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 혁신에서 세계적으로 진행되

Posted by test on 2018 年 10 月 24 日 in 未分類 |

기술 혁신에서 세계적으로 진행되고, 흥미진진한 행사가 이곳에서 뿌리를 내린다. 장쑤 성의 수도인 난징은 역사적인 친화이 강이 흐르는 도시이자, 혁신 기술의 지혜와 활력을 구현한 도시다. 제조업이 깊이 뿌리 내린 난징은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을 개최할 만한 자신감과 힘이 있다. 난징은 국제 교류가 진행되는 이번 회의를 통해 지능형 제조의 재발전을 위한 더 나은 해결책을 제시할 전망이다. “대북전단 살포, 항공법 적용 검토된 바 없어"(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정부는 송고 “With these ground-breaking advances,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promises to enhance the quality, the safety and the speed at which labs deliver diagnosable glass-coverslipped slides in today’s demanding environment," said Reimer. 송고중앙은행 보고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 1.36%로 내려가(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경제가 2개월 연속 회복세를 나타내면서 침체 재발 우려에서는 벗어났다는 분석이 나왔다. 브라질 중앙은행은 17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7월 경제활동지수(IBC-Br)가 전월 대비 0.57%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전월 대비 월별 IBC-Br는 1월 -0.67%, 2월 -0.04%, 3월 -0.51%, 4월 0.46%, 5월 -3.35%, 6월 3.42%, 7월 0.57% 등이다. 지난해 7월과 비교한 올해 7월 IBC-Br는 2.56%, 올해 1∼7월 누적으로는 1.19% 성장했다. 그러나 올해 7월까지 최근 12개월 누적은 -1.46%를 기록했다. ▲ 더 메가북스는 지난 15일 서울 영풍문고 본점 책향에서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새로운 직업인 미생물 코디네이터와 마이크로바이옴(장내 미생물)을 소개한 ’20-60 나 뭐 먹고 살지?’ 책 출판 기념 북 콘서트를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저자들은 건강한 삶을 살기 위한 건강 수칙, 질병을 예방할 수 있는 생활습관과 식습관, 발효식품과 마이크로바이옴 중요성, 미생물 코디네이터의 필요성에 대해 100여 명의 참석자와 함께 토크 세미나를 가졌으며, 가수 박윤경의 진행과 가수 이서아의 미니 콘서트가 진행됐다. 이 책은 건강 전문서적으로 장 건강과 대사·면역·암 등 질병의 시작과 과정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마이크로바이옴의 역할과 질병과의 관련성, 마이크로바이옴 케어와 새롭게 생길 ‘미생물 코디네이터’ 직업을 소개하고 있다. 저자는 메가랩(프로바이오틱스 연구소기업)의 이기수 고문과 한국의과학연구원 전 상임위원이자 김일성종합대학 의과대학 출신의 김소연 박사로 우리 건강에 실용적인 미생물 정보를 담고 있다. 메가랩의 전용배 본부장은 “질병 예방에 건강한 식습관과 마이크로바이옴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어 건강세미나와 가수들의 콘서트가 어우러진 새로운 북 콘서트를 다양한 곳으로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송고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송고"美강경파, 트럼프의 귀 잡고 있어…中, 굴복시 나약함 우려"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is the first and only workstation with dual-glass coverslip lines, enabling the highest throughput of up to 570 dried slides per hour. The integrated coverslipper oven delivers unmatched glass-slide drying times of just 5-minutes providing immediately dry slides to pathologists for quicker diagnosis.(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는 20일 오전 11시 30분 해운대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조리전공 특성화 고교생 300여 명을 초청해 ‘부산 씨푸드 고메(미식가) 2018-셰프의 꿈’을 연다. 이번 행사에는 유명 스타 요리사인 양지훈 셰프를 초청해 요리사의 꿈을 키우는 청소년에게 요리사 도전기와 성공 과정을 강연한다. 또 부산시 상징 생선인 고등어를 주제로 수산물 요리 시식회와 캐릭터 디자인 상품 전시회를 여는 등 고등어 소비촉진 캠페인을 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올해 행사는 요리사의 꿈을 키우는 청소년들에게 고등어와 관련한 다양한 요리를 선보여 수산물의 새로운 경제적 가치를 제시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부산의 대표적인 씨푸드 축제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2016년 국립해양박물관 야외에서 크루즈관광객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산 크루즈 고메’ 시범행사를 시작해 지난해에는 조리전공 청소년과 유명 셰프의 만남 ‘부산 씨푸드 고메 2017′ 행사를 열었다.

남북이 언론 교류를 하려면 취재 원칙과 분야에 대한 합의가 선행돼 보도다운 보도가 가능해야 한다. 그러려면 전제가 있다. 남북 언론이 냉전적 사고에서 벗어나 평화와 통일을 지향해야 한다. 상대 체제를 깎아내리고 부정적 측면만 부각하려 든다면 한반도 평화는 먼 신기루다. 분단 후 70년 이상 흘렀다. 그동안 언론은 평화와 통일의 여건을 만들기 위해 얼마나 노력했나. 한국 언론은 남북 사이에 화해, 신뢰, 협력을 끌어내기보다 불신과 대결을 조장하지는 않았나. 불신이 불신을 낳는 것과 마찬가지로 신뢰는 신뢰를 낳는다. 북한 관련 보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언론의 자의적 편집이 끼어들었다면 영화보다 더 영화 같았던 벤치 회담의 감동이 전해질 수 있었을까.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한식을 인문사회학 관점에서 논의하는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이 송고 이에 Deloitte는 Jupiter Chain이 구상한 데이터 거래소 모델에 데이터법과 잠재적인 GDPR 고려 같은 관련 규정에 관한 자문을 제공할 예정이다. 기술 측면에서는 Jupiter Chain의 블록체인 구조, 설계 및 과정을 검토하게 된다.(김해=연합뉴스) 가야대학교는 18일 여성인적자원 활용 중요성을 인식하고 전문여성인력 양성과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경남여성새로일하기센터·김해여성새로일하기센터와 업무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세 기관은 상호이해와 협력증진을 위한 정보교류, 여대생 취업지원 등 활동을 활발히 펼쳐 나가기로 했다. 또 지역 인적자원개발(RHRD)사업 상호협력체계 구축, 산업현장 고용동향 분석과 신규 직무개발 등 여성인력 활용을 위해 힘을 합칠 예정이다. 가야대 이상희 총장은 “지역 대학의 핵심적 존재 이유 중 하나는 지역발전에 기여하는 것"이라며 “가야대학교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김해지역에서 필요한 여성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일자리를 늘리는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지하창고 내 방역 작업 직후에 검은 연기가 발생했다는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송고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19일 오후 1시께 부산 수영구 남천동의 한 아파트 지하창고에서 불이 나 10분 만에 진화됐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의 대형 투자은행인 도이체방크와 코메르츠방크의 합병설이 힘을 얻고 있다. 코메르츠방크의 최고경영자(CEO) 마르틴 지엘케는 “(합병을) 내일보다 오늘 더 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주간지 슈피겔이 11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한 데 따라서다. 이 소식에 이날 코메르츠방크의 주가와 도이체방크의 주가는 급등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금융권은 대체로 도이체방크가 자회사인 포스트방크의 투자은행 부문을 구조조정을 한 뒤 코메르츠와 인수합병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두 은행은 독일 실물경제가 호조를 보이는 상황에서도 경영실적이 상당히 떨어지는 양상이 계속되고 있다. 독일 금융권에서 자산규모 1위인 도이체방크는 최근 3년 연속 순손실을 기록했고, 자산규모 2위인 코메르츠방크는 2015년 이후 수익성이 하락세다. 이런 탓에 두 은행의 주가 역시 하락세를 보여왔고 신용위험 및 부도 위험이 커진 상황이다. 지난 1월부터 8월까지 도이체방크의 주가 하락 폭은 39.0%에 달했고 코메르츠방크는 35.1%였다. 유로 지역 은행의 평균 하락 폭인 20.2%를 상회한 것이다. 신용등급이 지속적으로 하락한 가운데 시장에서 평가한 예상부도확률 역시 유럽에서 경쟁 은행인 BNP파리바 등에 비해 한참 높다. 이런 부진은 무리한 투자금융 사업의 확대와 저금리에 따른 순이자 마진 축소 등 때문이다. 도이체방크는 2012년부터 미국계 투자은행을 넘어서기 위해 개인·기업 금융 부문을 축소하고 투자금융 사업을 확대했다가 2015년에 67억9천억 유로(8조8천720억 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사상 최대 규모의 순손실이었다. 리먼 브러더스 사태 이후 금융감독당국이 파생상품을 강력히 규제하자 유럽의 다른 대형 은행들이 투자은행 사업을 축소한 것과는 정반대의 행보를 벌인 것이다. 도이체방크는 MBS(주택저당증권)를 불법적으로 판매해 2016년 미국 법무부로부터 72억 달러(8조1천250억 원 )의 벌금을 부과받은 점 등도 부실화의 원인이 됐다. 더구나 도이체방크와 코메르츠방크는 디지털 뱅킹 등에서도 뒤처지면서 미래 수익성에 불안감을 드리우고 있다. 이에 도이체방크는 미국과 영국의 투자은행 영업부문을 축소해 직원의 10%인 1만 명을 감축하고 2020년까지 인력의 30%를 줄이기로 했다. 수익성이 낮은 사업부문도 매각하고 개인고객 사업부문에 집중하기로 하는 등 자구책을 내놓고 있다. 코메르츠방크 역시 2020년까지 직원의 20%인 1만 명을 줄이고 개인고객 사업부문에 집중하기로 했다. 이미 두 은행은 2016년 9월께 합병을 논의했지만, 자체적인 구조조정이 우선이라는 판단으로 무산됐다. 그러나 이런 자구책으로는 전환점을 마련하기 어렵다는 평가가 나오면서 두 은행의 합병설이 탄력을 받고 있다. 더구나 독일 내 중소기업금융의 선두주자인 코메르츠방크의 해외 매각 가능성을 우려하는 경제계의 분위기 탓인지 합병설은 커지고 있다.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길에 여야 대표들을 동반하고자 하는 취지는 공감이 간다. 여야가 남북정상회담에 머리를 맞대는 모습은 향후 안정적인 남북관계 개선에 탄력을 줄 수 있다. 북한은 남북 간에 합의가 있더라도 남측의 정권교체로 합의의 지속성이 담보되지 못하는 것을 항상 우려하고 있다. 김대중 노무현 정부 때 합의된 6·15, 10·4 선언이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서 폐기된 사례는 대표적이다. 북측의 이런 우려를 해소하고, 남측의 협상력까지 높일 방안이 야당까지 포함한 국회 대표단의 동반 방북일 수 있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최근 중국 상류층 사이에서 고급목재인 자단(紫檀) 나무로 만든 가구가 인기를 끌면서 자단나무가 멸종 위기에 이르렀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신임 정 원장은 한양대 의대를 졸업해 연천군 보건의료원 외과장, 원진녹색병원 원장 등을 지냈으며 한국보건의료원 신의료기술평가위원회 위원도 맡고 있다. 보건의료원에 근무해 공공 의료마인드를 갖추고 있고 원진녹색병원 원장 시설 흑자전환을 이루는 등 경영마인드도 겸비해 도의료원 운영의 적임자라고 도는 설명했다. 신임 정 원장은 수원병원장을 겸하게 되며 임기는 송고(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는 도의료원 신임 원장으로 정일용(58) 국립중앙의료원 이사를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넷마블[251270]은 18일 자사 새 모바일 어드벤처 RPG(역할수행게임) ‘팬텀게이트(개발사 레벨9)’를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 출시했다. 팬텀게이트는 영웅과 팬텀을 수집하고 성장시키는 게임이다. 주인공 ‘아스트리드’가 북유럽 신화 속 최고의 신인 ‘오딘’으로부터 세계를 구해가는 스토리를 담았다. 넷마블은 팬텀게이트 출시를 기념해 팬텀게이트 스테이지 안에 숨겨진 ‘이스터 에그’를 찾으면 포인트를 주는 이벤트를 한다. 넷마블 이정호 본부장은 “팬텀게이트의 개성 있는 그래픽과 완성도 높은 스토리는 국내는 물론 전 세계 이용자에게 신선한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산전적(19일) 한화 210 100 003 – 7 N C 200 001 100 – 4 △ 승리투수 = 김범수(4승 4패) △ 세이브투수 = 정우람(5승 3패 33세이브) △ 패전투수 = 강윤구(7승 2패) △ 홈런 = 송광민 16호(1회2점·한화) (서울=연합뉴스) 송고▲ 마산전적(19일) 한화 210 100 003 – 7 N C 200 001 100 – 4 △ 승리투수 = 김범수(4승 4패) △ 세이브투수 = 정우람(5승 3패 33세이브) △ 패전투수 = 강윤구(7승 2패) △ 홈런 = 송광민 16호(1회2점·한화) (서울=연합뉴스) 송고 문제는 북미 간 상호신뢰가 쌓이는 데 시간이 걸린다는 점이다. 또 트럼프가 새 대북 접근법을 구체적 로드맵으로 충분히 제시하지 못하고 있고, 게다가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초기 행동이 더디다는 점도 회의론자들의 목소리가 커지는 토양이 되고 있다. 문 교수는 “이번 회담에서 남북 정상이 북한 비핵화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히지 못한 것은 미국을 염두에 뒀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비핵화 문제는 북미간 문제라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원 역할을 하기 위해 구체적인 공개를 꺼린 것일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남북 정상이 비핵화 방안에 대해 합의했으며 북미가 같은 지점을 찾도록 노력하기로 했다는 밝힌 대목은 종전 선언과 관련된 비핵화 조치에 대해 미국이 만족할 최저 수준의 합의점에 남북이 이른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든다"고 언급했다. 문 교수는 “김정은 위원장이 연내 서울 답방을 기정사실화한 것으로 미뤄볼 때 트럼프 대통령의 1차 임기 내 북한 비핵화와 연내 종전 선언이 서로 맞물려 있다고 볼 수 있다"면서 “이는 연내 종전 선언이 이뤄지고 비핵화 리스트가 제출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고 풀이했다. 선옥경 허난사범대 국제정치학과 교수는 “3차 남북정상회담을 보면서 김정은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매우 신뢰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이를 토대로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국제관계를 중재할 적임자라고 판단한 것같다"고 평가했다. 선 교수는 “북미 비핵화 협상에 중국이 끼어들면서 교착상태에 있었는데 한국이 이를 중재하는 역할을 했고 이를 계기로 10월에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성사도 진전이 있을 수 있다"면서 “이번 정상회담은 북한 비핵화에 진전이 있었고 군사적 긴장 완화에도 구체적인 합의를 해 나름 성공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추석 한가위를 맞아 연휴 기간 인천에서 축제와 문화행사가 다양하게 열린다. 송고 10,000개가 넘는 조직들이 IELTS를 실제 생활에서 영어로 교육받고 이주하고 전문적으로 의사소통하는 데 안전하고, 타당하고, 믿을만한 지표로써 IELTS를 인정하고 있습니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아르헨티나에서 12일(현지시간) 정부의 초긴축 정책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렸다. 노동조합원과 시민단체 회원 등 수천 명의 시민이 이날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주요 도로를 점거한 채 국제통화기금(IMF)의 지지 아래 정부가 추진하는 긴축정책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였다고 TN 방송 등 현지언론이 전했다. 시위대는 높은 물가상승과 실업률 등 경제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현재 아르헨티나의 연간 물가 상승률은 31%에 달한다. 그러나 정부가 교통, 전기, 가스 등 공공 서비스에 지급하던 보조금을 대폭 줄이면서 물가상승을 부채질하고 있다. 연말께 물가 상승률이 40%를 웃돌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일부 시위대는 빈곤 상태가 심화하는 것을 알리려고 큰 솥에 스튜를 끓여 행인들에게 권하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 클래어 줄리안 앤드류 북한 주재 아일랜드 대사가 19일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에게 신임장을 제정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19일 만수대의사당에서 정권 수립 70주년 경축 재일본조선인 축하단을 만나 담화했다고 중앙통신이 전했다. ▲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19일 네팔 국경절에 즈음해 비디아 데비 반다리 대통령에게 축전을 보냈다고 중앙통신이 밝혔다. ▲ 박봉주 내각 총리가 18일 수메일로 부베예 마이가 말리 총리에게 연임 축전을 보냈다고 중앙통신이 19일 전했다. 리용호 외무상은 이날 말리 신임 외무장관에게 취임 축전을 보냈다. ▲ 제16차 평양국제영화축전이 19일 평양국제영화회관에서 개막했다고 중앙통신이 밝혔다. 개막식에는 리룡남 내각 부총리 등이 참석했으며, 박춘남 문화상이 개막 연설을 했다. 이날 제16차 평양국제영화축전 조직위원회에서는 옥류관에서 축전 참석자들을 위한 연회를 마련했다. ▲ 2018년 세계 구급처치의 날에 즈음해 청소년적십자 구급처치 활동 소개 모임이 19일 평양시 어린이교통공원에서 진행됐다고 중앙통신이 전했다. 송고(예산=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충남 예산군보건소는 다음 달 2일부터 군내 34개 지정 의료기관에서 독감(인플루엔자) 무료 예방접종을 한다고 19일 밝혔다. 김 위원장, 김여정 북한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가장 먼저 대담할 언론은 어디일까. 세계 언론들이 이 티켓을 거머쥐기 위해 지금 이 시각에도 치열한 물밑 경쟁을 벌이고 있다. 마지막 남은 냉전의 섬, 북한의 최고 지도자 인터뷰는 세계적 특종을 넘어, 동북아 안보 질서의 변화를 알리는 상징으로 기록될 것이다. 이 티켓은 사실을 보도하고 진실을 추구함으로써 가장 공정하고, 객관적이며, 한반도 긴장완화에 기여할 수 있는 언론에 주어질 것이다. ‘평화 운전자’가 될 언론에 말이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송고 – Investing in its Sustainable in a Generation Plan: Mars is investing $1 billion over the next few years to accelerate progress against urgent threats. – A new sourcing strategy: the company will move away from a traditional commodity approach, changing the way it sources key agricultural materials to help address key sustainability challenges – including GHG emissions, water stress, land use, human rights and income. It will initially focus on 10 key ingredients where the impact is greatest, including cocoa, fish, rice, and 출장업계위 mint, among others. – Putting sustainability at the core of our business: Mars is combining procurement and sustainability to bring sustainability into the core of the business and to balance decision-making. – Deepening collaboration: to deliver change at scale, there is a focus on deepening existing industry collaboration and NGO partnerships, and on starting new ones. 송고지역 선관위에 권고…"개표 보고서 왜곡, 유권자 매수 등 부정"(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극동 연해주 주지사 선거 2차 투표 개표 결과를 두고 부정 논란이 불거져 중앙선거관리위원회(중앙선관위)가 선거 무효화를 결정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중앙선관위는 19일(현지시간) 연해주 주지사 선거 결선투표 결과를 무효로 하고 3개월 뒤 재선거를 하도록 연해주 지역 선관위에 권고했다. 중앙선관위는 결선투표에서 표 끼워 넣기, 개표 보고서 왜곡, 유권자 매수 등의 광범위한 부정이 저질러져 선거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며 이같이 결정했다. ST. PETERSBURG, Russia, September 17, 2018/PRNewswire/ — The 2nd Global Fishery Forum & Seafood Expo Russia, the national fishery sector’s premier event, took place in St. Petersburg on 13-15 September 2018.(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뉴욕 5번가에 플래그십 스토어를 열고 럭셔리 지갑·신발류를 판매해온 잡화점 ‘헨리 벤델’이 개점 123년 만에 문을 닫는다고 CNN 머니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 제인 구달 박사와 함께 만든 재단이다. 영어권 사람들은 생물다양성(biodiversity)이라고 할 때 인간, 인간 활동도 포함한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생물다양성이라고 하면 황소개구리, 뉴트리아, 멸종위기종 등을 떠올린다. 그래서 인간까지 넣으려고 ‘생명다양성’으로 한 글자만 바꾸었다. 멸종위기종 관련 일도 하지만 인간과 자연과의 관계, 기업과 환경과의 관계 등도 연구한다. 제1차 북핵위기 뒤 제네바합의를 채택하고도 북한은 뒤에서 비밀 핵개발을 계속 추진했다. 2차 북핵위기 뒤 북핵해결을 위한 대장전이라는 평가를 받았던 9·19공동성명이 나왔지만, 결국 검증 문제라는 ‘진실의 문’을 북한은 통과하지 못했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으로부터 주변에 일자리가 널렸다는 핀잔을 들은 청년 구직자가 대통령의 조언이 하나도 도움이 되지 않았다며 깊은 실망감을 털어놨다. 실직 전까지 조경사로 일했던 이 청년은 그러나 사연이 널리 알려지면서 채용하겠다는 의사가 쇄도해 곧 일자리를 구할 것으로 보인다. 25세의 전직 조경사 조나탕 자앙은 18일(현지시간) 유럽1 방송 인터뷰에서 마크롱 대통령의 충고가 “목에 걸려 넘어가지 않았다"면서 “그 말이 사실이라면 나와 함께 한번 일자리를 찾아보자고 말하고 싶었다"고 했다. 마크롱은 지난 15일 엘리제궁 개방행사에서 만난 자앙이 일자리를 구하기 힘들다고 하소연하자 대뜸 일할 사람이 없어 난리인데 무슨 소리냐며 주변에 일자리가 널려있다고 응수해 비난 여론이 일었다. 마크롱은 자앙이 “이력서를 보내도 답이 없다"고 하자 “내가 가는 호텔·카페·음식점·건설현장 어디든 사람을 찾는다. (카페와 레스토랑이 모인) 몽파르나스에 가면 일자리를 쉽게 찾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내가 길 하나만 건너면 당신에게 일자리를 찾아줄 수 있다. 그러니 잘 해봐라"라는 말도 덧붙였다. 이 모습은 동영상으로 소셜미디어에서 퍼져나갔고 마크롱의 답변이 경멸적이고 무지하며 공감이 결여됐다는 비난이 쏟아졌다. 일간지 리베라시옹은 마크롱을 프랑스 대혁명 당시 단두대의 이슬로 사라진 마리 앙투아네트 왕비에 빗대어 조롱하기도 했다. 프랑스 왕정의 마지막 왕비였던 앙투아네트는 굶주린 파리 시민들이 베르사유 궁전 앞으로 몰려가 빵을 달라고 외치자 “빵이 없으면 과자를 먹으면 되지"라고 말한 것으로 널리 알려졌다. 실제로 앙투아네트가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그만큼 마크롱이 고질적인 취업난에 시달리는 청년에게 정책 대안을 제시하지는 못할망정 공감과 현실감각이 결여된 충고나 했다는 비판이 비등하다. 이미지 1: EA-2000을 사용해 생산된 5G 고속 고주파 PCB https://kyodonewsprwire.jp/img/201808297342-O2-XUYOjL2d 그는 아프리카를 돌아보면서 기존에 생각한 ‘세계는 하나’라는 가치관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털어놨다. 정 소장은 그 근거로 조상이 동일하다는 혈통의 동조, 역사에는 보편적 법칙이 있다는 역사의 통칙, 소통과 교류가 부단히 이뤄지는 문명의 통섭, 보편가치 공유를 제시했다. 그는 신간을 “종횡(縱橫) 세계일주 수행의 인증샷"이라고 정의했다. 송고창비서 ‘아프리카를 가다’ 출간…"종횡 세계일주 마침표" Jupiter Chain CEO Daphne Ng는 “자사의 플랫폼 솔루션을 드높이기 위해 Deloitte 같이 세계적으로 유명하고 존경받는 브랜드와 협력하기를 고대해왔다"라며 “이 전략적 관계가 자사의 발전뿐만 아니라 더 광범위한 차원에서 블록체인 기술의 채택까지 도모할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오지환 논란’은 선수 본인과 감독만의 잘못일까. 오지환의 소속팀 송고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3회 연속 우승을 차지한 야구대표팀은 3일 오전 귀국했지만 모두 경직된 표정이었다. 대회가 시작되기도 전에 ‘선수 선발’ 논란이 일면서 야구 팬들의 거센 비난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금메달을 따면 병역 특례 혜택이 주어지는 아시안게임 대표팀 선수 선발을 둘러싼 팬들의 우려와 논란은 이미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오지환(28·LG 트윈스)은 연령 제한으로 인해 지난해가 상무나 경찰청 야구단에 입대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으나 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상무나 경찰청에 입단하지 않으면 현역병으로 입대해 야구를 할 수 없게 되지만, 오지환은 아시안게임 대표로 선발돼 금메달을 따서 병역을 면제받겠다며 모험을 한 것이다. 오지환은 2년 전에는 경찰청에 지원했다가 팔뚝 문신으로 인해 탈락했다. 함께 탈락한 이대은은 문신을 지우고 재지원했지만, 오지환은 경찰청이나 상무 대신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자신의 야구인생을 걸기로 했다. 이때부터 야구 팬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푸껫주(州) 시리낫 국립공원의 핫마이카오 해변과 팡응아주 람삐-핫 타이무엉국립공원의 타이무엉 비치는 태국에서 가장 유명한 바다거북 산란지다. 그런데 이 해변이 최근 알을 낳으러 찾아오는 바다거북의 무덤이 되고 있다. 인근 바다 위를 떠다니다가 해변으로 밀려와 쌓이는 쓰레기 탓이다. 태국 일간 방콕포스트는 국립공원·야생동식물 보호청 집계 결과 지난 2개월간 이들 두곳의 해변에서 모두 23마리의 바다거북이 죽거나 죽기 직전의 위중한 상태로 발견됐다고 16일 보도했다. 현지 해양생태계 보호운동가인 톤 탐렁나와사왓 카셋삿대 수산학과 교수는 “최근 두달간 죽거나 위중한 상태로 발견된 바다거북 수가 크게 늘었다. 대부분 수백 개의 알을 품은 성체다"라고 말했다. 톤 교수는 이어 “본능에 이끌려 알을 낳으러 가던 바다거북들은 쓰레기 더미에 갇혀 움직이지 못하는 경우도 있고, 쓰레기 때문에 생긴 상처가 악화하면서 죽어갔다"고 설명했다.

일제 1932년 제방공사 하면서 파묻어…민족문화 말살 의혹"기원전 57년" vs “조선 중기 이전"…축조 시기 의견 분분(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청주의 대표적 전통시장인 육거리시장 땅 밑에는 커다란 돌다리가 원형을 보존한 채 90년 가까이 묻혀 있다. — 난민신청자들이 겪는 어려움은. ▲ 우선 난민 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원이 턱없이 부족해서 심사가 오래 걸린다. 난민 심사관 1명이 연간 300건의 신청서를 처리해야 한다. 1차 심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평균 7개월이 걸린다. 1차 심사에서 인정을 받지 못하면 이의신청을 통해 2차 심사를 받고 이마저 통과를 못 하면 소송을 진행할 수 있다. 이 절차를 거쳐 최종 결과가 나오려면 2~5년이 걸린다. 통역도 큰 문제다. 잘못 통역을 해서 심사를 통과하지 못하고 소송으로 이어진 사례가 종종 있다. 난민 신청을 할 때 제대로 안내받지 못하고 신청과정에서 자신들의 권리에 대해서도 고지받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난민 증명 책임이 신청자 자신에게 있고 우리나라에서 유독 높은 수준의 입증을 요구하는 것도 난민신청자들이 힘들어 하는 부분이다. 난민신청자들이 고국에서 박해를 받았다는 증거를 가져오기란 쉽지 않다. 서방국가에서는 입증 서류가 없더라도 난민신청자의 진술에 일관성과 진실성이 있으면 난민으로 인정한다. 생계는 난민신청자들에게 가장 큰 고통이다. 작년의 경우 생계비를 지원받은 난민신청자는 436명으로 생계비 지급 대상자(1만3천294명)의 3.2%에 불과했다. 난민 신청과정의 짧은 체류 허가 기간으로는 일자리 구하기도 쉽지 않은 형편이다. “Our business in Dalian has made a great progress in the past decade," said Meng Hongxia, Vice President, Greater China, Cisco. “We hope to create more opportunities in Liaoning and support the development of more state-owned enterprises and private enterprises in China," said Hu Ying, senior vice president of customer service in China, Oracle. 전시 구역의 면적은 6만㎡에 달하며, 경량항공기, 헬리콥터, 헬기와 무인항공기 등 국내외 60여 종의 항공기 160대 이상이 전시됐다. 이번 대회에서는 전시회에 참석한 전시자와 귀빈 및 관람객들이 전문 지식을 교환하고, 사업을 교류하며, 서로 협력할 기회의 장을 마련했다. First REIT 소개 First REIT는 2006년 SGX-ST 메인 보드에 상장된 부동산 투자신탁이다. First REIT는 아시아 지역에서 주로 건강관리를 위해, 또는 건강관리 관련 목적으로 사용되며, 수익을 발생시키는 부동산 및 부동산 관련 자산으로 구성된 다각화된 포트폴리오에 투자하는 건강관리 부동산 투자신탁이다. 본 발표 시점에서 이용 가능한 공공 정보를 기반으로 할 때, First REIT는 20개 부동산(인도네시아에 16개, 싱가포르에 3개, 한국에 1개)을 보유하고 있다. Photo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320/HistoCore_SPECTRA_Workstation_Leica_Biosystems.jpg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is the first and only workstation with dual glass coverslip lines, enabling the highest throughput of up to 570 dried slides per hour, to meet the most demanding turnaround times.(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지난해 운행을 시작한 2층 시티투어 버스 탑승객이 19일 낮 4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NH농협은행은 모바일 플랫폼인 ‘올원뱅크’의 첫 해외 버전으로 베트남 버전을 현지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올원뱅크 베트남 버전을 이용하면 현지인도 휴대전화 번호와 비밀번호 입력만으로 회원가입, 농협은행 계좌조회와 이체가 가능하다. 농협은행은 앞으로 계좌 없이도 모바일로 돈을 충전해 이체, 자동입출금기(ATM) 이용, 결제가 되는 전자지갑 서비스도 출시할 예정이다. 다음 달에는 베트남을 여행하는 한국인이 현지 상점에서 휴대전화로 결제하면 한국의 은행에서 출금되게 하는 QR결제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Appium Automated Testing Cloud에 관한 추가 정보나 테스팅 과정에 자동 테스팅을 도입하는 사안과 관련하여 자문이 필요한 경우에는 다음 웹사이트를 통해 문의한다. 제약·바이오 업계는 우선 신약과 바이오시밀러, 복제약을 분류해 개발 단계에 따라 자산화 여부에 차등을 뒀다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송고"차등적 판단에 의미 있지만, 미래 가치 등 반영 못돼"(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금융당국이 의약품 개발 단계에 따라 연구개발(R&D) 비용의 자산화 여부를 달리 결정해야 한다는 회계처리 감독지침을 발표하자 업계가 술렁이고 있다. 임상 단계별 ‘차등’을 뒀다는 데는 환영하면서도 제약·바이오 업계의 특수성을 섬세하게 반영하지는 못했다며 아쉬움을 드러내고 있다. 19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의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비 회계처리 관련 감독지침’에 따르면 앞으로 신약은 ‘임상 3상’,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는 ‘임상 1상’ 단계에서 R&D 비용을 자산화할 수 있다. 복제약(제네릭)은 오리지널 의약품과 효능·효과 등이 동등한지를 확인하는 생동성 시험 계획 승인을 받으면 자산화가 가능하다.

◇ 부산을 먹여 살린 신발, 지역 경제가 ‘들썩’ 1970년∼1980년대 부산에서 신발산업의 고용인구는 5만명 이상이었다. 종업원이 1만명이 넘는 신발회사는 4곳이었다. 출퇴근 시간 부산의 주요 신발회사 앞은 직원들의 행렬로 인산인해였다. 경남 거제와 울산의 ‘빅3 조선소’ 앞의 출퇴근 풍경과 다르지 않았다. 방송에선 신발 광고가 쉴 새 없이 나왔고 도로 위에선 언제나 신발회사 통근버스가 오갔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최강자 30명만 추려 ‘최후의 1인’을 가리는 마지막 대회 투어 챔피언십에 5년 만에 타이거 우즈(미국)가 돌아온다. 21일(한국시간)부터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 레이크 골프클럽(파70·7천385야드)에서 열리는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875만 달러)은 시즌 ‘왕중왕전’이라 할 수 있다. 지난해 10월 개막해 올해 8월까지 이어진 2017-2018시즌 PGA 투어 정규 대회와 앞서 열린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3개 대회까지 선수들의 성적을 포인트로 환산한 페덱스컵 랭킹 상위 30명만 이 대회에 출전할 수 있다. 세계 골프 최고의 무대인 PGA 투어에서 시즌 내내 뛰어난 성적을 쌓아 온 선수 30명이 남아 최강자를 가리는 만큼 ‘돈 잔치’라 불릴 정도로 거액의 상금이 걸려 있다.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 157만5천 달러(약 17억8천만 원), 페덱스컵 1위를 차지하면 1천만 달러(112억9천500만 원)를 받는다. 우승과 페덱스컵 1위 둘 다 잡으면 한 번에 약 130억 원을 가져갈 수 있다. ‘골프 황제’로 군림했던 우즈는 페덱스컵에서도 족적을 남겼다. 페덱스컵이 도입된 2007년 첫 1위의 주인공으로 이름을 올렸고, 2009년 다시 1위에 올라 지금까지 유일하게 두 차례 페덱스컵 1위에 오른 선수로 남아 있다. 2007년엔 투어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도 가져갔다. 하지만 최근엔 부진해 투어 챔피언십 근처에도 오지 못했다. 2013년 이후 5년 만에 이 대회를 치른다. 그는 2013년 플레이오프 3차전까지 페덱스컵 랭킹 1위를 달리다 이 대회에 출전했으나 공동 22위에 그쳐 페덱스컵 랭킹 2위로 밀린 바 있다. 올해 상황은 1위를 노리기엔 녹록지 않다. 우즈의 현재 페덱스컵 랭킹은 20위로, 1위까지 오르려면 이 대회를 우승하고 다른 상위권 선수의 성적을 지켜봐야 한다. 하지만 마냥 불가능한 것도 아니다. 지난달 PGA 챔피언십에서 9년 만에 메이저대회 준우승을 기록한 그는 플레이오프 1차전 노던 트러스트에서 공동 40위로 주춤했으나 델 테크놀로지스 챔피언십 공동 24위, BMW 챔피언십 공동 6위로 플레이오프 내내 나아지는 모습을 보였다. 포구 바로 앞에 자리 잡고 있는 젓갈 시장은 현대식으로 잘 정비돼 있었다. 특히 폴리카보네이트 재질의 투명 창 내부에 보관돼 있어 젓갈이 위생적으로 관리된다는 느낌을 받았다. 초입의 젓갈 판매장에서 아주머니가 건네준 해삼 젓갈을 맛봤는데, 바다 내음이 입안에서 확 퍼졌다. 이 순사부장은 쓰러진 순사장 옆에 괴한이 흉기를 들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 곧바로 권총 3발을 쏘았다. 경찰에 따르면 순사장과 괴한은 센다이시내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모두 숨졌다. 사건이 발생한 히가시센다이파출소는 JR도호쿠센(東北線) 히가시센다이역에서 200m 가량 떨어진 주택가에 있다. 바로 옆에는 중학교도 있다. 경찰은 숨진 괴한의 신원 파악에 나서는 한편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파출소 인근에 사는 남성은 “오전 5시께 순찰차 10여대가 파출소로 왔고, 경찰로부터 ‘밖으로 나오지 말고 문을 걸어 잠그라’는 말을 들었다"며 “설마 이런 일이 바로 옆에서 일어날 줄은 생각도 못했다. 놀랐다"고 말했다. (Photo: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108/Roscongress_Global_Fishery_Forum.jpg ) 우리도 부국강병이 필요하다. 다른 나라를 침략하거나 괴롭히기 위한 것이 아니다. 우리 자신을 보호하고 평화를 유지하는 데 절대적으로 필요하기 때문이다. 국제사회에서 정의와 온정이 작동할 것이라고 믿어서는 안 된다. 정글에서 토끼가 사자에게 찾아가 “우리 종족을 습관적으로 잡아먹고 있는데, 그 부당한 짓을 당장 멈추고 사과하라"라고 요구해도 소용없다. 되돌아오는 것은 비웃음뿐이다. 우리가 광복절과 3.1절 때마다 일본 정치인들의 신사참배를 규탄하고, 교과서 왜곡을 꾸짖는 성명을 발표하는 것도 필요하다. 그렇지만 분노의 표시만으로는 일본의 이런 행태에 제동을 걸지 못한다. 힘을 키우는 것이 일본의 망언과 망동을 막는 거의 유일한 방법이다. ▲ 삼겹살 애가 = 이만주 시인의 두 번째 시집. 표제작 ‘삼겹살 애가(哀歌)’는 지난해 송고 송고한반도 新경제구상 맞닿아…비핵화 ‘되돌릴 수 없는 지점’ 도달이 관건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남북이 서해와 동해 주변에 각각 공동특구를 조성하자는 경제협력의 큰 그림이 19일 평양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에서 그려졌다. 서쪽은 실물경제를 중심으로 한 경제공동특구를, 동쪽은 관광사업에 주력하는 관광공동특구를 만들자는 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것이다. 두 정상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에서 “남과 북은 상호호혜와 공리공영의 바탕 위에서 교류와 협력을 더욱 증대시키고, 민족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들을 강구해나가기로 하였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출장최고시 언급한 두 가지 ‘실질적인 대책’이 동·서해를 따라 남북을 오가는 철도·도로를 연결하는 물류 사업, 그리고 동·서해와 연안에 조성될 것으로 보이는 공동특구다.

(밀양=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독립운동과 아리랑, 아랑, 사명대사 등 다양한 콘텐츠를 보유한 도시 밀양이 매년 업그레이드하면서 제작하는 ‘밀양강 오딧세이’가 열린다. 밀양시는 경남 대표 문화관광콘텐츠로 만들어가는 ‘ 송고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조명우 인하대학교 신임 총장의 논문 자기표절 의혹을 전문기관이 직접 조사해야 한다고 시민단체가 요구했다. 한진그룹 족벌갑질경영 청산과 인하대 정상화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9일 성명을 내고 “이달 6일 인하대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에 해당 건을 접수했으나 규정된 기한(열흘)을 넘겨 예비조사위원회를 꾸렸다"며 “외부위원도 포함되지 않아 공정성이 의심스럽다"고 주장했다. 또 “위원회 조사 결과 부정행위가 확인되더라도 징계에 필요한 조처는 총장이 한다"며 교육부 연구윤리 확보 지침에 따라 조 총장이 외부 전문기관에 조사를 맡겨야 한다고 촉구했다. 교육부 해당 지침 제27조는 대학 총장이 연구 부정 행위에 대해 공정하고 합리적인 조사를 할 수 없다고 판단한 경우 교육부 장관이 지정하는 전문기관에 조사를 요청할 수 있도록 했다. 대책위는 앞선 기자회견에서 조 총장이 2004년 발표한 논문 2개를 짜깁기해 같은 해 논문을 발표했으며 문제의 논문에는 앞서 발표한 논문 2개에 있는 실험 데이터와 자료가 인용 표시 없이 사용됐다며 자기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인하대 측은 이에 대해 새로 임용된 원혜욱 대외부총장을 위원장으로 한 연구윤리진실성위원회 예비조사위원회를 꾸려 부정 행위 조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예비조사위는 신고 접수일로부터 15일 안에 예비조사에 착수하고 조사 시작일로부터 30일 이내에 조사를 끝낸 뒤 위원회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인하대 관계자는 “만약 예비조사에서 의혹이 해소되지 않을 경우 본 조사 착수 여부와 외부 전문기관의 검증 의뢰 등을 모두 검토해 조사 일정을 확정할 예정"이라며 “시민단체가 제기한 여러 의혹에 대해 어떤 의심도 남지 않도록 조사하겠다"고 해명했다. 기업이 이런 기준에 따라 연구개발비를 자산으로 인식하는 경우도 기술적 실현 가능성 판단에 필요한 객관적 증빙 자료를 제시해야 한다. 금융당국은 제시한 기준 전(前) 단계에서 기업이 연구개발비를 자산으로 인식한 경우에는 감리 과정에서 회사의 주장과 논거를 더욱 면밀히 검토할 방침이다. 이 지침에는 원가 측정의 신뢰성 확보를 위해 개발비와 연구비가 혼재돼 구분이 어려운 경우 전액 비용으로 인식하도록 하는 내용 등도 포함됐다. 회사는 연구개발비를 자산화한 금액에 대해서는 개발 단계별로 재무제표 양식에 맞춰 주석으로 공시해야 한다. 금감원은 이 지침을 고려해 현재 진행 중인 제약·바이오 22개 기업에 대한 감리 결과 발견된 연구개발비 자산화 회계오류에 대해서는 경고나 시정요구 등 계도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또 오류가 있는 경우 과거 재무제표를 소급해 재작성하도록 하되, 2018 회계연도 3분기 또는 사업보고서상 재무제표에 오류 수정을 반영하면 별도로 조치를 하지 않을 예정이다. 오류 수정에 따른 재무제표 재작성으로 영업손실이 증가해 관리종목이 될 가능성이 커진 기업에는 현행 기술특례 상장기업에 준해 상장유지 특례를 적용해줄 방침이다. 이를 위해 4분기 중에 코스닥상장규정을 개정해 기술성이 있고 연구개발비 비중이 높은 기업에 대해서는 상장유지요건특례를 마련해 적용할 계획이다. 장기간의 영업손실 요건을 3~5년 등 일정 기간 면제하는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코렌망 이용 의료데이터 유통 실증연구 시작…"진단검사비만 연6천억 절감"(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전문직 종사자 A(33)씨는 또래와 달리 자신의 건강에 관심이 많다. 할아버지에 이어 아버지까지 암으로 일찍 돌아가신 가족력이 있는 터라 혹시라도 건강에 문제가 생기지나 않을지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때문에 A씨는 매년 여름 휴가 때마다 여행은 고사하고, 200만원이 넘는 고가의 건강검진을 받는다. 병원 쇼핑도 이만저만이 아니다. 벌써 이런 게 5년째다. 그런데도 불안이 계속돼 최근에는 개인별 생체데이터를 관리해준다는 한 바이오기업의 프로그램에 가입했다. 회사 측에서 제공해준 생체데이터 기기에 올라서면 체중, 체지방량, 혈압, 체온, 심박수, 기초대사량 등이 자동 전송되고, 이 네트워크에 참여하고 있는 의료기관이 A씨의 누적 데이터를 바탕으로 일대일 건강관리를 해주는 방식이다. 하지만 이씨에게 또 다른 걱정이 있다. 여러 병원에 다니다 보니 병원마다 진단검사에 드는 비용이 만만치 않아서다. 더욱이 민감한 질병 정보가 동의 없이 다른 목적에 사용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이런 A씨에게 회사는 ‘블록체인’ 기술이 민감한 건강정보를 지켜준다면서 안심하라고 당부했다고 한다. 정말로 A씨의 건강정보는 안전한 것일까. 또 병원마다 하는 중복 진단검사를 해결할 수는 없을까. ◇ 경북 마지막 성냥공장 건물·기계는 그 자리에 경북 의성군은 최근 열린 동계올림픽 때 여자컬링이 인기를 끌면서 전국적인 주목을 받았다. 전형적인 농촌으로 전국 최대 한지형 마늘 생산지인 의성군에는 마늘과 컬링뿐 아니라 또 하나 명물이 있다. 바로 경북에서 마지막까지 성냥을 만든 공장이다. 성냥공장 지역이라면 인천이 대명사처럼 통하지만, 의성에도 오래된 성냥공장이 있었다. 의성읍 도동리 의성향교 앞에 성광성냥공업사가 있다. 벽에 시멘트를 덧바른 흔적이 곳곳에 있는 공장 외관이 세월의 흔적을 그대로 보여준다. 이 공장은 2013년 생산을 중단했다. 아직 충남 아산에 있는 한 업체가 케이크용 성냥을 생산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성광성냥이 생산을 중단한 데에 이어 지난해 7월 경남 김해에 있던 성냥공장도 문을 닫아 우리나라의 생활용 성냥생산을 사실상 끝났다. 6천900㎡(2천300평)가량 되는 성광성냥 공장 터에는 성냥이 생산되기까지 각 공정이 진행된 건물 10여 채가 여태 남아있다. 공장에는 먼지를 털어내고 기름칠만 하면 바로 생산에 들어갈 수 있을 정도로 양호한 상태인 성냥생산시설이 있다. 공장 안 곳곳에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하더라도 일상에서 쉽게 보던 성냥갑 외포장지도 흩어져 있다. 우리나라에서 성냥이 처음 생산된 때는 1880년대로 알려졌다. 이후 1910년대 인천과 부산 등 해안 지방 곳곳에 공장이 생기면서 성냥은 대중화됐다. 1970년대에는 공장 수가 300개를 넘었다고 한다. 성광성냥은 1954년 2월 8일 문을 열었다. 6·25전쟁이 끝나고 국토 재건이 한창일 때였다. 북한 출신으로 전쟁 때 의성에 정착한 양태훈·김하성·이문선씨 등이 중심이 돼 현재 의성읍 후죽동에 벽돌로 된 건물을 임대해 공장을 시작했다. 지금 업체 대표인 손진국(82)씨는 공장 설립 때 열여덟 살 직원이었다. 설립 초기 성광성냥은 직원 15명이 하루에 성냥 4천갑(휴대용 소형 갑 기준) 정도를 만들었다. 농업이 유일한 경제활동일 수밖에 없던 당시 성광성냥은 의성군에 있던 유일한 2차 산업 시설이었다. 마땅한 직장을 구하기 힘들고, 초등학교(당시 국민학교)만 마치면 경제활동을 해야 했던 시기 성냥공장은 의성 사람들의 자랑거리였다. 대구 등 대도시까지 갈 필요 없이 집에서 출퇴근하며 돈을 벌 수 있었기 때문이다. 수확 철에만 현금을 만질 수 있는 농업과 달리 성냥공장에서 일하면 때맞춰 현금으로 임금을 받을 수 있었기에 성냥공장 직원의 인기가 대단했다고 한다.

(서울=연합뉴스) 최선영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합의 발표된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미국이 우려하는 미사일 시설 폐기에 대한 검증을 수용하는 결단을 내린 것은 교착에 빠진 북미 협상을 되살리려는 의지로 보인다. 미국이 요구해온 핵리스트 신고를 수용하지는 않았지만, 미국이 마냥 외면하기 어려운 검증 조처를 함으로써 교착 국면의 북미 협상을 돌파하려는 의도라는 분석도 나온다. 평양공동선언 5조 1항에 “북측은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들의 참관하에 우선 영구적으로 폐지하기로 하였다"고 명시한 것은 비핵화 전 과정에서 난제라고 할 수 있는 검증의 문을 열었다는 결단이라는 평가도 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북한이 동창리 영구 폐기에 대해 국제사회의 목소리를 들은 듯하다"며 “영구 폐기에 검증까지 하겠다는 점에서 비핵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북한은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비핵화 의지를 밝혔지만 구체적인 협상에 들어가면서 검증에 대한 거부감을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으로선 북한이 이미 폐기한 풍계리 핵실험장과 폐쇄 중인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에 대한 검증을 원했으나, 북한은 ‘우리가 알아서 비핵화 조치를 했는데 왜 그걸 검증하느냐’는 태도를 보이다가 이번에 입장을 바꾼 것이다. 실제 북한은 4월 27일 1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때 외부 전문가와 기자단 수용을 약속하고도 실제 전문가그룹을 빼놓은 바 있다. 반달곰 백일축하 카드 쓰기 체험도 한다. 백일파티 행사 때 추첨을 통해 선물을 준다. 주인공인 아기 반달곰과 함께 사진 찍는 시간도 마련된다. 오전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엠에스오토텍[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엠에스오토텍[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엠에스오토텍[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엠에스오토텍[ 송고 인도네시아 정부는 군과 경찰을 현지에 파견해 구조를 돕도록 했지만, 중장비가 없어서 거의 맨손으로 작업하는 실정이다. 현지 주민들은 아직도 여진과 쓰나미에 대한 공포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었다. 한 50대 주민은 기자와 인터뷰를 하던 중 약한 진동이 일자 급히 오토바이에 타고 고지대로 대피했다. 롬복 섬 북부 해안에선 언덕 위마다 파란색과 주황색의 텐트가 쳐졌다. 일부 지역에선 주택 수십 채가 모조리 무너져 주인 잃은 가축 한두 마리 외엔 인적을 찾을 수 없는 유령마을이 형성돼 있었다. 북롬복 지역으로 가는 길에는 자원봉사자를 태운 차량과 구급차의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낙석투성이의 이 도로에서는 굽이굽이마다 '지진 피해자를 도웁시다'란 글이 적힌 팻말을 든 현지인들이 지나는 차량을 상대로 모금하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양산=연합뉴스) 최병길 기자 = 제12회 경남 양산 원동매화축제가 주말인 17·18일 원동매화마을 일원에서 펼쳐진다. 이 축제에선 낙동강 기찻길을 따라 화사한 자태를 뽐내는 연분홍빛 매화가 장관이다. 개막식은 17일 오후 2시 양산시 원동면 원동로 쌍포매실다목적광장에서 열린다. 매화군락지인 영포 매화언덕길 걷기와 원동마을 둑길 걷기가 대표 프로그램이다. 아름다운 매화길을 따라 '인생사진'을 담을 수 있는 포토존이 수두룩하다. 행사 기간에는 봄바람 콘서트, 매화향 콘서트, 원동거리 퍼포먼스, 원동역 작은음악회, 시민프리마켓, 원동 특산물 장터, 매화언덕 버스킹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선보인다. 원동매화축제추진위원회는 "지난 겨울 혹한으로 개화시기가 다소 늦어졌지만, 현재는 대부분 매화가 활짝 폈다"고 말했다. 이번 주말에는 날씨도 좋아 철길과 매화가 만들어내는 풍광과 꽃향기에 취할 수 있을 것으로 축제추진위원회는 기대했다. 양산시는 관광객 편의를 위해 원동역 경유 열차를 증편하고 셔틀버스 무료 운행, 대규모 임시 주차장 마련 등 손님맞이 준비를 했다."한국, 연금수요로 자산운용시장 전망 밝아"…외국계 금융사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남북 정상이 발표한 '평양 공동선언문'에 포함된 남북 경제협력과 관련, "금융회사도 (북한에) 들어갈테니 금융위원회와 금감원이 (필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원장은 19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24개 외국계 금융회사 대표(CEO)들과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에 산업은행 회장이 갔으니 전체적인 구도를 짤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장은 또 "일단은 경제협력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지켜보고 구체적인 내용이 나오면 금감원이 할 일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원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한국은 2003년 동북아 금융허브 로드맵을 수립한 이래, 동북아시아 금융중심지라는 목표를 향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외국계 금융회사의 자산은 416조7천억원으로 전년 대비 3.5% 늘었다. 그러나 같은 기간 국내 진입한 외국계 금융회사 수는 168개에서 165개로 다소 줄었다.

▲ 이종현씨 별세, 이언구(전 충북도의회 의장)씨 부친상 = 16일 오전 3시, 충주 탄금장례식장 특1호실, 발인 19일 오전 8시. ☎ 043-842-4444 (충주=연합뉴스) 송고 산모와 영유아에게 영양과 보건을 지원하는 모자보건사업은 우리 정부가 지속해서 관심을 둔 분야로 속도감 있게 추진될 것으로 예상된다. 과거에는 우리의 남북협력기금을 바탕으로 세계보건기구( 송고정부 "실무자 협의 통해 보건의료분야 협력 우선순위 정할 것"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남북 정상이 19일 평양 정상회담에서 보건·의료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2008년 이후 사실상 중단된 대북 보건의료지원 사업이 다시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남과 북은 전염성 질병의 유입 및 확산 방지를 위한 긴급조치를 비롯한 방역 및 보건·의료 분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남북 간 보건·의료 분야 협력은 북한이 대응 능력을 상실한 감염병 관리와 모자보건 등을 중심으로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북한의 결핵 문제는 심각하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2015년 북한의 인구 10만명당 결핵 유병률은 561명에 달한다. 세계적으로 남아프리카 공화국(834명)과 레소토(788명) 다음으로 높은 수준이다. 환자의 상당수가 최소 2가지 이상의 치료제에 내성을 가진 결핵균에 감염돼 치료도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관계 경색으로 우리 정부로부터 지원이 끊기자 북한은 결핵과 말라리아 퇴치프로그램을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세계기금(Global Fund)의 지원을 받아왔지만, 세계기금이 최근 지원 중단을 선언하면서 '북한발 슈퍼결핵'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방역체계 붕괴와 백신 부족으로 수인성 질환과 신종 전염성 발생에도 사실상 무방비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의료 협력 주무 부처인 보건복지부는 남북이 앞으로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는 등 사회기반시설(SOC) 건설을 본격화하면 전염병 관리가 더욱 중요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의료 인프라가 부실한 상황에서 북한으로 감염병이 유입될 경우 북한 주민뿐만 아니라 남쪽에서 파견한 인력도 타격을 입기 때문이다. 1989년 대선 이후 29년 만에 처음…부동층 움직임에 주목(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대선을 3주도 남기지 않은 현재까지 확실하게 판세를 주도하는 후보가 나타나지 않으면서 불투명성이 커지고 있다.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는 최근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30%를 넘기는 후보가 없는 점을 들어 올해 대선이 역대 가장 치열한 선거가 될 것이라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대선을 코앞에 둔 시점에 지지율 30%를 넘는 후보가 없는 것은 지난 1989년 대선 이후 29년 만에 처음이다. 앞서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가 지난 14일 발표한 대선후보 투표의향 조사 결과를 보면 사회자유당(PSL)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지지율 26%로 선두였고 노동자당(PT) 페르난두 아다지 후보와 민주노동당(PDT) 시루 고미스 후보가 13%로 공동 2위를 기록했다. 브라질사회민주당(PSDB) 제라우두 아우키민 후보의 지지율은 9%, 지속가능네트워크(Rede) 마리나 시우바 후보는 8%였다. 전체 후보 13명 중 나머지 8명은 3% 이하에 그쳐 의미 있는 지지율을 기록하지 못했다. 부동층으로 분류될 수 있는 응답자는 19%였다.AFP 보도…크루거 국립공원서 코뿔소 하루 1마리꼴로 밀렵당해수색견·정찰 경비행기 등 동원 단속 강화…상반기 밀렵꾼 365명 체포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뿔이 잘려나간 흰색 코뿔소 한 마리의 시체가 남아프리카공화국(이하 남아공)의 크루거 국립공원에 난 구불구불한 도로변 언덕에 뒹굴고 있다. 곤충들이 수개월 전 새끼를 낳은 이 18살 된 어미 코뿔소를 갉아먹고 이미 지나간 뒤였다. 남아공 국립공원 관리 당국의 프리크 로소우 수석 조사관은 "사체 안에 총탄 흔적이 있는 것 같다. 안에는 아무것도 남은 게 없다"며 "보다시피, 하이에나와 (독수리류) 벌처들이 파먹었다"고 AFP 통신에 말했다. 14일(현지시간) AFP 보도에 따르면 밀렵 단속반은 생후 10주 된 이 코뿔소의 새끼를 근처에서 발견하고 헬기를 이용해 인근 보호구역으로 이동시켰다. 코뿔소는 2000년 초부터 아시아를 중심으로 뿔이 약재와 정력제로 인식되며 거의 멸종위기까지 치달은 가운데 현재 암시장에서 kg에 6만 달러(약 6천700만원)를 호가하고 있다. 이번에 발견된 어미 코뿔소는 지난 수주 간 남아공 최대 규모의 크루거 공원에서 밀렵꾼에 희생된 4번째 코뿔소로 기록됐다. 현장에서 2Km도 떨어지지 않은 지점에 또 다른 코뿔소가 죽어 있어 동일 밀렵꾼들의 소행으로 의심되고 있다. 7년 경력의 베테랑 조사관인 로소우는 "(공원내) 주요 도로에서 이렇게 가까운 곳에서 밀렵이 행해진 것은 처음"이라고 말하고서 "밀렵꾼들은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낮을 피해 밤에 코뿔소를 사살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밀렵꾼들은 단속반을 피하고자 플래시 불빛 등 인공적인 불빛을 최대한 줄이고 맑은 하늘에 달이 뜨기를 기다려 공원에 침입한다. 남아공에는 현재 전 세계의 80%에 달하는 2만여 마리의 코뿔소가 서식하는 가운데 공원 당국은 최근 밀렵 단속의 고삐를 더욱 강화하고 있다. 아이작 파알라 국립공원 대변인은 최근 밀렵 되는 야생동물의 숫자가 하루 5마리에서 1.3 마리로 줄었다고 전했다. 대원들은 밀렵 단속이 첨단 감시기술과 정찰용 경비행기 등의 투입으로 성과를 거두고 있으며 특히, 밀렵꾼들의 자취를 냄새로 추적하는 수색견이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공원 당국은 앞으로 감시용 비행기를 더 도입하고 현재 54마리인 수색견의 숫자도 늘릴 예정이다. 한편, 남아공 정부는 최근 경찰과 손잡고 밀렵꾼들에게 자금을 지원하는 조직의 우두머리 3명을 검거했다. 밀렵 조직의 두목을 검거하는 데는 3년 정도 걸리지만, 이는 또 다른 성과라고 파알라 공원 대변인은 전했다. 남아공에서 크루거 국립공원의 절반이 속해 있는 음푸말랑가 주(州)는 올 상반기에만 365명의 밀렵꾼을 체포했다.

테슬라 "법무부 접촉 확인…소환장 받은 사람 없어"(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법무부가 '전기차업체 테슬라를 비상장 회사로 전환하려 하며, 자금이 확보됐다'고 밝힌 이 회사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의 트윗에 관해 범죄 혐의를 두고 조사 중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이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 두 명을 인용해 지난달 머스크의 '상장폐지 검토' 트윗이 나온 이후 연방검사들이 사기 혐의 조사에 착수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법무당국은 특히 머스크가 "자금이 확보됐다"(funding secured)고 공개적으로 언급한 부분에 대해 조사를 벌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머크스의 트윗 직후 테슬라 주가는 일시적으로 11% 폭등했다. 테슬라는 법무부가 접촉한 사실을 확인했다.(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35도를 넘는 폭염이 계속돼 서울대공원 동물원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코오롱인더스트리는 베트남 빈증성에 연산 1만 6천800t 규모의 폴리에스터(PET) 타이어코드 생산공장을 준공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증설로 코오롱인더스트리는 기존 생산량 7만7천t에서 1만6천800t이 늘어나 총 9만3천800t의 생산 능력을 확보하게 됐다. 이는 전 세계 타이어코드 시장의 15%에 해당한다. 이번 공장은 베트남 호치민시에서 차량 기준 2시간 거리인 빈증성 바우방 산업단지(Bau Bang Industrial Park)에 입주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마이 훙 융 빈증 부성장 등 베트남 정부 고위관계자와 한국타이어·금호타이어·넥센타이어 등 고객사, 코오롱그룹 이웅열 회장 및 코오롱인더스트리 장희구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창업자 중 여성 비율 13%…"고위직·기술직에 특히 적어"(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미국 스타트업 업계에서 일하는 여성들이 가진 회사 지분율이 남성 직원의 47%에 불과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전직 트위터 부사장이자 여성 스타트업 투자자 모임 '#에인절스'의 대표 클로이 슬래든은 미국의 스타트업 창업지원 업체 '카르타'를 통해 창업한 스타트업 6천여곳의 임직원 약 18만명을 분석해 이런 통계를 내놨다. 체험메뉴인 '창신동 역사문화탐방단'은 창신동과 봉제 거리, 지역 근현대 문화명소와 도시재생 지역을 창신숭인도시재생협동조합과 함께 창신동 구석구석을 탐방한다. 봉제역사관 이음피움의 전시와 봉제 해설, 그리고 각종 봉제체험도 할 수 있어 어린이들의 인기를 사로잡는 교육적 프로그램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 공연정보 이번 달 공연은 송고(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정치적 본거지' 시카고의 유서깊은 시민공원에 추진 중인 기념관(오바마 센터) 건립 사업을 반드시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저녁 시카고 남부 하이드파크에 소재한 '오바마 재단' 사무실에서 지역사회 오피니언 리더들과 만나 오바마 센터 건립 추진 현황을 설명하고 지지를 당부했다.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프리카 우간다의 야권지도자 보비 와인(36·본명 로버트 캬굴라니)이 미국에 우간다에 대한 군사적 지원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13일(현지시간) 카타르에 본부를 둔 아랍권 매체 알자지라방송에 따르면 미국을 방문 중인 와인은 이 매체와 인터뷰에서 우간다 정부가 미국의 군사 지원금을 야권을 탄압하는 데 쓰고 있다며 미국 의회가 이를 중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와인은 "우리가 받는 군사적 원조의 상당수가 우간다 시민을 억압하고 비인간적으로 만드는 데 사용된다는 사실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미국 납세자들에게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내 운전기사를 살해하고 나를 아마 죽일 수도 있었던 총은 미국산 총"이라고 덧붙였다. 또 와인은 "우간다는 나의 조국이고 나에게 다른 국가는 없다"며 "나는 위엄있는 나라에서 살아가든지, 아니면 우간다를 더 나은 나라를 만들려다 숨진 사람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적 영역에서 정당 지도자들의 분열적, 당파적 행태도 걸림돌이다. 협치를 외치지만 제대로 된 협치를 실천하지 못하는 작금의 정치인들은 임정 지도자들의 연정, 협치, 통합 노력을 염두에 둬야 한다. 장준하는 "셋집을 얻어 정부 청사로 쓰고 있는 형편에 그 파(派)는 의자보다도 많았다"라고 임정 내 정파 간 대결을 회고했지만, 임정 지도자들은 노선과 방법의 차이에도 부단한 통합과 협치로 조국 광복이라는 하나의 목적 아래 좌우 연합 정부를 구성했다. 임정의 역사는 독립을 향해 분열을 극복하는 통합의 역사였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정체불명의 김치 대신 진짜 한국의 김치를 알린다." 주영 한국대사관이 공공외교 활성화 차원에서 과학기술정통부 산하 세계김치연구소와 손을 잡고 김치의 정체성을 알리기 위한 활동에 나섰다. 주영 한국대사관은 오는 송고 루어낚시는 전통적으로 알려진 앉아서 하는 붕어·잉어 낚시와는 다르다. 끊임없이 인조미끼인 루어를 던지는 '캐스팅'과 릴을 감는 '릴링'을 통해서만 물고기의 입질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낚시를 스포츠로 분류할 수 있다. 저수지 바닥의 먹이를 주워 먹는 붕어 같은 어류를 낚는 전통적인 낚시 방법과는 차원이 다르다. 초심자들에게 맞는 낚싯대로는 미디엄 라이트(ML) 5∼7파운드가 적당하다. 미끼인 루어의 경우 초심자들은 플라스틱 재질의 웜으로 시작하는 것이 좋다.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오는 2020년까지 미국에서 경기침체가 발생할 확률이 36% 수준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7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골드만삭스의 이코노미스트들은 지난 40년간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향후 3년 안에 경기침체가 찾아올 확률이 36%로 추산됐다고 밝혔다. 이는 역사적 평균을 밑도는 것이다. 골드만삭스는 보고서에서 "향후 몇 년간 미국에 경기침체가 닥칠 가능성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면서 "우리의 모델은 더욱 양호한 전망을 그려내고 있다"고 밝혔다.(서울=연합뉴스) 다음 주 평양에서 열릴 제3차 남북정상회담의 주요의제는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실천적 방안이 되어야 한다는 점은 이론이 없어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 초청으로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원로자문단 오찬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은 다양한 주제의 의견을 내놓았지만, 추려보면 비핵화와 평화체제다. 원로자문단 단장인 임동원 한반도평화포럼 공동이사장은 인사말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북한의 비핵화 프로세스와 미국의 대북관계 정상화가 본격적으로 추진되는 데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암 사망률을 종류별로 구분하면 폐암(35.1명), 간암(20.9명), 대장암(17.1명), 위암(15.7명), 췌장암(11.3명) 순으로 높았다. 작년 한국인 사망원인 2위는 심장질환(사망자 3만852명, 구성비 10.8%)이었고 뇌혈관질환(2만2천745명, 8.0%), 폐렴(1만9천378명, 6.8%), 자살(1만2천463명, 4.4%), 당뇨병(9천184명, 3.2%), 간 질환(6천797명, 2.4%), 만성 하기도질환(6천750명, 2.4%), 고혈압성 질환(5천775명, 2.0%), 운수 사고(5천28명, 1.8%)의 순이었다. 이 가운데 폐렴은 작년에 사망자 수와 인구 10만 명당 사망률(37.8명)이 통계작성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폐렴은 2004년에는 사망원인 순위 10위였으나 꾸준히 순위가 상승해 2015년부터 4위를 유지하고 있다. 당국은 고령화의 영향으로 폐렴으로 인한 노인 사망자가 늘어난 결과라고 분석했다. 육군은 올해 내로 초소형 감청드론, 수류탄 및 액체폭탄 투하용 전투드론, 자폭드론, 감시정찰드론, 화력유도드론 등 우선 개발할 드론 품목을 선정할 계획이다. 특히 선정된 드론에 대해서는 이르면 내년부터 전투실험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육군은 이들 임무형 드론을 개발해 유사시 지상작전 지원을 위해 적지에 긴급 투입해야 하는 데 일일이 공군작전사령관의 승인을 받는 절차를 밟게 되면 장병 생존이 달린 '작전 골든타임'을 놓칠 수도 있다는 생각인 것 같다. 육군교육사령부는 당시 발표 자료를 통해 "협조고도(800피트) 이상으로 전력을 운용할 때는 공군작전사령부의 승인이 필요하다"면서 "유사시에 육군과 공군 간의 C4I(지휘통제체계) 연동과 소통에 제한이 생긴다면 공역 사용 요청에서 승인, 예하부대 전파까지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는 문제점이 발생한다'고 주장했다. 이 때문에 육군은 '육군공역통제체계(AACS:Army Airspace Control System)'가 필요하며, 여기에 필요한 관제레이더와 공역통제관리 C4I체계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런 체계가 구축되어 육군이 공군의 승인을 구하지 않아도 되는 자체 공역통제권을 갖고, 관련 장비를 도입하게 된다면 '하늘을 나는 육군'이 될 수도 있다. 이런 움직임에 공군은 냉가슴만 앓는 표정이다.(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정권 교체기마다 새 정부는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미래 정책으로 '과학기술 혁신'을 내세운다. 그때마다 과학기술계도 '이번에는 제대로 된 혁신 정책이 나올까?' 기대치를 한껏 부풀린다. 이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에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과학기술 혁신 정책에 대한 과학기술계의 기대는 이전 정부 때보다 오히려 더 커졌다. 대통령이 의장인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을 맡은 염한웅 포스텍 교수와 신설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임명된 임대식 카이스트 교수,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을 맡은 원광연 카이스트 명예교수 등이 모두 실력을 인정받는 정통 과학자들이기 때문이다. 과학기술계는 신뢰할만한 과학자들을 과학행정 최고위직에 앉힌 만큼 정부가 답답한 과학기술 현실을 타개할 혁신 정책을 내놓을 것으로 기대했다. 그 결과가 지난달 송고(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정권 교체기마다 새 정부는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미래 정책으로 '과학기술 혁신'을 내세운다. 그때마다 과학기술계도 '이번에는 제대로 된 혁신 정책이 나올까?' 기대치를 한껏 부풀린다. 이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에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과학기술 혁신 정책에 대한 과학기술계의 기대는 이전 정부 때보다 오히려 더 커졌다. 대통령이 의장인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부의장을 맡은 염한웅 포스텍 교수와 신설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임명된 임대식 카이스트 교수,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을 맡은 원광연 카이스트 명예교수 등이 모두 실력을 인정받는 정통 과학자들이기 때문이다. 과학기술계는 신뢰할만한 과학자들을 과학행정 최고위직에 앉힌 만큼 정부가 답답한 과학기술 현실을 타개할 혁신 정책을 내놓을 것으로 기대했다. 그 결과가 지난달 송고

꾸준하고 점진적인 교류로 양측 주민간 이해의 폭 넓혀한국전쟁 치르고 북핵문제 있는 한반도와는 배경 달라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14일(현지시간) 점심시간, 터키 최대 도시 이스탄불의 쇼핑몰 조를루센터에 있는 루이뷔통 매장 앞. 히잡 차림 아랍인과 동양인의 긴 줄이 늘어섰다. 인근 불가리 매장과 펜디 매장에도 마찬가지 외국인의 줄이 길게 이어졌다. 평일 낮 시간대에 사치품 판매장이 문전성시를 이룬 낯선 광경에 지나가던 터키인들은 신기하다는 눈빛으로 바라본다. 곳곳에서 휴대전화로 이들의 사진을 찍는 모습도 보인다. 현장을 취재하러 온 터키 유력 일간지 휘리예트의 사진기자는 "리라가 떨어지니 돈 많은 아랍인은 신이 났지만 대부분 터키인과는 무관한 얘기"라며 어깨를 으쓱했다. 터키 리라 가치가 14%나 폭락한 후 한국기업 터키법인의 주재원 등 달러나 유로로 급여를 받는 한인 사이에도 '명품 쇼핑 열풍'이 분 것으로 전해졌다. 뒤늦게 상황을 파악한 고가품 판매장은 시간당 입장 인원을 제한하고, 자체 환율을 적용해 외화로 제품을 판매하는 등 대응책을 시행했다. 한국의 열성 '직구족'(온라인으로 현지 제품을 직접 구입하는 소비자)들은 온라인 쇼핑이 여의치 않자 터키 한인회 웹사이트까지 들어와 구매를 대행해 달라고 요청하는 글을 올렸다. 13일 오후부터 이튿날 오전까지 구매 대행을 요청하는 글만 10건 이상 올라왔다.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욕실전문기업 로얄앤컴퍼니가 운영하는 갤러리로얄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 로얄라운지의 갤러리로얄에서 진행되는 생활공예 전시 '두드리고 빚어, 채우다'를 송고 모든 것이 인터넷과 연결되는 IoT 시대가 열림에 따라, 2020년 전후는 5G가 운용되기 시작할 것으로 기대된다. CCL(*2)은 고주파대역의 5G 적용을 위한 PCB에 사용되는 소재로, 그 생산을 위해서는 낮은 전송 손실(*3)을 가진 소재가 필요하다. As the automotive industry shifts toward electric and alternative fuel powertrains, this year's AutoMobility LA will showcase new technologies to further its commitment to autonomy, connectivity, electrification, and sharing. Rivian's all-new electric adventure pickup and full-sized SUV will make their world premiere on Nov. 27, ahead of most automakers' announcements which are scheduled for Nov. 28-29.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백두산은 우리 민족의 영산이고 상징적인 산"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평양 방문 첫날 만찬사에서 "백두에서 한라까지 남과 북 8천만 겨레 모두의 하나 됨을 위하여"라며 건배를 제의하기도 했다. 통일된 한반도의 기운이 시작되는 곳에서 남북관계 발전의 중대한 전기를 마련한 남북의 최고지도자가 손을 맞잡는다면 그 장면 하나만으로도 남북 사이를 더욱 가깝게 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아울러 중국이 백두산을 창바이산(長白山)이라고 부르며 끊임없이 '동북공정' 논란이 이는 상황에서 남북 정상이 동시에 이곳에 오른다면 백두산의 실효적 지배를 둘러싼 문제에도 시사하는 바가 커 보인다. 한편으로는 백두산 방문이 성사되는 과정을 통해 남북 정상은 과거 어느 남북 지도자들도 쌓지 못했던 두터운 신뢰를 형성한 것으로 보인다. 김 대변인은 "구체적인 날짜는 알 수 없는데 김 위원장이 백두산 방문을 제의한 것은 어제오늘 사이의 일"이라고 설명했다. 경호나 의전 등 부차적으로 수반돼야 할 사항이 적지 않음에도 김 위원장의 제안을 문 대통령이 흔쾌히 수락한 것은 두 정상의 관계를 잘 보여주는 사례라고 볼 수 있다.여야 "산업정책이 없어"…성윤모 "기업과 소통하며 산업경쟁력 확보"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19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정부의 탈원전(에너지전환) 정책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이어졌다. 보수야당은 탈원전 비판에 질의의 상당 부분을 할애했고, 여당과 성 후보자는 정부 정책의 당위성을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이철규 의원은 성 후보자가 2006년 산업부 전력산업팀장으로 있을 때 원전 추가 건설 등을 내용으로 담은 제3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담당한 점을 지적했다. 이 의원은 "당시 노무현 대통령은 원전이 깨끗하고 안전한 전력이라고 말했고 후보자도 주무팀장으로 이 정책을 뒷받침했다"며 "그런데 지금 와서 원전을 확대해서는 안 된다고 답하는데 이유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같은 당 정우택 의원은 "성 후보자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앵무새처럼 동조하고 있다"며 "영혼 없는 공직자가 장관이 된 게 아니냐는 평을 들을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의원은 "에너지전환 과정에서 전기요금이 오를 수밖에 없다는 얘기를 솔직히 알리고 설득하는 게 중요하다"며 "2022년까지만 전기요금이 오르지 않으면 그 이후에는 올라도 상관없는 건가"라고 꼬집었다.

(고성=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폐기물처리시설 소실로 쓰레기 처리에 애를 먹는 강원 고성군이 시설복구비를 정부로부터 지원받게 돼 시설복구에 탄력이 예상된다.담당판사 상원에 면책특권 해제 청원…페르난데스 "대선 앞두고 사법 박해"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전 대통령이 최근 불거진 부패 혐의로 다시 기소됐다. 17일(현지시간) C5N 방송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클라우디오 보나디오 연방법원 판사는 이날 공공 건설 사업 발주를 대가로 거액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을 기소했다. 보나디오 판사는 아울러 상원에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에게 부여된 면책특권을 해제해달라고 청원했다. 페르난데스는 현재 상원 의원으로서 기소될 수는 있지만, 수감되지 않는 면책특권을 누리고 있다.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을 정점으로 한 부패 의혹은 최근 언론보도로 세상에 알려졌다. 현지 일간 라 나시온은 지난달 페르난데스와 고인이 된 남편 네스토르 키르치네르가 대통령으로 재임하던 시절 한 장관의 운전사가 거액의 뇌물을 페르난데스 부부 집으로 배달한 사실을 낱낱이 기록한 장부를 입수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후 검찰이 이 장부를 토대로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고, 유력 사업가들과 전 고위 관리들을 체포했다. 사법당국은 지난달 관련 증거를 확보하려고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이 소유한 아파트 등 3곳을 압수수색했다. 당시 상원은 표결을 거쳐 압수수색을 허용, 면책특권 일부를 해제했다. 당국은 또 페르난데스가 연루된 뇌물사건에 대한 제보를 받고자 67만 달러(약 7억5천만 원)의 보상금을 내걸기도 했다. 검찰은 페르난데스와 남편 네스토르가 정권을 잡았던 2005년부터 2015년 사이에 총 1억6천만 달러(약 1천805억 원)의 뇌물이 건네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페르난데스는 외환 조작을 비롯해 1994년 아르헨티나-유대인 친선협회(AMIA) 폭탄테러 사건 은폐 가담 등 다른 5건의 사건에 대해서도 불구속 상태로 수사와 재판을 받고 있다. 페르난데스는 보나디오 판사가 내년 하반기에 치러질 대선에 앞서 자신의 출마를 막기 위한 '사법 박해'를 하고 있다고 주장해왔다. SK건설은 안재현 사장을 중심으로 매머드급 재난상황실을 설치하고 구조, 구급, 복구 등 전방위 지원에 나섰다. 아타프 주로 가는 길에 우연히 들른 이재민 수용소는 북새통이었다. 한 회사의 작은 건물 창고에 100여 명의 이재민이 몰려 사흘째 차가운 바닥에서 칼잠을 자고 있다고 월드비전 관계자가 말했다.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제52회 처용문화제가 오는 10월 5일부터 사흘간 '처용! 미래를 춤추다'라는 슬로건으로 태화강 지방정원 일대에서 열린다. 18일 울산문화재단에 따르면 처용문화제는 첫날 오전 10시 남구 황성동 울산시 기념물 제4호로 지정된 처용암에서 처용 맞이와 처용문화제 개막을 알리는 전통 고유제 행사로 시작된다. 축제 기간 대표 프로그램으로는 한국발레협회와 공동 주관하는 발레극 '처용'과 처용무보존회와 공동 주관하는 '전국 7개 도시 창작 처용무 초대 마당'이 있다. 또 공모로 선정된 울산 3개 단체 국악연주단 민들레와 김외섭 무용단, 김진완 무용단이 준비하는 창작 처용 콘텐츠가 마련된다. 지역 문화예술단체 참여 프로그램으로 개막 축하공연에서 울산 연예예술인협회 소속 18인조 빅밴드와 가수 4명이 출연하는 '가을밤의 영화음악'이 선보인다. 지역 5개 문화원이 참여하는 프로그램인 '처용 놀이마당'과 '울산민속예술 경연대회'도 있다. 마지막 날에는 구군 풍물단과 시민이 함께 희망·화합·도약'을 주제로 대동놀이가 열려 시장과 시의장, 구군 단체장 등이 함께 참여한다. 이밖에 축제 기간 유치부와 초등부 학생을 위한 어린이 사생대회와 처용문화제 어린이 울산 골든벨이 새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초중고교생과 대학생 등이 참가하는 청소년 민속놀이 시연, 뛰어난 기예와 민속놀이로 잘 알려진 풍물놀이 공연도 개최된다. For more information about Mars, please visit www.mars.com. Join us on Facebook . 올해는 BMW, 도요타, 폭스바겐과 같은 유수의 기존 자동차 제조사들과 바이튼 및 리비안과 같은 신생 전기차 회사들이 나흘 동안의 본 행사에서 전 세계 및 북미 지역을 상대로 자신들의 여러 신차를 공개할 예정이다. BMW는 공격적으로 사상 최대의 차량을 통해 오토모빌리티LA를 다시 찾는데 세계 최초로 공개하는 양산 차량 세 종과 이 독일 자동차 제조사의 미래 비전을 미리 보여줄 새로운 컨셉트 차량을 가지고 온다. 그 외에도 올뉴 BMW X5 스포츠카가 올뉴 BMW 8 시리즈 쿠페 및 BMW Z4 M40i 로드스터와 함께 북미 지역 데뷔를 하게 된다.금강산관광 정상화·동해선 철도 연결…지역 경제 발전 '지렛대'포사격 중단·역사유적 공동조사·전사자 유해공동발굴 '환영' (고성·철원=연합뉴스) 이종건 임보연 양지웅 기자 = 19일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동해선 철도 연내 착공, 금강산관광 재개 등 경제협력을 담은 내용이 발표되자 강원 접경지역 주민들은 기대감을 숨기지 못했다. 남북경제협력의 동력은 지역 경제 발전과 직결되기 때문이다. 이날 남북 정상은 금강산관광 사업 정상화, 동해관광공동특구 조성,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연결 등 경제협력을 위한 조치에 합의했다. 그동안 금강산관광 중단과 각종 군사시설로 인한 개발 제한 등으로 불편을 겪어온 고성, 철원 등 강원 접경지 주민들은 이 같은 합의 내용을 크게 반기는 모습이다. 고성지역 주민들은 금강산관광이 조만간 재개될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기대감을 나타냈다. 주민들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라는 단서가 붙기는 했지만, 금강산관광이 선언문에 언급된 것만으로도 큰 성과라며 환영하고 있다. 또 "공동선언에서 금강산관광 재개가 구체적으로 언급된 만큼 '조건', 즉 유엔의 대북제재 해제 등이 해제되면 금강산관광은 언제라도 재개될 수 있는 것 아니냐"며 "그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주민 김모(55·거진읍)씨는 "북핵 문제 등이 잘 해결된다면 유엔의 대북제재도 변화가 있지 않겠느냐"며 "금강산관광 재개는 결국 시간문제가 아니겠냐"고 말했다. 이경일 고성군수도 "공동선언에 금강산관광이 포함된 데 대해 전적으로 환영한다"며 "금강산 관광중단으로 인한 고성군의 경제적 피해가 엄청난 만큼 조건이 하루빨리 성숙해 관광이 재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물론, 민간기업들이 고부가가치 분야에 관심을 두고 적극적인 투자를 해야 하겠지만, 정부의 지원도 필요하다. 정부의 내년도 예산안 중 연구개발(R&D) 부문은 20조 원을 넘었지만, 올해 대비 증가율은 3.7%에 머물렀다. 보건·복지·노동 예산이 12.1% 늘어난 것과는 비교된다. 당장의 일자리를 늘리는 것도 중요하다. 그러나 산업구조 재편을 통해 일자리를 만드는 근원적인 노력이 필요한 때다. 정부와 국회, 민간이 이를 위해 에너지와 지혜를 모아야 한다. 송고 코리안투어 선수들도 이번 대회에 남다른 기대감을 내비쳤다. 지난 시즌 상금왕 김승혁( 송고 이어 그는 “자사의 신조는 ‘모든 것에 도전’하는 것”이라면서 “Brea가 자사 직원 및 소중한 파트너들과 협력하면서 자사의 이야기와 고객의 이야기를 공유하는 데 있어 바로 그 신조를 실천할 것으로 확신한다”라고 설명했다.내일 비대위회의서 일괄사퇴안 상정…연내 당무감사 마무리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20일 국회에서 비대위원회 회의를 열고 전국 당협위원장들에 대한 일괄 사퇴안을 상정한다. 한국당은 조만간 예정된 당무감사 공고 전 253개 당협위원장 자리부터 공석으로 만든 뒤 본격적인 인적쇄신 작업에 들어갈 전망이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내일 회의에 현역 국회의원을 포함한 전국 당협위원장들의 사퇴처리안을 올려서 비대위원들의 의견을 들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비대위 내에서도 대략 공감대를 이룬 내용으로, 지도부가 오랫동안 혁신 작업의 하나로 생각해온 바를 순서대로 추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전국 시·도당 위원장들과 오찬을 함께하며 이 같은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협위원장 일괄사퇴안이 비대위에서 의결되면 '김병준 비대위 체제'의 인적혁신이 실질적 첫발을 떼게 된다. 길리 트라왕안 섬을 빠져나온 외국인 관광객 일부는 현지 호텔의 안전성을 믿지 못해 아예 공항에서 숙식을 해결하고 있다. 오빠와 함께 롬복을 여행 중이었다는 체코인 관광객 미카엘라(27·여)는 "어제 길리 섬을 빠져나와 보니 롬복 전체가 패닉에 빠져 있었다. 시내 호텔은 안전을 믿을 수 없어 섬내에서 가장 안전한 것으로 보이는 공항에 머물며 내일 비행편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진이 시작됐을 때 우린 식당에 있었다. 벽이 갈라지고 정전이 되자 바깥으로 나와 모두들 이리저리 뛰고 있었는데, 지진이 엄청 강해서 자꾸 사람들이 넘어졌다"고 덧붙였다.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왔다는 눌리아(30·여)는 지친 얼굴로 "정말 힘든 상황이었다. 방사르에서 공항으로 올 때도 방법이 마땅찮아 (보통 가격의 3배인) 100만 루피아(약 7만8천원)를 택시비로 냈다"고 말했다.(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자유한국당 이헌승(부산진구을) 국회의원은 20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에서 '부산시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위한 간담회'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이 의원이 마련한 이번 간담회에는 국토교통부, 부산시, 부산지역 7개 구·군 관계자, 대한주택건설협회, 한국공인중개사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간담회에서는 거래 절벽 상태에 놓인 부산지역 부동산 시장의 현황을 듣고 조정대상지역 해제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과 추진 계획을 논의한다. 김민재가 근육 경련을 호소하며 치료를 받느라 10명이 그라운드를 지키고 있을 때 '전매특허'인 이용의 오른쪽 측면 크로스에 이은 김신욱의 헤딩골이 나왔다. 마음이 급해진 수원도 파상공세에 나섰으나 추가시간 조성진의 파울로 아드리아노가 페널티킥을 얻어내 승리의 기운이 급격히 전북 쪽으로 기우는 듯 보였다. 하지만 직접 키커로 나선 아드리아노의 오른발 슛을 수원 신화용 골키퍼가 정확히 막아내며 승부가 결국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연장전 30분이 무득점으로 끝나며 펼쳐진 승부차기에서도 경험이 풍부한 신화용이 전북 첫 주자 김신욱의 오른발 슛을 방어해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이후 키커들이 침착하게 성공하는 가운데 전북 세 번째 키커 이동국의 슛마저 신화용에게 막혔고, 결국 수원의 승리로 혈투가 막을 내렸다.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김준범 기자 = "자동차 바퀴에 개미가 옮겨붙을 수 있으니 조심하세요." 19일 붉은 불개미 군체가 나온 대구 아파트 건설현장. 파주시 장단면, 콩 재배 최적 조건 갖춰…1997년부터 축제 '인삼 하면 고려인삼' 고려인삼 맥 잇는 대한민국 대표인삼(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시 장단지역은 예부터 흰콩, 흰 인삼, 흰쌀이 맛있기로 명성이 높았다. 장단콩은 파주시 장단면의 지명을 따 이름이 붙여졌다. 고려 시대부터 임금에게 진상됐던 '장단 삼백' 중 하나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의 한반도 상륙을 앞두고 이동 경로에 관심이 쏠린다. 일부 네티즌은 "우리보다 일본 기상청의 예보가 더 정확하다"고 주장하면서 소셜미디어(SNS)에 일본 기상청의 솔릭 예상 이동 경로를 공유하고 있다. 23일 우리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24일 새벽 충남에 인접한 전북 군산 인근으로 상륙한 뒤 내륙을 통과해 동해 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됐다. 일본 기상청도 태풍이 진도 앞바다에 진입한 뒤 충청도, 강원도를 거쳐 동해 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판단했다. 태풍이 한반도에 가까워지면서 예상 경로가 비슷해졌지만 전날만 해도 우리와 일본 기상청은 상륙 지점을 각각 충남 서해안과 인천으로 예보하는 등 다소 차이를 보였다. 이에 일본 기상청은 한때 국내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차지하기도 했다.

이런 절박한 요구로 재등판한 '올드 보이'의 경륜이 단점일 수도 있다. 검증된 경험과 능력은 이중적이다. 구상유취의 유치함은 없지만, 성공의 함정에 갇힐 수 있다. 과거 성공한 전략이나 경험에 사로잡혀 변화한 환경이나 민심에 부응하지 못할 수도 있다. 이명박이 종종 내뱉었다는 "내가 해봐서 아는데…"라는 말이 성공신화가 꼰대질로 퇴행할 수 있음을 상징하는 클리셰가 된 것이 대표적이다.(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국제유가는 18일(현지시간) 비교적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94달러(1.4%) 상승한 69.8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선물거래소(ICE)의 11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4시 30분 현재 배럴당 0.98달러(1.26%) 오른 79.0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시리아에서 러시아 군용기가 격추되면서 중동발 위기감이 높아졌고, 자칫 중동의 원유공급을 위축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지 않겠느냐는 분석이 나왔다. 국제금값은 소폭 내렸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 인도분 금값은 전날보다 온스당 2.90달러(0.2%) 하락한 1,202.9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중 무역갈등 우려 속에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금값에 하락 압력을 가했다. '부산대 선정 이달의 도서'는 매 학기 계열별 전공 교수와 교양교육원 운영위원의 추천으로 송고 기존 차로를 잠식하지 않고 직진 송고IC 진입 4분 단축…교차로 통행속도 5.5→14.2km/h로 향상(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대전시 상습 정체 구간인 유성구 관평동 대덕대로 북대전IC 교차로에서 IC 진입이 한결 수월해진다. Zhang Jianqiu 대표는 최근 수년간 소비자 수요의 다각화와 국제 낙농업의 통합이 계속 가속함에 따라, 혁신이 기업의 미래를 결정짓는 “승리의 패”가 됐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맥락에서 Yili는 “혁신을 통해 미래를 양성하고, 지혜를 통해 세계를 연결한다”는 발전 개념을 마련했으며, “권한 부여”와 “통합”을 중심으로 낙농업의 혁신과 발전을 지속해서 도모하고 있다. 앞으로 Yili 그룹은 계속해서 혁신을 도모하고, 자사와 중국 낙농업의 발전을 위한 “추진 동력”으로서 혁신을 지원할 예정이다. 물론, 한국의 8월 취업자가 작년 같은 달에 비해 고작 3천 명 늘어나는 데 그친 것에는 최저임금 인상 등 정책적 변수가 부정적으로 작용한 측면도 있다. 그러나 한국의 산업 구조적인 문제도 고용불안의 주요 원인 중 하나임이 틀림없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는 서비스와 내수산업을 키우는 것이다. 금융, 관광, 의료, 유통 등 서비스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서는 해당 규제를 혁신하고, 국회에 묶여 있는 관련 법률들을 조속히 처리할 필요가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걸그룹 레인보우 출신 배우 김재경이 세계적 패션 일러스트레이트 작가 메간 헤스의 첫 아시아 대형 전시회에서 오디오 가이드로 참여한다. 김재경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오는 송고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에서 불특정 다수 시민을 겨냥한 테러식 공격 사건이 발생해 송고 한교원은 심동운(상주), 세징야(대구), 이상헌(전남)과 함께 베스트 11 미드필더로도 뽑혔다. 베스트 11 공격수에는 주니오(울산)와 에드가(대구)가 나란히 선정됐고, 전북이 베스트 팀에 올랐다. K리그2(2부리그) 28라운드 MVP로는 아산의 골키퍼 박주원이 선정됐다. 모든 영업점 직원을 대상으로 금융사기 예방 교육을 벌이는 한편 의심거래에 대한 경찰 신고 체계를 강화했다. 이런 노력 덕에 올해 들어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내 유일의 상장 인프라펀드인 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회사(맥쿼리인프라· 송고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대전오월드 사육장을 탈출했다 사살된 퓨마가 교육용 표본(박제)으로 되살아날 것으로 보인다. 송고국립중앙과학관, 사체 기능 요청…대전도시공사 "기증 긍정적 검토" 짐을 내려놓고 인사를 하니 반갑게 맞이한다. 캐나다 토론토 출신의 영어강사란다. 캐나다에선 나무장작을 따로 사지 않고 이런 식으로 직접 나뭇가지를 모아 해변에 불을 피운다 했다. 작은 텐트를 재빨리 세팅하니 거의 10여 분 걸렸다. 역시 아웃도어에서 경험만큼 중요한 건 없나 보다. 할 일도 딱히 없고 해서 나무 모으는 걸 도왔다. 해변에서 요리할 예정이란다. 음 캠핑을 하러 왔는데 버너가 아니라 모닥불로 요리한다? 역시 아웃도어 종주국다운 모습이다. To visit CRRC at InnoTrans Berlin, please stop by at Hall 2.2 / 310; for more information, please visit: http://www.crrcgc.cc/(서울=연합뉴스) 북미정상회담이 임박하면서 김정은과 도널드 트럼프 두 지도자의 과감한 결단에 목마르다. 적성국 정상의 첫 회동이라 만난 것만으로 성공이라고 할 수도 있지만, 악수와 미소만 나누고 헤어진다면 역사적 기회를 낭비하는 것이다. 판문점과 뉴욕, 워싱턴에서 다채널로 준비 협상이 있었지만, 마침표는 결국 두 정상이 찍는다.

경기도 "민자회사와 협약으로 불가피"…도의회 '동결 제의' 거부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가 관리하는 민자 도로인 서수원∼의왕 간 고속화도로(옛 의왕∼과천 간 도로)의 통행료가 다음 달 1일부터 차종별로 100원씩 인상된다. ◇ 가는 길 서울역에서 공항철도를 이용하면 인천공항 1터미널역에 내린다. 인천공항 자기부상철도를 타면 장기주차장역과 합동청사역, 파라다이스시티역, 워터파크역을 거쳐 용유역까지 무료로 갈 수 있다. 용유역에서 내린 뒤 잠진항 선착장까지 걸어가면 10분 가량 걸린다. 잠진항 선착장에서 무의도 큰무리 선착장까지 가는 카페리는 10분 만에 도착한다. 왕복 3천 원이다. 정씨는 "모두들 현지 주민이 구해준 박스에 앉거나 누운 채로 여진이 계속되는 가운데 아침까지 불안에 떨어야 했다"면서 "이튿날 아침부터 배를 이용해 대피가 시작됐지만 진척이 너무 느려 오후 3시께 한국교민이 제공한 다른 배를 타고 섬을 빠져나올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tvN '윤식당' 촬영지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이 섬에는 지진 당시 1천여명의 내외국인 관광객이 머물고 있었으며, 이중 약 80명은 한국인이었다. 길리 트라왕안 섬과 가까운 방사르 항(港) 주변 지역은 이번 지진으로 심각한 피해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 최씨는 "도로가 갈라지고 건물이 많이 무너졌다. 사람도 많이 죽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앞서 현지 재난당국은 방사르 항 주변을 비롯한 북(北) 롬복 지역의 건물 70%가 무너지거나 손상됐다고 밝힌 바 있다. 전기차 충전소의 구획선을 지우거나 충전시설을 훼손한 경우에는 2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8일 위와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환경친화적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령을 공포했다. 제주도는 충전구역 내 충전방해 행위 단속에 따른 도민의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21일부터 10월 30일까지 40일간을 계도기간으로 정하고 이후부터 단속한다고 밝혔다.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동구는 추석 명절을 홀로 보내는 어르신을 모시고 합동 차례를 지냈다고 송고 자유한국당은 민주당의 주장에 강경하게 맞섰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비핵화의 실질적 조치는 이행되지 않는 상황에서 우리 정부만 비준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한 만큼 단호한 입장을 가지고 대처해 나가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천문학적인 비용이 드는 비준동의안을 날치기로 처리하려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과 한국당은 바른미래당이 제시한 '선(先) 결의안 채택, 후(後) 비준동의안 처리'라는 중재안에 대해서는 눈길도 주지 않았다. '고독한 황태자'로 불렸던 윤학길 코치가 작성한 최다 완투와 완투승도 전설의 기록으로 남아 있다. 송고 판문점 회담 후 한반도에 찾아온 봄은 결실을 향해 힘겨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북미정상회담을 둘러싸고 우여곡절을 겪고 있지만, 비핵화 협상 타결의 희망은 살아 있다. 불가역적인 북한 비핵화로 가는 진짜 열쇠는 북미 합의의 조문에 있지 않다. 합의문은 정세 변화에 따라 하루아침에 휴짓조각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열쇠는 북한과 바깥세상의 접촉면을 늘리는 데 있다. 개방된 사회는 불가역이다. 개방되고 나면 핵무장과 경제 제재는 더는 북한에 옵션이 될 수 없다. 언론의 매개 없이 북한이 개방되고 남북 주민이 화합하기를 바라는 것은 배 없이 강을 건너려는 것과 같다. 개방의 열쇠를 언론 교류와 보도에서 찾을 수 있다. 야당인 신민주당(NDP)의 앤드리아 호워스 대표는 "오늘 우리의 반대 행위는 국민의 헌법적 권리를 부정하며 예외조항을 발동하려는 포드 정부에 분노하고 좌절하는 모든 사람을 대표한 항의의 표시"라며 정부의 재입법 저지와 지연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야당측은 우선 정부 법안에 대한 개정안을 따로 제출해 심의를 최대한 지연하는 데 주력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의 논란과 법 규정의 혼돈 속에 내달 22일로 다가온 시의원 선거는 큰 혼선이 불가피해 졌다. 앞서 온타리오 고등법원은 지난 10일 시의원 감축법이 다음 달 선거가 임박한 가운데 제정돼 출마예정자들의 표현 자유를 침해하고, 의원 정수 감축으로 주민 대표성과 유권자 권리를 침해했다며 위헌이라고 판결했다. 이날 포드 주총리가 발동한 예외조항은 연방정부나 주정부가 법원 판결을 상회하는 입법 조처를 할 수 있도록 명시한 헌법 규정으로 이를 통해 일부 기본권을 제한할 수 있다. 그러나 이번 주정부의 조치가 예외조항에 합당한 중대 사안에 해당하는지 여부 등을 놓고 격론이 이어지고 있다. 아난 전 총장은 유엔 평직원에서 국제 외교의 최고봉에 오른 입지전적 지도자다. 송고 송고"김정은 서울 방문 약속도 대화국면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 있다""핵리스트 제출·검증 언급없어…미국의 대응이 초점 될 듯"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에 합의한 데 대해 "북미협상 정체를 타개하기 위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일본 언론은 이날 발표된 평양 공동선언이나 남북 정상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 리스트 제출이나 검증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다는 점이 향후 북미협상 재개 등의 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교도통신은 해설 기사를 통해 "김 위원장의 핵시설 폐기 의사 표명은 북미협상이 파탄에 빠지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절박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통신은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협상에 나서도록 해야 한다는데 남북 정상의 이해가 일치했다"며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합의도 대화국면을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북한은 지금까지 핵실험장 폐기나 미사일 발사 중지 등 자발적 조치를 하고 미국에 종전선언 등 상응한 행동을 요구했다"며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가 충분하지 않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을 취소하는 등 강경 자세를 보이자 북한도 회유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11일(현지시간) 트럼프 정부의 난맥상을 폭로한 밥 우드워드의 신간 '공포:백악관 안의 트럼프'가 출간됐습니다. 출간과 동시에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아마존 베스트셀러 1위 올랐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유럽이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탈퇴하고 대이란 경제 제재를 복원한 미국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리프 장관은 15일 발간된 독일 주간지 슈피겔과 인터뷰에서 "유럽 핵합의 서명국(영·프·독)과 유럽연합(EU)은 핵합의를 탈퇴한 미국에 끌려다니지 말아야 한다"며 "계속 그렇게 한다면 이란은 우라늄 농축 활동을 확대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어 "핵합의 이행의 방법인 '주고 받기식' 균형이 깨진다면 이란은 행동할 것"이라면서 "(유럽의) 원유 수입과 은행 거래가 리트머스 시험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우리의 '행동'이 꼭 핵합의 탈퇴를 뜻하는 건 아니다"라며 "핵합의를 부분적으로 이행하거나 이행 범위를 줄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핵합의를 완전히 탈퇴하지는 않아도 원심분리기 성능과 수 제한, 농축 우라늄 농도(3.67%) 상한 등 핵합의에서 정한 이란의 이행 조항을 일부 어길 수 있다는 것이다. 미국은 11월5일 2단계 대이란 제재로 이란의 생명줄이나 다름없는 원유, 천연가스, 석유화학 제품 수출을 제재한다. 이를 앞두고 이란산 원유와 콘덴세이트(초경질유) 주요 수입국인 한국이 지난달 수입을 중단하는 등 제재의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지난달 이란산 원유, 콘덴세이트 수출이 하루 평균 206만 배럴로 올해 4월(309만 배럴)보다 33% 줄었다고 집계했다. 현실화하는 제재의 영향과 관련, 자리프 장관은 "유럽 측은 미국의 제재 복원으로 이란이 입은 손해를 보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직접 대화는 없다"며 "미국이 핵합의에 복귀해야 미국과 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국가미래연구원 "올해 취업자 증가 월평균 최대 9만5천명"(세종=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올해 고용 상황 전망이 어두워지는 가운데 경제정책을 총괄하는 기획재정부는 일자리 정책 관련 부서를 확대 개편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기재부 경제구조개혁국 산하에 있는 일자리경제과를 일자리경제정책과와 일자리경제지원과로 확대 개편한다고 17일 밝혔다. 역시 경제구조개혁국 산하에 있던 포용성장과는 명칭이 경제구조개혁총괄과로 바뀌며 국 총괄부서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우려스러운 것은 통계청장 교체로 통계 전반에 대한 신뢰가 떨어질 수 있다는 점이다. 소득분배뿐 아니라 경제통계에서 실적이 좋아지면 사람들은 혹시 손질된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을 할지도 모른다. 경제가 좋아졌는데, 사람들이 믿지 않는다면 정부로서는 억울하고 답답한 일이다. 물론, 통계청 직원들의 사명감과 윤리 수준을 고려하면 통계가 조작될 가능성은 없다고 본다. 다만, 그런 오해를 살 수 있다는 게 문제라는 것이다. 한국개발연구원, 대외경제정책연구원 등 국책연구기관의 분석과 전망도 의심을 살 수 있다. 연구자들의 의견이 고스란히 보고서에 들어가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사람들은 생각할 수 있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미국이 북한 비핵화 협상에 끼어들려는 중국을 겨냥해 최대한의 외교 및 경제적 압박을 가함에 따라 한반도 종전 선언 등 비핵화 과정에서 중국의 입지가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이 북미 간 비핵화 협상 교착의 책임을 중국에 물어온 데다 초강력 미중 무역전쟁 카드까지 꺼내 들면서 전방위 공세에 나서자 중국으로선 사면초가다. 올해 세 차례 북중 정상회담을 토대로 북한의 뒷배를 자처하면서 '북한 카드'를 미중 무역 분쟁에도 써먹으려던 중국의 계산은 틀어지고 오히려 북한 비핵화 협상에서도 소외될 상황에 몰린 셈이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평양 공동선언문을 통해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했다. 남북 정상의 공동 기자회견이 끝나자마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기다렸다는 듯이 트위터 글을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핵사찰을 허용하는 데 합의했다며 기대감을 표출했다. 이번 평양 공동선언문에는 그 어디에도 중국을 언급하거나 자극하는 말은 들어있지 않다. 오히려 중국이 그동안 계속 강조해왔던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관계 개선, 군사적 긴장 완화 등의 내용을 담았다. 그러나 중국으로선 이번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마냥 환영할 수만은 없는 '속사정'이 있어 보인다.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중재 역할을 하려던 중국 대신 한국이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비핵화 메시지와 함께 핵사찰 합의라는 성과까지 끌어냈기 때문이다. 중국은 그동안 남북, 북미 정상회담 중간마다 북중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을 중국으로 끌어당기고 북미협상에 변수로 작용하면서 존재감을 과시해왔다. 하지만 최근 중국은 한반도 종전 선언에 남북한, 미국과 함께 참여하겠다고 미국에 제의했다가 거부당하는 등 수세에 몰는 상황이다. 더구나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시작된 18일 미국은 중국산 제품 2천억달러어치에 대한 관세 부과 계획을 발표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소집해 중국과 러시아의 대북 제재 위반을 압박하면서 중국이 북미 간 비핵화 협상에 끼지 말라는 강력한 '경고음'까지 냈다. 문일현 중국 정법대 교수는 "트럼프 대통령이 그동안 미중 무역문제와 북핵 협상의 중국 배후론을 연계해 지적해왔다는 점을 보면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시점에 중국산 제품 2천억달러어치에 대해 관세부과를 결정한 것은 미국이 북한 비핵화에 중국이 끼어들지 말라는 신호를 보낸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문 교수는 "미국이 최근 유엔 안보리 긴급회의를 열어 중국에 대북제재와 관련해 강력히 경고한 것 또한 중국이 북핵 협상의 판을 흐리지 말라는 강력한 경고를 보낸 셈"이라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연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북은 사실상 힘들어지는데다 북중 정상 간 4차 회동 또한 쉽지 않아 보인다. 시 주석은 10월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4차 전체회의(4중 전회),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야 하는 데다 미중 무역전쟁 격화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중국 책임론' 언급되는 상황이라서 쉽사리 방북할 수 없기 때문이다. 북한 정권수립 70주년인 9·9절에 시 주석 대신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이 특별대표 자격으로 평양을 찾은 것도 중국의 이런 고민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위원장이 방중해 북중정상 간 회동하는 것 또한 미국의 눈초리가 곱지 않아 가능성이 크지 않아 보인다. 선옥경 허난사범대 국제정치학과 교수는 "중국은 당초 한반도 영향력 유지를 위해 종전 선언에 참여하고자 했다"면서 "그러나 미국이 중국의 종전 선언 참여를 반대하자, 중국은 한 발짝 물러선 뒤 미국과 무역전쟁에 관한 합의점을 찾으려 하고 있으며 한반도 문제에서는 한국이 중국 대신 중재하는 자리에 서게 됐다"고 분석했다.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기자 = 돈을 주겠다고 청소년을 꼬드겨 휴대전화로 스스로 음란행위를 하게 하고, 촬영까지 시켰다면 '청소년 음란물 제작행위'로 처벌할 수 있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디지털 영상은 단순한 촬영만으로도 즉시 유포 가능한 음란물을 쉽게 만들 수 있으므로 촬영행위와 제작행위를 같은 행위로 취급해 규제해야 한다는 취지다.사회 본문배너 대법원 송고 지린 성은 동북아시아의 지리적 중심이자, 세계적으로 유명한 "황금 옥수수 벨트"와 "황금 쌀 벨트"를 보유하고 있다. 지린 성의 연간 총 곡물 생산량은 5년 연속 700kg을 유지하고 있다. 중국의 경지 중 겨우 4%만을 사용하는 지린 성은 중국의 총 상품 곡물 중 10%를 생산한다. 지린 성의 1인당 곡물 가용성, 상품 가격, 수송량 및 옥수수 수출량은 수년째 중국 최고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지린 성의 농업생산 산업 생산량은 5,600억 위안(미화 820억 달러)에 달하며, 이는 지린 성의 세 가지 핵심 산업 중 하나다. 나머지 두 핵심 산업은 자동차와 석유화학 공학이다.윤병세·케리 뮌헨서 북핵실험 후 첫 회동…英·러 외교와도 양자회담(뮌헨=연합뉴스) 고형규 특파원 = 윤병세 외교장관과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12일 오후(현지시간) 독일 뮌헨안보회의 참석을 계기로 양자회담을 하고 대북압박을 위한 공조 가속화에 합의했다. 한미 외교 수장의 대면 회담은 지난달 6일 있었던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처음이다. 케리 장관은 이 자리에서 특히 개성공단 조업 중단을 매우 용기있고 중요한 조치로 평가하고 한국정부의 이번 결정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는 입장을 공표했다고 외교부가 발표했다.세계 본문배너 회담에서 윤 장관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이사국 접촉을 통해 북한의 잇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 도발의 엄중성을 설명하고 북한이 값비싼 대가를 치르도록 특단의 대응이 필요하다는 데 이사국들과 인식을 같이 하고 최근 외교활동의 결과를 공유했다. 윤 장관은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으면 생존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닫고 전략적 셈법을 바꿀 수 있을 정도의 예상을 뛰어넘는 강력하고 실효적인 '끝장 결의'(terminating resolution)를 채택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이에 케리 장관은 윤 장관의 외교 노력이 미국의 외교 노력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면서 안보리 의장성명에서 안보리 결의를 신속히 추진해 나가기로 한 것처럼 미국으로서도 관련 협의를 더욱 가속화할 것이라고 확인했다. 케리 장관은 한미 양국의 긴밀한 공조 속에 북한을 뺀 여타 6자 회담 참가국간 5자 공조를 유지·강화함으로써 국제사회의 단합된 결의를 보여주는 한편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계속 모색해 나가자고도 했다. ▲ 임병도씨 별세, 임송학(시몬느자산운용 베트남대표·前 교보증권[030610] 리서치센터장)·임은광(전 국가정보원 직원)·임은산(개인사업)씨 부친상 = 17일 12시 24분, 중앙보훈병원 3층 3호실, 발인 20일 오전 10시 ☎ 02-2225-1033 (서울=연합뉴스) 송고 아리스토텔레스가 여가를 강조한 것은, 그것이 민주주의의 출발점이라고 봤기 때문이다. 시민들이 사회 문제에 관심을 갖고, 정치에 참여하려면 시간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노예제를 옹호했다. 그 때문에 지금도 비판받는데, 시민이 여가를 가지려면 노예가 노동을 대신 해야 한다고 믿었다. 그의 계급적 시각과 별개로, 시민 정치와 여가의 상관성은 맞는 말이다. IELTS 시험 결과를 지원자들에게 요구하고 IELTS 시험을 인정하는 전문 관계 기관과 정부 부처의 예시: 우리 정부의 특사단 방북을 계기로 답답한 흐름을 보이던 비핵화 협상이 활로를 찾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김정은 위원장이 특사단 방북 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 임기 내 비핵화 실현 희망을 밝힌 데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멋지다"고 반응했고, 김 위원장이 트럼프 앞으로 친서를 다시 보낸 사실도 전해지며 기대도 커지고 있다. 북미 두 정상의 톱다운 방식의 결심으로 조속히 협상의 동력이 재점화되었으면 한다. 다만 이 고비를 넘기더라도 선언적 수준을 넘는 비핵화가 진전되지 않는다면 한계에 곧 다시 부닥칠 뿐이라는 점은 잊지 말기 바란다. Bowsprit가 관리하는 부동산 포트폴리오의 규모는 2018년 6월 30일 현재 약 13억 싱가포르 달러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과의 거래에 적극 나선 배경에는 김정은 위원장을 ‘거래’가 가능한 인물로 판단한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보고서가 있다는 일본 언론의 흥미로운 보도가 얼마 전 나왔다. 김 위원장의 스위스 유학 시절 동급생 등을 만나고 관련 저서 등을 분석해 작성됐다는 해당 보고서의 결론은 ‘서구 문화에 대해 강한 동경과 존경을 안고 있고 북한의 역대 지도자보다 교섭하기 쉬운 상대여서 미국이 자국에 유리하게 이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취지였다는 게 보도의 요지다. ▲ 최영선씨 별세, 최권종(보건의료노조 전 수석부위원장)·권일(광주일보 정치부 부장)·권칠(기상청 정보통신과 사무관)·숙연(소호 메이크업 대표)씨 부친상, 김영길(삼진GF 품질관리팀장)씨 장인상 = 19일 오후, 광주 전남대병원 장례식장 1 분향소, 발인 21일 오전 ☎ 062-220-6981 (광주=연합뉴스) 송고

北, 먼저 제의…이산상봉-군사훈련 집중 협의(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남북이 송고20여명의 이장, 9월 17일부터 탄원서 형태의 손편지 청와대로 발송(철원=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정부가 분단 70년을 맞아 추진한 경원선(서울∼원산) 남북철도 복원공사가 갑자기 중단된 것과 관련해 강원 철원군 이장들의 편지 쓰기 운동이 한 달을 넘어섰다. 지속가능한 개발에는 단순한 비즈니스 기회와 친분뿐만 아니라 상호 혜택 및 윈-윈 협력도 요구된다▲ 최영옥씨 별세, 김연인(청주시 문예운영과장)씨 장인상 = 19일 오후 1시 30분, 청주 참사랑병원 장례식장 무궁화1호실, 발인 21일 오전 7시 30분. ☎ 043-298-9200 (청주=연합뉴스) 송고▲ 최영옥씨 별세, 김연인(청주시 문예운영과장)씨 장인상 = 19일 오후 1시 30분, 청주 참사랑병원 장례식장 무궁화1호실, 발인 21일 오전 7시 30분. ☎ 043-298-9200 (청주=연합뉴스) 송고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상규명과 피해자 지원을 위한 특별법은 19대 국회에서 발의됐지만 통과하지 못해 자동폐기됐다. 20대 국회 들어 진선미 더불어민주당이 다시 발의해 현재 심의를 기다리는 중이며, 사건 피해자들 역시 국회 앞에서 300일 넘게 천막 농성을 벌이며 법안 통과를 촉구하고 있다. 검찰개혁위의 비상상고 권고가 1980년대 최악의 인권유린 사건 피해자들의 한을 풀어주기 위한 향후 절차에 촉매제 역할을 해주길 기대하다. 검찰 또한 철저한 재수사를 통해 사건 진상을 규명해 피해자와 유족들이 정부와 형제복지원에 합당한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지원하기 바란다. 송고 송고쿠웨이트 국제공항엔 ‘메르스 경고문’ 볼 수 없어현지 한국인 사회에선 단연 최대 관심사…경각심 커져 (쿠웨이트시티=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12일(현지시간) 새벽 여러 아시아 국가 사람이 뒤섞여 복잡한 쿠웨이트시티의 쿠웨이트 국제공항에서 한국인을 알아채는 일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마스크를 쓴 사람은 일단 ’99%’ 한국인이라고 봐도 크게 틀리지 않았다. 마스크를 착용한 처음 보는 이에게 다가가 한국어로 “말씀 좀 묻겠다"고 했더니 “네"라는 한국어 답이 돌아왔다. 같은 회사 직원을 마중하러 나왔다는 이 한국인은 “메르스(중동 호흡기증후군) 감염 소식이 쿠웨이트의 한국 교민과 기업 주재원 사이에서 당연히 가장 큰 관심사"라며 “한국의 가족과 회사에서 수시로 전화가 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여기 외국인들은 그런 일이 있는지도 모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우디를 비롯해 걸프 지역 이웃 국가 사람들이 수시로 오가는 쿠웨이트 국제공항 입국장엔 메르스의 징후인 체열을 감지하는 기계와 같은 장비는 볼 수 없었다. 또 입국하는 승객은 신체의 이상을 서면으로 문진하는 사전 입국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입국장을 통과할 수 있었다. 심지어 ‘메르스 우려 지역’이라고 할 수 있는 걸프 지역 6개국 국적자는 무비자로 입국 심사대를 빠르게 통과했다. 입국자를 상대로 한 메르스에 대한 경고문이나 안내문은 찾아볼 수 없었다. 한국인 메르스 확진자는 이 공항을 통해 6일 귀국길에 올랐다. 쿠웨이트시티로 가기 위해 항공편을 환승했던 두바이국제공항 제3터미널에서도 메르스를 주의하라거나, 최근 발병했다는 소식을 출장샵강추 공지한 안내문은 없었다. 쿠웨이트를 방문했던 한국인 1명이 8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은 문자 그대로 ‘남의 나라’ 얘기였다. 그도 그럴 것이 중동에서는 메르스가 이미 주의해야 할 전염병이라는 인식이 없을 정도로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외하면 사람들의 주목을 받지 못한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자료를 보면 메르스의 진원지라고 할 수 있는 사우디는 올해 들어 108명(32명 사망)이 발생했을 뿐 걸프 지역을 중심으로 한 중동의 다른 지역에선 거의 보고되지 않았다. 오만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한 명씩 확진 판정됐을 뿐이다. 특히 쿠웨이트는 사우디는 물론 한국에서 메르스가 창궐했던 2015년에도 단 1건의 메르스 확진자가 나왔다. 그해 한국에서 확인된 메르스 감염자는 185명으로 사우디에 이어 전세계 두 번째로 많았다. 쿠웨이트 정부도 자국이 메르스 청정국가로 자부할 만큼 메르스에 민감한 편은 아니라는 게 현지 교민들의 전언이다. 입국장에서 만난 UAE 두바이에서 온 사예드(44) 씨는 “4∼5년 전엔 메르스가 큰 문제였지만 지금은 일상적인 감기 수준으로 여긴다"고 말했다. “쿠웨이트를 방문했던 한국인이 최근 메르스에 걸려 국가적으로 큰 이슈다"라고 했더니 “그건 들어보지 못했다. 중동 사람들은 면역이 생긴 것 같다"고 웃으면서 대답했다. 반면 현지 한국인끼리는 상당히 경각심이 높아진 분위기였다. 3년 전 전국민을 공포로 몰아넣었던 메르스 사태의 기억 탓이다. 한 현지 주재원은 “중동에서 메르스는 한국인만 두려워하는 질병"이라며 “메르스가 아니라 ‘코르스’(한국 호흡기 증후군)라는 농담을 할 정도다"라고 말했다.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방북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평양 백화원 영빈관 앞 정원에 부인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기념식수 행사를 갖고 한국에서 가져간 모감주나무를 심으며 한 말이다. 북측에서는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식물에 대한 지식이 깊은 것으로 알려진 문 대통령은 “기념식수를 할 나무는 모감주나무다. 꽃이 황금색이고, 나무 말은 ‘번영’이다"라며 “옛날에는 이 열매를 가지고 절에서 쓰는 염주를 만들었다고 해서 염주나무라고도 부르기도 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과 북측을 대표한 최 부위원장은 각각 삽으로 흙을 세 차례씩 뿌린 데 이어 ‘번영의 물’로 이름 붙여진 물을 줬고, 참석자들은 박수로 기념식수를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이 나무가 정말 무럭무럭 자라고, 꽃도 풍성하게 피우고, 결실을 맺고, 그것이 남북관계 발전에 함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 부위원장은 “나무를 가져오신 사연을 담아 (표지석에) ‘평양 방문을 기념하며’라고 새겼다"고 인사했다.

둥관의 회사들이 공장을 아프리카에 건설하도록 장려한 것과 관련해, 남아프리카 Trade and Investment KwaZulu-Natal 전무 Bouah는 “많은 사업가가 국가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마지 못해 남아프리카에 투자하고 있다"라며 “그러나 우리는 교역하는 것으로 시작해 서로의 신뢰를 개선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엄청난 사회적 비용과 갈등을 초래한 쌍용차 사태가 매듭지어진 것은 다행이다. 쌍용차 갈등 봉합을 끌어내는 과정에서 사회적 타협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의 역할에 주목한다. 우리 사회에는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얽혀있는 갈등 현안이 많다.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이해관계 조정, 대ㆍ중소기업 사이의 분절적 임금 격차 개선,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은 선의를 가진 중립적 중재자가 나서 이해 당사자들의 양보와 절충을 끌어내지 않으면 해결되기 어렵다. 경제사회노동위가 다음 달 청년, 여성, 비정규직, 중견ㆍ중소기업, 소상공인까지 아우르며, 기존 노사정위원회를 대체할 명실상부한 사회적 대타협 기구로 공식 출범하는 만큼 기대가 크다. 이번 해고자 전원복직 합의가 사회적 대타협을 통한 사회갈등 해소의 새 모델이 되길 바란다. 송고동아시안 유스게임 대신 아시아·태평양 유스게임 개최(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내년 8월로 예정된 동아시안 유스게임 개최권을 박탈당한 대만 타이중(台中)시가 그 대안으로 ‘아시아·태평양 유스게임’을 자체 개최하기로 했다고 대만 연합보 등 주요 언론이 4일 보도했다. 린자룽(林佳龍) 타이중 시장은 지난 3일 동아시안 유스게임 유치를 기념한 조각 공원 제막식에서 동아시안 유스게임을 치르지 못하는 대신 제1회 ‘아시아 태평양 유스게임’을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린 시장은 총통부, 행정원 및 전문가와 토론을 거쳐 ‘아시아·태평양 유스게임’의 타이중 개최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대회 개최안과 경기 내용은 행정원과 협의를 통해 결정할 예정이다. 린 시장은 대회 규모에 대해 동아시안 유스게임은 지역 올림픽위원회가 개최하는 경기로 참가 대상이 8개국으로 적지만, ‘아태 유스게임’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을 그 대상으로 삼아 참가 선수와 팀이 훨씬 많아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The “International Robotics Industry Exhibition" to be held in Hall 2 of KINTEX Exhibition Center 1 will serve as a venue for the robotics business. Over 200 companies from 20 countries will operate 500 booths to show their industrial robots, service robots, robot parts, smart manufacturing solutions, smart application and software, and drones.백령도 이북 NLL 기준 북쪽 약 50㎞·남쪽 약 85㎞로 확인국방부 “단순 실수"…"남북 40㎞로 동일 강조하다 말바꾸기 비판도" Agnew 대표는 “자사가 시행한 실험에서는 회원과 지역사회가 참여할 길을 제시하는 것이 중요했다. 2015년 RAC Intellibus(R) 여정을 시작한 이래로 참가자로부터 받은 피드백이 중요한 통찰을 제공했다”라며 “이 기술은 물론 이 기술이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에 대해 갖는 의미를 제대로 이해함으로써 자율주행 차량의 미래로 안전하게 전환할 수 있는 로드맵을 구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교육·복지 지원은. ▲ 교육 관련 사업도 지원을 받는 조건이 까다롭다. 탈북민 가운데 35세 미만으로 ‘거주지 보호 기간’(하나원 출소 후 5년)에 대학등록금 전액을 면제해주는 제도가 있다. 배움을 원하는 탈북민들이 등록금 걱정 없이 꿈을 펼칠 수 있는 제도다. 그러나 나이와 거주지 보호 기간이라는 조건이 탈북민들의 발목을 잡는다. 남북하나재단을 비롯해 여러 기관과 재단이 탈북민을 위한 장학사업을 펼치고 있다. 장학금 지원 사업 역시 생활 형편, 성적 등의 조건을 달아 혜택이 제한적이다. 북한에서 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한 탈북민이 많다. 이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주고 취업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조건을 완화해야 한다. 탈북민에게 자녀들의 교육 문제도 심각하다. 탈북 청소년 가운데 상당수가 학교생활에 잘 적응하지 못해 학업 능력이 떨어진다. 경제적인 빈곤과 가정불화 등으로 갈등을 겪는 청소년들도 많다. 탈북 청소년들을 위한 세심한 정책적 배려가 있었으면 한다. 복지 지원은 내가 입국했던 2004년 당시와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좋아졌다. 다만 탈북민의 문화체육시설이 부족한 게 아쉽다. 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생활밀착형 SOC(사회간접자본) 사업을 다양하게 펼치고 있는 것으로 안다. 탈북민을 위한 시설도 지원해주길 바란다. 군부 쿠데타와 ‘무늬만 민정’이 반복되는 태국은 ‘소프트 독재’ 국가다. 한국이 지나온 권위주의 통치 시대에 머물러 있다. 1인당 국민소득은 한국의 4~5분의 1이다. 덜 민주화되고 소득이 적다는 이유로 한국 중앙집중화를 태국과 비교한다면 자존심 강한 태국인들이 싫어할지 모르겠다. 한국은 가치 다양성 측면에서 태국보다 못하다.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대학교를 갓 졸업한 젊은 여성이 유력 국회의원의 선거캠프에 인턴으로 들어간다. 철없는 이 여성은 유부남인 이 중년 의원과 사랑에 빠진다. 관계를 끊지 못하고 이어가던 두 사람은 결국 언론에 들통난다. 그런데 화살은 온통 젊은 여성에게만 쏟아진다. 미국 작가 개브리얼 제빈의 장편소설 ‘비바, 제인’(출판사 문학동네·엄일녀 옮김). 최근 번역 출간된 이 소설은 한국에서 여성들을 공격하는 데 자주 쓰이는 ‘꽃뱀’ 프레임과 같은 양상을 보여준다. 세상의 잣대는 여성의 품행을 문제 삼아 낙인찍기에 바쁘고, 대중의 관음증과 인터넷은 그녀를 영원히 놓아주지 않는다. 정치 분야에서 일하기를 꿈꾸는 송고 문화재청과 제주도가 주최하고 제주문화예술재단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 메인 행사장인 목관아에서는 해설을 통해 전개되는 역사 스토리극 ‘백 투 더 패스트’(Back to the past)가 진행된다. 향사당에서는 제주 청년 음악가들의 음악회가 펼쳐지며, 우련당 연못에는 포토존이 마련된다. 목관아 앞 광장에는 체험 부스와 플리마켓이 차려지며 행사장 방문객들에게 제주 먹거리가 무료로 제공된다. 문화예술해설사와 함께 제주읍성 등 원도심 일대를 돌아보는 ‘모관 옛길 걸을락’도 운영된다. 백 투 더 패스트 공연과 모관 옛길 걸을락 프로그램은 전화(064-800-9143)로 사전 신청을 받는다. 사전 신청자에게는 기념품이 제공된다. 행사 기간 축제 운영과 관람객 반응을 모니터할 도민 평가단도 모집한다. 평가단은 모관야행에 관심 있는 만 19세 이상 도민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선발 인원은 10명 내외다. 참가를 원하면 제주문화예술재단 홈페이지에서 지원서를 내려받아 작성,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소방당국은 반도체 세정에 쓰이는 불산이 공장 내부에 보관돼 있던 사실을 확인하고, 반경 800m 이내에 있는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불산은 피부에 닿으면 심각한 화상을 입히고 상온에서 기체 상태로 눈과 호흡기에 들어가면 신체 마비나 호흡 부전 등을 일으키는 매우 위험한 산업용 화학물질이다. 한강유역환경청이 현장 주변 대기질을 측정했으나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 화성시청은 긴급재난문자를 발송, 화재 상황을 주민들에게 알리기도 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공장 구조가 스티로폼이 들어있는 샌드위치 패널이 아닌 철골구조에 그라스울 같은 자재로 돼 있어 공장 지붕과 벽면이 녹아내리지 않은 게 천만다행이었다"라며 “건물이 무너지지 않은 덕분에 불길이 주변 건물로 확대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재산피해 규모를 파악하는 동시에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제협력에 대해서도 더욱 적극적인 의지를 담았다. 판문점선언에 담긴 동해선·경의선 철도·도로 연결 현대화 사업의 착공식을 연내 갖기로 합의했다.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는 북한의 관심이 가장 큰 경협사업으로 꼽힌다. 경협담당인 리룡남 내각부총리는 전날 오영식 한국철도공사 사장을 만나 “북남관계에서 철도협력이 제일 중요하고 큰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정부는 철도·도로 연결사업을 위해 이미 내년 예산에 2천951억원의 예산을 편성해놓고 있다. 구호가 난무하는 소란스러운 길을 따라 야스쿠니신사 영내에 들어서자 군복을 차고 장총을 든 노인들이 거수경례를 하고 있었다. 자신을 92살이라고 밝힌 한 노인은 엄숙한 표정으로 행인들을 꾸짖었다. 평화헌법을 지키려는 사람들을 ‘평화 바보’라고 욕하던 그는 “당장 헌법을 뜯어고쳐라"고 소리를 질렀다. 군복을 입은 한무리의 남성들은 참배객들 바로 옆에서 무리를 짓고 서서 아베 총리가 직접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남성들은 “아베 총리는 여기 와서 정정당당히 앞에 서서 만약 전쟁이 일어난다면 다시는 지지 않겠다고 결의를 맹세해야 한다"고 외쳤다. 이날 기자가 야스쿠니신사에 간 오전 11시께 참배를 위해 줄을 선 사람들은 600~700명이나 됐다. 한 줄에 10여 명씩 늘어선 참배객들이 만든 줄은 100m를 훌쩍 넘겼다. 신사 내에는 군복을 입고 일장기를 흔들며 개헌과 전쟁을 외치는 우익들이 활보했지만, 대부분의 참배객은 일본 어느 유원지를 가도 쉽게 볼 수 있을 법한 평범한 시민들이었다. 극우들의 외침이 ‘보통’ 일본인들 사이에도 스며든 것이다.(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8거래일째 자금이 빠져나갔다. 18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4일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한 국내 주식형 펀드에서 300억원이 순유출됐다. 192억원이 새로 설정됐고, 493억원이 환매로 이탈했다. 코스피가 1% 넘게 오르자 차익 실현 매물이 나온 것으로 풀이된다. 해외 주식형 펀드는 43억원이 빠져나가면서 이틀째 순유출세를 이었다. 수시 입출금식 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에는 349억원이 순유입됐다. MMF 설정액은 108조550억원, 순자산은 108조9천927억원으로 각각 늘었다.

그러면 6·13 선거는 한국 민주주의의 승리인가. 정치는 이 선거를 통해 조금 더 성숙해졌나. 6·13은 ‘지방’ 없는 지방선거였다. 남북·북미 정상회담에 묻혀 지역 현안, 동네 일꾼은 관심을 끌지 못했다. 두 거대 중앙 정당의 세력 판도가 지방으로 확장된 모습만 있었다. 영국 공중보건국 닉 핀 부국장은 이달 7일 이 환자가 왕립 리버풀 병원에서 퇴원했다며 더는 감염 환자로 볼 수 없다고 말했다. 핀 부국장은 이 환자와 접촉하거나 가까이 지낸 사람들은 모두 확인이 됐고,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첫 감염자 외에 다른 사람들은 아직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21일이면 추가 감염 여부가 확정될 수 있다고 말했다. 리버풀 병원 대변인은 “치료는 성공적이었고 추가 감염은 없었다"고 밝혔다. 영국 보건당국은 이 환자가 들어온 뒤 6일 뒤인 8월 22일 사우디아라비아 보건당국에 메르스 환자 발생 사실을 통보했다. 영국 보건당국은 사우디에 통보 전 이 환자의 가족과 병원 관계자들, 비행기에 함께 탑승했던 승객 중 주변 3열의 승객들에게 메르스 환자 발생 사실을 알리고 검사에 나섰다. PHE는 12일까지 추가 감염자 발생 등과 관련해 업데이트된 정보 등을 따로 게재하지 않았다. 영국은 2012년, 2013년에 이어 다섯 번째로 메르스 감염 환자가 발생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 기자 = ‘마케팅 전문가’ 이미지를 쌓아왔던 프로축구 강원 송고 전 화백은 회화를 통해 통영의 아름다움뿐만 아니라 그 속에 깃든 삶의 역동성과 고난도 함께 보여주고자 했다. 동시에 고도의 문화는 추상의 차원에서 이뤄진다고 믿고 평생 추상화를 그렸다. 그런 그에게 하늘을 이고 있는 듯 잔잔히 빛나는 통영의 쪽빛 바다와 다도해 물결은 끊임없이 영감을 불러일으키는 창작의 근원이나 마찬가지였다. 그의 작품은 전통 오방색채와 조형성을 바탕으로 한국성을 나타내는 추상화와 통영을 중심으로 한 바다 풍경으로 크게 나뉜다. 세간에 가장 잘 알려진 작품인 ‘통영항’도 통영 바다의 강렬한 색채를 화폭에 푸른 빛으로 담아 미래지향의 세계를 추구하려는 의지를 나타낸다. 특히 ‘통영항’ 등 통영 풍광을 배경으로 한 일련의 작품에 영감을 준 통영항은 한려수도의 비경을 간직해 ‘한국의 나폴리’로 불릴 정도다. 1963년 9월 개항한 이곳은 주로 수산물의 수출입을 담당하고 있는 국제무역항이다. 또 이곳의 수산물 생산량은 전국 생산량의 10%에 해당하는 연간 27만t이 집산되는 우리나라 연근해 어업의 전진 기지항이자 남해안에 산재한 크고 작은 섬들을 연결하는 해상교통의 중심지이기도 하다. 통영 여객선터미널과 마주 보는 서호시장은 각종 해산물과 활어로 유명하며 통영 대표 먹기리인 꿀빵을 파는 가게가 곳곳에서 관광객들을 유혹한다. 한국은 1961년 5·16, 1979년 12·12로 군부 쿠데타를 두 번 겪었다. 김영삼 정부가 들어선 1993년 문민정부가 시작됐다. 한국은 산업화와 민주화 성공으로 주목받는다. 한국은 쿠데타 한 번으로 산업화했는데 태국은 쿠데타 19번에도 산업화가 지지부진하다고 농담하는 태국 관리도 있었다.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조혈모세포는 혈액 내 적혈구와 백혈구, 혈소판을 비롯한 각종 면역세포를 만든다고 해서 ‘어머니 세포’로 불린다. 보통 병든 조혈모세포를 빼내고 건강한 조혈모세포를 이식하는 방식으로 백혈병이나 악성 림프종을 치료하는 데 쓰인다. 조혈모세포는 주로 골수와 말초혈에 들어있다. 이중 말초혈은 골수 내 조혈모세포를 뼈 외부로 유도해 채혈하는 방식으로 채취한 혈액을 말한다. 전신마취가 필요한 골수보다 채취과정이 훨씬 편리하면서도 다량의 조혈모세포를 포함하고 있어 난치성 혈액 종양을 치료하는 데 많이 쓰인다. 실제 말초혈 이식을 받은 사람은 2007년 230명, 2008년 315명, 2016년 526명 등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복지부는 이처럼 말초혈 이식이 보편화함에 따라 최근 ‘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률 시행령’을 개정해 환자에게 이식될 수 있는 장기에 말초혈을 추가했다. 개정안에는 손과 팔도 이식 가능한 장기로 함께 지정됐다. 이 법률 시행령은 오는 9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저자는 일본 NHK 디렉터로 활동한 국제관계 전문가다. 전후 20여년 만에 마주한 양국은 20세기 최대 비극 중 하나인 베트남 전쟁을 피할 길은 없었는지, 전쟁을 더 빨리 끝낼 수는 없었는지를 토론한다. 그리고 서로에 대한 오해와 불신이 비극의 원인이었음을 깨닫고 비극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선 끊임없는 대화가 필요함을 확인한다. 당시 미국에선 국방장관을 역임한 로버트 S.맥나마라를 비롯한 관료, 군인, 학자 등 13명이 하노이를 찾았고, 베트남에선 응우옌꼬 탁 전 외무장관을 중심으로 13명의 대표단이 참석했다. 대화 참가자들은 만약 트루먼 대통령이 1945년 9월 호찌민 주석이 보낸 편지를 진지하게 받아들여 베트남을 다시 식민지로 만들려는 프랑스에 반대했더라면 전쟁을 막을 수 있지 않았을까 되짚는다. 전쟁 당시 미 국무부 자문역을 한 체스터 쿠퍼는 이에 대해 “당시 미 국무부에 호찌민 주석은 물론 베트남이라는 국가를 알고 있는 사람조차 없을 것"이라고 말한다. 미국이 아시아 상황에 그만큼 무지했다는 것이다.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하게 한반도 평화정착 방안을 모색하는 지금 우리가 참고할 만한 책이다. 원더박스 펴냄. 224쪽. 1만5천원.

Chief Procurement and Sustainability Officer Barry Parkin said: “The transformation of supply chains is necessary across most of the materials we used to call commodities. In fact, I believe we’re seeing the end of the commodities era, where materials used to be sourced from largely-unknown origins and bought purely for price on a transactional basis. 리라화 안정세가 지속될지 여부는 에르도안 대통령에 달렸다고 전문가들은 진단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금리가 고물가의 원인이라는 특유의 경제관을 역설하며, 금리 인상에 극도로 부정적인 시각을 반복적으로 드러냈다. 이날도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 발표에 앞서 에르도안 대통령은 앙카라에서 열린 무역업계 행사에서 “금리에 관한 내 감각은 변함이 없다"면서 “내 말은, 이렇게 높은 금리를 내리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캐피털이코노믹스의 신흥시장 담당 이코노미스트 제이슨 투베이는 송고 그러나 바이오중유 발전 사업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과는 전혀 관련이 없으며, 박근혜 정부 당시 발전사업자들의 요구로 시작됐다. 2012년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화제도(RPS)가 도입됨에 따라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수요가 커졌기 때문이다. RPS는 500MW(메가와트)급 이상 발전 설비를 보유한 발전사업자에 대해 총 발전량 중 일정 비율을 신재생에너지로 공급하도록 의무화하는 제도다. 이 비율은 2012년 2.0%에서 매년 0.5%포인트씩 늘어 2017년 4.0%로 높아졌다. 올해부터는 1%포인트씩 늘어 2023년에는 10%에 이른다. 이에 따라 중부·남부·서부·동서발전 등 발전사업자들은 2013년 4월 산업통상자원부에 발전용 바이오중유 사업 추진을 건의하는 공문을 보냈고, 이에 산업통상자원부는 한국석유관리원과 함께 2014년 1월부터 시범보급 사업·연구를 시작, 50개월간 진행했다. 이보다 앞서 2012년 11월에는 이강후 당시 새누리당 의원이 관계 부처·기관, 발전사업자 등을 초청해 ‘바이오에너지의 발전용 연료 활용방안’을 주제로 정책 세미나를 개최하기도 했다. 따라서 ‘현 정부가 원전을 포기하고 삼겹살로 전기를 쓰려 한다’는 배 대변인의 주장과 일부 네티즌의 지적은 사실이 아니다. “트럼프는 2차 세계대전 이후 수립된 국제질서를 완전히 뒤바꾸려 한다." 워싱턴과 뉴욕에서 만난 언론인과 학자들이 트럼프 대외정책을 바라보는 공통된 시각이다. 여러 비상(非常)한 일들을 ‘이단아’ 트럼프의 개성으로만 해석해선 안 되고, 트럼프가 꾀하는 전후 질서의 지각변동이라는 구조적 측면에서 읽어야 한다는 진단이다. 또 몬순 강우와 겹쳐 2009년 240명의 목숨을 앗아간 태풍 ‘온도이’ 때(455㎜)보다 더 많은 550.9㎜의 집중호우로 대규모 홍수와 산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도 망쿳을 카테고리 5등급의 허리케인에 상당하는 슈퍼 태풍으로 분류했다. 이에 따라 필리핀 재난 당국은 해안가 저지대와 섬 주민 82만4천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지만, 실제 안전지대로 피신한 주민은 수만 명에 그친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은 적어도 520만 명이 태풍 영향을 받을 것으로 추산했고, 필리핀 적십자사는 1천만 명이 영향권에 들어가 있다고 밝혔다. 특히 망쿳이 지나는 경로에 있는 주택 5만5천 채가량이 파손 또는 붕괴 위험에 놓여 있는 것으로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 한 손에 잡히는 생명윤리 = 도나 디켄슨 지음. 강명신 옮김. 생명공학의 상업화가 안은 문제점을 과학, 철학, 법, 정치 등 다각도로 조명하는 생명윤리 교양서. 저자는 의료윤리를 연구하는 도나 디켄슨 영국 런던대학교 의료윤리 및 인문학부 명예교수다. 생명공학의 상업화가 잘못됐다고 선언하는 데 그치지 않고, 정의의 관점에서 상업화가 누구에게 더 혜택을 주고 누구를 더 해롭게 하는지를 파헤친다. 미국에서도 임상시험 피험자는 대부분 가난한 사람이고 민간기업은 이조차도 피하려고 개발도상국까지 가서 피험자를 모집한다. 표면적으론 자발적 선택이지만 생계를 위협받는 상황에서 한 선택이어서 자유로운 선택이라 할 수 없다. 특히 난자, 자궁 등 여성의 신체조직을 중요한 재료로 삼는 상업화한 생명공학은 가난한 사람과 여성의 희생을 유도한다. 하지만 책은 쟁점마다 명확한 결론을 내리지는 않은 채 회의적 사유를 통해 균형을 유지하고자 한다. 동녘 펴냄. 송고 청소를 마친 직원이 사육장 문을 잠그지 않은 틈을 타서 퓨마가 우리를 빠져나간 것이다. 탈출한 퓨마는 생포에 실패하고 탈출 4시간 30여분 만에 사살됐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태국의 극렬 한류 팬들이 좋아하는 한류스타인 이종석을 만나기 위해 공항 통제구역까지 불법으로 들어갔다가 처벌을 받을 처지에 놓였다. 18일(이하 현지시간)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최근 방콕 수완나품 공항 통제구역에 불법으로 들어간 혐의로 태국인 여성 2명과 이들의 통제구역 출입을 도운 세관 직원 등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공항 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이종석의 열혈팬인 이들은 방콕에 공연차 오는 그의 비행편 정보를 입수하고, 직접 만나기 위해 지난 14일 밤 수완나품 공항 통제구역에 들어갔다. 물론 이들은 CIQ(세관, 출입국관리, 검역) 당국의 검사를 거쳐야 하는 통제구역에 들어갈 권한이 없었다. 그래서 알고 지내던 세관 관리의 도움을 받았다. 그리고 꿈에 그리던 이종석과 만나 악수하고 들뜬 기분으로 공항을 빠져나왔다. ‘완전 범죄’가 될뻔했던 이들의 공항 침입 사건은 그러나 이들 중 한 명이 페이스북에 당시 상황을 자랑삼아 게시하면서 문제가 됐다. 특히 이 여성은 CIQ(세관, 출입국관리, 검역) 당국의 검사를 거쳐야 들어갈 수 있는 통제구역에 세관원을 가장해 들어갔다며 범행방법까지 자세히 설명했다. 이 메시지는 SNS 이용자들의 공분을 샀고 결국 공항 관계자에게까지 전파됐다. 공항 당국은 CCTV 영상을 통해 이들의 통제구역 무단출입이 사실임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수완나품 경찰대장인 비롯 툿소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공항 당국이 관련자들을 고발했으며, 우리는 이들에게 소환장을 발부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야간에 공항 안전구역에 무단 침입한 경우 최대 5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며 “특히 이번 사건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의 공항 평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안이어서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헤이세이 시대 상징…고향 오키나와 마지막 공연서 팬들 울음바다日언론 공연 시작과 끝 속보로 알리며 ‘관심’…팬들은 신문 4개면에 “감사" 광고(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의 국민가수로 ‘헤이세이(平成·1989년 시작돼 내년 끝나는 일본의 연호)’ 시대의 상징으로 불릴 정도로 큰 인기를 모은 아무로 나미에(安室奈美惠·41)가 은퇴하자 일본 열도가 들썩이고 있다. 고향 오키나와(沖繩)에서 열린 마지막 공연에는 일본 전국에서 몰린 팬들로 넘쳐났으며 일본 언론들은 공연장의 분위기와 아무로 나미에의 발언 등을 상세히 전하며 큰 관심을 보였다. 팬들은 중앙 일간지 4명을 빌려 감사의 뜻을 전하는 광고를 내기도 했다. 2∼5층에는 기업 간 협업을 위한 공간과 교육공간이 마련됐다. 6∼9층에는 연구성과 사업화 기업을 위한 입주공간 25개 실이 있다. 현재 16개 기업이 입주계약을 완료한 상태다. 운영은 과학벨트 전문지원기관인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특구재단)에서 맡는다. 장영실과학기술지원센터가 본궤도에 오르면 과학기술 관련 기관과 기업 입주로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저성장과 빈부 격차는 한국 경제의 가장 큰 문제다. 경제 구조와 계층 갈등에 비춰볼 때 이대로 가면 한국의 고질이 될지 모른다. 성장과 양극화 해소는 소득주도성장론이 잡으려는 두 마리 토끼다. 국민의 오랜 여망이기도 하다. 초기 성과 부진 속에 이정책을 어디까지 끌고 나갈 수 있을지 문재인 정부가 시험대에 올랐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 ‘성장 먼저냐 분배 우선이냐’는 해묵은 논쟁거리다. 그런데 성장과 분배가 모순되지 않다는 믿음이 생기고 있다. 1980년대 본격화된 세계화로 빈부 양극화가 지구적으로 퍼지면서 부의 지나친 불평등이 성장을 방해한다는 연구들이 다수 나왔기 때문이다. 일정 수준을 넘는 불평등은 사회불안과 경기후퇴를 낳는다는 주장이 진지한 반응을 얻고 있다. 성장과 분배는 어느 정도 같이 가는 관계로 이해되기 시작한 것이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박경준 기자 = 평양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북한의 대표적 미술품 창작기관이자 우리 정부의 제재 대상인 만수대창작사를 찾았다. 만수대창작사는 1959년 11월 세워져 북한의 대표적 미술창작기지 역할을 해왔다. 주로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우상화나 사회주의 체제의 우월성 과시를 위한 작품을 만들어왔다. 김정숙 여사와 함께 도착한 문 대통령은 이경섭 만수대창작사 사장 등으로부터 영접을 받았다. 방명록에는 ‘예술이 남과 북을 하나로 이어주는 다리가 되기를’이라고 적었다. 이후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과 김성혜 노동당 통일전선부 통일전선책략실장도 합류한 가운데 엘리베이터를 타고 3층으로 이동해 그림과 도자기 등을 관람했다.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넉달 만에 열린 세번째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하면서 이번 회담이 향후 비핵화 협상에 의미 있는 돌파구가 될지 주목된다. 미국의 출장연애인급 중간선거 등 ‘데드라인’을 얼마 남겨두지 않고 남북 정상이 전 세계에 다시금 천명한 비핵화 의지를 바탕으로 문 대통령의 중재역이 역사적인 비핵화 합의를 앞당길 수 있을지에 대한 관심에서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 임하기 전날인 17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남북한의 군사적 대치상황으로 인한 무력충돌의 가능성을 해소하는 것과 함께 비핵화를 위한 북미 대화를 촉진하는 것을 이번 회담의 주요 목표로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주도해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므로 미국의 비핵화 조치 요구와 북측의 적대관계 청산·안전보장을 위한 상응 조치 요구 사이에서 어떻게 접점을 찾을지 김 위원장과 허심탄회하게 대화하겠다"고 말했다. 임 실장은 같은 날 정상회담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비핵화 성과를 두고 “구체적 진전이 있을지, 그런 내용이 합의문에 담길지는 ‘블랭크’(빈칸)"라고 말해 문 대통령의 구상을 실천에 옮기기가 쉽지 않을 것을 예고했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 정부가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로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면서 미중 무역전쟁이 전면전으로 번진 가운데 리커창 중국 총리가 협상을 통해 분쟁을 해결하자는 유화 메시지를 미국 측에 공개적으로 발신했다. 리 총리는 19일 “분쟁은 협상을 통해 풀어나가야 하며 어떠한 일방주의도 가시적인 해결책을 제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중국 톈진에서 열린 제12회 ‘하계 다보스포럼’ 기조연설을 통해 “우리는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이라는 기본 원칙을 지켜나가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미국과 중국이 각각 2천억달러, 600억달러 어치의 상대국 제품에 추가로 관세를 매기기로 하면서 양국간 무역전쟁이 격화하고 나서 중국 최고 지도부의 공식 반응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리 총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줄곧 문제 삼고 있는 위안화 환율 문제와 관련해서도 적극적인 방어 논리를 폈다. 그는 “최근 위안화 환율에 일정한 폭의 파동이 일었다"며 “어떤 이는 이것이 의도적인 것이라고 말하지만 이는 사실에 부합하지도 않을 뿐만 아니라 근거도 없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위안화의 일방적 평가절하는 단점은 많고 이익은 적어 중국은 위안화를 평가절하해 수출을 자극하는 길로 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슬기 기자 = 국회 정무위원회 법안심사제1소위원회는 19일 회의를 열어 은산분리(산업자본의 은행소유 제한) 규제완화를 골자로 한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및 운영에 관한 특례법을 의결했다. 제정안은 산업자본의 인터넷전문은행 지분 상한을 기존 은행법 기준 4%에서 34%로 높이되 시행령을 통해 개인 총수가 있는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은 제외하도록 했다. 아울러 정보통신기술(ICT) 관련 자산 비중이 50% 이상인 기업에는 예외적으로 34%의 지분 보유를 허용하는 내용을 시행령에 함께 포함하도록 했다. 정무위 여당 간사대행인 더불어민주당 유동수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논란의 여지를 없애기 위해 재벌기업의 진입을 막는 시행령 위임 부분의 문구를 더 분명히 했다"고 설명했다. 여야 합의를 이룬 이 법안은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이날 정무위 전체회의를 거쳐 20일 국회 본회의에 상정될 예정이다. 이날 안보리 회의가 18~20일 평양에서의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가운데 열렸다는 점에서 일각에서는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남북관계 개선, 이를 통한 남북경협 가속화 가능성에 대한 미국의 우려가 섞여 있는 것 아니냐는 조심스러운 관측도 나온다. 헤일리 대사가 이날 러시아가 자국산 석탄 수출을 위해 북한과 철도를 연결하고, 궁극적으로는 한국으로까지 연장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면서 “러시아에 아무리 수익이 나더라도 아직 북한에 대한 압박을 완화할 때가 아니다"고 지적한 것이 눈길을 끌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최근 제재 지속에 대한 목소리를 높여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안보리 회의와 관련해 트위터를 통해 “미국은 오늘 북한에 대한 제재 및 러시아의 적극적인 제재 준수 약화 시도를 논의하기 위해 안보리 회의를 소집했다"면서 “전 세계적인 제재는 비핵화 달성을 위한 노력에 있어 필수적 부분"이라면서 제재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지난 14일에도 기자회견을 통해 비핵화를 위해서는 제재 유지가 매우 중요하다면서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이행 관련 패널 보고서에 대한 ‘수정 압력’ 논란이 빚어진 러시아를 강력하게 성토한 바 있다. 그러나 바실리 네벤쟈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는 이날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만으로 핵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반박하고, 헤일리 대사를 향해 “장애물을 만들 것이 아니라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을 촉진해야 한다"고 공격했다.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삼성전자[ 송고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삼성전자[ 송고 (서울=연합뉴스) 송고 (SEOUL, South Korea, Sept. 19, 2018 PRNewswire=연합뉴스) Showcasing the latest robot technologies from around the world, the 2018 Robot World will be held at KINTEX, Korea from October 10-13, 2018. 잠시나마 그 해안은 나만의 해안이 된다. 텐트를 펴면 그것이 내 집이요. 눈이 닿는 곳까지 나만의 정원인 셈이다. 오토캠핑으로 시작된 캠핑 붐은 이제 다양한 형태의 캠핑으로 변모하고 있다. 자동차를 이용하게 되면서 넓은 의미에서 '오토캠핑'이 가능하게 됐고 예전에 이고 지고 먼지 폴폴 나는 직행버스에 배낭을 싣고 다니던 불편함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선풍적인 인기를 끌던 오토캠핑도 이제 다른 형태로 바뀌었다. 다시금 그 백팩을 매기 시작했다. 예전처럼 어렵게 다니던 모습의 캠핑이 유행하기 시작한 지도 몇 년이 지났다. 낚시 등에 관심을 둔 이들은 카약을 이용한 카약캠핑에 빠지기도 했고, 경제력이 되는 사람들은 진정한 의미의 오토캠핑에 빠져들었다. 카라반이나 캠핑카를 구매하는 사람도 늘었다.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과학 도시' 대전의 대표적인 과학문화축제인 사이언스페스티벌이 다음 달 송고나흘간 엑스포시민광장서 열려…태양광 비행기 제작 등 전시체험행사 대폭 확대 송고'LG 씽큐' 전시존에 올레드TV 등 스마트홈 체험 코너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LG전자[066570]는 멕시코의 유명 휴양지 칸쿤에서 ‘LG 이노페스트’(LG InnoFest)를 열고 혁신 제품을 대거 선보였다고 19일 밝혔다. ‘혁신’(Innovation)과 ‘축제’(Festival)의 개념을 합친 ‘LG 이노페스트’는 LG전자가 진행하는 지역 밀착형 신제품 발표회로, 올해 들어 중동·아프리카를 시작으로 유럽, 아시아 등에서 잇따라 열렸다. 지난 17일부터 나흘 일정으로 개최된 이번 중남미 행사에는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 사업본부장인 송대현 사장, 변창범 중남미 지역대표와 함께 현지 거래선 관계자 및 언론인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자체 인공지능(AI) 플랫폼인 ‘AI 씽큐’ 전시 존을 별도로 마련해 올레드TV와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식기 세척기, 공기청정기 등 AI 기능을 탑재한 제품을 대거 전시하고 참가자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게 했다. 이와 함께 프리미엄 라인업인 ‘LG 시그니처’ 전시 공간에는 지난달 중남미 런칭 행사에 참석했던 현지 건축가, 디자이너, 요리사 등이 초청됐다. 이밖에도 지난 7월 중남미 시장에 출시한 스마트폰 ‘LG G7 씽큐’를 비롯해 트윈워시, 건조기, 노크온 매직 스페이스 냉장고, 나노셀TV, 엑스붐 오디오 등 다양한 신제품을 소개했다. 이번 행사에 참석한 한창희 글로벌 마케팅 센터장은 “LG만의 차별화된 AI 기술과 제품을 앞세워 중남미 시장에서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는 송고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는 송고이란 “미 탈퇴, 지역 평화 위협"…미 “핵합의는 잘못된 것"(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이란과 미국이 국제원자력기구(IAEA) 총회에서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놓고 다시 설전을 벌였다. 17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알리 아크바르 살레히 이란 원자력청장은 이날 IAEA 연례총회에서 미국의 핵합의 탈퇴가 중동의 평화와 지역 안보에 심대한 영향을 드리우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핵합의 탈퇴가 전 세계와 지역 평화에 심각한 충격을 줄 것이라는 점을 거의 전 세계가 감지하고 있다"며 미국을 비판했다. 미국은 올해 5월 핵합의를 탈퇴한 뒤 지난달 7일부터 경제 제재를 단계적으로 복원했다. 11월 5일부터는 이란 경제를 지탱하는 원유, 천연가스, 석유제품 수출에 대한 제재에 나선다. 살레히 청장은 “미국의 탈퇴에 반대한 국제사회의 목소리는 미국 일방주의에 대한 분노와 함께 혼란, 테러 위협이 상존하는 중동지역 평화에 대한 우려를 전달하고 있다"고 말했다. 금리에 대한 언급은 여당과 청와대에서도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정책위의장은 같은 날 오전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는 “당장은 아니더라도 대세적인 금리 인상에 직면했다"고 밝혔다. 지난달에는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미국이 금리를 올리더라도 우리는 우리에게 맞는 정책을 써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쿨 김성수 합류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17살 나이 차로 주목받은 가수 미나(48)-류필립(29) 부부가 KBS 2TV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 하차한다고 KBS가 19일 밝혔다. 미나-류필립 부부는 방송에서 신혼살림기와 가슴 아픈 가족사를 고백하며 시청자의 많은 지지를 받았으나, 류필립이 내년 영화 촬영 준비와 외국 일정을 앞두고 19일 방송을 끝으로 하차한다.북 “체제정통성 열망"…미 “FFVD 통한 국가안보 이익 관심" 한 “경제발전-북핵해결 두 목표"…중 “北체제 안정속 비핵화"일 “납북자 송환·CVID 동시 중시"…러 “중립국가로 통일 원해" For media queries, write to: contactus@pulsus.com Ph: 650-268-9744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중국 당국이 ‘무역협상을 재개하자’는 미국측 제안을 거부하려는 기류라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중국에 무역협상을 재개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지만 다른 한편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관세 폭탄’을 추가로 부과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중국도 외국인출장만남 반격모드로 돌아서는 강경한 분위기라는 것이다. WSJ은 복수의 관계자들을 인용해 “미국이 추가적인 관세 부과에 나서려고 하면서 중국도 무역협상 제안을 거부하는 쪽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중국의 고위 당국자는 “우리 머리에 총을 겨누고 있는 상대방과는 협상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미국 제조업계의 공급체인에 직접 타격을 가할 수 있는 원재료나 장비 등의 대미수출을 규제하는 방식으로 반격에 나서는 방안도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장 타격을 입을 수 있는 업체로는 IT기업 애플이 꼽힌다. 러우지웨이(樓繼偉) 전 중국 재정부장(재무장관)은 이날 한 행사에서 “미국에 대해 보복관세와 함께 ‘수출 규제’ 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WSJ은 전했다. 이날 화재로 주민 4명이 연기를 마셨고 이 중 1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이들 4명 중 다른 1명은 화재 이후 발생한 정전 탓에 멈춘 엘리베이터에 갇혀있다가 구조됐다. 올여름 ‘신과함께-인과 연’, ‘공작’으로 누구보다 바쁜 여름을 보낸 주지훈은 순박한 듯하면서도 치밀하고, 때로는 섬뜩한 모습을 내비치는 태오역을 맡아 열연했다. 접견실에서 두 사람이 ‘허허실실’의 두뇌 전을 펼치는 장면은 영화의 백미. 김 감독은 두 사람의 연기에 대해 “두 사람이 현장에 동시에 서면 묘한 긴장감이 흘렀다. 한마디로 용호상박이었다"고 평했다. 형민은 피해자에 대한 연민과 형사로서의 사명감을 무기로 냉철하고 집요하게 증거를 수집해 태오가 걸어온 불리한 싸움에 나선다. 엔딩 장면에서 광활한 낙동강 하구를 배경으로 “어디 있노? 니"라고 읊조리는 형민의 모습은 진한 여운을 남긴다. 10월 3일 개봉. 15세 이상 관람가.아베 승리시 2021년 9월까지 총리직 유지…전쟁가능국 개헌 속도낼 듯(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집권 자민당의 차기 총재 선출을 위한 선거가 오는 20일 오후 실시된다. 선거일을 하루 앞둔 19일 현재 판도는 총재 3연임에 도전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확고한 우위를 점하는 가운데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이 막판 추격을 시도하는 양상이다. 아베 총리는 이날도 취임 이후 경제가 회복세를 보이고 농림수산물 수출 및 관광 진흥을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했다는 실적을 내세우며 최종 굳히기에 나섰다. 이시바 전 간사장은 현 정권에서 불거진 모리토모(森友), 가케(加計) 학원 스캔들을 겨냥해 “정권 운영 자세가 문제"라며 반아베 성향의 당원표 확보에 주력했다.

주요 타깃 ‘집창촌’만 타격…변종 업소·온라인 성매매 알선 ‘성행’전문가들 “법 집행시스템 한계…입법취지 맞게 개선해야" 최근 서울 집값 문제를 바라보는 당정의 인식은 심각하다. 그도 그럴 것이 집값을 떨어뜨리려고 내놓은 8.27 부동산 대책에도 서울 집값은 2주 연속 주간 단위로는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다주택자 중과세, 강력한 대출규제, 종합부동산세 강화 등 규제 중심의 투기수요 억제 정책만으로는 서울 집값을 잡는 데 한계를 드러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공급확대의 기치를 든 이유다. 이번 집값 상승은 수도권 극히 일부 지역을 빼고는 서울에 집중된 것이 특징이다. 서울 집값을 잡으려면 서울에 주택공급이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는 배경이다. 서울에서 주택공급을 늘리는 방법은 딱 두 가지다. 재건축·재개발·상업지구 주거 관련 기존 규제를 완화하거나, 신규 택지를 조성하는 것이다. 규제 완화는 정책 변경의 의미로 시장에 전달돼 엄청난 후폭풍을 불러올 수 있다. 대안으로 거론되는 신규 택지 공급도 서울에 남아 있는 땅이 거의 없어 여의치 않다. 마이바흐 S600 풀만 가드는 6인승 방탄 리무진 모델로 나오는 양산 차량이다. 마이바흐는 벤츠가 생산하는 차량 중 최상급 모델에 붙는 브랜드다. 방탄 기능이 기본으로 탑재돼 차량 바로 밑에서 15㎏의 TNT가 터지거나 총에 맞아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됐다. 방화 기능도 뛰어나 바로 옆에서 화염방사기를 쏴도 견뎌내며, 펑크가 나도 주행이 가능한 ‘런플랫 타이어’를 장착해 타이어가 터져도 시속 80㎞로 100㎞까지 달릴 수 있다. 무게가 5t에 가격은 8억∼10억원인 것으로 알려졌다.(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전국 최대 봄꽃 축제인 진해 군항제 개막일인 1일 진해 시가지는 상춘객들로 넘쳐났다.▲ 카카오페이지는 21개 출판사와 함께 ‘제1회 카카오페이지 밀리언 소설 공모전’을 개최한다. 신인·기성작가 모두 응모할 수 있으며 분야는 판타지·현대판타지·무협과 로맨스·로맨스 판타지다. 총 지원금 및 상금은 6억2천만원이다. 11월 18일까지 작품을 접수해 내년 2월 중 최종 입상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이날 야스쿠니신사에는 일찍부터 정치인들이 잇따라 모습을 보였다. 정치인들이 신사로 들어갈 때 어김없이 환호와 함께 박수가 쏟아졌고 정치인들은 진지한 얼굴로 손을 흔들어 보였다. 야스쿠니신사는 일본 내 신사 중 가장 큰 규모의 신사다. 1869년 생긴 이곳이 다른 신사와 달리 특별한 것은 태평양전쟁 당시 숨진 사람을 ‘신(神)으로 받들어 제사를 지내고 일왕이 직접 참배한 곳이었다는 사실에 있다. 전쟁에 나섰다 숨진 사람을 신으로 모시고 일왕이 나서서 참배한다는 점에서 이곳은 일왕 중심 ‘천황제’의 성지가 됐고 제국주의의 상징이 됐다. 이는 1975년 일왕이 참배를 중단한 뒤에도 마찬가지다. 야스쿠니에 합사된 이들은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한 246만6천여명으로, 이 중에는 조선인 2만1천181명이 포함된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위패와 유골이 있는 것이 아니라 합사자 명부가 있다. 무단 합사된 조선인의 유족들은 지난 2001년부터 합사를 철폐할 것을 요구하는 소송을 벌이고 있다. 법적 싸움은 법원으로부터 승소를 거두지 못한 채 여전히 계속 이어지고 있다. ▲ 경향신문 = 종부세, 3.2% 역대 최고 세율… ‘투기성 돈줄’도 옥죈다 ▲ 서울신문 = 종부세 올리고 대출 옥죄고… 고강도 집값 잡기 ▲ 세계일보 = 서울ㆍ세종 전역 종부세 최고 3.2%로 상향 ▲ 조선일보 = ‘고가ㆍ다주택’ 22만명에 종부세 올리고 대출 차단 ▲ 중앙일보 = 1주택자도 집 더 살 땐 대출 못 받는다 ▲ 한겨레 = 종부세 더 올리고, 대출 틀어막고…’고강도’ 처방 ▲ 한국일보 = 종부세 ‘최고세율 3.2%’ 盧정부보다 세진다 ▲ 디지털타임스 = 두 채 이상 보유자 투기꾼 규정 ‘보유稅 폭탄’ ▲ 매일경제 = 고가ㆍ다주택 22만명에 ‘종부세 폭탄’ ▲ 서울경제 = 다주택자 손ㆍ발ㆍ몸통 다 묶였다 ▲ 전자신문 = LGD ‘아이폰 OLED’ 제2 공급사 확정…삼성 독점 깨졌다 ▲ 파이낸셜뉴스 = 다주택자 종부세 최대 3배 오른다 ▲ 한국경제 = 다주택자와 전쟁 … 종부세 올리고 대출 꽉 막는다 ▲ 건설경제 = 2주택 이상 종부세 최고 ’3.2%’ 중과 ▲ 매일일보 = “다주택자 세금 더 내라" 종부세 폭탄 ▲ 신아일보 = 미친 집값 잡는다… 종부세 인상ㆍ다주택자 대출 차단 ▲ 아시아타임즈 = 9ㆍ13 대책, 다주택자ㆍ똘똘한 한 채도 ‘압박’ ▲ 아시아투데이 = 종부세 올리고 대출 막고…투기와 전쟁 ▲ 아주경제 = 고가ㆍ다주택 22만명 ‘종부세 폭탄’ ▲ 에너지경제 = 수소차 생태계 구축 ‘성큼’ ▲ 이데일리 = 고강도 규제… ‘똘똘한 한채’ 투자심리 잡히나 ▲ 일간투데이 = 시대역할 망각이 ‘항공재벌 아웃’ 자초 ▲ 전국매일 = 서울ㆍ세종 등 2주택 보유자에 ‘세금폭탄’ ▲ 경기신문 = 정부 “세금 올려서 집값 잡겠다" ▲ 경기일보 = 하늘 찌르는 집값, 이번엔 꺾일까 ▲ 경인일보 = 정부, 21일 수도권 신규공공택지 30곳 발표 예고 ▲ 기호일보 = 발전용 유연탄 세금 증가… 영흥화력서 세수 수백억 걷힐까 ▲ 인천일보 = 서해NLL 평화수역 “무력충돌 없다" ▲ 일간경기 = 10월 6~7일 경기도일대 ‘정조 능행차’ ▲ 중부일보 = 구리ㆍ안양동안ㆍ광교에 ‘초강력 종부세’ ▲ 중앙신문 = 생활임금 도입 4년 만에 1만 원시대 ‘활짝’ ▲ 현대일보 = 道, 전국 유일 ’24시간 민원서비스’ “이용자 적다" 8년만에 폐지 ▲ 강원도민일보 = 강원도내 ‘미분양 관리지역’ 한파 확산 우려 ▲ 강원일보 = 백사장은 사라지는데 방재센터 또 좌초 ▲ 경남도민일보 = 평화ㆍ화합의 울림 전세계로 퍼졌다 ▲ 경남매일 = 박종훈 교육감 주민소환 추진 ▲ 경남신문 = “창원국제사격대회, 모든 게 완벽했다" ▲ 경남일보 = 진주성 외성, 60~70년대 市 공사로 훼손당했다 ▲ 경북매일 = “신한울 중단, 울진군 존립마저 위태" ▲ 경북연합일보 = 경북, 세계 청년들과 소통ㆍ교류ㆍ공감 ▲ 경북일보 = 대출 규제ㆍ종부세 인상 투기열풍 잠재우나 ▲ 경상일보 = “고래 불법포획 판단 위한 확실한 제도적 장치 시급" ▲ 국제신문 = 조정지역 다주택 종부세 최고 3.2% ▲ 대경일보 = 민선7기 ‘새바람 행복경북’ 세부실천 100대 과제 선정 ▲ 대구신문 = 한국당 ‘인적쇄신’ 드라이브 걸리나 ▲ 대구일보 = 대구시 소방 인프라 ‘업그레이드’ ▲ 매일신문 = 종부세 강화…’똘똘한 한 채’ 수요 억제 미지수 ▲ 부산일보 = 정부 부동산 대책 또 지역 외면했다 ▲ 영남일보 = 다주택자 수성구 집 살때 주담대 금지…임대 대출도 ‘봉쇄’ ▲ 울산매일 = 북방경제협력시대 중심도시 도약 잰걸음 ▲ 울산신문 = “노사갈등 해소는 법보다 자치규율로" ▲ 울산제일일보 = “노사갈등 억제, 이해관계 대립부터 인정을" ▲ 창원일보 = 창원성장 동력 방위산업 육성 사활 ▲ 광남일보 = 잡초 무성ㆍ벌레 들끓어 주민 반발 ▲ 광주매일 = 市차원 남구ㆍ광산구 부동산대책 있나 ▲ 광주일보 = 3주택 이상 종부세 최고 3.2% 중과 ▲ 남도일보 = “전국서 주문 폭주…추석 특수 기대감 커요" ▲ 전남매일 = 네이버 ‘파트너스퀘어 광주’ 오픈 1인창업통큰 지원 ▲ 전라일보 = 타 지역 ‘전북 발목잡기’ 도 넘었다 ▲ 전북도민일보 = 전북 앞길 막는 타 지자체 ‘해도 너무해’ ▲ 전북일보 = 전북 금융허브 조성, 국내선 ‘발목잡고’ 해외선 ‘흠집내고’ ▲ 호남매일 = 서울ㆍ세종 등 종부세 최고 3.2% 중과 ▲ 금강일보 = 오늘 수시 마감 … 대학들 초긴장 ▲ 대전일보 = 기부문화 위축된 寒가위 ▲ 동양일보 = 충북도 ‘KTX세종역 신설’ 대응 소극적 ▲ 중도일보 = 세종 2주택 이상 종부세 3.2% 물린다 ▲ 중부매일 = “용두사지 철당간 국보 1호 손색없다" ▲ 충청일보 = “KTX 세종역 신설? 아직 달라진 건 없다" ▲ 충청투데이 = 정부 부동산 대책 ‘강했다’ ▲ 제민일보 = 300㎜ 기습폭우 침수피해 속출 ▲ 제주매일 = 제주 4ㆍ3특별법 개정안 연내 통과 전망…배ㆍ보상 ‘청신호’ ▲ 제주신문 = 어제 기습폭우…남원 등 ‘물바다’ ▲ 제주新보 = 미래 먹거리 발굴에 ‘잰걸음’ ▲ 제주일보 = UN서 ’4ㆍ3 인권포럼’ 개최 세계화 탄력…지평 넓힌다 ▲ 한라일보 = 제주경제 곳곳서 위기신호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 유럽, 캐나다, 호주, 일본 등 세계 각국이 국가안보를 이유로 중국 자본의 자국 기술기업 인수에 빗장을 걸어 잠그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4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중국 기업들이 첨단기술 확보를 위해 공격적인 투자에 나서고 있음에도 중국의 대외직접투자(ODI) 규모는 2016년 1천961억달러로 최고치를 기록한 후 지난해 1천246억달러로 쪼그라들었다. 미국 법률회사 데커트의 제러미 주커는 “이러한 경향은 기술 부문에서 중국의 투자에 대한 각국의 경계심이 표현된 것"이라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집권 이후 이러한 경향이 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을 비롯한 세계 각국은 중국이 자국의 첨단 기술기업을 인수한 후 해당 기업의 기술을 군사 부문에 응용하거나, 인수한 기업을 이용해 민감한 데이터를 빼낼 것을 우려하고 있다. 특히 중국이 정부 주도의 첨단산업 육성책인 ‘중국제조 2025′를 내놓으면서 이러한 우려는 더욱 커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집권 후 중국에 적대적 태도를 보이는 미국은 올해 들어 총 수천억 달러에 달하는 중국 자본의 투자 제안을 퇴짜 놨다. 중국 하이난항공(HNA) 그룹의 미국 헤지펀드 스카이브릿지 캐피탈 인수, 중국 투자회사의 반도체 장비업체 엑세라 인수, 반도체 기업 브로드컴의 퀄컴 인수 등이 모두 국가안보를 우려한 미국 정부의 반대로 무산됐다. 컨설팅 기업 로듐그룹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중국 기업의 대미 투자는 18억달러에 불과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0% 넘게 급감했다.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은 외국 자본의 미국 기업 인수를 심사하는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 권한을 확대하는 내용의 법안에 서명해 앞으로 중국 자본의 미국 기업 인수는 더욱 어려워질 전망이다. INC를 위시한 야권은 약 7개월 앞으로 다가온 차기 총선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기 위해 파업을 주도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통화가치 급락과 유가상승으로 인한 민생악화가 심각한 수준이 아니었다면 이처럼 대대적인 파업과 시위가 성사되기는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 인도의 유가는 루피화 가치 급락 등의 영향으로 최근 수주간 급등세를 보여왔다. 루피화는 10일 달러당 72.50루피에 거래돼 역대 최저 수준을 보였고, 수도 뉴델리의 휘발유 소매가격은 리터당 80.73루피(약 1천260원)로 올랐다. 비하르 주 등 북부 일부 지역에선 휘발유 가격이 이미 리터당 90루피를 넘어 1년 전보다 14% 이상 가격이 높아졌다. 주된 원인으로는 터키와 아르헨티나의 통화위기로 촉발된 신흥국 금융불안이 지목되지만, 모디 총리가 2016년 지폐 대부분을 무효로 하는 화폐개혁을 하고 이듬해 세제를 개혁한 것도 현금 부족 사태 등을 불러 경제에 추가적 부담을 줬던 것으로 평가된다.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주택도시보증공사( 송고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주택도시보증공사( 송고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주택도시보증공사( 송고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주택도시보증공사( 송고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주택도시보증공사( 송고 그는 “이곳에 온 이후로 이런 루머를 얼마나 많이 겪었나? (경질설은) 곧 사그라들고, 사람들은 다음 루머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동네가 늘 그렇다"며 “유머 감각을 잃지 말라"고 덧붙였다. 매티스 장관의 이번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임기를 절반 남겨두고 내각을 개편할 것이라는 추측이 나오는 가운데 가장 직접적으로 경질설을 언급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 5일 매티스 장관을 두고 “그는 바로 그 자리에 있을 것이며, 우리는 그와 함께해 기쁘다"고 밝히며 국방장관 교체설을 부인한 바 있다. NYT는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매티스 장관의 속마음이 민주당에 있다고 보고 그를 싫어하고 있다는 미 의회 및 국방부 관리의 인터뷰를 토대로 매티스 장관의 교체 가능성을 전한 바 있다. 신문은 이와 함께 올해 국가안보 부보좌관으로 중용된 미라 리카르델과 전·현직 관리들도 매티스 장관에 반감을 가지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최근 출간된 ‘워터게이트’ 특종기자 밥 우드워드의 신간 ‘공포’에 따르면, 매티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초등학교 5, 6학년 수준의 이해력과 행동을 보인다"고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매티스 장관은 이 같은 저서 내용을 강력히 부인했다. 유럽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및 우방국과 벌이는 무역전쟁과 이란 핵협정 탈퇴 등으로 외교적 혼란이 가중되자 매티스 장관의 존재감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청와대가 국회 의장단과 여야 5당 대표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에 동행해달라고 거듭 요청했지만, 의장단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은 3차 남북정상회담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자유한국당 소속 이주영·바른미래당 소속 주승용 국회부의장은 정기국회와 국제회의 참석 등을 이유로 정부의 동행 요청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무용론’을 들어 불참 의사를 표했다. 김 위원장은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하지 않겠다고 언론에 밝히면서 “과연 정당 대표들이 그렇게 갈 이유가 있는가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 문제부터 걸려 있고, 비핵화 조치에 대한 어떤 진전도 없기 때문에 우리가 가서 할 수 있는 일이 뭐가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든다"고 설명했다. 손 대표도 KBS 라디오 시사프로그램에 출연해 “당 대표, 국회의장이 이런 정상회담에 같이 가는 게 전례가 없었던 것 같다"면서 “여야 당 대표가 가서 뭘 하겠느냐"고 반문했다. 과거 사례에 비춰보면 당 대표와 국회의장이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한 전례가 없었다는 손 대표의 주장은 사실이다. 한반도 분단 이후 처음 개최된 2000년 6월 남북정상회담 방북 대표단에도 의장단이나 각 당 대표는 포함되지 않았다.

The Alliance Intelligent Cloud will provide next-generation infotainment systems with secure connectivity by offering a platform to integrate data management, infotainment systems and to facilitate over-the-air upgrades and remote diagnostics in Alliance member-company vehicles.이산가족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우선 해결키로 (평양 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장용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9일 이산가족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상설면회소를 조기에 개소하기로 합의했다. 양 정상은 이날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남과 북은 금강산 지역의 이산가족 상설면회소를 빠른 시일 내 개소하기로 하였다"며 “이를 위해 면회소 시설을 조속히 복구하기로 하였다"고 명시했다. 송고(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미야기(宮城)현 센다이(仙台)시의 한 파출소에 19일 괴한이 침입해 경찰관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동료 경찰관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께 한 남성이 “분실물을 찾으러 왔다"며 센다이시 미야기노(宮城野)구 히가시센다이(東仙台) 파출소로 들어왔다. 이에 당직 근무 중인 순사장(33, 한국의 경장급)이 이 남성을 맞이했지만, 그는 갑자기 괴한으로 돌변해 흉기를 휘둘렀다. 함께 당직 근무를 하던 40대 순사부장(한국의 경사급)은 다른 방에 있었다. 40대 순사부장은 시끄러운 소리에 파출소 사무실로 돌아왔다. 그는 순사장이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문재인정부 2기를 이끌 청와대 비서진 조직개편 방향이 며칠 전 발표됐다. 이번 개편안에 대해 야당 일각에서는 이른바 ‘청와대 정부’를 강화하는 것이라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청와대 비서실이 정부 정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야 하지만, 너무 힘이 비대해지면(단순한 인원 문제만은 아니다) 부처는 손을 놓고 눈치만 볼 수밖에 없게 된다. 경계해야 할 일이다. 결승에서는 박찬호가 무려 331야드를 보내 315야드의 이승택을 따돌렸다. 이날 비거리는 공이 굴러간 구간은 제외하고 측정했다. 이승택은 이번 시즌 코리안투어에서 평균 드라이브샷 비거리 289.6야드로 6위에 오른 투어의 대표적인 장타자 가운데 한 명이다. 박찬호는 “거리는 제일 멀리 나갔지만 스윙 자세나 기술적인 면에서는 확실히 선수들을 따라가지 못했다"며 “힘자랑만 한 것 같아 부끄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5년 전부터 골프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며 “하루에 700, 800개의 공을 치면서 연습을 하기도 했다"고 자신의 구력을 설명했다. 2014년 한국과 일본 투어 장타왕을 석권한 허인회 역시 “이색 대결이라 흥미롭고 신선했다"며 “본 대회에서도 색다른 재미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20일부터 같은 장소에서 나흘간 열리는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은 3, 4라운드에서 코리안투어 선수 60명과 유명인사 60명이 2인 1조로 경기하는 국내 최초의 ‘유명인사 프로암 대회’로 진행된다. 박찬호 외에 이승엽, 우지원, 여홍철 등 다른 종목 선수들과 이재룡, 이정진, 김성수, 류시원, 오지호 등 연예인들을 비롯한 다른 유명인사들도 참가한다. 박찬호는 “투어 선수들과 함께 경기할 수 있는 22일이 기다려진다"며 “특별한 경험이자 좋은 추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안보리결의 가속화 총력전…’중러 협력’ 촉구 의미도국제사회 양자차원 제재 촉매…미일 등 독자제재 잇따를 듯(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우리 정부의 송고 VVDN은 광범위한 제품 개발 라인을 기반으로 제품 엔지니어링, 클라우드, 모바일, 제조 서비스에 대한 고객 요건을 맞춤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VVDN은 지난 수년 동안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특히 한국에서 빠르고 꾸준하게 증가하는 자사 서비스에 대한 폭발적인 수요를 인식했다. 지능형 제조업체들은 사회적 발전에 대한 수요 증가와 혁신 도시 건설 방향에 직면해 지능형 업그레이드를 가속화 하기 위해 더욱 크고 확고한 자신감을 쌓았고, 더욱 성숙한 혁신 모델과 활발한 개발을 통해 굴지의 기업이 되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를 통해 난징은 세계로 나가고 있다. “지능형" 제조는 이제 일반적인 경향이다.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의 성공으로, 난징과 세계는 확실히 더 스마트해질 것이다. 중국 육조의 고대 수도였던 난징은 더욱 명료하고 밝은 미래를 함께 그려나갈 방문객을 환영한다. 샌델 교수가 제시한 이 사건은 매우 극단적인 상황에서 일어났다. 이런 일은 일상에서 찾아보기 힘들다. 그러나 우리는 누군가의 크고 작은 희생에서 이익을 얻는 경우가 꽤 있다. 우리가 인식을 못 하거나 모른 체할 뿐이다. 통계에 따르면, 커차오에 있는 약 500개 기업이 65개 국가와 지역에 투자했다고 한다.

퇴원 때 강 할아버지에게는 항생제, 해열진통제, 진해거담제가 처방됐다. 당시 응급실 의사는 강 할아버지에 대해 불안정 협심증과 위식도역류질환이 의심된다고 적었다. 이후 사체 검안에서 강 할아버지의 직접사인은 급성심폐부전으로, 그 원인은 노쇠로 각각 추정됐다. 가족들은 강 할아버지의 갑작스러운 죽음을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장기간 흡연을 했고, 고혈압으로 약을 먹긴 했지만, 평소 채소나 생선 위주의 식습관과 운동 등으로 건강관리를 해와 응급실을 찾기 전만 해도 또래 노인보다 정정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장례를 치르던 4일 오전 10시반. 병원 응급실 의사한테 전화가 왔다. 할아버지가 응급실에 입원했던 2일 새벽에 했던 CT 검사에서 ‘혈전’(血栓·피떡)이 발견됐다는 것이었다. 가족들이 혈전이 혈관을 막은 게 사인일 수 있지 않으냐고 질문하자, 워낙 고령이시라 혈전이 직접적인 사인이라고만 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의사의 답변이 돌아왔다. 병원 측 과실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이었다. 유족들은 결국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에 조정을 신청했다. 의료분쟁조정중재원은 의료사고로 인한 피해를 신속·공정하게 구제하기 위한 보건복지부 산하 기관이다. 조사에 나선 중재원은 병원 응급실 검사 때 혈전 여부를 볼 수 있는 ‘디-다이머’(D-dimer) 검사 수치의 상승에 주목했다. 이 수치가 상승했다는 것은 혈전이 분해되면서 나오는 물질이 많아졌다는 의미인 만큼 응급실에서 ‘폐동맥혈전색전증’을 고려했어야만 한다는 게 중재원의 판단이다. 하지만 당시 응급실 진료의사는 이런 검사를 해놓고도 수치의 상승을 인지하지 못한 것으로 중재원은 짐작했다. 중재원은 “폐동맥혈전색전증을 생각지 못한 것은 병의 중함을 간과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명시했다. 중재원은 강 할아버지에게 있었던 흉통이 응급 증상인데도 의사가 이를 준응급으로 분류한 점도 문제로 꼽았다. 또 중재원은 응급실 진료 의사가 응급으로 흉부 CT 소견을 받지 출장만남 못한 데 대해서도 지적했다. 응급상황에 대비한 협진 체계(응급촬영 판독, 타과 협진 등)가 부적절했다는 것이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 타이베이(台北)시 위생국의 공중보건 시스템이 해킹돼 100만건이 넘는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이 있다. 특히 유출 정보가 해외에서 판매되는 등 파문이 확산하자 당국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하는 등 서둘러 대응에 나서고 있다. (전국종합=연합뉴스) 북한의 4차 핵실험과 개성공단 폐쇄로 남북관계가 최악으로 치달으며 올해 지방자치단체의 대북 교류사업도 전면 중단된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 천안함 사건에 따른 정부의 5·24 제재 이후에도 지자체 차원의 남북 교류사업은 명맥을 이어온 점을 고려할 때 남북 교류의 마지막 불씨마저 꺼졌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각 지자체는 작년 8월 북한의 목함지뢰 도발, 우리 측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로 고조된 긴장 국면을 딛고 ’8·25 합의’가 나오자 남북관계가 새로운 전기를 맞을 것으로 기대하고 올해 자체 남북 교류사업을 확대·기획했다. 그러나 1월 6일 북한이 4차 핵실험, 2월 7일 장거리 미사일(광명성호) 발사에 이어 2월 10일에는 남북관계 최후의 보루나 다름없는 개성공단까지 전면 가동을 중단하는 상황에 이르자 지자체 교류사업도 모두 얼어붙었다. 우선 인천시는 1월 중국에서 인천유나이티드FC와 평양 4·25축구단의 친선 축구경기를 개최하려다가 포기했다. 인천FC와 평양 축구단은 2014년과 2015년에는 중국에서 친선경기를 치르며 우호 관계를 돈독히 했다. 강화도조약 체결 140주년을 맞아 2월 강화도에서 남북 학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려던 남북 공동 학술대회도 구상 단계를 벗어나지 못했다. 강원도는 2월 남북강원도협력위원회에서 말라리아 방역과 산림병해충 공동 방제 사업, 농림수산 협력사업 등 3개 분야 9개 사업을 함께 하기로 했지만 대부분 추진조차 못했다. 북한 연계 사업인 금강산 관광 재개, 철원 평화산업단지·DMZ평화공원·LNG-PNG 연계 복합에너지 산업화단지 조성사업도 대북 제재 상황과 맞물려 물꼬를 트지 못하고 있다. 남북 접경지역 말라리아 공동방역 사업은 올해 처음 인천시·경기도·강원도가 공동 시행하려 했지만 무산됐다. 경기도는 북한 산림녹화 사업인 개풍양묘장 사업, 임진강 수계 관리 논의, 개성 한옥마을 복원사업을 구상했지만 한걸음도 나가지 못했다. 서울시 역시 작년 경평축구나 서울시향 평양공연 등을 추진하며 통일부에 간접 접촉 승인까지 받았지만 이후 별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 남북 교류사업이 중단되면서 지자체의 남북교류협력기금 ‘곳간’에도 먼지만 쌓이고 있다. 남북교류협력기금 잔고는 서울시 192억원, 경기도 129억원, 강원도 52억원, 인천시 16억원 등 작년 말이나 지금이나 거의 변동이 없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러시아 대통령과 시리아 반군의 마지막 거점을 놓고 다시 담판에 나서는 터키 대통령이 시리아 북서부의 현상 유지 의지를 거듭 드러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밤 아제르바이잔에서 귀국하는 기내에서 수행 취재진에 “시리아에 있는 터키군 감시초소를 이용해 이들립의 무고한 주민을 보호하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일간 하베르튀르크 등 터키 언론이 전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우리는 이들립에 12개 감시초소가 있고, 러시아는 10곳, 이란은 몇 곳을 각각 보유한다"고 설명하면서, 테러 소탕을 명분으로 폭격을 단행하는 데에 반대했다. 그는 “반군 중 테러조직에 대해선 공동으로 대응하자"면서 “테러 격퇴를 명분 삼아 이들립을 폭격하는 입장을 취하지는 말자"고 강조했다. 테러조직을 소탕해야 한다는 러시아정부의 목적에 동의하지만 전면적인 군사작전에는 반대하며, 이들립의 현재 구도·상태를 유지하며 테러를 제거하자는 주장이다.

ADHD는 앞선 사례처럼 산만함, 주의력 결핍, 충동성, 과잉 행동 등이 특징이다. 이 때문에 ADHD라고 하면 어린이만 앓는 질환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ADHD로 진단받은 어린이 중 70%는 청소년기까지, 50%는 성인까지 이어질 수 있다. 문제는 청소년과 성인의 ADHD가 소아 시기와 증상의 양상이 다르다는 점이다. 증상이 달라져서 병을 인지하지 못하는 만큼 방치되는 경우도 많다는 뜻이다. 국내 여러 연구에 따르면 소아 ADHD 유병률은 5.9∼8.5% 정도로 보고된다. 그러나 건강보험공단 자료를 통한 진단 유병률은 0.8%다. 이는 질환으로 진단될 수준의 증상을 보이는 아동 중에 실제 치료를 받는 아동이 10% 정도밖에 되지 않기 때문이다. 성인 유병률은 1.1% 정도인데, 다른 나라에서 성인 유병률이 아동의 절반 정도로 조사되는 것을 고려하면 우리나라 성인 ADHD도 아동의 경우처럼 제대로 파악되지 않는 것일 수 있다. ADHD는 연령별 증상이 다르므로 아이가 커가면서 일부 증상이 나아졌다고 해서 임의로 치료를 중단하면 안 된다. 또 어릴 때 ADHD 증상이 없거나 약했어도 청소년, 성인기에 다른 증상이 나타날 수 있는데 이를 개인의 성격 문제로 치부해서도 안 된다.’트럼프 첫 임기내 비핵화’ 구체적 계획·요구사항 거론 가능성’보유핵’ 일부 폐기 시사했을지도 주목…’핵 신고’ 약속은 불투명 보이스피싱은 크게 ‘대출빙자형’과 ‘정부기관 사칭형’ 두 가지로 나뉜다고 한다. 대출빙자형은 고금리 대출자에게 전화해 저금리 대출로 갈아탈 수 있다고 유혹한 뒤 피해자가 관심을 보이면 ‘기존 대출금 일부를 상환해야 신용도가 올라간다’고 종용해 상환금을 사기범들의 계좌로 입금토록 하는 방식이다. 피해자는 40~50대 남성이 494억 원(39.3%)로 가장 많았고, 40~50대 여성이 351억 원(27.9%)로 뒤를 이었다. 정부기관 사칭형은 검찰 수사관 등을 사칭해 피해자에게 ‘명의가 사기 사건에 도용됐다’고 접근해 신뢰를 쌓은 뒤 ‘조사가 필요하다’며 돈을 입금받는 방식이다. 이 유형의 피해자는 20~30대 여성 비중이 34.0%로 가장 높았고, 60대 이상 고령층도 31.6%에 달했다. 보이스피싱 사기범들의 범행 수법이 남녀와 연령에 따라 다양하게 ‘맞춤형’으로 진화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한국인 수강생들은 김경석 전 교황청 한국대사 부부. 2016년 11월 교황청 대사를 마지막으로 공직에서 물러난 김 전 대사는 오랜 기간 이탈리아에서 외교관 생활을 해 누구보다 이탈리아에 정통한 인사로 꼽힌다. 김 전 대사 부부는 이탈리아 문화의 뿌리를 좀 더 잘 이해하고 싶다는 바람에서 8주 동안 이곳에서 합숙을 하며, 집중적으로 라틴어를 배우는 ‘고행’을 사서 하고 있었다. 김 대사는 “종일 이어지는 빡빡한 수업과 공부를 소화하려니 다소 고되긴 하지만, 세상 다른 어느 곳에서도 할 수 없는 재미있는 경험을 하는 중"이라며 “2천 년 전 로마인들의 대화를 그대로 재연하는 듯한 생생한 수업 덕분에 이곳에서는 라틴어가 죽은 언어가 아니라, 살아 숨 쉬는 언어로 느껴진다"고 인상을 밝혔다. 3년 전 서머 스쿨에서 먼저 공부한 한현택 신부(교황청 쿠리아 재직)도 “당시 본격적으로 라틴어를 공부한 게 처음이었는데, 2개월 배우고 입에서 라틴어가 나도 모르게 튀어나오는 놀라운 경험을 했다"며 “복잡한 라틴어 문법을 먼저 가르쳐 사람을 질리게 하는 게 아니라, 상황과 맥락 속에서 대화를 유도하는 방식이라 이것이 가능했던 것 같다"고 평가했다.’재무상태 예측성 높일 것’ vs ‘M&A 비용 늘어 기업활동 저해’ 양론(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국제회계기준(IFRS) 제정기구인 국제회계기준위원회(IASB)가 기업의 인수·합병(M&A) 시 브랜드 파워 등 무형의 가치에 대해 지불하는 일종의 프리미엄을 회계상 비용으로 처리하도록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시작했다. 한스 후거보스트 IASB 의장은 14일자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 인터뷰에서 M&A 대금 중 상대기업의 순자산을 초과해 지불하는 금액을 비용으로 처리하는 논의를 시작해 빠르면 2021년에 결론을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출생 후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송고사망자 집계후 최다…폐암·간암·대장암·위암·췌장암 많아자살 4.8% 감소, OECD 국가와 비교하면 많은 편…술 관련 사망 증가 (세종=연합뉴스) 이세원 기자 = 작년에 암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통계작성 후 가장 많아진 것으로 파악됐다. 통계청이 19일 공개한 ’2017년 사망통계원인’ 보고서를 보면 작년에 행정기관에 신고된 한국인 사망자 수는 28만5천534명으로 2016년보다 4천707명(1.7%) 늘었다. 사망자는 1983년 사망자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후 작년에 가장 많았다. 인구 10만 명당 사망자 수를 나타내는 조(粗)사망률은 557.3명으로 2016년보다 7.9명(1.4%) 증가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사망자 수가 집계 후 가장 많아진 것이 고령층 인구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작년 사망자 가운데 80세 이상이 차지하는 비중은 44.8%로 10년 전보다 13.5%포인트 높았다. 원인별로 보면 암(악성신생물)으로 인한 사망이 가장 많았다. 작년 암 사망자는 7만8천863명으로 통계작성 후 가장 많았으며 전체 사망자의 약 27.6%를 차지했다. 인구 10만 명당 암으로 사망한 이들의 숫자를 나타내는 암 사망률은 153.9명으로 2016년보다 0.6% 증가했고 역시 집계 후 최대였다.

(공주=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구석기 네안데르탈인 화석이 다음 달 충남 공주시에 전시된다. 24일 공주시에 따르면 특별전시는 석장리 세계구석기축제가 열리는 공주 석장리 박물관에서 진행된다. 다음 달 4일 축제 개막과 연계해 동시에 공개된다. 이 화석은 독일 네안데르탈 박물관에서 빌려왔다. 공주시는 2015년부터 전시를 위해 협의했다고 설명했다. 네안데르탈인 화석이 우리나라에 선보이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시는 덧붙였다. (제주=연합뉴스) 제주학생문화원은 오는 20일까지 제주학생문화원과 인근 청소년의 거리 일대에서 2018 자유학기제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도내 중학교 13개교 1학년 1천700명을 대상으로 지난 17일부터 시작된 이 행사에서는 제주 돌담쌓기, 천연염색, 로컬푸드 등 총 18개 체험 부스를 운영한다. 제주시 이도2동 지역 주민들도 참여해 빙떡 만들기 부스를 운영하면서 청소년의 거리 정화작업을 한다. 학생문화원 대극장에서는 학교폭력 예방 등을 주제로 한 비보잉 뮤지컬 ‘쿵! 페스티벌’, 꿈을 위해 도전하는 10대들의 열정을 춤으로 표현한 융복합 퍼포먼스 작품 ‘디스이즈잇’ 등을 통해 학생들이 자신의 꿈에 출장서비스보장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준다. 송고"새 대입제도 마련보다 공정성 강화가 중요"…"유아 영어교육은 의견 수렴할 것"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미래형 인재를 선발하는 데 적합한 논술형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도입하는 데 송고"새 대입제도 마련보다 공정성 강화가 중요"…"유아 영어교육은 의견 수렴할 것"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미래형 인재를 선발하는 데 적합한 논술형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도입하는 데 송고 기준금리 인상 여부에 대한 판단은 간단하게 내릴 수 없다. 부동산시장 안정을 위해서는 금리를 올릴 필요가 있다고는 하지만, 그 효과가 제한적이라는 의견이 많다. 특히, 지난 8월 취업자가 작년 같은 달에 비해 3천 명 늘어나는 데 그친 상황에서 금리를 올리기는 쉽지 않은 일이다. 금통위원들은 단기적, 중장기적 측면에서 금리 인상의 효과, 부작용, 국내외 경제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정밀한 판단을 내려야 한다. 당·정·청이 개입하면 안정적이면서도 전략적인 통화신용정책이 불가능해진다. A씨는 체포 당시 이미 거주허가가 만료돼 불법 체류 상태였다. 관광 가이드 경력이 있는 A씨는 시리아 난민이 터키에 대거 유입된 이후로는 이스탄불에서 독자적으로 난민 구호활동에 뛰어들었다. A씨가 구호기관이나 비영리단체 소속되지 않은 채 개인으로 활동했기에 자주 한계에 부딪힌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소식통은 “A씨가, 가족뿐만 아니라 본인의 거주허가도 연장되지 않아 난민 구호활동을 이어갈 수 없게 되자 시리아 입국 시도라는 무리수를 둔 것 같다"고 말했다. 시리아 입국이 ‘좌절’됐기에 A씨는 한국 법령에 따른 처벌은 면할 것으로 보인다. 여권법에 따라 여행이 금지된 시리아에 입국하면 1년 이하 징역 또은 1천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한인 사회와 우리 공관은 A씨가 안전하게 귀국해 그나마 ‘다행’이라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Learn more about taking IELTS on computer: https://www.ieltsasia.org/kr/en/choose-test-format 아울러 저자는 이인상 회화를 이해하는 개념으로 ‘본국산수’를 제시한다. 본국산수는 화가가 본국의 산수를 그린 그림을 의미하며, 풍경을 친견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저자는 “본국산수화는 진경산수화에 내포된 강한 민족주의적 함의는 떨어 버리되 자국의 산수를 대상으로 한 그림을 범주화함으로써 최소한의 주체적 시각을 담보한다"며 “이 개념은 동아시아 미술사 속에서 한국미술사의 다채로운 흐름을 주체적으로 읽어내는 데에도 도움이 된다"고 주장한다. 그는 또 이인상 회화가 중국 안휘파(安徽派) 영향을 받았다는 통념에 대해서도 실증적 근거가 부족하다고 강조한다. 회화를 소개한 1권은 1천16쪽, 서예를 모은 2권은 1천288쪽으로 총 2천304쪽 분량이다. 가격은 권당 10만원.(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2011년 민주화 시위로 축출된 호스니 무바라크 전 이집트 대통령의 두 아들이 주가조작 등의 혐의로 체포됐다. 16일(현지시간) 알아흐람, 데일리뉴스이집트 등 이집트 언론에 따르면 이집트 카이로 형사법원은 전날 무바라크 전 대통령의 아들인 알라와 가말을 주가조작 등의 혐의로 체포하고 카이로 남부의 토라교도소로 이송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알라와 가말은 이날 형사법원에 출석했다가 현장에서 체포됐다. 이들은 이집트국민은행(ENB)의 매각 과정에서 약 4억9천300만 이집트파운드(약 300억원)를 횡령하고 이집트 증권거래소에서 내부자 거래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법원은 오는 10월 20일 이 사건에 대한 심리를 재개할 예정이다. 최근 수년간 Yili는 혁신을 자사 발전을 위한 “핵심” 동력으로 인식하고 있다. 산업 사슬 내에서는 1차, 2차 및 3차 산업을 위한 여러 가지 혁신 방식이 마련됐다. 국제적인 지혜를 조정하고, 미래를 계획하고자 조직 구조를 둘러싼 여러 혁신 기관이 국내외에 설립됐다. Yili는 RABOBANK가 발표하는 “20대 국제 낙농업 기업 명단”에서 수년째 세계 상위 10위 낙농 기업 중 하나로, 아시아 제1의 낙농 기업으로 선정되고 있다.

(고양=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고양시는 일산동구 중산공원에 어린이들을 위한 물놀이형 수경시설을 설치했다고 18일 밝혔다. 주 52시간 근무제가 시작됐다. 예외적 연장근무가 없다면 보통 1주일에 40시간 근무하게 된다. 프랑스는 2000년에 주 35시간제를 도입했다. 일과 생활의 균형을 중시하는 프랑스인에 비해서도 근무시간이 그리 길지 않게 됐다. 52시간제를 계기로 ‘저녁 있는 삶’이나 자기계발 기대가 부푼다. 그 시절 정 씨와 같은 수많은 사람이 부산의 신발회사에서 청춘을 불태우며 돈을 벌어 가장 노릇을 했다. 이들의 피와 땀은 부산에서 만든 신발이 세계 최고라는 타이틀을 얻게 하는 원동력이 됐다. 그 당시 국내 7대 신발 대기업이 부산에 있었기에 부산은 한국 신발의 고향이자 요람이라고 평가받는다. 일제강점기인 1919년 서울의 고무신 공장에서 시작돼 내년 100년을 맞는 우리나라 신발산업은 그동안 부산을 중심으로 꽃을 피웠다. 한국의 경우 경제 발전과 북핵위기 해결이라는 두 가지 주요목표를 갖고 있으며, 이를 위해 문재인 대통령은 비군사적 수단을 이용해 대화를 계속 촉진해야 한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문재인 정부 내 진보주의자들은 가능한 한 빨리 북한의 경제성장을 촉진하는데 관심이 있지만, 북한에 대한 지원과 경제협력은 핵무기 프로그램 해체를 위한 단계적 절차가 취해진 뒤에야 가능하다는 점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설명했다.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은 북한 체제가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한 비핵화 노력을 지지할 것으로 보고서는 내다봤다. 특히 중국의 대북 압박이 최근 지속되고 있는 비핵화 협상의 성공을 위한 필수적인 요소가 될 것으로 보고서는 전망했다. 다만 최근 미국과 중국 간 경제적·군사적 긴장 고조가 방해가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일본 아베 정권이 납북자 송환과 송고 남북한 당국은 분단 65년간 문화적 이질성이 커질 대로 커진 상황에서 상대를 이해하고 동질성을 회복하는 가장 빠른 길은 언론교류뿐이라는 점을 재인식해야 한다. 언론교류가 활성화하면 상대지역에 대한 정보 부족과 오해에서 오는 충돌을 미리 막거나 완화하는데 기여할 수 있다는 점도 간과해서는 안 된다. 송고 (고창=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부 고창군과 국제구호단체인 세이브더칠드런이 내년 말까지 고창 무장면에 ‘농어촌 놀이터’를 만든다. 고창군이 부지를 제공하고 세이브더칠드런이 놀이터를 지어준다. 송고(서울=연합뉴스) 윤근영 논설위원 = 1884년 여름 남대서양에서 영국 선원 4명이 작은 구명보트에 올라탄 채 표류했다. 이들은 선장, 일등항해사, 일반선원, 잡무를 하는 17세 소년이었다. 표류 20일째에 이르러 먹을 것이 바닥나자 선장은 일등항해사에게 몸짓으로 소년의 희생이 필요하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결국, 이 소년은 살해됐다. 이 살인사건 덕분에 나머지 3명은 살아남았다. Pressing issues were discussed at panel sessions “Issues in commercial straddling stocks fishing activities."접경지 방역·경평축구·남북 공동학술대회 등 줄줄이 무산남북교류협력기금 ‘낮잠’…"지자체 차원 교류사업 불씨 살려야" INVNT 소개 2008년 Scott Cullather와 Kristina McCoobery가 설립한 INVNT는 세계 최고의 라이브 브랜드 스토리텔링 대행사가 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모든 것에 도전’하는 회사의 포지셔닝 진술은 펩시, 삼성, 머크, 제너럴 모터스, 서브웨이 및 ESPN 같은 고객사가 와해성을 띠면서도 잊히지 않고 전파되는 브랜드와 메시지에 관한 브랜드 이야기를 공유하도록 지원한다. ‘The tribe’는 사람들이 끊임없이 언급하는 이야기와 브랜드 체험을 구상하는 INVNT의 다양하고 재능있으며 창의적인 팀을 가리키는 용어다. INVNT 지사는 뉴욕, 런던, 시드니, 디트로이트, 샌프란시스코, 워싱턴 D.C. 및 스톡홀름에 전략적으로 위치한다. 추가 정보는 http://invnt.com/을 참조한다. 러 언론 인터뷰서…"스크리팔 누군지도 몰라, 정보요원 아닌 사업가"‘직접 해명하라’ 푸틴 종용에 인터뷰 자처…"英공개 사진속 인물 맞아"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영국 검찰이 ‘러시아 이중스파이’ 독살 시도 사건의 용의자이며 러시아 군정보기관 소속 장교라고 지목한 러시아인 2명이 13일(현지시간) 자국 언론과 인터뷰를 하고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앞서 영국 검찰이 지난 3월 영국 솔즈베리에서 발생한 러시아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 독살 시도 사건의 용의자로 발표했던 루슬란 보쉬로프와 알렉산드르 페트로프는 이날 러시아 관영 RT TV 보도국장 마르가리타 시모니얀과의 인터뷰에서 자신들은 정보기관 요원들이 아니며 솔즈베리에는 관광차 갔다고 주장했다. 28일 중국공산당신문망(中國共産黨新聞網) 등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이하 당 중앙)는 개정된 당기율 처분조례에서 시 주석의 핵심 지위와 당원의 충성심, 엄격한 당 관리를 강조했다. 관영매체들은 이번 조치가 복잡한 국내외 정세에서 당의 지도력을 강화할 것이라는 관측통들의 견해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런 조치는 미국과의 무역전쟁이 장기전에 접어들고, 시 주석이 의욕적으로 추진해온 ‘일대일로(一帶一路:육·해상 실크로드) 전략’의 부작용에 대한 비판이 국제적으로 제기되는 등 당원들 사이에 당 지도력이 흔들릴 기미를 보이는 데 따른 대응으로 풀이된다. 개정된 조례는 2015년 10월 도입된 기존 조례에 11개의 신설 조항을 넣고 65개 조항을 수정해 이뤄졌다. 신설 조항의 대부분은 정치기율 위반, 특히 당 중앙에 대한 불충 및 부패행위에 대한 처벌 내용을 담고 있다. 관련 조항은 정치적 유언비어 유포, 공산혁명 영웅 열사의 이미지 훼손, 당에 대한 불충 행위, 종교활동을 통한 소수민족 통합 파괴 등을 할 경우 당적을 박탈하도록 규정했다. 주요 원칙과 관련해 당에 동의하지 않거나 언행을 통해 폐해를 유발하는 당원은 경고를 받고, 심각한 경우 당적 박탈을 당할 것이라고 새 조항은 밝혔다. 또 중앙 차원의 정책을 강력히 실행하지 않는 당 간부는 처벌받게 된다고 지적했다. 관변학자인 쑤웨이(蘇偉) 공산당 충칭(重慶)당교 교수는 특히 조례가 종교를 신봉하는 당원에게 처벌을 가하는 조항을 도입한 것에 대해 “종교를 믿는 당 간부가 정책을 왜곡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개정조례는 또한 부패와의 싸움을 강조해 금융활동·빈곤퇴치 상의 부패, 형식주의·관료주의·쾌락주의·사치 등 ’4가지 형태의 퇴폐’ 행위에 대한 처벌을 상세히 규정했다. 이에 따르면 사적 대출로 큰 이익을 추구하거나 직장에서 얻은 정보를 이용해 주식거래에 관여하는 당원은 심각한 경우 당에서 축출된다. 또 빈곤퇴치기금 할당 시 정부 자원을 부당하게 이용하거나 친구·친척에게 편의를 봐주는 당원도 심각한 경우 마찬가지 처벌을 받는다. 이 같은 처벌 규정은 최근 수년간 실시한 빈곤퇴치 사업 중 상당수 지역에서 기금의 편의적 운영사례가 적발돼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관영 신화통신은 26일 “새 조례가 ‘시진핑의 신시대 중국 특색 사회주의 사상과 제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대회) 정신을 전면적으로 실행한다"고 찬양했다.

오바마는 수많은 논란과 반발로 인해 기념관 건립 사업 일정이 지연되고는 있으나, 설립 예정지 잭슨 파크에 계획대로 오바마 센터를 짓기 위해 총력을 쏟고 있다면서 “시카고 남부 주민들에게 가장 큰 혜택이 될 것"이라고 설득했다. 시카고 트리뷴은 이 자리에 지역 주민, 정치인, 사회운동가, 오바마 재단 관계자 등 송고 서컨테이너부두 송고인본(人本) 중심 사회적가치 구현…"북항재개발 속도내겠다"(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남기찬 부산항만공사 사장은 19일 “부산항을 사람이 근본이 되는 인본(人本) 중심으로 운영해 모든 근로자가 행복한 항만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 공화당 중진인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송고 남북의 2032년 하계 올림픽 공동개최 유치 방침을 언급하며 “매우 흥분된다"고도 했다. 일단은 긍정적 기조의 반응을 보인 것으로 보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에서 ‘비핵화’라는 표현을 직접 쓰진 않았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이날 발표한 비핵화 방안의 골자는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한반도’를 위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이뤄나가야 한다는 공감에 기반, ▲북측이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의 참여하에 영구폐쇄하고 ▲미국의 상응 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의 영구폐기와 같은 추가 조치도 취해나간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이 먼저 “핵없는 한반도 노력에 대한 확약"을 언급한 뒤 문 대통령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멀지 않았다"면서 ‘남북이 합의한 비핵화 방안’이라며 구체적 내용을 설명하며 이를 뒷받침하는 형식이었다. Tang Yijun said, “Liaoning will provide best policies, best services and highest efficiency to all entrepreneurs. We will make all entrepreneurs enjoy comfortable investment, stable entrepreneurship and comfortable life." 미첼 바첼레트 신임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지난주 헝가리와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등의 반 난민 정책을 비판하면서 이탈리아, 오스트리아에는 난민 문제를 조사할 조사단을 보내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헝가리와 관련해서는 송환 지대의 난민들이 음식조차 제대로 공급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난민을 돕는 변호사나, 활동가들을 처벌하는 헝가리의 법률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헝가리는 유럽연합( 송고 6.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하였다."차등적 판단에 의미 있지만, 미래 가치 등 반영 못돼"(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금융당국이 의약품 개발 단계에 따라 연구개발(R&D) 비용의 자산화 여부를 달리 결정해야 한다는 회계처리 감독지침을 발표하자 업계가 술렁이고 있다. 임상 단계별 ‘차등’을 뒀다는 데는 환영하면서도 제약·바이오 업계의 특수성을 섬세하게 반영하지는 못했다며 아쉬움을 드러내고 있다. 19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의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비 회계처리 관련 감독지침’에 따르면 앞으로 신약은 ‘임상 3상’,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는 ‘임상 1상’ 단계에서 R&D 비용을 자산화할 수 있다. 복제약(제네릭)은 오리지널 의약품과 효능·효과 등이 동등한지를 확인하는 생동성 시험 계획 승인을 받으면 자산화가 가능하다.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네덜란드에서 체포된 것으로 최근 확인된 러시아 스파이 2명이 세계반도핑기구(WADA) 해킹을 시도한 혐의로 스위스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다고 AFP 통신이 15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들은 애초 영국에 기밀을 넘긴 러시아 출신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 부녀의 독살 시도 사건에 쓰인 화학물질을 분석한 스위스 슈피츠 연구소를 해킹하려던 혐의로 올봄 네덜란드 정보기관에 체포됐다. 스위스 검찰은 두 사람이 2017년 3월 이후 WADA를 해킹하려 한 혐의 때문에 별도 수사 대상에 올라 있었다며 “정치적 간첩 행위에 대한 형사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스위스 검찰은 법무부에 이 두 사람을 기소할 수 있도록 허가를 요청했다. 이들은 러시아 군정보기관인 총정찰국(GRU) 소속으로 추정되고 있다. — 평창올림픽과 패럴림픽 때 남북공동응원단장을 맡았다. ▲ 올림픽 기간 민간교류의 중요성을 새삼 깨닫고 보람을 느꼈다.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치르게 한 동기 부여도 민간이 했다. 작년 4월 중국 선양(瀋陽)에서 6·15남측위와 북측위 대표단이 만나 북한선수단의 참여와 공동응원단 구성을 통해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들자고 합의했다. 이 민간의 약속이 남북한 정부 차원의 약속으로 이어져 현실화됐다. 올림픽 기간 초기에는 관중에게 한반도기를 나눠주면 거절하는 이들이 적지 않았으나 경기가 거듭될수록 한반도기를 소중하게 간직하며 북한응원단과 교감하려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분단 70년을 맞은 겨레가 동질성을 되찾고 서로를 이해하려면 자꾸 만나야 한다.

리설주 여사는 4·27 판문점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평양냉면이 더 유명해졌다고 소개하면서 “외부 손님들이 와서 계속 ‘랭면, 랭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저는 두 가지 가운데 쟁반국수가 더 좋다"고 밝혔다. 4·27 판문점회담 만찬 때 북측은 평양냉면 말고도 비빔냉면과 비슷한 쟁반국수를 내놓은 바 있다. 리 여사는 왼편에 앉은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에게 “평양랭면 처음 드십니까"라고 물은 데 이어 “판문점 연회 때 옥류관 국수를 올린 이후로 우리나라를 찾아오는 외국 손님들이 다 ‘랭면’ 소리하면서 ‘랭면 달라’고 한다. 상품을 광고한들 이보다 더하겠습니까"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유 석좌교수는 “서울에서도 유명한 평양냉면집에서는 1시간 이상 기다려야 먹는다"며 “붐이 일었다"고 맞장구를 쳤다. 리 여사는 “(판문점 회담 때) 제 옆에 임종석 비서실장이 앉았는데 너무 맛있다고 두 그릇 뚝딱…" 이라면서 “오늘 오셨으면 정말 좋아하셨을 텐데"라고 말하기도 했다.1957년 프랑스군 고문받다 숨진 알제리독립투사 미망인 방문해 사죄독립전쟁 당시 알제리인 150만명 숨져…佛 정부 차원 ‘고문’ 인정 처음일제강점기 조성된 정뜨르비행장이 현 제주국제공항(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환상의 섬’, ‘평화의 섬’으로 불리는 제주도에 비행장이 5곳이나 있었다는 사실을 아는 이는 많지 않다. 실제로 제주지역 항공산업 종사자들도 잘 모르는 이야기다. ◇북미 협상국면, 작년보다 훨씬 부드러울 듯 올해도 북핵, 북한 문제가 가장 주목된다. 지난해에는 북미 간에 극도의 긴장이 연출됐지만, 올해는 지난 6월 북미 첫 정상회담 이후 협상 국면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양측 모두 ‘절제’된 모습 속에서 상대의 양보를 압박하는 장으로 활용할 것으로 관측된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의 싱가포르 첫 정상회담 이후 미국은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 조치를, 북한은 종전선언과 제재완화 등을 요구하면서 북미협상은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와 관련, 북한의 실질적 조치가 있을 때까지 제재를 지속해야 한다는 미국과 제재완화 및 해제를 요구하는 북한, 중국, 러시아 간의 치열한 신경전이 벌어질 수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유엔총회 연설에서 “미국은 엄청난 힘과 인내가 있지만 미국과 동맹을 방어해야만 한다면 우리는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이 없을 것"이라며 초강경 발언을 쏟아냈고, 이에 북측 대표로 참석한 리용호 외무상은 “미국이 선전포고한 이상 미국 전략폭격기들이 설사 우리 영공 계선을 채 넘어서지 않는다고 해도 임의의 시각에 쏘아 떨굴 권리를 포함해 모든 자위적 대응권리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측은 올해 유엔총회 수석대표로 리용호 외무상을 등록했으며, 일반토의 연설은 29일로 잡혀있다. 북미정상회담 이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유엔총회 참석 가능성과 이를 계기로 한 종전선언 여부가 주목을 받아왔지만 현재로서는 이번 유엔총회 개막 기간 실현 가능성은 쉽지 않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사단을 이끌고 평양에 다녀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달 말 유엔총회 방문과 관련한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9월 유엔총회에서 남북미 정상회담은 실현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문 대통령은 18∼20일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고,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요청했고, 이미 조율하는 과정에 있다고 백악관이 지난 10일 밝힌 바 있어 유엔 무대에서의 남북미 정상외교에 대한 기대는 여전히 가시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도 평양에서의 남북 정상회담 논의 결과를 토대로 유엔총회 무대에서 일반토의 연설, 한미정상회담 등을 통해 북미 간 협상 진전을 촉진하는 외교전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동창리 발사장 폐쇄는 북핵폐기 핵심 아냐…군 정찰 능력 무력화"(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9월 평양공동선언과 관련, “북한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이 없는 공허한 선언"이라고 평가절하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한이 핵 리스트를 제출하거나 국제사회의 검증을 받겠다는 내용이 없다"며 “9월 평양공동선언은 지난 1·2차 회담에서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 핵 폐기의 핵심은 동창리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장 폐쇄가 아니다"라며 “합의문에 명시된 ‘영변 핵시설 폐기’의 경우도 ‘미국이 상응 조치를 먼저 취하는 경우’라는 매우 애매한 조건이 달렸다"고 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이에 비해 비행금지 구역을 설정한 것은 북한의 위협이 제거되지 않은 상황에서 우리 군과 동맹국의 정찰 능력을 완전히 무력화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세계적인 금융·무역·관광 도시 미국 시카고의 호텔 노조 파업이 일주일을 넘기며 확대 양상을 보여 업계가 긴장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시카고 주요 호텔 서비스직 노동자 2천여 명이 이날 오후, ‘환상의 1마일’(magnificent mile)로 불리는 도심 최대 번화가 미시간 애비뉴에서 가두 행진을 벌였다. 선타임스는 시위대가 북과 양동이를 두드리고 호루라기를 불며 “노사계약 합의 없이 평화 없다"는 등의 구호를 외쳤다고 전했다. 노조 측은 “연중 동일한 건강보험 혜택"을 새로운 노사계약의 핵심 조건으로 내세우고 있다. 관광 비수기인 겨울철에 일시해고되더라도 건강보험 혜택은 지속적으로 받게 해달라는 요구다. 이날 시위에 참여한 재비어 딜라로사는 “직장이 없을 땐 병이 나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노조 측은 이 조건이 관철될 때까지 파업을 풀지 않겠다는 각오다. 이번 파업에는 하얏트·힐튼·JW 메리어트·킴튼·웨스틴·쉐라톤 등 26개 주요 호텔의 객실 청소원·도어맨·요리사 6천500여 명이 참여하고 있다. 노사 협의 진행 중에 노조원들이 호텔별 또는 업종별로 시위를 벌인 일은 있으나, 이렇게 많은 호텔의 전 직종 노조원이 한꺼번에 파업에 나선 것은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일로 전해졌다. 이들은 지난달 말일부로 노사계약이 만료된 후 쟁의행위 조정 신청을 내고, 지난 7일 파업에 돌입했다. 애초 25개 주요 호텔 노동자로 시작됐으나 기간이 길어지면서 동참을 고려 중인 사업장이 늘고 있다. 파업을 주도한 북미 호텔·요식업계 종사자들의 노동조합 ‘유나이트 히어’(Unite Here) 로컬1 지부장 앤절 카스틸로는 “호텔 서비스직 종사자들은 시카고의 얼굴이고, 관광객들에게 환영의 분위기를 느끼도록 만드는 주체"라고 강조했다. 그는 “사측은 우리가 스스로의 가치를 모르는 것으로 생각하지만, 우리는 더 좋은 근로 조건을 누릴 충분한 자격이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각 호텔은 파업을 선택한 노동자들의 자리에 매니저급 직원들을 긴급 투입하거나 인근 호텔 직원들로 임시변통하고 있으나 투숙객들의 불만은 커지고 있다. 한 투숙객은 트위터를 통해 더러운 욕조, 비품이 제대로 채워지지 않은 욕실, 체크인과 룸서비스 지연 등에 대한 불만을 쏟아놓았다. 특히 북미 최대 규모 무역전시관인 시카고 맥코믹플레이스에서 지난 10일부터 오는 15일까지 ‘국제 공작기계 박람회’(IMTS)가 열리고 있어 혼란은 더 가중됐다. 트리뷴은 IMTS 참석차 이번 주 시카고를 찾은 사람 수가 11만4천여 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이번 파업과 관련 힐튼 호텔 측은 “미 전역 힐튼 호텔 체인의 매니저급 직원들이 공백을 메우고 있고, 또 일부 노조원들이 파업을 포기하고 제자리로 복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얏트 호텔 측은 “업계 동료들의 도움으로 운영을 지속하고 있다"고 답했고, 메리어트 호텔 측은 “파업 장기화에 대비한 비상 계획을 갖추고 있다"고 자신했다. 노조 측은 현재 협상 진행 상황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다. NBC방송은 지금까지 알려진 사실은 내일도 협상이 계속될 예정이며, 양측 합의가 이뤄지기 전에는 파업이 끝나기 어렵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송고시계 등 180억원 상당 압수…이틀 억류후 강제귀국 조치(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아프리카 서부지역에 있는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이 현금과 귀중품을 숨겨 브라질에 입국하려다 적발됐다. 16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등에 따르면 브라질 연방경찰과 국세청은 지난 14일 오전 상파울루 주 캄피나스 시 인근 비라코푸스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려던 테오도로 은게마 오비앙 망게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으로부터 현금과 귀중품이 든 가방을 압수했다. Important agreements were signed between Russia and Guinea, Russia’s Federal Fishery Agency and the Aquatic Resources Authority of Panama, and FOR Group and Lenta. 이번 평가에서 도내 기초자치단체 중 거제시와 함안군도 지방자치단체 협력 정도에서 최우수상으로 선정돼 장관 표창을 받았다. 창녕군과 사천시는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한국노인인력개발원장상을 수상했다. 민간 수행기관으로는 창원시니어클럽이 공익활동 분야에서 대상을 받았고 마산과 진해시니어클럽, 창원 노인 일자리 창출지원센터가 공익활동·인력파견형 분야 등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도는 올해 전체 노인 일자리 사업량의 송고 대만의 종전 교육부령에는 ‘정치’라는 용어가 없었으나 최근들어 ‘하나의 중국’ 원칙을 놓고 양안 갈등이 격화되자 정치적 논란을 원천적으로 제거하기 위해 관련 규정을 개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당시 서독의 dpa 통신 소속 기자 2명과 동독의 ADN 통신 소속 기자 2명이 임시특파원으로서 각각 상대지역에서 정식 취재활동을 시작했다. 이에 앞선 협상 과정에서 서독 정부와 언론이 동독 측 당국자들과 접촉면을 늘려가면서 설득해냈다. 동독이 전면적인 언론교류에 부담을 느끼는 상황에서 뉴스통신사 간 교류로 서서히 실질적인 교류 기반을 조성하기 시작한 것이다. 같은 해 12월 동서독 간 기본조약이 체결되면서 양측간 언론교류를 본격화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마련됐다. 서독 언론인이 동독 당국의 허가 아래 합법적으로 특파원으로 상주할 수 있는 길이 생긴 것이다. 1969년 서독의 빌리 브란트 총리가 동독 언론인의 서베를린 자유 방문을 허용해 동독 언론인은 서베를린에서의 취재가 가능한 상황이었다. 특히 1973년 가을 dpa 통신 기자들이 동독에 상주특파원으로 정착하면서 언론교류의 틀이 자리잡히기 시작했다. 통신사 다음엔 신문과 시사잡지 기자들이 동독으로 취재 길에 올랐다. 뒤를 이어 공영방송인 ZDF도 임시특파원을 보냈다. 베를린 장벽이 무너진 1989년까지 서독 언론인 20명과 동독 언론인 6명이 각각 상대국에 체류했다. 없던 자작나무가 옮겨져 왔고 유럽에서나 봤을 법한 종류의 강아지풀들이 가득하다. 문호 천변에 자리 잡은 이 갤러리는 최근 다른 곳으로 넘어가 대대적인 공사를 거쳐 아름다운 정원으로 거듭났다. 양평은 별 정보 없이 찾더라도 곳곳에서 이처럼 아름다운 정원을 만날 수 있다. 송고 모게리니 대표는 이어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평양공동선언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적대 행위 종식, 전쟁위험 제거, 화해 증진과 인도적 협력을 위한 구체적인 약속과 조치들을 보여줬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특히 “북한이 관련국 전문가들의 참관하에 장거리 미사일 엔진시험장과 발사대를 해체하겠다고 서면으로 약속한 것은 중요한 조치"라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북한의 미사일 관련 시설 폐기 참관단에 관련 국제기구도 포함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러한 조치들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장하기를 바란다"며 “이것이 우리 모두의 이익에 부합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EU는 한반도에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를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EU는 그동안 대화와 외교를 콜걸출장마사지 통한 북한 핵문제 해결을 주장해왔으며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이끌기 위해 유엔 차원의 대북제재를 충실히 이행하는 한편 이를 보완하기 위해 EU 차원의 독자적인 대북제재를 부과해왔다. 파라 주는 브라질에서도 교도소 환경이 매우 열악한 곳으로 꼽힌다. 지난 송고재정난으로 교도소 환경 개선 거의 이뤄지지 않아(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에서 또다시 교도소 폭동이 일어나 최소한 7명이 사망했다. 19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북부 파라 주 아우타미라 교도소에서 전날 새벽 재소자들이 탈옥을 시도하다 경찰이 이를 제지하자 폭동을 일으켰다. 폭동 과정에서 재소자들끼리 충돌해 6명이 살해됐으며 다른 1명은 불에 타 숨졌다. 부상자 3명은 치료를 받고 있다.사회 본문배너 경찰은 재소자 16명이 교도소 환기구를 통해 탈옥을 시도하다 적발됐으며, 이후 120여 명이 폭동에 가담했다고 전했다. 이 교도소의 수용 능력은 200여 명이지만 현재는 370여 명이 수감된 것으로 드러났다.

일본은 2차 아베노믹스에서 노동 친화적 정책을 폈으며, 중국은 12차 5개년(2011-2015) 계획에서 임금 수준을 두 배로 올려 저부가가치 수출 주도 경제의 체질 변화를 시도했다. 한국의 소득주도성장론은 일종의 임금주도성장론이다. 임금 근로자가 아닌 자영업자가 많아 ‘임금’ 대신 ‘소득’이라는 표현을 쓴다. 박근혜 정부도 가계소득 증대를 위해 근로소득증대 세제, 기업소득환류 세제, 배당소득증대 세제 등을 도입했다. 영화는 쉽게 휩쓸리고, 상처받는 여고생들의 심리를 현실감 있게 그린다. 전여빈의 학창시절도 궁금했다. “저는 강릉에서 비평준화 고등학교를 나왔어요. 입시경쟁이 너무 치열해서 제대로 된 하루를 보낸 기억이 없어요. 3년 내내 공부에 치여 살았죠. 중학교 때는 공부한 만큼 성적이 나와서 재미가 있었지만, 고교 때는 압박감 속에서 경계를 뛰어넘어야 하니까 마치 저 자신을 갉아먹는 것 같았죠." 의사가 꿈이던 그는 결국 대입에 실패하고 방황의 시기를 거쳐야 했다. “저만 혼자 표류하고 뒤처진 것 같았어요. 내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잘하는지, 내 성격이 어떤지도 모를 정도로 나 자신을 잃어버렸던 시기였어요. 그러다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를 본 뒤 엄청난 파도가 가슴 속을 덮치는 경험을 했죠. 그때 이런 이야기를 만드는 구성원이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이후 가족을 설득해 서울에서 연기학원을 한 달간 다닌 끝에 동덕여대 방송연예과에 진학했다. 그 누구보다 열심히 학창 시절을 보낸 뒤 대학로에서 조연출, 티케팅 등을 하면서 어깨너머로 연극 일을 배웠다. 독립영화에도 꾸준히 출연했지만, 그는 여전히 무명이었다. 3. 남과 북은 이산가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인도적 협력을 더욱 강화해나가기로 하였다. ① 남과 북은 금강산 지역의 이산가족 상설면회소를 빠른 시일내 개소하기로 하였으며, 이를 위해 면회소 시설을 조속히 복구하기로 하였다. ② 남과 북은 적십자 회담을 통해 이산가족의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해나가기로 하였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지난 7월 극비리에 직접 협상에 나선 미국과 아프간 탈레반이 이달 내에 2차 평화협상 테이블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13일(현지시간) AP통신과 아프간 톨로뉴스 등에 따르면, 탈레반은 대표단 구성, 의제 설정 등 미국과의 2차 협상 준비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탈레반 관계자는 AP통신에 “이번 협상은 포로 교환, 신뢰 구축, 회담 성격 공식화 등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며 “협상 시기는 이달 중이 될 듯하다"고 말했다. 톨로뉴스도 탈레반 지도자들이 최근 회의를 열고 서너 명으로 이뤄질 대표단을 어떻게 구성할지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다만, 미국은 협상 개최 여부에 대해 아직 구체적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그간 아프간 반군 세력인 탈레반은 아프간 정부를 거치지 않고 미국과 직접 대화를 하고 싶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에 미국은 탈레반 요청을 받아들였고 지난 7월 카타르에서 앨리스 웰스 미국 국무부 남·중앙아시아 수석 부차관보와 탈레반이 극비리에 접촉했다. 양측 고위급 대표단이 아프간 정부를 제외한 채 직접 협상 테이블에 나선 것은 2001년 후 사실상 처음이라고 외신들은 전했다. 양측은 2차 협상이 성사되면 무엇보다 포로 교환 문제를 협상 테이블에 먼저 올릴 것으로 보인다. 아프간 정부 측은 현재 약 2천명의 탈레반 포로를 수용하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탈레반은 2016년 미국과 호주 교수 두 명 등을 납치해 억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번 협상에서는 물밑에서 비밀리에 이뤄지는 양측 협상을 공식화하는 방안도 논의될 것으로 전망된다. 양측은 17년째 이어지는 내전을 종식하고 평화를 구축해야 하는 데에 어느 정도 공감대를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아프간 정부는 지난 2월 탈레반에 합법조직으로 인정할 테니 전쟁을 중단하고 평화협상에 참여하라고 제안하는 등 화해의 손짓을 했다. 지난 6월에는 아프간 정부군과 탈레반이 전례 없이 사흘간 휴전하기도 했다. 이어 탈레반은 지난 7월 민간인을 겨냥한 ‘자살폭탄 테러’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하며 유화 제스처를 보였다.추석 앞 소통간담회서 소상공인 지원 조례·전담부서 신설 등 건의 쏟아져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김경수 경남지사는 송고추석 앞 소통간담회서 소상공인 지원 조례·전담부서 신설 등 건의 쏟아져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김경수 경남지사는 송고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시가 국제환경영화제를 추진한다. 울산시는 송고 자료 제공: 톈진 시 홍보부(The Publicity Department of Tianjin Municipality) 마클 왕자비는 서문에서 “나는 지역공동체 주방을 방문하자마자 여기에 속한 것처럼 느껴졌다"면서 “이곳은 여성들이 웃고, 슬퍼하고, 웃고, 함께 요리하는 곳"이라고 밝혔다. 앞서 마클 왕자비는 지난 1월 지역공동체 주방을 처음 방문한 뒤로 꾸준히 이곳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 통신은 이번 요리책 발간 지원이 마클 왕자비가 지난 5월 해리 왕자와 결혼한 뒤 처음으로 혼자 자선활동에 나선 사례라고 전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남북 평양정상회담에서 이뤄진 비핵화 합의와 관련, “북한에 대한 엄청난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이같이 높이 평가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그는 평온하고(calm) 나는 평온하다. 따라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 이준식 독립기념관장은 연세대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에서 문학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학중앙연구원 특별연구원, 연세대 국학연구원 연구교수, 성균관대 동아시아학술원 연구교수(조교수)를 지냈다. 송고"한국 독립운동이 지향한 기본 가치는 ‘자유, 평등, 진보’" “남북한 역사인식에서 공통적인 부분 중심으로 공동사업 기대""여성 독립운동가에 대한 인식 바꾸어야" The Silver3TG collaboration follows the August 21, 2018 announcement by US pension investor CalSTRS of an initial $200 million commitment with an accordion feature for a potential total commitment of $500 million to 3650 REIT dedicated to 3650 REIT’s bridge and event-driven real estate private debt strategy. 스마트 제조가 중국 경제의 새로운 성장 엔진으로 부상함에 따라, 중국의 사이버 보안 산업도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다. Qi Xiangdong은 2022년까지 중국의 인터넷 보안 시장이 1,000억 위안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했다. 시험 내용과 시험 구성은 두 가지 응시 방법에 있어서 같을 예정이며, 가장 중요하게, Speaking 시험의 경우 숙련된 IELTS 시험관과의 일대일 면접 방식으로 유지될 예정입니다. 응시자들은 IELTS 시험을 종이냐 컴퓨터냐에 상관없이 똑같이 신뢰받는 영어 능력 시험을 응시하게 됩니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도시공사 사장 인선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인천도시공사 노조는 현재 공개 채용 방식으로 진행 중인 신임 사장 공모 절차가 요식행위에 불과하다며, 사장 후보자 검증 과정에 노조도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송고’되돌릴 수 없는 수준의 남북관계 발전’ 의지 담겨판문점선언 구체화…대치지역 넘어 한반도 전역에 평화·철도 연내 착공 — 정착과정의 어려움이라면. ▲ 무엇보다도 취업이다. 탈북민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가 부족하다. 공공기관부터 탈북민의 채용을 꺼린다. 탈북민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서울시 노원·양천·강서구는 탈북민 직원이 한 명도 없다. 탈북민 정착지원사업을 하는 남북하나재단마저도 탈북민 직원 비율이 턱없이 낮다.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자 재단 측은 10%의 탈북민 직원 비율을 15%로 올리겠다고 한다. 비율을 더 올려야 한다. 탈북민 취업을 위한 실질적 지원이 필요하다. 한 예로 2015년 미래행복통장 지원제도를 실시하면서 기업주에게 지원하던 고용지원금을 없앴다. 이 고용지원 제도의 폐지로 탈북민을 채용하려는 업체가 현저히 줄어들었다. 미래행복통장 가입률 역시 10%대에 머물고 있다. 미래행복통장은 탈북민이 취업해 근로소득의 30% 범위에서 월 10~50만 원을 적금하면 그 액수만큼 지원하는 제도다. 이 통장제도를 잘 활용하면 4년간 최대 5천만가량 모을 수 있다. 탈북민의 정착을 돕는 좋은 제도지만 2016년 가입률이 12.8%, 2017년 10.4%에 불과하다. 가입할 때 절차가 복잡하고 준비해야 할 서류가 많기 때문이다. 주택을 사거나 의료비, 창업비 등 급한 사정으로 중도에 적금을 찾을 때도 어려움이 많다. 탈북민의 불편을 덜어 줄 수 있도록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 송고질본, 응급실 차량사고 환자 분석…입원율도 미착용자가 높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차 사고 환자가 평소보다 많이 발생하는 명절 연휴에는 안전벨트 착용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한다. 응급실 환자를 분석한 결과 안전벨트를 매지 않은 상태에서 사고를 당하면 사망률이 3∼4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IT/과학 본문배너 19일 질병관리본부가 전국 23개 응급실이 참여하고 있는 응급실 손상환자 심층조사를 바탕으로 최근 5년(2013∼2017년) 차 사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기간 차 사고로 인한 내원 환자 10만9천76명 중 16.2%(1만7천656명)가 입원하고, 1%(1천111명)는 사망했다. 추석과 설 연휴, 여름 휴가 기간에는 하루 평균 67명의 차 사고 환자가 응급실로 왔다. 평상시 하루 환자 59명보다 많은 인원이다. 환자의 안전벨트 착용률은 57.5%였고 미착용률은 26.5%였다. 나머지 16%는 안전벨트 착용 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다. 안전벨트는 환자의 사망률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일반도로에서 착용자와 미착용자의 사망률은 각각 0.5%, 1.4%로 3배 차이가 났고, 고속도로에서는 각각 0.7%, 2.9%로 4배 차이를 보였다. 환자 입원율도 안전벨트 착용자 14.5%, 미착용자 17.5%로 차이가 났다. 안전벨트를 매지 않으면 의료비 부담도 더 커지는 것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차량 이동 시에는 운전자석과 조수석뿐만 아니라 뒷좌석에서도 안전벨트를 반드시 착용하고 안전운전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기록적인 폭염으로 각종 물놀이 시설을 갖춘 워터파크가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구명조끼에 의지해 둥둥 떠다니는 파도 풀은 기본, 짜릿함으로 무장한 다양한 놀이기구들이 더위에 지친 관람객에게 즐거움을 선사합니다. 2m가 넘는 초대형 파도 풀과 튜브를 타고 하는 정글체험, 최고 68도 경사에서 낙하와 수직상승을 반복하며 무중력 상태를 느끼도록 하는 물놀이까지…. 폭염 속 시원하고 짜릿한 워터파크의 모습을 VR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정당지지율도 동반 하락했다. 지지율 등락에 일희일비할 필요는 없지만 당과 청와대가 그동안의 성과를 점검하고 안팎을 되짚어 볼 이유는 충분하다. 최근 발표되는 각종 경제지표 내용도 우울하다. 집권 2년 차에 본격적으로 접어든 문재인 정부가 첫 번째 고비에 직면했다. 영화는 무엇보다 낯선 제목으로 관객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암수살인’은 암수범죄(暗數犯罪)의 일종으로 실제로 범죄가 발생했지만, 수사기관이 파악하지 못했거나 증거불충분 등의 이유로 공식 범죄통계에 잡히지 않는 범죄를 뜻한다. 연출을 맡은 김태균 감독은 ‘암수살인’을 소재로 2010년 ‘그것이 알고 싶다’가 방영한 김정수 형사의 실화를 재구성해 영화로 옮겼다. 부산지방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 소속 ‘김형민’(김윤석 분) 형사는 살인 혐의로 수감된 살인범 ‘강태오’(주지훈 분)로부터 접견 요청을 받게 된다. 접견 자리에서 태오는 형민에게 자신이 죽인 사람이 모두 7명이라고 자백한다, 태오의 구체적인 진술과 형사의 직감으로 그의 자백이 사실임을 확신하게 된 형민은 태오가 적어준 7개 살인 리스트를 믿고 수사에 들어간다. 그러나 사건을 파헤칠수록 형민은 태오가 거짓과 진실을 교묘히 뒤섞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공소시효는 얼마 남지 않았고 증거는 부족한 상황. 암수사건을 뒤집고 다니는 탓에 동료들마저 형민을 곱게 보지 않는다. 형민은 지방경찰청에서 일선 경찰서로, 다시 말단 파출소로 전출되는 수모를 겪지만 수사를 포기하지 않고, 태오는 그런 형민에게 두뇌 싸움을 걸며 재판을 유리하게 이끌어나가고자 한다. (서울=연합뉴스) 김은주 논설위원 = “난민 아동 지원은 해당 아동의 법적 지위와 무관하게 인도적 차원에서 이루어져야 합니다." 국제구호개발단체 세이브더칠드런의 오준 이사장은 “세계화 시대에 특정 국가나 종교에 대한 차별과 편견을 근거로 인도적인 목적의 활동을 거부한다면 우리는 외톨이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 유엔대사를 지낸 오 이사장은 “앞으로 남북 관계가 잘 풀려서 대북제재가 완화되면 국내 비정부기구(NGO) 들이 북한에 직접 들어가 활동할 수 있게 될 것이다. 그에 대비해서 세이브더칠드런도 북한 어린이를 돕기 위한 활동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몇 년 동안 북한의 장애인 인권 상황에 긍정적인 변화가 있었다"며 “북한 인권문제에 대해서는 비정치적, 전문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정진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김 위원장의 서울방문에 합의함에 따라 북한 최고지도자가 조만간 분단 이후 처음으로 남한 땅에 발을 디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의 답방이 성사되면 남북 정상이 서울과 평양을 오가는 방식의 정상회담 정례화가 가시화하는 등 남북관계가 한층 업그레이드될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양 정상이 이날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에 따라 가까운 시일 내로 서울을 방문하기로 하였다’고 돼 있다. 문 대통령은 합의서 서명 뒤 회견에서 ‘가까운 시일’과 관련해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올해 안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남북정상회담은 우리 대통령이 평양으로 건너가거나 중립지역인 판문점에서 열렸다는 점에서 김 위원장의 방남이 성사된다면 남북관계 역사에 일대 사건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도 “남북관계의 획기적인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4월 27일 열린 정상회담 당시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판문점 남측 지역에 들어왔지만, 판문점은 유엔군사령부가 관할하는 곳이라는 점에서 실질적인 남한 방문으로 보기는 어렵다.20세기 초·중반 일본이 개발한 군사도시 흔적들…매일 2회 출발(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 ‘진해’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는 해군과 벚꽃이다. 그러나 진해의 진면목은 20세기 역사를 한껏 품은 근대문화유산에서 찾아볼 수 있다. 일본이 1900년대 초부터 군사도시로 개발한 진해는 해방 후에도 시내 곳곳이 군사보호구역으로 묶여 오래된 건축물들이 상당수 그대로 남았다. 진해 도심 전체가 박물관이자 ‘타임캡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창원시는 진해 시가지 근대문화유산을 걸어서 둘러보는 ‘근대문화역사길’ 투어를 3월부터 시작했다고 21일 밝혔다. 진해 토박이 등 지역 역사를 잘 아는 해설사 15명이 진해 시가지에 흩어진 근대문화유산 15곳을 소개한다.

標籤:, , , ,

Copyright © 2012-2019 介壽國中WordPress網誌 All rights reserved.
This site is using the Desk Mess Mirrored theme, v2.4, from BuyNowSho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