문이 일상화돼 있는 등 인권 상황이 여전히 열악하며 국경 감시 강화로 탈북자 수가 계속 줄고 있다고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 송고 그동안 자동차 제조사들은 자동차의 인포테인먼트 영역이 구글 등 송고"자동차 자체 앱보다 신뢰성 있고 편리한 구글·애플 앱 사용 압박 계기될 듯" (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세계에서 가장 많은 자동차를 판매하는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동맹)가 오는 2021년부터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차량 계기판에 탑재하기로 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8일 “지난해 1천60만 대를 판매해 세계 어느 자동차 업체보다 많은 차를 판 이 동맹이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운영체제로 안드로이드를 선정한 것은 지난 10여 년 간 자동차 안에서 스마트폰의 성공 사례를 재현하기 위해 노력해온 구글의 큰 승리"라고 평가했다. 대시보드에 안드로이드 OS가 탑재되면 운전자들은 구글 맵과 앱스토어, 음성인식 비서인 구글 어시스턴트의 통합 기능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날 전반 드레스덴과 전반 득점 없이 맞선 함부르크는 후반 시작하자마자 황희찬을 투입해 득점을 노렸고, 황희찬은 그 기대에 부응했다. 후반 송고 ‘○○ 가든’이라고 불리는 고급·대형 갈빗집이 성행한 것도 이와 궤를 함께한다. 동수원모텔 조리사 모임 등을 통해 레시피가 폭넓게 공유되면서 수원 갈비의 맛이 균일화된 것도 이 시기다. 수원 역사 연구가들은 수원 갈비가 우리나라 외식 문화에 끼친 영향이 지대하다고 설명한다. 한 관장은 “수원 갈비는 우리 식탁에 서브 메뉴로 올리던 갈비(소고기)를 메인 메뉴로 격상시켰다. 상차림 후 밥이 아닌 고기를 먼저 먹고 냉면 등을 식사로 하는 방식의 등장은 우리 외식 문화를 완전히 바꿔 놓았다"며 “우리가 과거 수육으로 해먹던 돼지고기도 구워 먹는, 예컨대 삼겹살의 발견 등에도 영향을 끼쳤다"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수원의 자랑인 수원 갈비의 전통을 계승하고 발전시켜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정통 수원 갈비를 맛보고, 문화·예술 공연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을 조성할 필요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송고 인근인 마장면 장암리에 도자기 전시와 카페 등이 복합된 공간인 이진 상회가 뜬다는 소식을 접하고 발걸음을 옮겼다. 앞쪽에는 멋스러운 도자기 작품들이 즐비해 기쁨을 줬다. 또 작은 뜰마다 차지하고 있는 소품들을 구경하는 재미도 쏠쏠했다. 취향에 맞는 밥집도 구석마다 자리를 잡고 있었다. 인도 음식과 서양 음식 등을 골라 먹을 수 있는 재미도 있다. 송고▲ 김상희(전 매일경제 편집국장)씨 별세 = 17일 오전, 일산백병원 장례식장 6호실, 발인 19일 오전 8시 30분. ☎ 031-902-4444 (서울=연합뉴스) 송고지역 선관위에 권고…"개표 보고서 왜곡, 유권자 매수 등 부정"(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극동 연해주 주지사 선거 2차 투표 개표 결과를 두고 부정 논란이 불거져 중앙선거관리위원회(중앙선관위)가 선거 무효화를 결정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중앙선관위는 19일(현지시간) 연해주 주지사 선거 결선투표 결과를 무효로 하고 3개월 뒤 재선거를 하도록 연해주 지역 선관위에 권고했다. 중앙선관위는 결선투표에서 표 끼워 넣기, 개표 보고서 왜곡, 유권자 매수 등의 광범위한 부정이 저질러져 선거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며 이같이 결정했다.

선양시 “오는 10월에 열자" 알려와…"중국 측과 교류재개 의미"(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주한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한국 배치 여파로 중단됐던 한중 경제·문화 교류행사인 ‘선양(瀋陽) 한국주간’이 3년 만에 재개된다. 6일 선양 교민사회에 따르면 이 행사는 한중 경제협력과 문화교류 확대를 위해 2002년 이후 매년 하반기 주선양 한국총영사관과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시 공동주최로 열렸다. 그러나 2016년 선양시가 무기 연기한 데 이어 2017년까지 2년 연속 개최되지 못했다. 선양시는 2016년 당시 항저우(杭州)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개최를 명분으로 내세웠으나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내 여론악화를 반영한 결정으로 풀이됐다. 최근 2년 동안 한국주간 행사에 중국 측이 참여하지 않음에 따라 행사를 주관해온 재선양한인(상)회는 ‘한인의날’로 대체하고 체육·문화행사로 축소해 자체적으로 행사를 치렀다. 그러나 선양시는 최근 한국총영사관에 공문을 보내 “오는 10월에 한국주간 행사를 개최하자"며 시기가 임박한 점 등을 감안해 경제 관련 행사 중심으로 진행하자고 알려왔다. 시 당국은 정확한 개최기간을 못박지는 않았다. 선양시의 이번 결정은 지난해 12월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을 계기로 당국 및 문화계 교류가 활발해지고 한중관계가 회복국면에 들어선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교민사회에선 노영민 주중대사가 지난 5월 선양을 방문해 탕이쥔(唐一軍) 랴오닝성 성장을 만나 한국 관련 현안을 논의하면서 한국주간 행사 개최에 관해 협조를 당부한 것도 중국 측의 전향적 반응을 이끌어내는데 영향을 끼친 것으로 해석했다. 행사준비에 관여해온 교민사회 관계자는 “2년간 단절됐던 중국 측과의 교류가 재개된다는 데 의미가 있다"며 “이번 행사는 경제포럼 및 세미나 위주로 치러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소양함의 초대 함장인 유재준 대령은 “소양함은 우리 해군의 작전영역과 지속능력을 크게 확장하는 최신예 군수지원함"이라며 “부여된 기동군수지원 임무를 완벽히 수행하여 우리 해군 함정의 전투력을 보장하고, 대한민국의 해양주권을 굳건히 수호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양함의 함명은 내륙의 바다로 불리며 국내 호수 가운데 송고 드래프트 지명순서는 2017-2018 V리그의 최종순위를 기준으로 하위 3팀이 확률추첨(6위 흥국생명 50%, KGC인삼공사 35%, 4위 GS칼텍스 15%)을 해 흥국생명, KGC인삼공사, GS칼텍스 순으로 정했다. 나머지 상위 3팀은 지난 시즌 순위 역순으로 4순위 현대건설, 5순위 IBK기업은행, 6순위 한국도로공사로 신인선수를 지명했다. 드래프트에는 총 12개 학교 28명이 참가했고, 수련선수 3명을 포함해 19명이 프로 지명을 받았다. KGC인삼공사가 박은진, 나현수, 이예솔, 고의정(원곡고·레프트) 등 6개 구단 중 가장 많은 4명의 선수를 선발했다. 한국도로공사는 최민지 외에 수련선수로 김다희(원곡고), 심민지(수원전산여고) 등 두 명의 리베로를 데려갔다. 신인선수 연봉은 1라운드 지명 선수는 4천500만∼5천500만원, 2라운드 지명 선수는 3천500만∼4천500만원, 3라운드 지명 선수는 3천만∼3천500만원, 4라운드 지명 선수는 3천만원이며, 수련선수는 2천만원이다. 또 “이번 방문에서 평양의 놀라운 발전상을 보았다. 김 위원장과 북녘 동포들이 어떤 나라를 만들어나가고자 하는지 가슴 뜨겁게 보았다"고 소회를 밝혔다. 대한민국 대통령이 북한 대중들에게 이처럼 공개 연설을 하기는 역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의 이날 연설은 애초 공연 초반 1∼2분 간 이뤄질 거로 예고됐으나, 실제로는 공연 후인 오후 10시 26분부터 33분까지 약 7분 간이나 진행됐다.(서울=연합뉴스) 이상한 일이다. 수출입은행이 1976년 설립된 이후 20명의 행장이 취임했는데, 이 은행 직원 출신은 전혀 없다. 한국거래소는 1956년 출범 이후 28명이 이사장 자리에 올랐지만, 내부 직원 출신은 딱 한 명뿐이다. 1954년 창립된 산업은행에는 지금까지 내부출신 행장이 전혀 없었다. 34명의 산업은행장 모두가 외부 사람들이다. 코레일도 마찬가지다. 2005년 설립된 이후 7명이 사장을 맡았으나 내부 직원 출신은 초대사장 빼고는 없다. 한국전력, 주택금융공사, 증권금융, 신용보증기금 등 나머지 대부분 공기업에서도 내부 직원이 기관장으로 올라가는 사례는 찾아보기 힘들다. 대신에 정치권이나 정부 출신 등이 그 자리를 차지했다. ▲ 도리스 레싱, 21세기 여성 작가의 도전 = 영문학 연구자 민경숙 교수가 24년간 도리스 레싱(1919∼2013)을 연구한 결과를 엮은 책. 레싱은 2007년 노벨문학상을 받은 영국의 소설가이자 시인, 극작가, 작사가로 특히 페미니스트 작가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는 ’19호실로 가다’(1963)를 비롯해 여성이 일상에서 겪는 불안과 억압을 그린 작품을 많이 남겼는데, 특히 ’19호실로 가다’는 이후 점점 보편화하는 페미니즘적 사유를 미리 예견했다는 평을 받는다. 저자는 레싱이 우주과학, 생물학, 물리학 등에서 영감받은 여러 편의 과학·판타지 소설을 소개하는 한편, 그가 제국주의 문제와 고령화 사회에서 벌어지는 노인 차별, 특히 여성 노인의 삶 등 다양한 주제를 열정적으로 탐험했다고 설명한다. 저자는 수십 년간 도리스 레싱을 파고든 이유로 “초고령에 다다른 여성 작가의 도전 정신을 끝까지 추적해보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갈무리. 408쪽. 2만3천원.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도의 내년 생활임금이 시간당 9천200원으로 결정됐다. 올해는 BMW, 도요타, 폭스바겐과 같은 유수의 기존 자동차 제조사들과 바이튼 및 리비안과 같은 신생 전기차 회사들이 나흘 동안의 본 행사에서 전 세계 및 북미 지역을 상대로 자신들의 여러 신차를 공개할 예정이다. BMW는 공격적으로 사상 최대의 차량을 통해 오토모빌리티LA를 다시 찾는데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양산 차량 세 종과 이 독일 자동차 제조사의 미래 비전을 미리 보여줄 새로운 컨셉트 차량을 가지고 온다. 그 외에도 올뉴 BMW X5 스포츠카가 올뉴 BMW 8 시리즈 쿠페 및 BMW Z4 M40i 로드스터와 함께 북미 지역 데뷔를 하게 된다.(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서아프리카 니제르에서 이탈리아인 가톨릭교 신부 1명이 무장괴한들에 납치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19일(현지시간) AP, AFP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밤 니제르 수도 니아메로부터 약 125㎞ 떨어진 바모안가 마을에서 이탈리아인 가톨릭교 신부 피에르루이기 매컬리가 총을 든 남성들에게 납치됐다. 아프리카의 선교단체 관계자는 “지역 주민들에 따르면 남성 8명이 교회 맞은편에 있는 매컬리 신부의 집에 침입한 뒤 그를 데려갔다"고 말했다. 니제르 정부 대변인은 납치범들이 이웃 국가인 부르키나파소에서 왔다며 “납치범들을 찾아 신부를 석방하기 위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매컬리 신부는 니제르에서 11년 동안 살면서 여성 성기의 일부를 절제하는 할례 등의 인습을 없애기 위한 활동을 했다. 김 국무위원장도 이번 회담의 기회를 놓쳐서는 안 된다. 쇠는 달궈졌을 때 두들겨야 한다. 비핵화·평화 협상의 카운터파트인 트럼프의 국내 정치일정은 빠듯하다. 중간 선거(11월 6일)까지는 쌍방이 신뢰를 두텁게 하는 가시적 행동이 나와야 한다. 김 국무위원장은 방북 특사단을 만난 자리에서 ’2021년 1월까지인 트럼프 임기 중 비핵화를 하겠다’고 시간표를 밝혔고, ‘종전선언은 한미동맹 해체와 주한미군 철수와는 무관하다’고 진전된 메시지를 내놓은 바 있다. 김 국무위원장은 비핵화를 위한 초기 조치를 분명히 함으로써 이러한 메시지가 구호만이 아님을 분명히 해야 한다. 비핵화-종전선언의 선후(先後)를 둘러싼 논쟁으로 시간을 허비하기보다 북한이 원하는 ‘동시 행동 원칙’을 미국으로부터 끌어내는 데 필요한 언행이다. 송고폐암·유방암·직장암 가장 많아…담배·술·운동·식사가 핵심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기관(IARC)은 12일(현지시간) 펴낸 보고서에서 올해 전 세계에서 암으로 인한 사망자가 96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보고서는 또 암이 확산하면서 올해 1천810만 명이 새로 암 진단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IARC는 21세기 말이면 암이 전 세계적으로 첫 번째 사망원인이 되고 기대수명을 늘리는데 가장 큰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IARC는 2012년 보고서에서 암으로 인한 연간 사망자가 800만 명, 새로 발생하는 암 환자가 1천40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는데 6년 만에 사망자와 발생 환자 수 전망치가 크게 늘었다.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출판사와 인쇄사의 각종 신고 절차가 간소화한다. 출판사·인쇄사 폐업 신고 절차를 간소화하고 출판사 경영자의 주소 변경을 신고 대상에서 제외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출판문화산업 진흥법’, ‘인쇄문화산업 진흥법’ 개정안이 송고 에르도안 대통령은 시리아군을 가리켜 ‘정권 테러’로 부르면서, 이에 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서방과 러시아에 촉구했다. 그는 주민을 보호하기 위해 시리아 이들립에 주둔하는 터키군 병력을 보강했다고 시인했다. 에드로안 대통령은 “어떤 지점도 취약하게 놔둘 수 없다"면서 “우리가 이들립 감시초소를 보강하지 않는다면 다른 군대가 선제 조처에 나설 것이고, 이는 주민에게 해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난민 사태 발생 우려와 관련, 에르도안 대통령은 “터키가 보호처가 될 것"이라면서도 “시리아 쪽 국경에서 비상계획을 세웠다"고 말해, 난민에 국경을 열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올해 하계 다보스의 주제는 제4차 산업 혁명을 맞아 혁신적인 사회를 만드는 것이다. 이번 행사에는 2,000명이 넘는 정치인, 포춘 500대 기업과 부상하는 신규 업체의 사업가, 학자, 젊은 과학자, 100개가 넘는 국가와 지역의 문화와 매체 대표가 참석할 예정이다. 따라서 올해 참석자 규모는 그 어느 때보다 클 것으로 예상된다. 송고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 최신 영사기 도입(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올해부터 부산국제영화제 개·폐막작을 더욱 또렷한 영상으로 볼 수 있게 됐다. 부산시와 영화의전당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를 앞두고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 최신 고화질 영사시스템 ‘플래그십 레이저 프로젝터(영사기)’를 도입했다고 19일 밝혔다. 기술 혁신에서 세계적으로 진행되고, 흥미진진한 행사가 이곳에서 뿌리를 내린다. 장쑤 성의 수도인 난징은 역사적인 친화이 강이 흐르는 도시이자, 혁신 기술의 지혜와 활력을 구현한 도시다. 제조업이 깊이 뿌리 내린 난징은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을 개최할 만한 자신감과 힘이 있다. 난징은 국제 교류가 진행되는 이번 회의를 통해 지능형 제조의 재발전을 위한 더 나은 해결책을 제시할 전망이다.

지난해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로 선정된 대구시가 창의도시 간 발전방안을 공유하고 송고노무라 권영선 “‘플라자합의 후유증’ 반면교사 삼아 경제정책 신중 운용"터키·아르헨티나 등 신흥시장 위기, 각국 전염 가능성 낮게 봐"한국, 수출경쟁력 유지 위한 세제·임금 정책 펼쳐야" 조언 Photo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8/2240804-1 INVNT Director of PR & Marketing Brea Carter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정진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시민 앞에서 뜻깊은 말씀을 하시게 됨을 알려드린다"면서 “오늘의 이 순간 역시 역사에 훌륭한 화폭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문 대통령과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동반 관람한 뒤 문 대통령을 평양시민에게 이렇게 소개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신흥국 금융위기가 인도네시아까지 확산할 것이란 우려가 큰 가운데 현지 당국이 인터넷을 통한 해외직접구매에 대한 규제를 강화해 눈길을 끈다. 송고 KT와 BC카드, 매일경제 등이 함께 주는 이 상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전국 콜걸 1천여종 축제를 분석해 콘텐츠, 마케팅, 전문성 등을 평가해 선정한다. 영동축제관광재단 관계자는 “객관적이고 정량화된 데이터를 토대로 평가한 상이어서 더욱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 축제는 지난 7월 제12회 피너클어워드 한국대회에서 ‘IT 로봇 종묘제례악 공연’으로 어린이 프로그램 부문에 입상했다. 51번째를 맞는 올해 행사는 내달 11∼14일 영동천 둔치와 난계사 일원에서 펼쳐진다.백령도 이북 NLL 기준 북쪽 약 50㎞·남쪽 약 85㎞로 확인국방부 “단순 실수"…"남북 40㎞로 동일 강조하다 말바꾸기 비판도" “올해는 마스가 원재료 공급망의 혁신적인 변화, 핵심적인 파트너십 구축, 새로운 접근방법들의 시험과 함께 시작한 일들에 박차를 가하기 시작한 첫 번째 해다. 향후 몇 년 동안 마스의 활동들과 마스가 지상 전체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게 확대될 것이다"고 배리 파킨은 덧붙였다. (모스크바·서울=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차병섭 기자 = 시리아에서 작전 중이던 러시아 군용기 일류신(IL)-20이 시리아 정부군 방공미사일에 오인 격추돼 러시아 군인 15명이 사망했다. 시리아군은 자국 북서부 라타키아를 공격하는 이스라엘 전투기를 러시아 군용기와 혼동해 미사일 공격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국방부는 18일(현지시간) “IL-20이 시리아 방공미사일 S-200에 의해 격추됐다"면서 “하지만 이에 대한 책임은 이스라엘 측에 있다"고 주장했다. S-200은 러시아가 시리아에 공급한 방공미사일이다. 국방부는 “이스라엘 전투기 조종사들이 러시아 군용기 뒤에 숨어 군용기를 시리아 방공미사일 공격에 처하게 했다"면서 “러시아는 이스라엘의 도발을 적대적 행동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계획된 (시리아 공습) 작전에 대해 이스라엘군은 시리아 주둔 러시아군에 미리 경고하지 않았다"면서 “공습 1분 전쯤에야 핫라인을 통해 통보가 와 러시아 군용기를 안전 지역으로 철수시킬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이날 군용기 피격으로 15명의 러시아 군인이 사망했다면서 이스라엘의 도발 행위에 대해 적합한 대응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방부는 이어 시리아 북서부 라타키아 인근 지중해 해역에서 사고기 잔해와 군인 시신들을 인양했다고 덧붙였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이날 아비그도르 리베르만 이스라엘 국방장관과 전화통화를 하고 이스라엘이 이번 사건에 전적으로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고 러시아 국방부가 밝혔다. 러시아 외무부도 모스크바 주재 이스라엘 대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하지만 이스라엘군은 이날 성명을 통해 러시아 군인들의 사망에 유감을 표시하면서도 러시아 군용기를 격추한 시리아 정권이 이번 사건에 전적으로 책임이 있다고 반박했다. 이스라엘군은 트위터 계정에 올린 글에서 “이스라엘군과 러시아군 간에는 갈등 해결 메커니즘이 있다. 이 시스템은 사고 당일 저녁에도 작동했다"면서 러시아 측에 시리아 공습에 대해 사전에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러시아 군인들이 탑승한 첩보·전자전기 IL-20이 전날 저녁 시리아에서 가까운 지중해 해상을 비행하던 도중 레이더에서 사라졌다. 러시아 국방부는 “군용기가 레이더에서 사라진 때가 이스라엘 F-16 전투기 4대가 라타키아의 시리아 목표물들을 공격하던 시점"이라면서 “러시아 공중 첩보 자산은 해당 (지중해) 해역에 있던 프랑스 프리깃함 ‘오베르뉴’가 미사일을 발사한 사실도 포착했다"고 전했다. IL-20이 이스라엘 공군 전투기의 미사일이나 프랑스 해군 함정 미사일에 맞아 추락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설명이었다. 러시아군은 이후 자체 조사를 통해 군용기 피격이 시리아 정부군 미사일에 의한 것이라고 확인하면서 이스라엘에 책임을 돌렸다. 시리아 방공포대는 이날 지중해 방향에서 라타키아를 공습하는 이스라엘 F-16 전투기들을 향해 방공미사일을 발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현지 전문가들은 이스라엘에 대한 보복으로 정보교환 중단을 포함한 이스라엘과의 모든 군사 및 군사기술 협력 중단, 주이스라엘 러시아 대사 소환 및 비자면제협정 잠정 중단, 시리아 영공에 불법 진입하는 이스라엘 항공기 격추 선언,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에 대한 무기 공급 등의 조치를 할 수 있다고 관측했다. 크렘린궁은 그러나 이번 사건이 전날 러-터키 정상회담에서 이루어진 시리아 이들립 휴전 유지 합의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미디어 문의: Brea Carter INVNT +61-423-330-082 bcarter@invnt.com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8855″공동선언 이행하면 이산상봉·협력사업도 해결"(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북한은 송고 The 13MP 릉콜걸샵 + 2MP dual-lens rear camera is enabled with Wide Aperture function and is supported by a suite of camera modes to record the wonderful moments in your daily life.올해 5조원 넘게 순유입…액티브펀드는 6천억원 이탈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올해 증시가 지지부진한 흐름을 보이고 있지만 인덱스주식펀드에는 5조원 넘는 자금이 유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이달 17일 현재 인덱스주식펀드의 전체 설정액은 24조3천40억원으로 연초 이후 5조4천153억원 순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유형별로는 인덱스주식기타펀드의 설정액이 3조7천374억원 늘었고 인덱스주식섹터펀드도 1조4천684억원 증가했다. 또 인덱스주식코스피200펀드도 2천96억원이 추가 설정되는 등 올해 인덱스주식펀드에는 골고루 자금이 유입됐다. 이는 액티브주식펀드의 설정액이 같은 기간 5천935억원 순감한 것과 대비된다. 오온수 KB증권 연구원은 “액티브보다 가성비가 좋은 인덱스펀드가 선호되는 게 2008년 금융위기 이후 공모펀드 시장의 특징"이라며 “시장 조정 국면에서도 수수료가 저렴한 인덱스펀드를 선호하는 투자자들이 많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그러나 인덱스 펀드의 수익률이 더 높은 것은 아니다. 코스피는 작년 마지막 거래일인 12월 28일 2,467.49에서 이달 17일 2,303.01로 164.48포인트(6.67%) 하락했다. 결국 같은 기간 인덱스주식펀드의 평균 수익률은 -7.98%로 코스피 수익률을 하회할 뿐만 아니라 액티브주식펀드의 평균 수익률(-5.57%)에도 못 미쳤다. 모든 출품작은 10월 5일 금요일 18:00(JST)까지 접수되어야 한다. 출품작 제출은 무료다. ▲ 이제는 넘나들어야 한다는 이야기이다. 분과학문의 시대는 끝이 났다. 물론 분과학문 시대에 대단히 많은 발전이 이루어졌다. 환원주의적 시각에서 과학이 많은 일을 했다. 그러나 아직 많은 질문이 쪼개서 들여다보는 것으로는 답이 나오지 않는다. 이제는 통합해야 한다. 1998년 지도교수였던 에드워드 월슨이 쓴 책 ‘concilience’를 번역하면서 ‘통섭’이라는 용어를 썼는데 그것이 반향을 일으켰다. 진 교수는 이번 남북정상회담으로 2차 북미정상회담의 가능성도 커졌다고 분석했다. 그는 “사실상 이번 합의문은 미국에 압박을 가한 것으로 볼 수 있다"면서 “2차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이 확대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회담의 성과가 종전선언으로 이어질 것이냐 하는 문제는 예측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지만, 미국 내 전체적인 분위기는 냉랭하기 때문에 결과는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전망했다. 진 교수는 이번 회담에 대한 중국 반응에 대해서는 “중국은 기존 입장대로 남북 간 소통이 강화된다는 점에서 적극적인 지지를 보낼 것"이라며 “특히 군사 분야에서 위협 요소 해소 등에 대해서는 높게 평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문일현 중국 정법대 교수도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을 답방하겠다는 것은 종전 선언을 염두에 두는 것 같다"면서 “내주 한미 정상회담에서 비핵화 방안과 관련해 김 위원장의 의사가 전달되고 트럼프 대통령이 수용하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교수는 “폼페이오 장관이 방북하면 (2차) 북미정상회담의 윤곽이 나올 것이며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진 뒤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을 방문하는 수순이 될 것"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이번 미국 방문 때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의 비핵화 방안을 전달할 것이며 미국이 이를 수용하느냐에 달렸다"고 설명했다. 지금은 해물 칼국숫집과 해물 요릿집들이 즐비한 관광지로 탈바꿈했다. 랜드마크가 된 빨간 등대를 배경으로 셀카를 찍는 사람들로 붐볐다. 또 다른 랜드마크가 된 오이도 생명나무는 해가 지면서부터 진가를 발휘한다. 석양에 실루엣으로 변했다가 야간에는 멋진 조명이 색다른 아름다움을 선물하기 때문이다.AP “이례적으로 잠재적 경쟁자 석방"(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프리카의 장기집권 지도자인 폴 카가메 르완다 대통령이 야당 지도자를 비롯한 수감자들을 대거 석방했다. 16일(현지시간) 카타르에 본부를 둔 아랍권 매체 알자지라방송에 따르면 르완다 정부는 전날 수감자 2천140명을 석방했다. 이는 대통령이 사면을 지시한 데 따른 조치다. 석방자 중에는 2010년 정부를 무너뜨리려는 음모를 꾸몄다는 혐의 등으로 체포된 빅투아르 잉가비르 민주세력연합(FDU) 대표가 포함됐다. 잉가비르는 르완다 수도 키갈리의 교도소를 나온 뒤 기자들에게 “나에게 이런 자유를 준 대통령이 감사하다"며 “이것은 르완다에서 정치적 장(場)을 여는 시작이다. 나는 대통령이 다른 모든 정치범을 석방할 것을 바란다"고 말했다.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평양 방문 이틀째인 문 대통령은 현지 5·1 경기장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집단체조를 관람한 뒤 인사말을 통해 “김 위원장과 나는 북과 남, 8천만 겨레의 손을 굳게 잡고 새로운 조국을 만들어나갈 것이다. 우리 함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자"면서 이같이 밝혔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 연간 2만두 거래된 수원 우시장 수원 우시장의 형성 배경을 논할 때는 개혁과 효의 상징인 조선 22대 왕 정조(正祖·재위 1776∼1800)를 빼놓을 수 없다. 수원에 화성(華城)을 축조한 정조는 수원이 자립 도시로 기능할 수 있도록 둔전(屯田·군량을 충당하기 위해 요지에 설치한 땅)을 경영했다. 농민들에게 종자와 소를 나눠주고, 농사를 짓게끔 했다. 수확기가 되면 수확의 절반을 거둬들이고, 소는 3년에 한 마리씩 갚게 했다. 이후 소의 숫자가 늘어나면서 거래를 할 마땅한 장소가 필요해지자 성 안팎에 우시장이 하나둘 생겼다. 장이 열리는 4·9일 닷새 간격으로 우시장에는 소 장수와 농민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지리적인 요건도 수원 우시장 발전에 한몫했다. 시험에 대하여 시험 응시자들은 듣기, 읽기, 쓰기, 말하기 능력을 측정 받게 됩니다. 모든 시험 응시자들은 1(non-user)에서 9(expert user)까지 점수를 부여받게 됩니다. 태진은 그의 뒤를 추적하던 중 나이트클럽 여종업원이 버린 휴대전화 메모리 카드에서 성매매 현장이 찍힌 동영상을 발견한다. 태진이 수사에 착수하려는 순간 오히려 괴한이 그를 습격하고, 장수마저 현장에 있다 정신을 잃고 쓰러지고 만다. 장수는 병원에서 눈을 뜨지만 태진의 의식은 돌아오지 않는다. 몸에서 빠져나온 태진의 영혼을 볼 수 있는 사람은 장수뿐이다. 장수는 태진이 자신의 딸 ‘도경’(최유리 분)을 구해주자 함께 사건의 실체를 파헤치기 시작한다. ‘사랑과 영혼’의 주인공 ‘샘’(페트릭 스웨이지 분)은 절친한 친구 ‘칼’(토니 골드윈 분)이 거액을 횡령했음을 알게 되고, 칼이 보낸 청부업자에게 살해당해 유령 신세가 된다. 태진이 유령이 된 배경도 이와 유사하다. 덧붙여 샘의 연인 ‘몰리’(데미 무어 분)와 마찬가지로 태진의 연인 ‘현지’(이유영 분)도 범인으로부터 위협을 받게 된다. 사건 기본 골격부터 스토리 전개까지 ‘사랑과 영혼’을 빼닮은 셈이다. 그러나 이야기를 맛깔나게 풀어내는 힘은 그에 비할 바가 아니다. 무엇보다 유령이 너무 늦게 나타난다. 최근 영화들이 속도감 있는 진행에 주력하는 점을 고려하면 다소 지루하다는 감을 지울 수 없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국여자배구가 ‘젊은 힘’이 충돌한 아시아배구연맹( 송고 송고(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지난 8월 수출에서 수입을 뺀 일본의 무역수지는 4천446억엔(약 4조4천523억원) 적자로 집계됐다. 일본의 무역수지 적자는 2개월 연속이다. 이는 경기 회복에 따른 수출액 증가에도 불구하고 원유 등 에너지 가격 상승으로 수입액이 수출액을 크게 웃돈데 따른 것이다. 19일 일본 재무성이 발표한 무역통계 속보치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은 전년 동월보다 6.6% 증가한 6조6천916억엔이었다. 수출 증가는 21개월 연속이다. 수입액은 전년 동월보다 15.4%나 늘어난 7조1천362억엔에 달했다. 수입 증가도 5개월 연속이다. 국가·지역 별로는 미국에 대한 무역수지 흑자액이 전년 동월보다 14.5% 줄어든 4천558억엔이었다. 대미 무역수지 흑자는 2개월 연속 줄었다. 미국 정부에 의해 수입제한 대상으로 지정된 철강의 대미 수출액은 15.8% 감소했다. 재무성은 “수입제한의 영향이 곧바로 반영됐는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밝혔다. 중국에 대한 무역수지는 휴대전화와 컴퓨터 등의 수입이 늘면서 1천810억엔 적자로 집계됐다. 대중 무역적자는 5개월 연속이다. 유럽연합(EU)에 대한 무역수지도 항공기와 석유 제품 수입이 늘면서 874억엔 적자였다. 공안은 사고 직후 경찰차 10대를 동원해 현장을 통제했지만, 내외신 취재진 200여 명이 몰려오자 소수 인원만 남기고 대부분 철수했다. 취재 기자들로 인산인해를 이룬 현장에서는 사고현장을 정리하려는 차오양 구 환경미화원들과 일부 취재진이 잠시 마찰을 빚기도 했다. 공안은 장씨가 어떤 동기로 폭발사고를 일으켰는지와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아직 발표하지 않은 상태다. 사고 당시 현장 인근 식당에서 점심을 먹던 한 목격자는 “폭발사고가 있기 전에 오늘 오전 11시께 한 여성이 같은 위치에서 휘발유를 뿌리다가 붙잡혔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면서 “두 사건이 연관된 것인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사고 발생 3시간여가 지난 오후 4시께 무장경찰들은 나머지 폭발물 파편들과 사고 흔적들을 모두 깨끗이 치웠다. 비자 업무 마감 시간인 오후 5시가 되자 미국대사관 영사부 사무실에 기다랗게 서 있던 민원인들도 모두 사라져 미국대사관 앞 전경은 평소와 같은 모습을 되찾았다. 벌떼처럼 몰렸던 취재진마저 철수하자 용의자가 폭발물을 터뜨린 자리에 핏자국을 지우려고 뿌린 석회 가루만이 이날 사고 현장을 표시하는 것처럼 덩그러니 남았다.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강원도소방본부가 추석 연휴 기간 화재나 교통사고 등 각종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송고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강원도소방본부가 추석 연휴 기간 화재나 교통사고 등 각종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송고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지난 7월 극비리에 직접 협상에 나선 미국과 아프간 탈레반이 이달 내에 2차 평화협상 테이블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13일(현지시간) AP통신과 아프간 톨로뉴스 등에 따르면, 탈레반은 대표단 구성, 의제 설정 등 미국과의 2차 협상 준비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탈레반 관계자는 AP통신에 “이번 협상은 포로 교환, 신뢰 구축, 회담 성격 공식화 등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며 “협상 시기는 이달 중이 될 듯하다"고 말했다. 톨로뉴스도 탈레반 지도자들이 최근 회의를 열고 서너 명으로 이뤄질 대표단을 어떻게 구성할지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다만, 미국은 협상 개최 여부에 대해 아직 구체적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그간 아프간 반군 세력인 탈레반은 아프간 정부를 거치지 않고 미국과 직접 대화를 하고 싶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에 미국은 탈레반 요청을 받아들였고 지난 7월 카타르에서 앨리스 웰스 미국 국무부 남·중앙아시아 수석 부차관보와 탈레반이 극비리에 접촉했다. 양측 고위급 대표단이 아프간 정부를 제외한 채 직접 협상 테이블에 나선 것은 2001년 후 사실상 처음이라고 외신들은 전했다. 양측은 2차 협상이 성사되면 무엇보다 포로 교환 문제를 협상 테이블에 먼저 올릴 것으로 보인다. 아프간 정부 측은 현재 약 2천명의 탈레반 포로를 수용하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탈레반은 2016년 미국과 호주 교수 두 명 등을 납치해 억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번 협상에서는 물밑에서 비밀리에 이뤄지는 양측 협상을 공식화하는 방안도 논의될 것으로 전망된다. 양측은 17년째 이어지는 내전을 종식하고 평화를 구축해야 하는 데에 어느 정도 공감대를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아프간 정부는 지난 2월 탈레반에 합법조직으로 인정할 테니 전쟁을 중단하고 평화협상에 참여하라고 제안하는 등 화해의 손짓을 했다. 지난 6월에는 아프간 정부군과 탈레반이 전례 없이 사흘간 휴전하기도 했다. 이어 탈레반은 지난 7월 민간인을 겨냥한 ‘자살폭탄 테러’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하며 유화 제스처를 보였다. 러시아는 이란과 ‘대체로’ 우호 관계지만, 이처럼 여러 사안에서 운명 공동체라고는 볼 수 없는 사안이 있다. 러시아는 이란의 경쟁국 사우디에 미사일 방어 시스템을 판매하려 하고, 이스라엘과 관계도 나쁘지 않다. 중동에서 벌어지는 ‘파워 게임’에서 이란으로 무게 중심이 기우는 편이지만 양극단의 적대 관계인 이란과 사우디, 이란과 이스라엘 사이에서 중재자 또는 조정자를 자임함으로써 존재감을 확대하려고 한다. 이 때문에 이란과 러시아의 관계는 ‘혈맹’이나 ‘동맹’이라기 보다 각자 필요에 따른 ‘전략적 제휴’로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이런 틈을 미국도 정확히 인지하고 이를 이란을 압박하는 수단으로 활용하려고 한다.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송고(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고양시의 복합놀이시설인 원마운트는 추석을 맞아 22∼25일 온 가족이 함께 전통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한가위 한마당’을 연다고 19일 밝혔다. 염복규 서울시립대 국사학과 교수는 해제에서 “1929년 박람회장 동선은 경복궁 동쪽 광화문에서 출발해 한 바퀴를 돌아 어린이 나라에서 끝났다"며 “박람회 공간은 총독부가 직접 설치한 직영관, 여러 단체와 회사가 만든 특설관, 유흥시설로 나뉘었다"고 설명했다. 염 교수는 “1929년 조선박람회는 세계적 공황의 터널로 들어가는 시점인 데다 개최 시기도 농번기와 겹쳐 관람객 동원과 타산 측면에서 실패했다는 것이 객관적 사실"이라며 “사진첩 곳곳에 빈번히 등장하는 관람객 물결은 일종의 기만이라고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도 조선박람회라는 대형 이벤트를 통해 당대 특징을 드러내는 코드를 읽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연구소는 ‘조선박람회 안내기’, ‘조선박람회 포스터·기념엽서·팸플릿’, ‘조선박람회와 매스미디어’를 추가로 펴낼 예정이다. 224쪽. 2만8천원. 중재원은 이런 상황을 종합할 때 강 할아버지가 중한 임상 증상 및 검사 결과를 보였으나, 적절한 확인 없이 퇴원함으로써 자택에서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결론지었다. 흉통과 호흡곤란, 객혈의 임상 증상이 있는 응급환자를 호전 없이 퇴원하도록 한 것은 부적절한 조치라고 본 것이다. 또 송고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고상민 설승은 기자 = 최종건 청와대 평화군비통제비서관은 19일 남북 군 수뇌부가 서명한 ‘판문점선언을 위한 군사분야 합의서’와 관련해 “국회 동의가 필요한 부분이 있는지 검토 중이지만 비준 사항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최 비서관은 이날 오후 평양 고려호텔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이 사안은 국무회의를 통해서 의결만 하면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초기 검토를 해본 결과가 그렇다"고 설명했다. 최 비서관은 남북이 합의서를 채택하기 전 미국과도 사전협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4·27 판문점선언 이후 군사회담을 진행하면서 미국 정부와 협의했던 사항"이라며 “특히 합의문에 유엔사라는 언어를 받기 위해서 상당히 오랜 기간 북한과 협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로서는 북한과 완성된 협의를 했다고 해도 미국과의 불협화음이 나오면서 오히려 이행이 깨지는 경우를 스스로 연출하고 싶지 않아 미국과 긴밀히 협의했다"고 부연했다. 그는 “정부는 북방한계선과 등면적 원칙이라는 두 가지 원칙을 가지고 협상했다"며 “북방한계선은 판문점선언에 그 용어가 나와 있기 때문이고, 등면적은 저희가 지켜내야 할 원칙이라 그 부분을 고수했다"고 전했다. 최 비서관은 “합의서에 들어간 조치들은 대부분 이행 날짜와 목표 시한이 있다"며 “합의 이행의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기 위해 목표 시간을 잡은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합의 서명식 역시 양 정상의 임석 하에 양측 군 수뇌부가 서명했는데 이것은 남북 관계사에서 사상 최초의 일"이라면서 “그만큼 양측의 합의 이행 의지가 높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 부회장의 그룹 내 입지가 더 확대될 것은 분명해 보인다. 정 부회장은 기아자동차[ 송고일제강점기 조성된 정뜨르비행장이 현 제주국제공항(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환상의 섬', '평화의 섬'으로 불리는 제주도에 비행장이 5곳이나 있었다는 사실을 아는 이는 많지 않다. 실제로 제주지역 항공산업 종사자들도 잘 모르는 이야기다. This new option will not replace paper-based IELTS but rather offer a choice in delivery and more availability. 서울지방항공청은 송고2016년 11월 보류 뒤 가부 결정 안 돼…"민-민-관 갈등 증폭" 대법원은 이날 오전 청사에서 '사법부 70주년 기념행사'를 했지만, 분위기는 그 어느 때보다 무거웠다고 한다. 그만큼 법원이 현재 직면한 현실은 엄중하다고 할 수 있다. 지난해 파문을 일으킨 '사법부 블랙리스트'는 법원의 자체 조사에도 의혹이 해소되지 못했고, 검찰수사 과정에서 법원행정처의 직권남용, 재판거래라는 대형 의혹이 새로 불거졌다. 이로 인해 전·현직 판사들이 검찰수사 선상에 올라있고, 지난 6일엔 비자금 조성 의혹과 관련해 대법원이 압수수색당하기도 했다. 대법원 압수수색은 사법부 사상 처음이라 법원으로선 더욱 치욕적인 사건이었다. 최씨와 같은 다낭성신장병으로 2017년 한해 병원을 찾은 환자는 4천400명에 달한다. 지난해에는 가수 서주경씨가 다낭성신장질환 투병 사실을 공개하면서 잠시 주목을 받기도 했지만, 많은 사람에게 여전히 생소한 질환이다. 다낭성신장병은 양쪽 신장에 액체로 채워진 낭종이 많아지고 커지면서 신장이 비대해지고 그 기능이 점점 떨어져 말기 신부전에 이르는 질환이다. 주로 성인기에 발병하며 1천명 중 1명꼴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체로 20세 이후 성인기에 발병하지만, 환자에 따라 발병 시기나 진행 속도에 차이가 크다. 또 증상만으로 질환을 알아채기 힘들어 신장기능이 급격하게 나빠진 후에야 뒤늦게 발견하는 경우가 많다. 이 질환의 대표적인 증상은 커진 낭종으로 인한 허리 및 옆구리 통증이다. 또 신장 합병증에 의한 고혈압이나 혈뇨도 증상으로 꼽힌다. 문제는 이런 증상들 대부분이 병이 상당히 진행된 이후에 나타나기 때문에 빠른 진단과 관리가 필요하다는 점이다. 하지만 병의 위험성이 잘 알려지지 않았고, 특별한 치료법이 없다 보니 가족력이 있는 환자들조차 방치하고 살다가 신기능이 급격히 떨어진 다음에야 발견하는 경우가 잦은 편이다. 다낭성신장병은 유전력이 부모 중 한 명인지, 부모 모두인지에 따라 병에 대한 정책적인 지원도 달라진다. 부모 양쪽에서 질환을 물려받으면 '열성 유전'(상염색체 열성 다낭성신장병, ARPKD)이라고 해서 환자가 치료비의 10%만 부담하는 희귀질환으로 분류된다. 열성 유전은 대개 소아에서 발병하며 증상이 치명적이다. 이와 달리 부모 중 한쪽에서만 물려받는 '우성 유전'(ADPKD)은 대개 성인기에 발병하는데 유병률은 1천명 중 1명꼴로 높은 편이다. 환자 부담이 큰 유전성난치질환으로 분류되며, 신장 또는 복부 초음파와 같은 영상검사나 유전자검사를 이용해 진단할 수 있다. 우성이든 열성이든 다낭성신장병으로 신기능이 떨어지면 결국 신부전으로 투석치료를 받는다. 환자 10명 중 7명은 말기신부전으로 악화해 신장투석이나 신장 이식이 필요하다. 현재 국내에서 이 병으로 투석치료를 받는 환자는 전체 신장투석 환자(6만~7만명)의 2%를 차지한다. VVDN with its wide offerings in product development caters to customer requirement for product engineering, cloud, mobile, manufacturing services. In the past few years, VVDN has witnessed an extraordinary demand for its services that has grown rapidly and consistently in APAC region, especially S. Korea.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중국 당국이 '무역협상을 재개하자'는 미국측 제안을 거부하려는 기류라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에 무역협상을 재개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지만 다른 한편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관세 폭탄'을 추가로 부과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중국도 반격모드로 돌아서는 강경한 분위기라는 것이다. WSJ은 복수의 관계자들을 인용해 "미국이 추가적인 관세 부과에 나서려고 하면서 중국도 무역협상 제안을 거부하는 쪽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의 고위 당국자는 "우리 머리에 총을 겨누고 있는 상대방과는 협상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미국 제조업계의 공급체인에 직접 타격을 가할 수 있는 원재료나 장비 등의 대미수출을 규제하는 방식으로 반격에 나서는 방안도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장 타격을 입을 수 있는 업체로는 IT기업 애플이 꼽힌다. 러우지웨이(樓繼偉) 전 중국 재정부장(재무장관)은 이날 한 행사에서 "미국에 대해 보복관세와 함께 '수출 규제' 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WSJ은 전했다.

11일(현지시간) 트럼프 정부의 난맥상을 폭로한 밥 우드워드의 신간 '공포:백악관 안의 트럼프'가 출간됐습니다. 출간과 동시에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아마존 베스트셀러 1위 올랐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세 번째 만나는 남북 정상회담이 18∼20일 평양에서 열린다. 4월 27일, 5월 26일에 이어 남북 정상이 6개월 동안 세 차례 회담하는 것이다. 전쟁이 종료되지 않은 상태인 남북의 정상이 이처럼 수시로 만난다는 것 자체가 그 어떤 합의나 선언보다 한반도의 평화와 공존을 제도화하는 강력한 장치이다. '남북 정상회담의 정상화(正常化)'만으로도 군사적 충돌의 위험이 상존하는 분단 체제를 평화 체제로 바꿔가는데 의미는 크다. 하지만 이번 회담은 상징적 회담이 아니라 실질적 회담이어야 한다. 현안인 북미 간 비핵화·평화 협상의 교착 상태를 푸는 창의적 해법이 도출되길 기대한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회삿돈을 횡령하고 비자금으로 사용한 혐의 등으로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은 이장석 전 서울히어로즈 대표가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다만 투자를 받고도 회사 지분을 넘겨주지 않은 사기 혐의에 대해서는 1심과 달리 무죄가 선고됐다. 이에 따라 형량도 다소 줄었다. 서울고법 형사7부(김대웅 부장판사)는 19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전 대표에게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했다. 이 전 대표는 앞서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재판부는 이 대표와 같은 혐의로 기소된 남궁종환 전 서울히어로즈 부사장에게는 1심과 같은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이 대표 등은 2008년께 서울 히어로즈 지분을 넘겨주는 조건으로 재미교포 사업가 홍성은 레이니어그룹 회장으로부터 20억원을 투자받고도 지분 40%를 양도하기로 한 약속을 지키지 않은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은 2010년 2월부터 2015년 1월까지 야구장 내 매점 임대보증금 반환 등에 사용한 것처럼 장부를 조작해 빼돌린 회삿돈 20억8천100만원을 개인 비자금 등으로 쓴 혐의도 있다. 회사 정관을 어기고 인센티브를 받아내 회사에 17억원 손실을 끼치고, 지인에게 룸살롱을 인수하는 데 쓰라며 회삿돈 2억원을 빌려준 것으로도 조사됐다. 이 밖에 이 대표는 상품권 환전 방식 등으로 28억2천300만원을 횡령하고, 남 단장은 장부를 조작해 회삿돈 13억여원을 개인적으로 각각 사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재판부는 이 가운데 홍성은 회장에 대한 사기 혐의에 관해서는 "증거를 살펴보면 채무를 불이행했다고 비난할 수는 있지만, 계약을 체결하고 투자금을 받을 당시에 사기의 고의가 있었다고 보기엔 부족하다"며 무죄로 판단했다. 다만 나머지 횡령·배임 혐의에 대해서는 "관련 증거에 비춰보면 피고인의 항소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대부분을 유죄로 인정한 원심 판단을 유지했다. 재판부는 "회사를 운영하면서 장기간 거액의 횡령·배임을 저질렀다"며 "회사의 재정상태가 좋지 않아 투자금을 유치해야 운영되던 상태였음에도 개인 금고처럼 회삿돈을 사용해 책임이 무겁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다만 "항소심에서 피해금이 변제됐고, 회사에서도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의사를 밝혔다"며 "프로야구 발전을 위해 노력해온 점이 인정된다"고 덧붙였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외환위기설이 나도는 터키에서 최근 카타르 왕실의 호화 전용기가 터키 대통령실 소속이 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 친정부 언론은 카타르 군주(에미르)의 선물이라고 보도했으나, 야당 의원은 매물로 나온 항공기를 대통령실이 구매했다고 주장한 탓이다. 13일(현지시간) 친정부 성향 일간지 예니샤파크 등 터키 일부 신문은 카타르 군주 셰이크 타밈 빈하마드 알타니가 왕실의 '보잉 747-8' 기종 전용기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에게 선물했다고 보도했다. 최근 친정부 미디어그룹에 팔린 유력 일간지 휘리예트도 온라인으로 같은 내용을 소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전용기는 13일 이스탄불의 아시아쪽 국제공항 사비하괵첸에 착륙했다. 그러나 시의 이번 조치에 케어는 반발하고 나섰다. 케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 송고(하남=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도 하남시는 감일택지개발지구 내 불법 개 사육장에서 보호해온 개 200여 마리에 대한 입양 및 기증을 마쳤다고 19일 밝혔다. 테슬라는 블룸버그 보도 후 성명에서 "지난달 머스크의 트윗 이후 법무부로부터 자발적인 자료 제출 요청을 받았으며, 이에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테슬라는 그러나 머스크를 포함해 회사 관계자가 소환장이나 증언 요구를 받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테슬라는 "자료 검토 이후 문제가 최대한 빨리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법무당국의 조사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 송고 이에 대해 장원전(張文震) 린커우(林口) 창겅(長庚) 병원 면역종양학센터장은 세포 치료는 아직 시험 치료 방법이라며 송고

중국인 기업가 "북한, 남한과의 경제협력 긍정적 의향" "평양에 車 늘었다는 말에 '다 중국산이다, 현대차 들어와야'"(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북한 개방시 사업권 선점을 위한 중국 기업가들의 평양 방문이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양을 다녀온 중국인 기업가들은 "북한 사람들이 경제발전을 위한 개방의지를 강하게 밝혔고 특히 남한과의 경제협력에 긍정적인 의향을 나타냈다"고 전했다. 9일 북중접경 소식통들에 따르면 지난 6월 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을 전후해 북중정상회담이 3차례 열리면서 대화국면이 지속되는 가운데 북중 경제협력 기대감이 높아져 중국인 기업가들의 방북이 급증했다. 이에 따라 북한 유일의 국제항공사인 고려항공은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과 평양을 오가는 왕복노선을 최근 주 2회에서 3회로 늘렸다. 한때 승객이 감소했던 평양~베이징(北京) 간 국제열차는 최근 운행편마다 만석을 이루고 있다. 이들은 북한을 방문해 공무원과 군부, 국영기업인 등에 줄을 대 향후 예상되는 북한 개방시 사업권 선점을 위해 노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측의 방북 증가에 발맞춰 북한 측 경제계 인사들의 방중도 증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노동당 경제부문 고위 간부들은 주로 항공편으로 중국을 찾고, 국영기업 대표 등 북한 기업가들은 열차를 이용해 랴오닝성 단둥(丹東)을 거쳐 베이징 등지를 방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얼마 전 북한을 방문한 한 중국인 기업가는 "북한 수도 평양의 거리에 자동차가 크게 늘어 놀랐고 고층 건물이 많아져 또 한번 놀랐다"며 "수년 전에 만난 평양 시민들 얼굴은 대부분 야위었으나 이번에 본 사람들은 기름진 얼굴이었다"고 말했다. 이 기업가는 "최근 수년간 북한 경제가 발전한 게 사실이며 이 때문에 더 큰 경제발전을 원하는 게 느껴졌다"며 "평양에 자동차가 늘었다고 말하자 북한 대방(사업 상대)은 '차가 많으면 뭐 하나, 다 중국산이다. 현대차가 들어와야 한다'며 남한과의 경제협력에 긍정적 의향을 밝혔다"고 전했다. 그는 "이전이라면 이런 이야기를 외국인에게 공공연히 할 수 없는 분위기였으나 북한이 지난 4월 핵·경제 병진에서 '경제건설 총력집중'으로 국가전략 노선을 전환하면서 거침없이 이야기하게 된 것같다"고 덧붙였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기자 = "모감주나무의 나무 말은 '번영'입니다." 축제기간 송고1천만송이 국화꽃 향연에 유제품 최대 30% 세일 판매 (임실=연합뉴스) 이윤승 기자 = 전북 임실군이 주최하는 '2018임실N치즈축제'가 10월 6일부터 9일까지 치즈테마파크와 치즈마을에서 열린다. 올해 주제는 '치즈愛(애)반하다, 임실愛(애)끌리다'다. 올해 축제는 치즈를 테마로 한 80여 개의 흥겨운 프로그램과 함께 각종 유제품을 20∼30% 할인받아 살수 있는 전시판매 행사도 마련된다. 관광객이 아름다운 추억을 담아갈 수 있는 국화꽃을 활용한 조형물과 웨딩촬영 현장을 연출하는 포토존도 설치된다. 300여명의 관광객이 참여하는 왕 치즈피자 만들기와 관광객과 함께하는 치즈 컵케익 모자이크 프로그램 등 체험형 프로그램도 준비된다. 입장객의 행복한 순간을 포착해 시상하는 '스마일 포토 컨테스트'를 열어 매일 우수작에게는 치즈 홍보인형, 선물세트를 증정한다. 치즈마을에서는 가족을 위한 다양한 놀이도 준비했다. 우유먹은 메기잡기, 치즈낚시터, 치즈팡팡(에어바운스 놀이랜드), 매직·버블쇼 등이 펼쳐진다. 마이클 샌델 하버드대 교수가 저서 '정의란 무엇인가'에서 제시한 사례다. 실제로 일어났었던 일이다. 이들 생존자 3명 가운데 살인에 직접 가담한 선장과 일등항해사는 재판에 넘겨졌다. 법정에서 이들은 한 사람을 죽여서 세 사람을 살릴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나약하고, 병에 걸렸고, 가족도 없는 고아 소년 1명을 희생시켜 나머지 3명이 살아남는 게 올바른 선택이었다는 것이다. 4명 모두가 죽는 것보다는 1명이 죽는 게 낫다는 논리였다. 샌델 교수는 이런 '공리주의적' 관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독자들에게 묻는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카타르 국영 카타르항공은 지난 회계연도( 송고2017 회계연도 6천900만달러 순손실피해여성, 변호사 통해 증언 의사 밝히자 캐버노도 "내일이라도 증언"트럼프, 캐버노 엄호하며 "충분한 과정 거쳐야"…인준 지연 가능성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매년 9천여 명이 참가하는 세계 최대 규모 '시카고 철인 3종 경기 대회'에 졸수(卒壽·90세)를 앞둔 도전자가 나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시카고 교외도시 네이퍼빌에 사는 은퇴한 엔지니어 로버트 스콧. 올해 87세, 우리 나이로 88세인 스콧은 26일(현지시간) 시카고 도심 미시간호변에서 열리는 제36회 시카고 트라이애슬론(Chicago Triathlon)에 출전하는 '사상 최고령' 도전자다. "평생 고정관념에 개의치 않고 살아왔다"는 스콧은 미시간호수 1.5km 수영으로 시작해 40km 경주용 자전거를 탄 뒤 10km 달리기로 마무리되는 총 51.5km 구간에서 전 세계 '강철인'들과 경쟁을 벌이며 다시 한 번 나이에 대한 고정관념 깨기에 나선다. 시카고 언론은 그를 이번 대회의 '다크호스'로 손꼽고 있다. 스콧은 하와이 코나에서 열리는 '아이언맨 트라이애슬론'(수영 3.9km·자전거 180km·마라톤 42km)을 2014년까지 총 14차례 완주했으며, 70세 이상이 225.9km 전구간을 13시간 이내에 완주한 최초 기록까지 세웠다. 지난해에는 하프 트라이애슬론에 3차례 출전했다. 어려서부터 수영과 자전거 타기에 능했던 스콧은 마라톤 선수로 변신, 보스톤 마라톤을 26차례(19년 연속 포함) 완주했다. 그러다 50대 들어 처음으로 위스콘신 주 라신에서 열린 트라이애슬론에 도전했다가 철인 3종 경기의 매력에 빠졌다. 그는 "나보다 더 어린 사람들이 내 도전 기록들에 대해 듣고 '기가 막힌다'고 반응하는 것을 보며 '내 나이에 이만큼 활동하는 사람이 드물구나' 새삼 깨닫는다. 그러나 이 나이에도 충분히 해낼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또 할 수 있다고 믿는다면, 주저 말고 도전해야 한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일단 도전을 결심했으면 노력이 필요하다. 정말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면 그 능력을 지속하기 위해 노력하게 된다"면서 "나는 훈련을 매우 좋아하며, 내가 해낼 수 있다는 것, 잘해냈다는 사실은 스스로 만족감을 느끼게 해준다"고 말했다. 시카고 트리뷴은 "이번 대회 사전 등록자 7천271명 가운데 70세 이상이 33명, 80세 이상은 7명"이라며 흔히 '고령'으로 언급되는 나이에 속한 참가자가 스콧뿐만이 아니라고 전했다. 스콧은 "일주일에 20시간씩 훈련하고, 섭취하는 음식과 운동량을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며 "훈련에 방해될 약속은 잡지 않는다"고 강철 건강 비결을 소개했다. 이번 대회 목표를 '완주'로 설정한 그는 "해낼 수 있을 것 같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2018 시카고 트라이애슬론은 현지시간 26일 오전 6시(한국시간 27일 오후 8시) 도심 동편의 먼로 비치에서 시작된다. 주최 측은 수용 한계를 고려해 제한을 둔 약 1만 건의 참가 신청 접수가 이미 마감됐다고 밝혔다.

(서울, 한국 2018년 9월 19일 PRNewswire=연합뉴스) 10월 10일~13일 한국 킨텍스에서 전 세계 최신 로봇 기술을 선보이는 2018 로보월드(Robot World)를 개최한다. 인도 언론도 주요 외신을 인용해 평양 공동선언 내용을 신속하게 보도했다. NDTV는 남북이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개최를 추진하기로 한 점에 주목하면서 지난 2월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때 양국 선수단이 함께 행진했다는 점도 강조했다. 방송은 또 남북 정상이 나란히 무개차를 타고 평양 시내에서 카퍼레이드를 벌이는 장면 등을 곁들이며 남북이 비핵화 협상의 돌파구를 마련하고자 정상회담을 열었다고 전했다. 타임스나우뉴스는 평양 공동선언에서 비무장지대를 비롯한 대치지역에서 군사적 적대관계를 종식하기로 합의한 점에 비중을 둬 보도했고, "매우 흥분된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내용도 곁들였다. 또 인도 일간 힌두스탄타임스는 미국이 상응하는 양보조치를 할 경우 북한이 영변 핵시설을 폐쇄하겠다는 공동성명 내용을 비중 있게 다뤘다. 북한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관련국 전문가 참관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기한다는 내용과 미국이 상응 조치를 취하면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북측이 계속 취해 나갈 용의가 있음을 표명한 것도 의미가 작지 않다.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폐기는 앞서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이 착수해 현재 진행되는 조치이지만, 그동안 국제사회는 이에 대한 객관적인 검증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여왔으며, 김 위원장이 이번에 이에 대한 '대답'을 내놓은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과거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당시에도 북측은 당초 전문가를 참여토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가 결국 배제했지만, 이번에는 남북 정상회담 합의문에 담긴 만큼 실제로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합의문에 '유관국'이라고 표현된 만큼 검증 필요성을 주장해온 미국을 비롯해 중국, 영국 등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 전문가와 한국 전문가, 국제원자력기구(IAEA) 소속 전문가의 참여 가능성이 거론된다. 다만 참관이 '관람' 이상으로 어느 정도 의미있는 수준으로 이뤄질지에 대해서는 추가 논의가 이어질 것으로 관측된다. 또 미국의 상응 조치를 전제로 하기는 했지만, 영변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 조치를 내놓을 용의가 있음도 밝힌 점도 북측이 미국과의 후속 협상을 염두에 두고 비핵화 진정성을 재확인한 측면이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영변 핵시설 등 폐기 용의에 대해서는 미국 측이 그동안 종전선언에 대한 상응 조치로 요구해온 '핵 리스트 신고'에 대응한 북한 측 '역제안 카드'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가지마(鹿島) 건설은 2016년부터 일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와 달에 기지를 건설하기 위한 공동연구를 해오고 있다. 달에 건설기계를 보낸 후 지구에서 원격조작과 자동제어를 통해 달 표면에 기지를 건설하는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마케팅 전문가' 이미지를 쌓아왔던 프로축구 강원 송고 ◇ 콩하면 파주 장단 콩…재배 최적 조건 갖춰 콩은 한국 음식에서 쌀만큼 중요한 농산물이다. 전 세계적으로 재배되고 있는데 원산지는 한반도와 만주다. 콩의 고향인 만주와 한반도에서는 7천600종이 넘는 재래 품종이 재배됐다. 대만 빈과일보는 지난 송고(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중국의 유명한 배우인 판빙빙(范冰冰)이 수개월째 행방이 묘연해 중국과 대만 연예계가 술렁이고 있다. 지난 5월 말 발생한 2중 계약서 파동 이후 한달 후에는 SNS 활동도 중단한 채 사라진 지 수개월이 지났다. About 3650 REIT 3650 ("Thirty-Six Fifty") REIT is a fully integrated, national CRE investment and services firm headquartered in Miami with offices in New York, Chicago, Los Angeles and Newport Beach. 3650 REIT and its related companies own or manage over two million square feet of commercial real estate across the United States. 3650 stands for the firm's commitment to borrowers and equity partners: 3,650 days to service and asset manage loans of up to ten years with the goal of helping borrowers and equity partners maximize cash flow and grow value in an ever evolving CRE landscape. The firm was co-founded by Jonathan Roth, Toby Cobb and Justin Kennedy. For more information visit: www.3650REIT.com

(퍼스 2018년 9월 12일 AsiaNet=연합뉴스) 오늘 일찍 공식 공개된 RAC Intellicar는 세계 최초의 무인 온디맨드 차량이다. RAC Intellicar의 본고장은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에 있는 퍼스다. (Photo: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108/Roscongress_Global_Fishery_Forum.jpg )"종전선언·평화체제 구축으로 한반도 통일 기반 마련돼야"40여 년 민주화·통일운동 헌신…"6·15선언은 통일 이정표""개방 환경에서 AI 개발…중국 시장에 세계 많은 기업 들어오라"마윈 "미래 제조업 핵심은 데이터"…리옌훙 "AI 윤리 중요" ▲ 제인 구달 박사와 함께 만든 재단이다. 영어권 사람들은 생물다양성(biodiversity)이라고 할 때 인간, 인간 활동도 포함한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생물다양성이라고 하면 황소개구리, 뉴트리아, 멸종위기종 등을 떠올린다. 그래서 인간까지 넣으려고 '생명다양성'으로 한 글자만 바꾸었다. 멸종위기종 관련 일도 하지만 인간과 자연과의 관계, 기업과 환경과의 관계 등도 연구한다. 올해 박람회에는 아르한겔스크, 아스트라칸 및 칼리닌그라드 지역의 합동 부스, 카렐리아와 타타르스탄의 합동 부스, 아조프 해와 흑해 어업 유역의 합동 부스를 비롯해 노르웨이, 아이슬란드, 모로코 및 아르헨티나의 합동 부스도 마련됐다. 13,000m2의 면적에 180개 기업이 참석했는데, 그중 122개 러시아 기업이다. 박람회 공간에서는 러시아 최초의 수산물 패스트 푸드 레스토랑인 Russian Fish가 운영됐다.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가 무역협상 재개를 제안함과 동시에 송고 문화제에 참석한 이들은 "함께 살자"라는 구호를 외치며 서로를 격려하고 연대의 의미를 되새겼다. 또 쌍용차 노동자들은 화분 송고출연진, 개봉일·주말 무대인사 '장외 홍보전'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추석 연휴를 앞두고 오는 19일 동시 출격하는 한국영화 3편의 기싸움이 팽팽하다. 1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오전 9시 30분 현재 '명당' '안시성' '협상'은 각각 24.8%, 23.6%, 21.6%의 예매율을 보인다. '명당'이 선두를 달리지만, 작품간 격차는 1~2%포인트에 불과할 정도로 박빙이다. 세 편에 대한 관객 기대치가 비슷하다는 의미다. 사전 예매율은 극장들이 스크린 수나 상영 회차를 정하는데 주요한 근거 지표 중 하나로 사용된다. 이 때문에 극장들의 고민도 커진다. CGV 관계자는 "예매율이 비슷하다는 것은 관객의 관심도가 비슷하다는 의미"라며 "예매율과 관심도, 시사회 이후 평가 등을 종합해서 영화를 편성하는데, 내부적으로 고민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관객을 상대로 관람의향, 인지도 등을 조사해본 결과, 관심도는 제작비가 많이 투입된 '안시성'이 다소 높지만, 선호도 면에서는 다른 작품이 앞서는 등 3편 모두 엎치락뒤치락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반데기에는 농사뿐 아니라 관광을 즐길 수 있는 숙박시설과 부대시설도 있다. 강릉시는 2010년부터 7억500만원의 예산을 들여 화전민들의 개척정신을 계승하기 위한 사업에 나섰다. 화전민의 고단한 삶과 애환이 담긴 생활상을 엿볼 수 있는 안반데기 사료전시관을 짓고 화전민이 생활하던 귀틀집을 복원한 운유촌을 만들었다. 특히 멍에전망대는 주변 절경은 물론 강릉시와 동해가 한눈에 내려다보여 일출명소로도 손색없다. 자연이 연출하는 풍경도 아름답지만 척방한 땅을 일궈낸 화전민의 땀과 노력을 생각하면 절로 경건해진다. 한낱 드넓은 배추밭으로만 여겨졌던 안반데기의 풍경이 노동의 신성함으로 다가온다. 안반데기 마을 남쪽에는 신라 때의 설총과 조선조 때의 율곡 선생이 공부한 노추산과 사달산이 있는데, 특히 노추산은 수능과 취업 시즌이면 자녀의 합격을 기원하는 부모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 애틋한 사연을 간직한 '모정(母情)탑'이 있기 때문이다. 해변을 오가는 어부나 관광객이 종종 '쓰레기 덫'에 걸린 거북들을 발견하고 구조하는 경우도 있지만, 바다가 거칠어 지는 몬순 시즌을 맞아 해변에 인적이 뜸해지면서 쓰레기 더미에서 죽음을 맞은 바다거북이 늘어났다. 전 세계적으로 매년 바다에 버려지는 플라스틱 쓰레기는 약 800만t으로, 이중 절반 이상이 중국·인도네시아·필리핀·베트남·태국 등 5개국에서 배출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2016년 한 해 동안 태국에서 바다로 흘러들어 간 쓰레기가 103만t에 달했다. 이렇게 바다에 버려진 쓰레기는 긴 띠 모양의 거대한 '쓰레기 섬'을 이뤄 바다 위를 떠돌기도 하고 해안으로 밀려와 쌓이기도 한다.회원국 정상에 서한…"난민문제, 건설적으로 접근해야"(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18일 영국의 EU 탈퇴 협상과 관련, 핵심 쟁점들이 타결되지 않으면 11월에 EU 정상들이 참석해 대책을 논의하는 특별회의가 필요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투스크 의장은 오는 20, 21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열리는 비공식 EU 정상회의를 앞두고 회원국 정상에 보낸 초청 서한에서 "노딜 브렉시트(No-Deal Brexit·아무런 합의없이 영국이 EU를 탈퇴하게 돼 혼란이 발생하는 것)의 가능성이 여전히 상당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나 이는 3년 전 국가 재난 수준의 '메르스 대혼돈'을 겪었던 정부의 해명으로는 적절치 않다. 이미 그 당시에도 이런 문제에 대한 대책이 충분히 주문됐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무엇보다 공항에서 1차 예방선이 제대로 구축되지 못했다고 지적한다. 메르스와 같은 감염병에 대해서는 항공기나 공항에서 환자가 제대로 선별돼야 하는데도 1차 예방선이 깨져 환자 스스로 삼성서울병원에까지 가서야 의심환자로 분류됐다는 것이다. 사실상 삼성서울병원이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면 지역사회와 병원 내 2차 감염 우려가 더 컸을 수 있는 대목이다. 따라서 이제부터라도 메르스가 종식되지 않은 중동지역에서 오는 비행기는 모두 위험군으로 간주하는 정도로 방역체계를 다시 한 번 정비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이번 환자의 경우처럼 공항 검역신고서와 고막체온계만으로는 감염병 의심환자를 가려내는 게 한계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서는 비행기 내에서부터 철저한 검역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감염병에 대한 기내 방송을 강화해 조금의 이상이라도 있는 경우 승무원한테 알릴 수 있게끔 하고, 증상이 나타났다면 기내에서부터 격리조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쌍둥이 센터/새로운 플랫폼"이란 혁신적 방식은 비즈니스 협력을 굳건히 하는데 엄청난 역할을 수행했다. SA 센터는 이제 50개 이상의 둥관 기반 회사들이 자리하게 됐고, DG 센터는 2018년 상반기에 남아프리카에서 과일 컨테이너 18개, 목재 컨테이너 300개 이상을 수입했다. 수입된 오렌지, 자몽 및 포도는 Guangzhou Jiangnan Fruit 및 Vegetable Wholesale Market으로 배송돼 중국 전역의 중개상에게 배포된다. 이미지 첨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7951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노동절 연휴를 앞두고 뉴멕시코주 고속도로에서 대륙횡단 고속버스 '그레이하운드'와 트럭이 충돌, 최소 8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부상했다. 31일(현지시간) 미국 주요 언론에 따르면 사고 버스는 전날 오전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를 출발, 애리조나주 피닉스를 거쳐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로 가려던 중이었다. 그레이하운드 측은 사고 당시 버스에 49명이 타고 있었다고 밝혔다. 사고지점은 뉴멕시코주 최대 도시 앨버커키에서 서쪽으로 약 160km 떨어진 소로시에 속해 있다. 뉴멕시코 주경찰은 "세미 트레일러 트럭이 중앙분리대를 넘어 고속버스 앞면을 들이받았다"며 "타이어 펑크가 사고원인이 됐다"고 설명했다. 사망자 신원은 버스 운전사 루이스 알바레즈(49)만 확인된 상태다. 목격자들은 트럭과 충돌한 고속버스 앞부분이 산산조각났고 승객들이 버스에서 빠져 나오느라 애를 먹었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응급요원들은 버스 유리창을 깨고 사다리를 이용해 승객들을 구조했다. 트럭도 크게 훼손된 채 전복됐다. 지역 언론은 트럭 운전사가 부상해 치료를 받고 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보도했다. 미 연방 교통안전위원회(NTSB)와 뉴멕시코 주경찰은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1914년 미네소타주 히빙을 기반으로 설립된 그레이하운드는 104년 이상 저렴한 여비로 미 대륙 곳곳을 오갈 수 있게 하는 여행 수단이 돼왔다. 한편 미국자동자협회(AAA)는 이번 노동절 연휴기간에 최대 3천500만 명의 미국인이 여행에 나설 것으로 내다봤다. 둘째, 52시간제가 한국 민주주의의 가속페달이 될 가능성에 주목한다. 아리스토텔레스의 말처럼 여가가 늘면 국민은 자신을 넘어 사회 문제를 고민한다. 이미 '촛불혁명'에서 시민 정치는 과거와 다른 차원으로 펼쳐졌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정치 참여가 확대되고 비정규직, 성차별, 환경 등으로 관심 분야가 다양해졌다. 16개 읍·면·동 성화 봉송, 공주를 그리다 특별 전시회, 공예체험 등 프로그램도 펼친다. 시는 아울러 관광객 편의를 위한 다국어 안내 애플리케이션도 구축했다. 위치 기반 안내 서비스인 '공주랑'(GONGJURANG)을 스마트폰에 깔아두면 주요 관광지에서 지점별 콘텐츠 안내 푸시 알림을 받을 수 있다.(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증권선물위원회는 송고(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증권선물위원회는 송고(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증권선물위원회는 송고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그동안 안전과 보존에 너무 신경 쓰다 보니 문화재가 어둠에 가려져 있었어요. 국민에게 즐거움을 주지 못한 측면이 있습니다. 이제는 문화재를 어둠에 가두지 않고 적극적으로 활용하겠습니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법무부는 지난달 3일 치러진 제9회 법조윤리시험에 총 2천863명이 응시하고 2천724명이 합격해, 95.14%의 합격률을 보였다고 19일 밝혔다. 법조윤리시험은 법조인이 되기 위한 직업윤리 교육 차원에서 도입된 시험으로, 변호사시험에 합격하려면 반드시 통과해야 한다. 2010년 도입된 법조윤리시험은 첫해 99.4%의 합격률을 기록했다가 2011년 73.9%, 2012년 97.6%, 2013년 76.4%를 나타내는 등 매년 난도에 따라 합격률이 큰 폭의 변화를 보여왔다. 특히 2015년(96.1%)과 2016년(98.2%) 2년 연속 95% 이상의 높은 합격률을 보인 뒤 지난해 합격률이 59.4%로 반 토막이 나면서 합격률 편차가 지나치게 크다는 지적이 일었다. 법무부는 "지난해 합격률의 하락과 더불어 합격률 편차에 대한 우려가 있어 적정 난도를 유지하면서도 지엽적이지 않고 중요한 쟁점 위주의 문제를 냈다"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에도 시험의 안정성·응시자의 예측 가능성 보장 등을 고려해 로스쿨 정규과정을 충실히 이수한 응시자는 무난히 합격할 수 있도록 출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롯데 자이언츠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롯데 자이언츠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롯데 자이언츠 송고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롯데 자이언츠 송고1965년 화전민이 개간…답답한 가슴 뻥 뚫리는 '국내 최대 고랭지 채소단지'관광지만큼 아름다운 풍경 일품…남쪽에는 모정으로 쌓은 3천 개 돌탑 장관 모아베로 "EU, 아프리카 개발 위해 더 많은 자금 지원해야""EU, 회원국 분담금 의존 말고 채권발행 등 자금 자체 조달해야"(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유럽연합(EU)이 최근 공개한 2021∼2027년 예산안에 대해 이탈리아가 반발하고 나섰다. 엔초 모아베로 이탈리아 외무장관은 13일(현지시간) 로마에서 귄터 외팅거 EU 예산담당 집행위원과 회동한 뒤 "EU 집행위원회의 예산안은 시민들의 우려와 기대에 충분히 응답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난민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 더 많은 예산을 지출할 것을 촉구했다. 남북 정상은 남북관계 개선과 관련해서도 "교류와 협력을 더욱 증대시키고, 민족 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들을 강구해나가기로 했다"라는 내용을 선언문에 담았다. 군사긴장 완화에 대해선 "한반도 전 지역에서의 실질적인 전쟁위험 제거와 근본적인 적대관계 해소를 이어나가기로 했다"고 했고, 함께 채택된 '군사분야 합의서'를 통해 어떠한 경우에도 무력을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두 정상은 이번 선언을 통해 실질적 종전을 선언했다"라고까지 의미를 부여했다. 남북은 선언문 마지막 항목인 6번에선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했다"라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가까운 시일 안은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올해 안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답방이 이뤄지면 분단 후 북한 최고지도자로선 처음으로 한국 땅을 밟는 것이다. 문 대통령으로선 '9월 남북정상회담→북미정상회담→연내 종전선언'으로 이어지는 비핵화 로드맵에 4차 남북정상회담이라는 이벤트가 더해진 셈이다. 일각에선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에서 남·북·미 정상회담이나 종전선언이 성사될 수 있으리라는 관측도 나오지만, 윤 수석은 브리핑에서 "아무것도 정해지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 5·1경기장 집단체조 공연 관람한 뒤 7분가량 인사말 '생중계'북한주민 대상으로 한 한국대통령 첫 공개 대중연설(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한승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지난 70년 적대를 완전히 청산하고 다시 하나가 되기 위한 평화의 큰걸음 내딛자고 제안한다"고 남북관계에 언급했다.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평양 방문 이틀째인 문 대통령은 현지 5·1 경기장에서 집단체조를 관람한 뒤 인사말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나는 북과 남, 8천만 겨레의 손을 굳게 잡고 새로운 조국을 만들어나갈 것이다. 우리 함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자"면서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김 위원장과 합의한 평양공동선언의 주요 성과를 설명하며 "우리는 5천년을 함께 살고 70년을 헤어져 살았다"며 "우리 민족은 평화를 사랑한다. 그리고 우리 민족은 함께 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12일(현지시간) 애플의 언팩 행사에서 대만을 '중국 대만'이 아닌 '대만'(Taiwan)으로 표기한 것을 두고 중국 관영매체가 비판 여론을 조성하려다가 실패하고 되레 중국 누리꾼들에게서 조롱받는 해프닝이 일어났다.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대학교를 갓 졸업한 젊은 여성이 유력 국회의원의 선거캠프에 인턴으로 들어간다. 철없는 이 여성은 유부남인 이 중년 의원과 사랑에 빠진다. 관계를 끊지 못하고 이어가던 두 사람은 결국 언론에 들통난다. 그런데 화살은 온통 젊은 여성에게만 쏟아진다. 미국 작가 개브리얼 제빈의 장편소설 '비바, 제인'(출판사 문학동네·엄일녀 옮김). 최근 번역 출간된 이 소설은 한국에서 여성들을 공격하는 데 자주 쓰이는 '꽃뱀' 프레임과 같은 양상을 보여준다. 세상의 잣대는 여성의 품행을 문제 삼아 낙인찍기에 바쁘고, 대중의 관음증과 인터넷은 그녀를 영원히 놓아주지 않는다. 정치 분야에서 일하기를 꿈꾸는 송고▲ 엄홍덕 한국원자력의학원 박사는 13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KARA(한국방사선진흥협회) 2018 방사선진흥대회'에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엄 박사는 암의 재발과 전이 과정 일부를 밝히는 연구 성과를 냈으며, 암 치료효율을 높이는 방사선 기술개발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서울=연합뉴스)정부 "뒤늦게나마 우리 제안 수용 환영"…이르면 내달 중하순 개최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김정은 기자 = 북한은 송고 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 C씨는 "수면마취는 엄밀히 따지면 약물을 주입해 통증이나 불안감을 줄이는 진정 치료로 볼 수 있다"면서 "프로포폴 중독은 모두 이런 수면마취에서 비롯되는 만큼 수면마취에 프로포폴 사용을 전면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전문의 D씨도 "프로포폴은 다른 마취제와 달리 역전제(회복제)가 없어 과량으로 투여시 호흡부전에 따른 기도확보 등 응급처치가 필요할 수 있다"면서 "기도확보가 안 된 수면마취에 프로포폴을 사용하도록 놔둬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국내에서 프로포폴 문제가 심각해지는 이때 미국에서는 프로포폴 개발자인 존 글렌 박사가 앨버트&매리 래스커 재단(The Albert and Mary Lasker Foundation)이 주는 '알버트 래스커상'을 수상했다는 뉴스가 과학저널 사이언스를 통해 전해졌다. 그는 수상 인터뷰에서 프로포폴 개발을 위한 긴 여정을 고백했다. 1968년 영국에서 처음으로 수의마취 학위를 딴 글렌 박사는 이후 제약사에 들어가 마취제 개발을 시작했다. 쥐, 토끼, 고양이, 원숭이 등에 대한 동물실험과 임상시험을 거쳐 시장에서 판매할 수 있는 약을 개발하기까지 13년이 걸렸다고 한다. 임상시험이 그다지 성공적이지 않았다는 토로도 있었다. 그래서 개발 프로젝트를 전면 중단시킬지에 대한 투표를 했고, 운 좋게 5대 4의 표결로 프로포폴을 계속 연구하기로 했다고 글렌 박사는 부연했다. 그는 이어 프로포폴 투여 후 아나필락시스반응이 나타날 가능성이 있는데도 경영진이 너무 일찍 시장에 약물을 내놓으려 했었다는 뒷얘기도 전하면서 약 개발에 자부심을 드러냈다. 1945년에 제정된 '알버트 래스커상'은 87명의 수상자가 이후 노벨상을 받았기 때문에 노벨 생리의학상을 미리 점쳐볼 수 있을 정도로 권위가 있다는 게 사이언스의 설명이다. 그런 그가 한국에서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 프로포폴의 오남용 문제에 대해서는 어떤 생각을 갖고 있을지 매우 궁금하다.

◇ 동남아에서 차량호출 서비스 이용 시 주의점 복잡한 곳에서는 어쩌면 택시가 나을 수 있습니다. 일반승용차로 영업하기 때문에 어떤 승용차가 나를 태우러 온 차량인지 알기가 힘듭니다. 특히 공항이나 시장, 쇼핑센터 등에서는 주의가 요구됩니다. 호텔 등 안정된 장소에서 콜을 부를 경우가 가장 이용이 편리합니다. 송고 작년 제21회 일본 문화청미디어예술제에는 전 세계 98개 국가와 지역에서 4,192개 작품이 출품됐다. 수년간 일본 문화청미디어예술제는 “미디어 아트” 분야에서 가장 훌륭한 행사 중 하나로 부상하며 국제적인 인정을 받았으며,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는 현대 세계를 계속해서 다각화하는 최신 예술 표현을 조사해왔다. (사진: https://kyodonewsprwire.jp/img/201808307400-O1-wXNxY4C6)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대전오월드 사육장을 탈출했다 사살된 퓨마가 교육용 표본(박제)으로 되살아날 것으로 보인다. 송고 손 회장은 930억 달러 규모의 소프트뱅크 비전 펀드를 운영하면서 '원웹'으로 불리는 위성 브로드밴드 사업에 거액을 투자했다. 스페이스X도 원웹에 관심을 갖고 있고 소프트뱅크와의 협력을 모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머스크는 달 여행 계획에 대해 "1주일 정도 비행이며 그 여행에 대한 상당한 수준의 보증금(디포짓)을 지불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따라서 최초의 달 여행객은 일정한 재력을 갖춰야 계약이 가능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근래 마지막으로 돈을 내고 우주 탐사에 나선 사람은 2009년 소유즈 TMA-16을 타고 국제우주정거장(ISS)까지 날아간 가이 랠리베르트가 유일하다. 그는 역대 7번째 우주 관광객이었고 카자흐스탄에서 출발했다. 냉전 종식의 서막이었던 1986년 레이캬비크 미·소 정상회담을 레이건은 이렇게 회고했다. "고르바초프는 열렬한 공산주의자였고, 나는 확고한 자본주의 신봉자였지만 이데올로기의 장벽을 뛰어넘어 토론했다. 서로 증오도 적의도 없이 단둘이 대화를 나누며 공감대를 만들어갔다." 평화를 향한 여정에 나선 정상들의 대화법이다. (성기홍 논설위원) 송고(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 교육부가 양안 교류를 위해 현지를 방문하는 중국 학자 등의 정치 관련 발언을 전면 금지하고 나서 양안 관계가 또 다시 얼어붙을 전망이다. 6일 대만 연합보에 따르면 대만 교육부는 지난 4일 양안 교육교류 관련규정을 개정해 중국 학자와 학생들이 대만에서 정치적 내용을 언급하는 행위 자체를 금지했다. 워싱턴 소재 싱크탱크 '전쟁학연구소'(ISW)의 터키 연구자 엘리자베스 티어만은 AFP통신에 "당장 러시아·터키 관계가 파열음을 내지는 않고 있지만, 터키의 야망과 아사드 정권의 목표는 상충한다는 점은 자명하다"고 진단했다. 모스크바대학 소속 러시아·터키 관계 전문가 케림 하스 박사는 이달 7일 아랍권 매체 알모니터에 "양국의 신뢰 수위가 매우 낮아졌으며, 관계가 위태롭다"고 평가했다. 러시아와 터키는 국제 여론전을 벌이며 물밑으로 치열한 협상을 계속하고 있다. 러시아·시리아군이 지상 작전을 포함, 전면적인 공세를 벌이는 시기는 미국과 터키의 관계가 변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스 박사는 "터키가, 미국과 갈등이 더 깊어져 러시아의 조력이 더욱 절실해지는 바로 그 순간, 러시아가 대대적인 공세를 펼칠 것"이라고 예측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의 정권교체를 부른 '1MDB' 스캔들의 핵심으로 거론되는 백만장자 금융업자가 미국의 유명 배우 겸 모델인 킴 카다시안에게 수억대의 슈퍼카를 선물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금융업자 조 로우(37)는 2011년 카다시안이 전남편 크리스 험프리스와 결혼할 당시 32만5천 달러(약 3억6천만원) 상당의 흰색 페라리 승용차를 선물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수개월 만에 이혼했고 이 과정에서 해당 차량의 소유권을 두고 다툼을 벌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카다시안은 최근에도 마이애미에서 흰색 페라리 승용차를 이용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런 보도가 사실일 경우 카다시안은 차량 소유권을 정부에 넘겨야 할 처지가 될 수 있다. 말레이시아 국영투자기업 1MDB에서 횡령된 자금으로 구입된 차량일 수 있기 때문이다. 나집 라작 전임 말레이시아 총리의 측근인 로우는 1MDB에서 천문학적인 자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하고 이 중 일부를 자기 돈인 양 호화생활에 써왔다. 미국 법무부는 이와 관련해 2016년 1MDB 횡령 자금으로 조성된 미국내 자산에 대한 압류절차를 시작했으며, 이 과정에서 로우에게 선물을 받은 할리우드 유명인 다수가 유탄을 맞았다. (둥관, 중국 2018년 9월 4일 AsiaNet=연합뉴스) 9월 3일, Beijing Summit of the Forum on China-Africa Cooperation이 중국의 수도 베이징에서 그 시작을 알렸다. 이번 행사에는 해당 포럼의 아프리카 53개 회원국으로부터 수백 명의 대표가 참석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옛 국군기무사령부에서 부대원들에게 사이버 댓글공작을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로 기소된 영관장교 송고 16일 요미우리신문과 도쿄신문 등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전날 저녁 오키나와 기노완(宜野彎)시에서 열린 아무로 나미에의 은퇴 기념 콘서트는 마지막 공연 모습을 보기 위한 팬들로 장사진을 이뤘다. 공식 은퇴일인 16일에 하루 앞서 열린 콘서트였다. 콘서트장 안의 관객들은 높은 경쟁률을 뚫고 당첨돼 공연 표를 손에 쥔 3천500명이었지만, 표를 구하지 못한 팬들 1천명 이상이 콘서트장 밖에 모여 흘러나오는 아무로 나미에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였다. 아무로 나미에는 1992년 걸그룹 '수퍼몽키즈'로 데뷔했으며 1995년 솔로로 전향한 뒤 톱스타의 반열에 올랐고, 2000년대에는 일본 소녀들 사이에서 신드롬을 일으키며 국민 가수로 사랑받았다. 그가 선보인 패션은 순식간에 일본 전국에서 유행으로 퍼졌고 일거수일투족에 시선이 집중됐다. 헤이세이 대중 문화의 아이콘이었던 데다 은퇴 시점이 일왕 퇴위로 연호가 바뀌기 직전인 점 때문에 아무로 나미에는 '헤이세이의 상징'으로도 불린다. 그의 은퇴에 대해 일본에서는 '헤이세이 시대가 끝난 상징적인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노동계의 또 다른 한축인 민주노총은 애초부터 광주형 일자리의 노사민정 협의회에 참여하지 않고 있어 사실상 노동계로부터 철저히 외면을 받은 셈이다. 한국노총 측은 "광주형 일자리는 어디서 일을 하든 노동의 수고가 공정해야 한다는 것이다"며 "그런데 송고 ▲ 한양대 박물관은 10월부터 11월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2시 서울 성동구 서울캠퍼스에서 '서울인(人), 서울을 얼마나 아시나요'를 주제로 인문학 특강을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특강은 선착순으로 신청 가능하며 자세한 정보는 한양대 박물관 홈페이지(https://museumuf.hanyang.ac.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 그래도 올해 여름은 상당히 고마운 여름이다. 사람들이 기후변화 문제를 이제부터는 심각하게 받아들일 것 같다. 그나마 기후변화는 피부로 느낄 수 있다. 그런데 생물다양성이 사라지는 것은 느끼지 못한다. 북극곰이 힘들다고 해도 잠깐 뉴스에서 보고는 잊어버린다. 기후변화가 위험한 이유는 생물다양성을 고갈시키기 때문이다. '꿀벌이 사라지면 4년 안에 인류가 사라진다'라는 말이 있다.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전 세계적으로 꿀벌이 빠른 속도로 줄어들고 있다. 우리나라의 경우 토종벌은 거의 90%가 죽었다. 농작물의 80% 정도를 꿀벌이 수분한다. 꿀벌이 사라지면 어마어마한 식량 대난이 올 것이다. 만약 지구에 생물다양성의 절반이 사라진다면 인간은 살 수 없다고 본다. -- 한국 팬들이 축하 광고도 걸었는데, 혹시 알고 있었나요? ▲ (석두) 그런 게 있는 줄 몰랐어요. 알려주셔서 정말 감동이네요. 한국에 자주 오진 못했지만 앞으로는 페이스북이나 웨이보로 자주 교류했으면 해요. 오월천을 통해 대만과 한국 사이에 축제 같은 분위기가 만들어졌으면 합니다. 한국에서 공연할 기회가 더 많아졌으면 좋겠어요. -- 이번 투어의 콘셉트가 오월천 멤버들이 지구를 지키는 영웅이고, 인생유한공사(人生有限公司)라는 회사에 다닌다는 것이잖아요. 공연 마지막 영상엔 회사 이름이 인생무한공사(人生無限公司)로 바뀌던데 특별한 의미가 담겼나요? ▲ (아신) 유한하다는 건 말 그대로 한계가 있다는 거잖아요. 이번 '라이프 투어'에 담긴 메시지는 자기가 살고 싶은 대로 살라는 거예요. 무한한 인생을 살라는 의미를 표현하고 싶었어요. 오늘이 라이프 투어의 108번째 공연이었는데요, 앞으로 14번 남았습니다. -- 6·15선언의 의의를 되새겨본다면 ▲ 분열과 대결의 역사에 종지부를 찍고 화해와 단합, 통일의 새 시대를 열자는 민족대단결 선언이다. 또 통일의 원칙과 방안에 대해 큰 줄기를 제시한 평화통일의 이정표다. 6·15선언과 '10·4 남북정상선언'(2007년 10월 4일 평양에서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합의한 제2차 공동선언)을 토대로 문재인 정부가 제3차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할 수 있었고 4·27 판문점선언도 끌어낼 수 있었다. 6·15선언과 10·4선언을 더 구체적으로 실천해보자는 의지의 표현이 바로 판문점선언이다.박은진·나현수는 인삼공사로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이주아(원곡고·센터)가 전체 1순위로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었다. 이주아는 19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에서 열린 한국배구연맹(KOVO) 2018-2019 여자부 신인선수 드래프트에서 1라운드 1순위로 흥국생명의 지명을 받았다. 이주아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과 2018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 국가대표로 발탁돼 이미 시니어 국제무대 경험을 갖춘 고교부 대어로 꼽혔다. 주니어 국가대표로도 활동했고, 2018 전국남녀종별 배구선수권대회에서 블로킹상을 수상한 바 있다. 이주아와 함께 아시안게임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국가대표로 활약, 대어로 주목받은 박은진(선명여고·센터)은 1라운드 2순위로 KGC인삼공사의 부름을 받았다. 같은 센터인 이주아와 박은진은 이번 드래프트에서뿐 아니라 2018-2019시즌 V리그에서 신인왕을 둘러싼 경쟁 구도를 형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KGC인삼공사는 트레이드로 양도받은 지명권을 활용해 유망주 선수를 대거 품에 안았다. KGC인삼공사는 한국도로공사에서 양도받은 2라운드 1순위 지명권으로 나현수(대전용산고·라이트·센터)를, IBK기업은행에서 양도받은 2라운드 2순위 지명권으로 이예솔(선명여고·라이트)을 선발했다. 나현수는 2018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 뛰었고, 태국에서 개최 중인 아시아배구연맹(AVC컵)에 참가 중이다. 나현수와 함께 AVC컵에 출전 중인 박혜민(선명여고·레프트·센터)과 정지윤(경남여고·라이트·레프트·센터)은 각각 1라운드 3순위로 GS칼텍스, 1라운드 4순위로 현대건설에 들어갔다. IBK기업은행과 한국도로공사는 1라운드에서 각각 문지윤(원곡고·레프트), 최민지(강릉여고·라이트·센터)를 지명했다.

(부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한 프랜차이즈 편의점 지점이 아르바이트생 채용 공고를 올리면서 특정 지역 출신은 배제한다는 내용을 넣어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인터넷 커뮤니티와 맘카페 등에 올라온 경기도 부천 한 편의점 채용 공고에는 '주민등록번호 중 8·9번째 숫자가 48∼66 사이에 해당하시는 분은 죄송합니다만 채용 어렵습니다'라는 내용이 들어갔다.IT/과학 본문배너 또 '가족 구성원이 해당할 경우 채용이 어렵다'고도 명시했다. 주민등록번호의 해당 숫자는 출생신고를 한 지역을 의미하는데 48∼66은 전라남도와 전라북도를 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러한 사실이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면서 논란을 불러일으키자 이 공고는 뒤늦게 삭제됐다. 고객 민원을 받은 해당 프랜차이즈 본사 측은 공고를 낸 점주를 면담하고 비슷한 사례가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최대 1m 폭우 관측…94만 가구 정전, 범람위기 대피령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 남동부를 강타하고 있는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열대성 폭풍으로 약화했지만 '느림보 행보'로 물 폭탄을 쏟아부으면서 사망자가 늘어나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다. 미국 AP통신은 15일(현지시간) 미 노스캐롤라이나와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플로렌스로 인한 사망자가 최소 7명으로 전날보다 2명 늘어났다고 보도했다. 노스캐롤라이나의 듀플린 카운티 보안관실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2명이 폭우와 급류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다만 구체적인 사고 경위는 나오지 않고 있다. 앞서 윌밍턴에서는 쓰러진 나무가 주택을 덮치면서 생후 8개월 아이와 어머니가 숨졌고, 킨스턴 시에서는 78세 남성이 빗속에서 전원 연장코드를 연결하려다 감전사했다. 사냥개를 확인하러 자택 문을 나섰던 르누아르 카운티의 77세 남성은 강풍에 날려갔다가 숨진 채 발견됐고, 펜더 카운티에서도 신원 미상의 사망자가 보고됐다. AP통신은 최소 7명의 사망자 가운데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1명, 나머지는 모두 노스캐롤라이나에서 발생했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2시 현재 플로렌스 중심은 사우스캐롤라이나 머틀비치에서 서쪽으로 85㎞ 지점에 자리잡고 있으며 서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풍속은 시속 75㎞다. 문제는 많은 비를 쏟아내며 '느림보 이동'을 하면서 피해를 키우고 있다는 데 있다. AP통신은 플로렌스이 이동속도가 시간당 3마일(4.8㎞)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노스캐롤라이나 스완스보로 등에는 이미 76㎝의 비가 내린 가운데 캐롤라이나 지역에는 최고 40인치(101.6㎝)의 강우량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지난 1999년 61㎝의 폭우로 56명의 사망자를 냈던 허리케인 '플로이드' 때보다 이미 더 많은 비가 내렸다. 곳곳이 침수되면서 노스캐롤라이나에서는 157개 20만 명 이상이,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도 7천 명 이상이 임시 대피소로 피신해있다. 미리 대피하지 못하고 고립된 인원에 대한 구조작업도 진행 중이다. 노스캐롤라이나 77만2천 가구, 사우스캐롤라아니 17만2천 가구 등 약 94만 가구에 전기가 공급되지 않고 있다. 곳곳의 강이 범람위기에 처하면서 대피령도 내려졌다. 노스캐롤라이나 페이엣빌의 '케이프 피어 리버'와 사우스캐롤라이나 '리틀 리버' 등 주변의 주민들에게는 대피 명령이 내려졌다. 백악관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피해 지원을 위해 일부 가능한 카운티에서의 연방 재원 지출을 승인했다면서 다음 주 트럼프 대통령이 피해 지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국립생태원은 2008년 환경부의 요청으로 총괄을 맡아 기획한 것이다. 충남 서천에 주변 나무 한 그루 건드리지 않고 보존하면서 지었다. 돌아가신 소설가 박경리 선생은 생전에 '환경'이라는 말보다는 '생태'라는 말이 더 적합하다고 하셨다. 가운데 사람이나 생물을 놓고, 그것을 둘러싸고 있는 것이 '환경'이다. '생태'는 사람, 생물들의 관계를 의미한다. '워터게이트 사건' 특종기자인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의 신저 '공포 : 백악관의 트럼프(Fear:Trump in the White House)'는 한반도를 둘러싼 불안정성의 일단을 보여줬다. 트럼프가 대통령에 취임한 지 한 달여 뒤 북한에 대한 선제적 군사공격 방안 마련을 요청했다는 등의 책 내용은 충격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초 주한미군 가족 수천 명에게 한국을 떠나라는 '트위터 명령'을 내리기를 원했다는 내용도 공개됐다. 트럼프가 "사기"라고 강하게 부인하지만, CNN 등의 평가는 책 내용이 '사실'이라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내년 제91회 아카데미영화상 외국어영화 부문에 출품할 한국영화로 선정된 '버닝'을 연출한 이창동 감독이 다음 달 아카데미가 열리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현지 영화학도들을 대상으로 한국영화 특강을 진행한다. LA한국문화원(원장 김낙중)은 2018년 가을학기에 미 주요 대학 영화학과 학생들에게 한국영화를 소개하는 '코리언 시네마 투어링 프로그램'을 마련한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김종관 감독(9월), 이창동 감독(10월), 명필름 심재명 대표(11월)가 초청돼 AFI, 채프먼, UCLA(LA 캘리포니아대학), USC(서던캘리포니아대학), UCI(어바인 캘리포니아대학) 영화학과 등을 찾아가며 교수와 학생들을 대상으로 수업한다. 이 프로그램은 2015년부터 진행해온 한국영화 홍보사업이다. 그동안 류승완, 정주리, 박찬욱, 김지운, 윤가은, 최동훈, 황동혁 감독 등이 초청돼 미국의 미래 영화학도들에게 한국영화를 소개했다. 특히 다음 달에는 아카데미에 출품하는 '버닝'을 현지 영화학도들에게 소개하는 장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LA한국문화원 김낙중 원장은 "미국 내 최고의 영화학교에서 한국영화를 상영하며 미래 영화학도들에게 한국영화를 소개하고 친밀도를 넓히는 일은 매우 중요한 사업"이라며 "특히 '버닝'을 홍보함으로써 효과가 배가될 것"이라고 말했다. '버닝'은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소설 '헛간을 태우다'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미스터리한 면모를 지닌 세 남녀의 이야기를 그렸다. 올해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도 초청돼 호평을 받았다. 한국영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채프먼 대학교 영화·미디어아트 학과는 2015년부터 '한국영화의 오늘'이란 주제로 정규과목을 편성했다.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도 전후 질서 재편이라는 대외정책 변화라는 틀에서 바라볼 필요가 있다. 한국전쟁이 끝난 후 적국인 북한 지도자와 손을 잡은 미국 대통령은 트럼프가 유일하다. 어느 대통령도 실무 협의 없이 북한과 정상회담으로 직행하는 것은 엄두를 내지 않았다는 점에서 트럼프의 결단은 무모하면서도 용감한 외교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화 이글스가 NC 다이노스전 3연패에서 벗어났다. 한화는 19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방문경기에서 9회 김태균의 결승 내야안타로 NC를 7-4로 힘겹게 눌렀다. 3위 한화는 이날 승리로 NC전 3연패 사슬을 끊고 시즌 상대 전적에서도 8승 7패로 다시 우위를 점하게 됐다.KT-로코반, VR 버전 공동개발 추진…12월 베타버전 공개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KT[030200]는 미국 가상현실(VR) 게임개발사 로코반스튜디오와 비디오 게임 ‘메탈슬러그’ VR 버전을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양사는 로코반스튜디오의 VR 게임 ‘월드 워 툰스’(World War Toons)에 일본 비디오 게임 개발사 SNK 코퍼레이션의 글로벌 인기 슈팅 게임 ‘메탈슬러그’ 지식재산권(IP)을 결합한 VR 버전 ‘월드 워 툰스: 메탈슬러그 VR(WWT: MSVR)’을 선보일 계획이다. 1996년 첫선을 보인 메탈슬러그는 오락실에서 즐기는 아케이드 게임용으로 큰 인기를 끌었다. VR 버전은 최대 4명이 각자 다른 장소에서 네트워크를 통해 멀티플레이를 하는 방식으로 제작된다. 양사는 앞서 12∼14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모바일 전시회 ‘MWC 아메리카 2018′에서 1명이 플레이하는 데모 버전을 공개했다. 4인 플레이가 가능한 베타버전은 12월 한국에서 최초로 공개한다. 베타버전은 KT의 무선 콘텐츠 전송기술(VR Walkthrough)을 접목해 5G 상용화에 맞춰 무선으로도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발할 예정이다. KT는 5G 기술 적용과 국내 실감 미디어 사업을 담당하고, 로코반은 게임 개발과 글로벌 VR 콘텐츠 유통을 맡는다. 양사는 메탈슬러그 외에 글로벌 유명 IP를 추가로 확보해 VR 게임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KT는 “‘WWT: MSVR’은 글로벌 메이저 게임개발사와 제휴해 비디오 게임을 VR로 재탄생시키는 첫 시도"라며 “어릴 적 오락실에서 즐기던 게임을 통해 유저들의 향수를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말했다. 시상 내용 대상: 증서, 트로피, 1,000,000엔 우수상: 증서, 트로피, 500,000엔 신인상: 증서, 트로피, 300,000엔 특별 공로상: 증서, 트로피 기타 우수 작품은 심사위원단을 통해 심사위원상을 받게 된다. (로고: https://kyodonewsprwire.jp/img/201809037510-O1-kJNL01w2) (이미지: https://kyodonewsprwire.jp/img/201809037510-O2-j9GO65kT)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도시공사 사장 인선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인천도시공사 노조는 현재 공개 채용 방식으로 진행 중인 신임 사장 공모 절차가 요식행위에 불과하다며, 사장 후보자 검증 과정에 노조도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송고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홈런 군단’ 송고최정·김성현 만루포…종전 2001년 두산의 9개 돌파 호주연합통신(Australian Associated Press, AAP) CEO 부르스 데이비드슨(Bruce Davidson)은 하이난의 첫인상에 대해 “중국의 하와이”라는 명칭에 걸맞게 경치와 투자가 매력적이고 언급했다. 그는 하이난이 좀 더 목표 관객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더욱 신뢰할 만하고 매력적이며 풍부한 멀티미디어 요소를 갖춘 매체를 제공하며,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및 트위터와 같은 메인스트림 소셜미디어를 통해 외부 세계와 공유하도록 제안했다. 이때 고려인삼으로 팔려나간 인삼의 대부분이 파주 장단지역에서 생산됐다. 조선시대 발간된 구포건삼도록(九包乾蔘都錄· 송고 ※ 지난 1월 취임한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은 한국영화아카데미 출신으로, ‘네 멋대로 해라’(1991) ’101번째 프로포즈’(1993) 등의 영화를 감독했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출범한 1996년부터 1999년까지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장을 지냈으며, 2010년부터 2016년까지 부산영상위원회 운영위원장,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부산국제영화제를지키는시민문화연대 공동대표로 활동했다. 송고"뉴 코리아 시네마 주도할 신인 감독들의 활약 기대""남북한 복원 고전 영화 전 세계인들에게 보여주고 싶어"IC 진입 4분 단축…교차로 통행속도 5.5→14.2km/h로 향상(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시 상습 정체 구간인 유성구 관평동 대덕대로 북대전IC 교차로에서 IC 진입이 한결 수월해진다. 반면, 보수적 이슬람 국가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대마초 사용 혐의로 사형에 처해질 수 있다. 한국에서도 대마초를 소지하는 것은 불법이다. 송고"사적 공간서 사용·소지 범죄 아니다"…공개장소서 거래·사용은 불법(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남아프리카공화국 헌법재판소는 18일(현지시간) 대마초의 개인적 소지나 사용이 합법이라는 판결을 내렸다고 남아공 매체 ‘뉴스24′,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남아공 헌법재판소는 “사생활 권리는 개인 주택에 국한되지 않는다"며 “성인이 사적 공간에서 대마초를 사용하거나 소지하는 것은 범죄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헌법재판소는 의회에 이번 판결을 반영한 새로운 법의 초안을 24개월 안에 만들 것을 지시했다. 이에 따라 남아공 의회는 개인의 대마초 사용 한도 등의 규정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작년 3월 남아공 웨스턴케이프의 고등법원은 성인이 집에서 대마초를 사용하는 것을 금지한 법이 위헌이라고 판단했다. 그러자 남아공 법무부, 보건부 등 정부는 이 판결이 남아공인들의 가치에 부합하지 않고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항소했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에서 불특정 다수 시민을 겨냥한 테러식 공격 사건이 발생해 송고(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지난 수 년간 집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아 온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밴쿠버에서 불에 타 폐허더미가 된 주택이 399만 캐나다달러(약 34억원) 매물로 나와 화제다. 23일(현지시간) CTV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밴쿠버 해안가 주택 지역에서 지난해 12월 난 화재로 폐허가 된 채 방치된 단독 주택이 초고가로 시장에서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대지 557㎡ 규모의 이 주택은 밴쿠버 시내에서 가장 높은 가격대를 가진 지역으로 꼽히는 키칠라노 해변에 자리 잡고 있으나 화재 이후 방치돼 잡초가 무성한 상태다. 현재 은행 경매 상태에서 잔해더미를 치울 것을 요구한 시 당국의 행정 명령도 이행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중개업자 헌트 체 씨는 “이 주택은 밴쿠버에서도 최고의 위치에 자리잡고 있다"며 “위치가 모든 걸 말한다"고 말했다. 그는 “잔해를 치운 뒤 곧바로 새집을 지울 수 있는 게 오히려 장점"이라며 “또는 넓은 대지를 분할해 타운하우스 4채를 지어 되팔 수도 있을 면적"이라며 투자가치가 높다고 주장했다. 현재 밴쿠버의 단독 주택 기준가격은 159만 캐나다달러. 세계적으로도 ‘악명’이 높은 고가 수준으로 주택 가격이 주민 평균 소득의 35배에 달할 정도다. 체 씨도 이런 사정을 고려해 현지 주민보다는 외국인 투자자를 구매 대상자로 삼고 있다고 설명했다. 밴쿠버에서는 외국인의 주택 투기를 억제하기 위해 외국인을 대상으로 특별 취득세 15%를 부과하고 있으나 체 씨는 “자본력을 가진 외국인이라면 특별 세금이 10%든 20%든 장애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매물로 내놓은 지 2주일 된 지금까지 문의가 10건 정도 있었다"며 “한 달 내에 집이 팔릴 수도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와 셰릴 샌드버그 최고운영책임자(COO)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엘리엇 슈래지 정책ㆍ커뮤니케이션 담당 부사장(57)이 회사를 떠난다."한국, 연금수요로 자산운용시장 전망 밝아"…외국계 금융사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남북 정상이 발표한 ‘평양 공동선언문’에 포함된 남북 경제협력과 관련, “금융회사도 (북한에) 들어갈테니 금융위원회와 금감원이 (필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원장은 19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24개 외국계 금융회사 대표(CEO)들과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에 산업은행 회장이 갔으니 전체적인 구도를 짤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장은 또 “일단은 경제협력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지켜보고 구체적인 내용이 나오면 금감원이 할 일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원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한국은 2003년 동북아 금융허브 로드맵을 수립한 이래, 동북아시아 금융중심지라는 목표를 향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외국계 금융회사의 자산은 416조7천억원으로 전년 대비 3.5% 늘었다. 그러나 같은 기간 국내 진입한 외국계 금융회사 수는 168개에서 165개로 다소 줄었다.처음에 동독이 원했다가 나중엔 서독이 ‘구애’…통일전 5년간 교류 활발양측 주민간 유대감 형성·선입견 해소 효과…경제적 효과 기대감시리아, 자국 공습 이스라엘 전투기 향해 방공미사일 발사했다 실수러 “이스라엘 적대 행동에 대응 조치 취할 것"…이스라엘은 “시리아 책임"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에 체류하는 외국인들도 내국인 전용주식인 송고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오늘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남북 간 군사적 적대관계 종식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다각적 계획을 구체화했다"면서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공식화는 분단 이래 첫 북측 최고지도자의 방문이라는 점에서 매우 뜻깊다"고 평가했다. 이 대변인은 “무엇보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확고한 상호의지를 확인한 것에 더 나아가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 진전을 이뤄낸 것은 괄목할만한 성과"라며 “유관국 전문가의 참관하에 동창리 미사일 시설을 영구 폐기하기로 한 부분은 지난 북미정상회담의 약속을 완결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로써 한반도는 되돌릴 수 없는 평화의 단계에 들어섰다"면서 “이제 남은 과제는 함께 그 길로 나아가는 것뿐"이라고 강조했다. 앞선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우리 경제인들을 만난 북측 관계자들을 감안했을 때도 리 부총리는 비교적 고위급 인사로 평가할 수 있다. 2000년 첫 남북정상회담 때는 손병두 당시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 등 경제관련 특별수행원들이 정운업 당시 민족경제협력연합회(민경련) 회장 등을 만났다. 2007년 2차 정상회담에서는 대기업 대표 간담회에 한봉춘 내각 참사를 단장으로 장우영 명승지종합개발지도국장, 조현주 민경련 책임참사 등이 참석했다. 한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를 만나는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은 작가 출신으로, 조선작가동맹 중앙위원장과 문화상 등을 지낸 인물이다. 2014년부터 최고인민회의 부의장을 지냈고 조선문학예술총동맹 중앙위원회 위원장도 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최고인민회의 의장은 최태복이며 부의장은 안동춘, 리혜정 두 사람이 있다. 최고인민회의는 우리의 국회 격으로, 북한의 헌법상 국가 최고 지도기관이지만 실제적인 정책결정 기능은 노동당에 있다. 김영대 사회민주당 중앙위원장이 시민사회 대표들을 만나는 것은 북한 사회민주당이 형식적이나마 북한의 ‘소수정당’ 지위를 갖고 있고 김영대 위원장이 남북교류에 주도적으로 참여해온 점 등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사회민주당은 북한이 노동당의 ‘우당’(友黨)으로 부르는 위성 정당으로 김영대 위원장이 지난 1998년 이후 당 중앙위원장을 맡고 있다. 그는 북측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 회장으로서 지난 7월 방북한 김홍걸 남측 민화협 대표상임의장을 만나기도 했다.

우리는 복지 사회를 지향하면서 저소득층, 노인,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지원을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누군가는 ‘내가 땀 흘려 번 돈으로 왜 그들을 지원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심정적으로 반발할 수 있다. 그렇다면 롤스나 진화생물학자들의 관점을 한 번쯤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국립고궁박물관, 개성 고려 박물관서 특별전 개최(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남북이 공동으로 발굴한 고려 왕궁터이자 유네스코 세계유산인 개성 만월대를 다룬 전시회가 서울과 개성에서 동시에 개최된다. 문화재청은 광복 70주년을 맞아 통일부, 남북역사학자협의회와 함께 ‘남북 공동발굴 개성 만월대 특별전 및 개성 학술토론회’를 연다고 13일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가왕’ 조용필(68)은 50주년 소감을 묻자 여느 때처럼 “덤덤하다"고 답했다. 그러나 앞으로 들려줄 새 음악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식지 않은 창작 의지를 나타냈다. “하고 싶은 음악은 많은데 시간이 많이 남지 않아 못하니 억울하기도 하다"면서 “할 수 있는 데까진 해봐야 후회를 안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19일 오후 6시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생방송에 출연해서다. 이날 출연은 MBC FM4U가 개국 기념일을 맞아 기획한 조용필 데뷔 50주년 기념 헌정방송 ‘조용필 그 위대한 여정’의 일환으로 성사됐다. MBC FM4U는 이날 낮 12시부터 오후 6시까지 연속해 가수와 프로듀서, 음악 관계자 100명이 뽑은 조용필 명곡을 들려줬으며 오후 6시부터 ‘배철수의 음악캠프’를 통해 2시간 동안 조용필 인터뷰를 내보냈다. 조용필이 라디오에 출연하기는 2003년 이후 15년 만으로, 방송이 시작되자 그의 이름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 50주년 기념 투어 중인 조용필은 “사실 공연보다 신곡이 더 애절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그는 “진짜 50년이 왔나 믿어지지 않는 현실이기도 하다"며 “미국, 영국, 북유럽, 러시아 음악까지 하고 싶은 게 너무 많은데 못하니 억울하기도 하다. 음악이라면 다 해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음악적인 소신은 소탈하지만 뚜렷했다. 그는 “히트의 3대 요소가 멜로디, 가사, 시대성이라고 한다"며 “대중음악은 멜로디가 쉽고 가사가 편해야 한다. 나에게 가사가 와 닿으면 듣는 사람에게도 가 닿는다"고 말했다. 공연과 앨범 등 뭔가를 만들어가는 과정에 신경을 쏟다보니 외로움이 뭔지 잘 모르겠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처음에는 혼자 있으면 뭔가 부족했는데 한참 지나니 그게 없어지더라고요. 사별한 지 15년이 됐는데 공연 때문에 바쁘고 고민도 많고. 이런 것들이 제 개인적인 걸 없어지게 한 것 같아요. 성격이 일이 없어도 바빠요. 하하하." 이번 특집을 위한 설문 조사에서 음악계 100명이 뽑은 명곡 1위는 ‘단발머리’였다. 그는 “본인이 생각하는 최고의 노래를 꼽아달라"는 배철수의 요청에 “미치겠다"며 고민하더니 ‘꿈’이라고 답했다. 그는 “여러 형태로 설문 조사한 것을 봤는데 ‘단발머리’는 늘 상위권에 있었다"며 “어떨 땐 ‘꿈’이, 최근 곡인 ‘바운스’는 3위 안에 꼭 들었다. 1, 2, 3위 중 ‘꿈’ 정도"라고 말했다.(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전국 최대 봄꽃 축제인 진해 군항제 개막이 2일 앞으로 성큼 다가왔다. 군항제 개막을 이틀 남기고 축제 주무대인 진해시가지 36만여 그루의 벚나무가 꽃 피우기 경쟁을 시작했다. 굳이 반대 의견만을 의도적으로 내도록 하는 장치가 이곳저곳에서 도입되고 있는 것은 그렇지 않을 경우 빚어질 수 있는 오류를 경계한 때문일 것이다. 이는 한 조직이 집단적 확증편향에 빠지지 않도록 하기 위한 장치이기도 하다. 확증편향이란 선택적으로 인지하는 편향된 현실 인식 방식을 말한다. – 9월 주요 행사들에의 뜻깊은 참여― 마스의 리더들은, 유엔총회/뉴욕 기후주간 기간에 지구와 지구의 사람들이 직면한 긴급한 위협들에 대처하는 것에 초점을 둔 패널 토론과 연설 행사들에 참석할 예정:   * 마스의 회장(Chairman)인 스테판 뱃저(Stephen Badger)가 뉴욕 기후주간 개막식에 참석; 마스 지속가능한 솔루션 담당 부사장(VP)이자 이사회 일원(Board Director) 프랭크 마스(Frank Mars)가 유엔 글로벌 콤팩트 행사에 참석.   * 연설자 및 패널로 참석하는 주요 인사들은 다음을 포함한다. 기업 대외관계, 전략적 이니셔티브, 지속가능성 담당 부사장인 앤디 파라오(Andy Pharoah); 마스의 조달 및 지속가능성 최고 담당자인 배리 파킨; 글로벌 인권 담당 부사장인 마리카 맥컬리 사인(Marika McCauley Sine); 지속가능성 담당 글로벌 부사장인 케빈 라비노비치(Kevin Rabinovitch). – 프로젝트 에브리원과의 ‘클라이메이트 콜링(Climate Calling)’ 라디오 방송국 제휴 시작― “팝업" 라디오 방송국에서 유엔의 글로벌 목표들에 대한 긴급한 진척을 촉구하는 비영리단체인 프로젝트 에브리원(Project Everyone)과 제휴를 맺고 비즈니스 리더들과 사상가들이 환경 발전에 대한 견해를 나눌 기회를 제공. 다양한 라디오 파트너들과 협력, 해당 콘텐츠는 9월 내내 소셜 미디어를 포함하는 경로들을 통해 전 세계로 송출될 예정. – 기후주간 동안 미국에서의 활동- 허브(Hub)에서의 인터렉티브한 전시회를 통해, 자사의 다양한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는 성분들을 지속가능하게 공급한다는 의지를 보여줄 예정. 참가자들은 기업의 재생 에너지 관련 진척상황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얻고, 애완동물들을 위한 더 나은 도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며, SIG(지속가능한 세대) 계획이 미국에서 어떻게 실현되는지를 알 수 있을 예정. – 소규모 지주들에 대한 영상 시리즈 – 상품에 대한 기존의 접근방식들에 변화를 가져오기 위한 일차적인 단계의 노력과 함께 마스의 가치사슬 내 소규모 농부들에 대한 노력 및 헌신을 보여주는 일련의 단편 영상들을 공개할 예정. 쌀, 박하, 바닐라를 포함하는 주요 성분들을 다룬 영상.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베트남 수도 하노이시가 시민에게 개식용 자제를 권고하고 나섰다. 12일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하노이 인민위원회는 전날 성명에서 개와 고양이 식용을 자제해달라고 권고했다."비핵화 조치 관련 남북간 ‘미국 만족할 최저 수준’ 합의 가능성""남북, 유엔제재 상황서 최선 결과 도출…中, 군사위협 해소 높이 평가할 것" 문대통령 “특별한 사정 없으면 올해"…남북관계 발전 지속 차원’남북미 정상회담과 연계’ 해석도…美 호응 가능성 작다는 관측▲ 방송통신위원회는 이효성 위원장이 14일 대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수원 삼성전자[005930]를 방문해 5G, 초고화질(UHD) 방송기술 동향 등을 논의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위원장은 최신 방송통신기술을 살펴보고 차세대 와이파이 및 8K UHD 등 차세대 방송통신기술 개발 중요성을 강조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For additional information on AutoMobility LA or to book hotel accommodations with the show’s official provider, please visit AutoMobilityLA.com.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동구는 추석 명절을 홀로 보내는 어르신을 모시고 합동 차례를 지냈다고 송고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의 메건 마클 왕자비가 그렌펠타워 화재 참사를 겪은 지역 공동체를 돕기 위한 요리책 발간에 힘을 보태고 나섰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마클 왕자비는 오는 20일 켄싱턴 궁에서 ‘함께 : 우리 공동체의 요리책’(Together : Our Community Cookbook) 발간 행사를 개최한다. 요리책은 ‘홉 커뮤니티 프로젝트’의 지역공동체 주방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지난해 6월 24층짜리 런던 공공 임대아파트 그렌펠타워에서 화재가 발생해 모두 71명이 목숨을 잃었다. 화재 이후 자신의 가족과 친구들을 위해 음식을 만들어주려는 여성들이 프로젝트를 기획했고, 이후 인근 무슬림(이슬람교도) 문화유산 센터에 지역공동체 주방이 만들어졌다. 이번 자선요리책은 지역공동체 주방 이용자 50명의 레시피를 모은 것으로, 마클 왕자비가 서문을 담당했다. 수익금 전액은 주민들이 미시출장안마 언제든지 지역공동체 주방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데 사용될 예정이다. 황희찬에 앞서 관심을 받은 건 이재성(26)이다. 전북 현대에서 뛰며 K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오르는 등 한국의 핵심 미드필더로 성장한 이재성은 시즌 개막 직전인 7월 홀슈타인 킬에 입단해 데뷔전부터 2도움을 올리는 맹활약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다음 경기에선 바로 하이덴하임을 상대로 데뷔 골까지 터뜨리는 등 초반 연이어 공격 포인트를 쌓으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번 시즌엔 이들 외에도 유독 한국 선수들이 많이 뛰고 있어 어느 때보다 잦은 ‘코리안 더비’를 예고한다. 잉글랜드에서 뛰던 ‘블루 드래곤’ 이청용(30)이 최근 보훔에 합류해 첫 경기를 치렀고, 함부르크를 연고로 둔 다른 팀인 장트 파울리에는 수비수 박이영(24)이 속해 있다. 당장 22일 밤에는 킬과 보훔이 6라운드 맞대결을 펼친다. 이는 미중 무역전쟁이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아 중국 수출 기업들이 위기에 몰릴 경우 중국 정부가 대규모 외자 유출과 외환보유액 감소까지 감수하면서 위안화를 큰 폭으로 평가절하하는 ‘극약 처방’을 쓸 수도 있다는 일각의 예상을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통화 정책과 관련해서 그는 시스템 위기를 방지하기 위한 디레버리징(부채 감축) 정책을 지속하는 가운데서도 예방적인 미세 조정을 통해 실물 경제 부문에 유동성이 충분히 공급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 총리는 “현재 연못에 물이 결코 적은 것이 아닌데 문제는 어떻게 물길을 내주느냐에 있다"며 “시스템을 정비해 실물 경제로 유동성이 흘러갈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중국 정부는 올해 들어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자금이 효율적으로 지원될 수 있도록 정책적인 노력을 펴고 있다. 올해 인민은행은 송고(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에서도 음이온 침대 매트리스에서 방사선 피폭선량이 기준치의 최대 76배 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만 자유시보는 지난 5월 한국에서 라돈 침대 매트리스로 사회적 문제가 되면서 대만 행정원이 국내 침대 매트리스 전수조사에 나서 그 결과를 발표했다고 12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평양 공동선언 발표 후 트웨터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면서 “매우 흥미롭다"고 반응한 것도 긍정적으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이와 관련해 차후 남북미 협의가 어떻게 진행될지 주목된다. 이런 가운데 남북 간 평양공동선언에 담기지 않은 내용이 별도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번 남북정상회담에 배석한 정의용 실장 등이 미국을 방문해 메신저 역할을 할 수도 있다. 지난 송고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절대적 신임을 보내온 측근인 제라르 콜롱(청주∼제주 하늘길 매진…단양 대명리조트 예약률 90% 넘어(청주=연합뉴스) 박병기 김형우 기자 = 이번 주말 시작되는 5일간의 추석 연휴(22∼26일) 여행을 떠나려는 시민이 늘면서 충북지역 여행업계가 모처럼 활기를 띠고 있다. 석장리 구석기 축제, 문화재 야행, 백제문화제, 군밤 축제 등 계절마다 특색있는 다양한 축제도 열린다. 최근엔 제민천 아티스트와 백제 미마지탈공연 등 사업을 개발하는 등 명품 관광도시로 거듭나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지난 2일 서울 코엑스에서 인천 강화군과 함께 2018 올해의 관광도시 선포식을 한 시는 16∼18일 올해의 관광도시 선포주간 행사도 진행한다. 16일 오전 10시에는 숭덕전에서 백제 5대왕 고유제를, 17일 오후 1시에는 공산성 주차장에서 시민과 함께하는 자체 선포식을 할 예정이다. 검찰은 노조가 아버지 염씨에게 장례식 위임 문제를 설득하는 사이 삼성이 경찰 송고고 염호석씨 아버지, 재판서 삼성측 금품수수 부인 등 위증 혐의 기소 국민 입장에서는 낙하산 인사는 최대 입사비리다. 신입사원들의 서류를 조작해 특정 지원자를 뽑는 것만이 입사비리가 아니다. 낙하산 인사는 훨씬 부도덕한 행위일 수 있다. 국민의 세금을 엉뚱한 곳에 쓰는 것이며, 서민에 대한 서비스를 엉망으로 만드는 행위다. 열심히 일해서 가장 높은 자리까지 올라가겠다는 직원들의 꿈을 애당초 봉쇄하기도 한다. 외부 출신 사장이 필요한 때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습관적이어서는 안된다. 가난한 독재 국가가 자신을 외부에 드러내기는 쉽지 않다. 체제 경쟁을 하는 분단국가라면 더 그렇다. 분단 후 1970년께까지 남북한 언론 교류는 주로 북한이 제의했다. 한국은 남한 사회의 혼란을 노린 것이라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 뒤에는 남한이 북한에 언론 교류를 제의했으나 이번엔 북한이 꿈쩍도 하지 않았다. 남북한 모두 체제 경쟁에 자신 있을 때만 언론 교류를 제안했다. ▲ 원자력 우리의 미래인가? = 데이비드 엘리엇 엮음. 이지민 옮김. 2007년 기후변화에 대한 우려 속에 영국 정부가 신규 원전 건설에 반대하는 기존 입장에서 찬성으로 돌아섰을 때 이 문제를 공론화하고자 영국 오픈대학교 교수들이 주축이 돼 출간한 책이다. 탈원전을 선언한 우리나라가 당면한 문제를 풀어가는 데 참고서를 활용할 만하다. 삶의 터전인 지구를 보호하기 위해 화석연료로 인한 탄소 배출을 줄이는 것이 당면 과제가 됐다. 책은 원전이 당장은 탄소 배출을 억제해줄 매력적인 대안으로 보이지만, 그 속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언제든 폭탄을 떠안고 살아가다가 그 짐을 후손에게 짊어지게 하는 선택이 될 수 있다고 지적한다. 대중이 현명한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원전의 역사, 원리, 위험성, 필요성 등 다양한 정보를 균형 있게 전달한다. 교보문고 펴냄. 384쪽. 1만6천원. 공중 완충구역은 더욱 구체적이다. 서부전선은 MDL 기점으로 남북 각 10~20㎞, 동부전선은 각 40㎞ 구역으로 설정됐다. 현재는 MDL을 기점으로 8㎞를 비행금지구역(NFZ)으로 정해놨기 때문에 지금보다 최대 5배가량 후방으로 확대된 것이다. 동부전선의 경우 남북 완충구역을 합하면 80㎞여서 지금보다 10배가량 확대된다는 계산도 나온다. 이 완충구역에서는 전투기 등의 고정익 항공기는 동부전선의 경우 MDL로부터 40㎞, 서부전선은 20㎞ 이상을 각각 비행하지 않도록 구체화했다. 회전익 항공기(헬기)는 MDL에서 10㎞, 무인기(UAV)의 경우 동부지역은 15㎞, 서부지역은 10㎞로 제한했다. 정찰용 기구는 MDL에서 25㎞ 이상 지역에서 띄우면 안된다. 군의 한 관계자는 “군용 전투기나 헬기가 설정된 완충구역으로 지금도 거의 비행하지 않는다"면서 “다만, 앞으로 육군 군단급 무인기 활동이나 공군의 정찰기 비행은 제한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2000년대 초 군단급에 배치된 정찰용 무인기 ‘송골매’는 작전반경이 100㎞에 달하고, 체공시간은 4∼5시간이다. 국방부는 “비행금지구역이 설정된 이후에도 현재 한미의 대북감시 능력과 남북한 항공기 성능의 비대칭성을 고려할 때 우리 군의 대비태세에 미치는 영향은 미미하다"고 강조했다. 남북은 산불 진화, 지·해상 조난 구조, 응급환자 후송, 기상 관측, 영농지원 등의 항공기 운용 때는 상대방에 사전 통보하고 비행하도록 예외 조항을 마련했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정보기술(IT) 대국’으로 성장하고 있는 인도의 민영 통신사 가입자 수가 10억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현지시간) 인도 일간 힌두비즈니스라인이 인도무선전화사업자협회(COAI)의 통계를 인용한 바에 따르면, 지난 7월 인도 민영 무선통신사 가입자 수는 총 10억400만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 통계에는 BSNL, MTNL 등 국영 통신업체 등의 월 단위 가입자는 포함되지 않았다. 바르티 에어텔의 가입자 수가 3억4천900만명(점유율 34.4%)으로 가장 많았다. 보다폰 인디아와 아이디어 셀룰러가 각각 가입자 수 2억2천300만명(22.2%), 2억2천100만명(22.0%)으로 뒤를 이었다. 2016년 9월 4세대(4G) 통신을 앞세워 무섭게 성장한 릴라이언스 지오는 가입자 수 2억1천500만명(21.4%)으로 4위를 차지했다. 릴라이언스 지오는 무료 음성통화와 저렴한 데이터 통신비 등 공격적 마케팅으로 출범 1년도 되지 않아 가입자 1억2천500만명을 확보하는 등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다만 최근 보다폰 인디아와 아이디어 셀룰러가 최근 합병, ‘보다폰 아이디어’로 거듭나면서 인도 최대 통신사로 자리매김함에 따라 통신사 간 경쟁은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기존 선두인 에어텔도 요금 할인 등 각종 ‘당근책’을 쏟아내며 고객 지키기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도는 도민과 관광객 모두가 건강하고 편안한 추석 명절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22∼26일 5일간 도 보건건강위생과와 각 보건소를 중심으로 응급진료 종합 대책상황실을 설치·운영한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국내에서 열리는 유일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인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총상금 200만 달러)에 올해 메이저 우승자들이 대거 출전한다. 대회 조직위원회는 19일 “올해 LPGA 투어 상금 순위 상위 59명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상금 순위 상위 12명 등 이번 대회에 출전할 선수들이 정해졌다"고 발표했다. 10월 11일부터 나흘간 인천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 오션코스에서 열리는 올해 대회에는 미국과 한국 투어 상금 순위 상위권자들과 조직위 추천 선수 7명 등 78명이 출전한다. 이 가운데 조직위 추천 선수 7명을 제외한 71명의 선수가 확정됐다. 먼저 LPGA 투어에서는 올해 메이저 대회 우승자들인 박성현(25)과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조지아 홀(잉글랜드) 등이 한국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박성현은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했고 쭈타누깐은 US오픈, 홀은 브리티시오픈을 각각 제패했다. 또 앤절라 스탠퍼드(미국)는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메이저 대회 76번째 도전 만에 첫 우승의 기쁨을 누렸다. 시즌 첫 메이저 대회로 열린 ANA 인스퍼레이션 우승자 페르닐라 린드베리(스웨덴) 역시 현재 LPGA 투어 상금 순위 25위로 출전 자격을 확보했다. 특히 하나은행 후원을 받는 박성현은 이 대회에서 2015년과 2017년 준우승하는 등 강한 모습을 보여 올해 KEB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시즌 4승 고지에 오를 것인지 기대된다. 문재인정부 2기를 이끌 청와대 비서진 조직개편 방향이 며칠 전 발표됐다. 이번 개편안에 대해 야당 일각에서는 이른바 ‘청와대 정부’를 강화하는 것이라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청와대 비서실이 정부 정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야 하지만, 너무 힘이 비대해지면(단순한 인원 문제만은 아니다) 부처는 손을 놓고 눈치만 볼 수밖에 없게 된다. 경계해야 할 일이다. 결국, 남북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미래핵’(영변 핵물질 생산시설과 미사일 엔진 실험장 폐기)에 대한 논의를 진행해 합의문에 포함했고, ‘보유핵’(이미 생산한 핵탄두와 핵물질)은 후속 북미 협의로 공을 넘긴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다만, 이번 합의문에 구체적 표현이 담기지는 않은 다른 비핵화 관련 사안들에 대해서도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지면서 앞으로 남북, 북미 간 협의는 더욱 폭넓은 조치를 대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평양에서 취재진과 만나 “(비핵화 관련) 공동선언 내용 이외에도 많은 논의가 있었다"며 “논의의 결과를 토대로 내주 초 뉴욕 한미정상회담에서 북미 비핵화 협상도 좀 더 속도를 낼 방안들에 관해 양 정상 간 심도 있는 논의가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도 같은 날 브리핑에서 “유엔 (한미)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면 공개된 이야기도 물론 있겠지만 공개되지 않은 이야기도 전달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도 말했다. 이에 따라 미국이 요구해온 핵 리스트 신고 등과 관련해 어느 수준에서 남북 정상 간 논의가 이뤄졌고,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 어떤 메시지를 전할지에 대해 시선이 쏠린다.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핵무력 관련 다른 부분에 대해 논의가 있었을 수 있지만, 상세히 남북 합의로 공개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라며 “비핵화 관련 우리 정부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을 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평가했다. 결국, 이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공이 넘어간 것으로 보인다.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트럼프 대통령이 얼마나 매력적으로 느끼느냐에 비핵화 협상 진전 여부가 달린 셈이다. 한국여성단체연합 등 33개 여성단체 방북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한국여성단체연합·전국여성연대 등 33개 여성단체가 참여한 남북여성 공동 문화행사가 성황리에 종료했다. 이들 단체 대표와 회원 등 60여 명으로 구성된 남측 대표단은 23일 당일 일정으로 개성을 방문해 ‘민족의 화해와 단합, 평화와 통일을 위한 남북여성들의 모임’에 참가했다. 대표단은 행사를 마치고 이날 저녁 서울에 도착했다. 고려민속여관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만남의 장, 문화행사, 전시마당 등 총 3부로 진행됐다. 1부 만남의 장에서는 남북 여성단체 대표자 3인이 환영의 인사말을 나눴다. 남측에서는 김금옥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안김정애 평화를 만드는 여성회 상임대표·이광옥 한국천주교여자수도회장상연합회 회장이, 북측에서는 김명숙 조선민주여성동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변규순 615공동선언실천 북측위원회 교육자분과위원회 부위원장·리산옥 조선카톨릭교협회여성회 회장이 대표로 나섰다. 이어진 문화행사에서는 노래공연이 진행됐다. 이날 함께 방북한 가수 강허달림이 남측 대표로 ‘기다림, 설레임’, ‘홀로아리랑’ 등을 불렀고, 여성중창단이 공연을 이어갔다. 북측에서는 여성중창단이 나와 ‘반갑습니다’, ‘번지 없는 주막’, ‘무정한 사람’ 등의 노래를 들려줬다. 마지막 전시마당에서는 남측 여성단체에서 만든 천연비누, 향초, 가죽가방 등 수공예품을 전시됐다. 북측에서는 화가 오은별이 그린 그림과 인민예술가 우복단이 제작한 도자기 등을 내놨다. 남북 대표단은 선죽교, 고려민속박물관을 방문하고 함께 오찬을 즐겼다. 남측 대표단 단장인 김금옥 상임대표는 “이번 행사는 남북 민간교류를 활성화하고, 평화의 분위기를 확산하는 데 주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남북 여성들이 서로의 문화와 생활을 공유함으로써 동질성을 회복하는 계기를 마련했길 바란다"고 밝혔다. 남북 여성 단체가 만나는 것은 지난해 3월 중국 선양(瀋陽)에서 열린 ‘일본군성노예 문제해결을 위한 남북해외여성토론회’ 이후 1년 9개월 만이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북한과 마주한 랴오닝성이 중국 정부가 역점을 둔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차원에서 북한과 철도, 도로, 통신망을 연결하는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15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펑파이(澎湃) 등에 따르면 랴오닝성 정부는 최근 ‘일대일로, 종합 시험구 건설 방안’이라는 개발 계획 문건을 작성했다. 랴오닝성은 이 문건에서 최근의 동북아 정세 호전을 기회로 활용해 북한, 한국, 일본, 몽골을 아우르는 ‘동북아 경제 회랑’을 조성함으로써 이 지역을 ‘공동 운명체’로 묶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북한과의 접경 도시인 단둥(丹東)-평양-서울-부산 간 철도와 도로, 통신망을 잇는 사업 방안을 제시했다. 이와 관련해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지난 5월 일본에서 열린 한중일 정상회담 때 서울-신의주-중국을 잇는 철도 건설 가능성을 거론하면서 향후 동북아 질서 재편 과정에서 주도적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바 있다. 이후 철도 등 북한과의 대형 인프라 연결 사업과 관련해 중국 당국 차원의 구체적인 청사진이 드러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문건에는 또 중앙에 건의해 ‘적절한 시기’에 북한과 경제 교류 중심 도시인 단둥에 특구(特區)가 조성되도록 하고 황금평 경제구와 단둥 중조(북중) 국제 호시(互市)무역구를 북중 무역 협력의 중요한 바탕으로 삼겠다는 계획도 포함됐다. 이란이 그동안 핵 합의에 따라 핵 관련 활동을 자제해왔다는 것을 보여주는 한편, 미국을 겨냥해 핵관련 능력을 과시하려는 의도로도 읽힌다. 앞서 지난 송고(김해=연합뉴스) 경남 김해시와 김해산업진흥의생명융합재단이 19일 김해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 5층 대회의실에서 ’2018 김해시 해외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경남코트라지원단 주관으로 열린 이번 수출상담회엔 해외 유망 진성 바이어 20개사가 초청됐다. 상담품목으로는 김해 기업들이 생산한 기계, 기계부품, 자동차 부품, 조선 기자재 등 산업재 품목으로 구성됐으며, 특히 김해 수출 주력제품인 밸브, 파이프, 베어링 등 부품류에서 깊이 있는 상담이 진행됐다. 참가업체와 바이어 간 원활한 상담을 돕기 위해 바이어별 전담 통역관이 배치돼 참가 기업들의 해외판로 개척 및 계약 성사를 적극 지원했다. 시 등은 이날 저녁 아이스퀘어 호텔에서 바이어와 만찬 행사를 열어 지속적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가야왕도 김해를 해외 기업인들에게 알리는 기회로 활용한다. 송고(김해=연합뉴스) 경남 김해시와 김해산업진흥의생명융합재단이 19일 김해중소기업비즈니스센터 5층 대회의실에서 ’2018 김해시 해외바이어 초청 수출상담회’를 개최했다. 경남코트라지원단 주관으로 열린 이번 수출상담회엔 해외 유망 진성 바이어 20개사가 초청됐다. 상담품목으로는 김해 기업들이 생산한 기계, 기계부품, 자동차 부품, 조선 기자재 등 산업재 품목으로 구성됐으며, 특히 김해 수출 주력제품인 밸브, 파이프, 베어링 등 부품류에서 깊이 있는 상담이 진행됐다. 참가업체와 바이어 간 원활한 상담을 돕기 위해 바이어별 전담 통역관이 배치돼 참가 기업들의 해외판로 개척 및 계약 성사를 적극 지원했다. 시 등은 이날 저녁 아이스퀘어 호텔에서 바이어와 만찬 행사를 열어 지속적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가야왕도 김해를 해외 기업인들에게 알리는 기회로 활용한다. 송고 앞서 남북은 7∼8월 동해선 철도 연결구간인 북측 감호역, 삼일포역, 금강산청년역 등을 공동점검했다. 노반과 궤도 등 전반적인 시설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부는 최근 국회에서 동해선 철도 남측 단절 구간과 경의선 고속도로 남측 구간 연결을 위한 사업 절차를 하반기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동해선 철도 남측 구간 사업비는 2조3천490억원으로 추산됐다. 국토부는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남북교류협력에 관계되거나 국가 간 협약·조약에 따라 추진하는 사업은 예타 대상에서 제외하도록 한 국가재정법 조항을 적용하는 방안을 살피는 중이다. 이와 함께 남과 북이 육로로 연결된 통로 세 곳 중 한 곳인 동해선 육로 통행 재개도 주목받고 있다. 동해선 육로는 2003년 금강산관광과 이산가족 상봉을 위해 열렸다. 2007년 한 해에만 200만 명 이상이 남북을 오간 길이지만, 2008년 금강산관광이 중단되면서 사실상 끊겼다. 도는 이번 공동선언에 담긴 금강산관광 사업 정상화와 함께 동해선 육로 통행 재개를 조심스럽게 점치고 있다. Computer-delivered IELTS will not replace paper-based IELTS but rather offer a choice in delivery and more availability.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한국에서 3년 만에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가 보고됐지만 현 단계에서 확산위험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진단했다. 마이크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보는 13일(현지시간) 제네바 본부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면서 “이번 메르스 확진 후 한국의 대응은 매우 잘 됐다"며 “확산위험이 제로라고 할 수는 없지만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말했다. 라이언 사무차장보는 2014년 서아프리카에서 걷잡을 수 없이 번졌던 에볼라 사태를 끝내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전염병 전문가다. 더블린 의대 교수이기도 한 그는 20년 동안 주로 전염병이 발생한 아프리카 현장을 누비며 질병 통제 업무를 진두지휘했다. 한국의 메르스 상황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그는 “더 확산할 가능성은 매우 매우 낮다고 본다. 신속하고 광범위하게 효율적인 조치들이 취해졌다. 환자 격리, 접촉 위험군 선별, 감시 등 한국 보건당국이 취한 조치들은 적절했다"고 말했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가 정치권의 부패 일소를 위해 국회의원과 선출직 공무원, 왕실이 누려온 면책특권의 폐지를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국회의원뿐 아니라 판·검사와 고위 경찰관까지 광범위하게 누리고 있는 면책특권을 폐지하겠다는 이런 구상은 기득권 집단의 거센 반발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페드로 산체스 총리는 송고사상자는 없어…비행기, 트리폴리서 200㎞ 떨어진 미스라타로 우회(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무장단체들의 충돌로 치안이 불안한 리비아의 수도 트리폴리에서 국제공항이 로켓탄 공격을 받았다. 12일(현지시간) 리비아 매체 ‘리비아옵서버’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트리폴리의 미티가국제공항 관계자가 지난밤 공항 주변에 로켓탄이 여러 발 떨어졌고 사상자는 없는 것으로 보고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미티가국제공항에 착륙하려던 비행기는 트리폴리에서 동쪽으로 약 200㎞ 떨어진 미스라타공항으로 우회 비행을 했다. 미티가국제공항 관계자는 활주로에 있는 비행기들을 미스라타공항으로 옮길 준비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미티가국제공항은 지난달 말에도 인근 지역에 로켓탄이 떨어지면서 1주일 동안 항공기 운항이 중단된 바 있다. 저성장과 빈부 격차는 한국 경제의 가장 큰 문제다. 경제 구조와 계층 갈등에 비춰볼 때 이대로 가면 한국의 고질이 될지 모른다. 성장과 양극화 해소는 소득주도성장론이 잡으려는 두 마리 토끼다. 국민의 오랜 여망이기도 하다. 초기 성과 부진 속에 이정책을 어디까지 끌고 나갈 수 있을지 문재인 정부가 시험대에 올랐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 ‘성장 먼저냐 분배 우선이냐’는 해묵은 논쟁거리다. 그런데 성장과 분배가 모순되지 않다는 믿음이 생기고 있다. 1980년대 본격화된 세계화로 빈부 양극화가 지구적으로 퍼지면서 부의 지나친 불평등이 성장을 방해한다는 연구들이 다수 나왔기 때문이다. 일정 수준을 넘는 불평등은 사회불안과 경기후퇴를 낳는다는 주장이 진지한 반응을 얻고 있다. 성장과 분배는 어느 정도 같이 가는 관계로 이해되기 시작한 것이다. 오토모빌리티LA가 끝나면 올해 공개되는 모든 신차가 11월 30일 – 12월 9일에 일반 공개 예정인 2018 LA오토쇼에서 전시된다. 오토모빌리티LA와 LA오토쇼 사장 겸 CEO 리사 카즈는 “이곳이 미국 최대의 친환경 차량 시장이기 때문에 올해 오토모빌리티LA에서 공개 예정인 신차 약 삼 분의 일이 전기 혹은 대체 연료 차량이라는 사실은 당연하다"면서 “얼마나 많은 수량 및 럭셔리 브랜드들이 환경에 민감한 남부 캘리포니아 사람들에게 더 친환경적인 이동 수단을 제공하게 될지를 보게 되는 것은 대단한 일"이라고 말했다. (송도=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글로벌 스포츠레저용품 브랜드 ‘데카트론’이 인천 송도에 국내 최대 규모의 체험형 스포츠레저 용품 전문 매장을 열며 국내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데카트론은 12일 인천 송도 데카트론 1호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15일 그랜드 오픈 일정과 향후 한국에서의 사업 계획 및 포부를 밝혔다. 1976년 프랑스에서 탄생한 데카트론은 유럽 대표 스포츠 레저 전문 브랜드로, 현재 47개국에서 1천415개 매장을 직영하고 있다. 데카트론의 한국 첫 매장인 송도점은 매장 면적만 7천800㎡의 단일 매장(2층·옥상 풋살장)으로, 축구·농구·캠핑·사이클·스쿠버다이빙 등 45개 종목 4천여종의 제품을 갖추고 있다. 옥상과 매장 주변에는 국제규격 수준의 풋살장·농구장·스케이트존을, 매장 내부에는 필라테스·요가·줌바 등을 즐길 수 있는 스튜디오를 제공해 유저들이 무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무엇보다 데카트론 매장은 스포츠 종목군별로 커뮤니티 공간과 테스트존을 제공해 체험형 쇼핑을 가능하게 했다. 골프 판매대에는 골프 시뮬레이터, 러닝 구역에는 러닝 트랙, 트래킹 용품 구역에는 트래킹 로드가 있다. 또 키즈 사이클링 존에는 키즈 사이클 바닥 스티커가 있어 부모와 아이가 모두 즐길 수 있는 놀이 공간의 역할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데카트론은 스포츠 유저 중심으로 매장을 운영해 스포츠 유저들을 서로 연결하는 사회 관계망적인 허브 기능을 제공할 예정이다. 송도점에 마련된 시설을 무료로 즐길 수 있고, 무료 스포츠 클래스 또한 진행한다. 데카트론코리아는 15일부터 PC 및 모바일로 온라인 판매 또한 시작한다. 데카트론 국내 매장을 2020년까지 5개, 2028년까지 49개까지 늘려 한국을 아시아 스포츠 레저 시장의 핵심 지역으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다음 매장 오픈 후보지로는 부산·대구·대전·광주를 보고 있다. 스테판 가이 데카트론코리아 대표는 “한국은 중요한 시장이라 이곳에서 직접 브랜드를 소개하고자 수년간 준비해왔다"며 “한국의 많은 고객이 직접 제품을 테스트한 후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해 안전하고 편리하게 스포츠와 레저를 즐길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데카트론은 품질 보증과 원가 절감을 위해 연구·디자인·기획·생산·유통·판매 등을 모두 직영으로 운영한다. 현재 20종의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고, 각 브랜드는 특정 전용 스포츠 제품을 판매한다. 데카트론 송도점은 15일 개장을 기념해 유저들을 위한 스포츠 레저 페스티벌 이벤트를 진행한다. 키즈 축구 클래스, 커플 필라테스, 커플과 가족 요가, 줌바 및 스케이트 클래스 등이 15∼16일 진행된다. 가이 데카트론코리아 대표는 “매장마다 인종과 관계없이 100명 정도를 고용하려 한다"며 “송도는 가족들이 많이 사는 스포츠 시설이 발달한 지역이라 이곳을 선택했고, 글로벌 기업이지만 지역사회의 일부가 될 수 있도록 많이 교류하겠다"고 강조했다.

–지청천 한국광복군 총사령관이 외할아버지이다. ▲ 첫돌이 되기 전에 돌아가셔서 기억이 없는데 어른들 말씀이 늦게 보신 외손자여서 말년에 매우 예뻐하셨다고 한다. 외할아버지는 현역 일본 군 장교 신분으로 망명했기 때문에 잡히면 사형이었다. 가족들이 뒤늦게 수소문해서 만주로 갔다. 외할아버지는 공인으로 존경하지만, 사실은 외할머니가 더 존경스럽다. 농사와 삯바느질로 생계를 이어나갔다. 어머니는 1919년생으로 충칭에서 임시정부 활동을 하셨다.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강원 속초시와 더불어민주당 강원도당은 19일 속초시청에서 당정협의회를 개최하고 속초시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육군은 김용우 현 참모총장 부임 이후 ’5대 게임체인저’ 전력의 하나로 드론봇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지대지 미사일을 대폭 보강하는 계획을 추진하면서 공군의 작전영역을 넘보고 있다. 육군은 드론을 단순히 감시정찰 임무만 수행하는 무기체계로 개발할 뜻이 없어 보인다. 이미 육군의 공식 문서에 폭탄투하용 드론, 자폭형 드론 등 공격형 드론 무기체계 개발계획을 공공연히 밝히고 있다. 이런 무기체계가 전력화되면 공군의 근접항공지원(CAS)을 받고 난 후 적지로 진격하는 전통적인 지상작전 개념은 바뀔 수밖에 없다는 것이 군 전문가들의 전망이다. CAS는 적지에서 지상군이 진격할 수 있도록 적의 보병부대와 기갑부대, 포병기지와 미사일기지 등의 제거를 위한 공군의 화력지원을 말한다. 정밀유도무기와 고위력의 고폭탄 등으로 무장한 공군 전투기가 CAS 임무를 수행한다. 그러나 육군 관계자들은 공격형 드론을 전력화하고, 지대지 미사일을 대폭 보강하면 CAS 임무 없이도 육군 자체적으로 진격작전을 펼 수도 있다고 주장한다. 여기에다 우리 군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수립한 ‘킬체인’도 육군이 주도하는 형국이다. 킬체인은 정밀유도무기를 동원해 유사시 북한의 핵·미사일을 탐지 추적 파괴하는 일련의 작전개념을 말한다. 그간 군은 주로 공군이 전투기에 정밀유도무기를 장착해 킬체인을 수행한다고 설명해왔다. 독일에서 사거리 500㎞ 이상의 ‘타우러스’ 공대지미사일을 1차 170발, 2차 90발을 도입하기로 한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러나 육군은 현무-2A(사거리 300㎞), 현무-2B(사거리 500㎞) 탄도미사일과 전술지대지 미사일(KTSSM) 등으로 킬체인을 수행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이들 미사일을 대량으로 쏟아부으면 가능하다는 논리이다.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이동식 발사차량(TEL)에 탑재하는 추세이고, 미사일을 실은 TEL이 동굴이나 터널 속에 숨어 있다가 나와 발사한 후 신속히 숨는 패턴을 보이는데 탄도미사일을 대량 쏟아부어 괴멸하겠다는 논리는 언뜻 수긍이 가지 않는다. 육군은 킬체인을 수행할 미사일 전력 규모에 대해 ‘비닉(은밀한) 사업’이란 미명 아래 철저히 숨기고 있다. 군내에서는 2천600∼2천800기를 확보할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자유무역과 시장 경제를 유지하기 위해 세계무역기구(WTO)의 개혁이 필요하다고 주요 20개국(G20)이 한목소리를 냈다. 15일(현지시간) 로이터, dpa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아르헨티나에서 열린 G20 통상장관회의는 공선 선언문을 채택하고 세계 교역 체제가 직면한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려면 WTO의 개혁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G20 국가들은 또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열린 시장을 유지하는 게 필요하다고 의견을 모았다. 그러나 선언문에는 구체적인 WTO 개혁 방안 등에 대한 내용은 담기지 않았다.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의 사정(司正)·감찰 총괄기구는 국가적 반(反)부패 사정 작업을 더욱 잘 조율하기 위해 ‘특약감찰원 제도’를 시행하기로 했다. 5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중앙기율검사위원회·국가감찰위원회는 각급 감찰기관 및 그 직원들의 직무 이행 상황을 중점 감찰하려는 목적에 따라 특약감찰원을 초빙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지난달 24일부터 시행 중인 ‘국가감찰위 특약감찰원 업무방법’에 따르면 특약감찰원은 이 같은 감찰활동 외에도 기율검사 및 감찰업무 개선을 위한 제언도 하게 된다. 이번 조치는 지난해 8월 중앙기율위 반부패 감찰팀장 격의 고위 인사가 뇌물 혐의로 조사를 받는 등 반부패 활동을 수행하는 관리들 사이에서 오히려 부패 행위가 적발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중앙기율위는 수개월의 조사를 거쳐 자체 중앙순시조 장화웨이(張化爲) 전 조장에 대해 부패 및 엄중한 당기율 위반으로 당적을 박탈했다. 특히,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집권 후 ‘성역없는 사정’이 강조되는 가운데 처벌받은 인사들의 불만을 제어하고 ‘등잔 밑이 어둡다’ 식의 비판을 해소하기 위해 감찰기관과 그 직원들을 상대로 부패와 비리 예방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국가감찰위는 특약감찰원 대부분을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국회 격) 대표 중에서 우수 인원으로 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약감찰원은 또한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전국위원회 위원, 중앙 및 국가기관 관련 부처 직원, 각 민주당파 당원, 무당파 인사, 기업 및 비영리조직·사회단체 대표, 전문가·학자, 언론 및 문화예술종사자 중에서도 뽑힐 예정이다. 특약감찰원은 시간제로 근무할 것으로 알려졌다.

標籤:, , , ,

Copyright © 2012-2019 介壽國中WordPress網誌 All rights reserved.
This site is using the Desk Mess Mirrored theme, v2.4, from BuyNowSho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