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민

Posted by test on 2018 年 10 月 23 日 in 未分類 |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민족 대명절 추석을 맞아 제주도 내 박물관과 민속촌 등에서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마련된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본산’이라고 할 수 있는 중동 지역에선 이 전염병이 극성을 부리던 송고(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세계적인 홈 엔터테인먼트 브랜드 뱅앤올룹슨이 2018년형 가을·겨울 컬렉션으로 깊어진 색감의 블루투스 제품 4종을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뱅앤올룹슨이 이번에 스페셜 에디션으로 내놓은 제품 4종은 ▲ 베오플레이 E6(Beoplay E6) ▲ 이어셋(Earset) ▲ 베오플레이 H9i(Beoplay H9i) ▲ 베오플레이 P6(Beoplay P6)이다. 먼저 베오플레이 E6은 가벼움이 강조된 인이어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가격은 39만9천원이다. 이어셋(가격 39만9천원)은 최첨단의 무선 오디오 기술이 적용된 프리미엄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이며, 베오플레이 H9i(69만원)는 오버이어 타입의 무선 블루투스 헤드폰이다. 베오플레이 P6은 강력한 음질에 휴대성이 강조된 블루투스 스피커로 360도 전 방향으로 사운드를 고르게 출력하는 것이 특징이다. 가격은 60만원이다. 신제품들은 모로코 서부 고대도시 마라케시의 전통시장 내 과일·고대 도자기 등으로부터 영감을 받은 ‘다크 플럼’, 유약을 바르지 않은 붉은 점토를 의미하는 흙빛 컬러의 ‘테라코타’, 광활한 모래 언덕과 사막의 빛에서 영감을 얻은 ‘라임스톤’ 등 총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울산시 북구는 각 마을에 돌미역을 포장하는 박스를 지원한다. 북구 인증 마크가 찍힌 동일한 도안의 박스에 포장하면 돌미역의 이미지 제고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또 ‘해녀의 집’을 만들어 해녀들이 잠수복을 갈아입거나 쉴 수 있게 지원한다. 이처럼 높은 명성을 얻고 있는 울산 돌미역이지만 미래가 마냥 낙관적이지만은 않다. 미역을 따는 해녀들의 노령화로 물질 횟수가 점점 줄어들지만 일을 이어받을 해녀가 드문 탓이다. 마을 경제에서 미역이 차지하는 비중도 예전보다는 점차 작아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울산 북구 관계자는 “현재까진 돌미역 생산량이 줄어들거나 하는 큰 변화는 없는 상태"라면서도 “장기적인 관점에서 해녀의 명맥이 끊어졌을 때를 대비한 고민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송고 지난해 12월 초에도 김 위원장이 백두산을 찾았다는 북한 매체 보도가 있었다. 당시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5′를 쏘아 올려 핵무력 완성을 선언한 뒤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이었고 한 달도 안 돼 김 출장업계위 위원장은 신년사를 통해 정세 전환의 의지를 드러냈다. 이 때문에 김 위원장은 백두산에 올라 문 대통령에게 핵무력 완성으로 내달리다 방향을 급거 전환한 결심의 배경 등을 설명하며 다시금 북미협상 중재를 위한 협조를 강조할 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해군은 2005년부터 2억1천100만 달러를 투입, 개발에 착수해 작년 말 분당 10발을 발사할 수 있는 레일건을 개발했다. 앞으로 분당 1천 발을 발사할 수 있는 레일건 포신을 제작할 계획이다. 현재 재래식 5인치 함포는 분당 20발, 16인치 함포는 분당 2발을 각각 발사할 수 있는 것과 비교하면 엄청난 성능이다. 미 해군이 개발한 레일건은 무게 16㎏인 탄체를 음속의 6배로 발사할 수 있고 포구 속도는 32메가줄(MJ)에 이른다. 1MJ은 1t 차량을 시속 275㎞ 속도로 이동시키는 힘이다. 이런 속도와 위력을 갖춘 레일건 탄환에 맞는 구축함급 함정은 격파된다. 지금은 10발을 발사하는 데 전력 20㎿가 소요되어 줌왈트급 구축함에 탑재할 수 있다. 미국은 레일건 소형화 기술 확보에도 박차를 가하고 출장업소 있다. 러시아는 작년 초보적인 레일건 시험에 성공했다. 15g의 플라스틱 원통형 탄체로 수㎝의 알루미늄판을 관통했다고 한다. 이후 러시아의 레일건 개발 과정은 베일에 싸여 있다. 외신들에 따르면 일본도 최근 자위대용 레일건 개발 사실과 함께 시제품 영상을 공개했다. 일본은 2021년까지 900만 달러를 투입해 개발한 레일건을 차세대 구축함(27DD)에 장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이 개발 중인 레일건은 사거리 161㎞, 포구 속도는 20MJ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도 지난 1월 함정에 레일건으로 추정되는 무기가 탑재된 사진이 여러 장 공개되면서 레일건 개발 사실이 드러났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대형 탱크 상륙함인 ‘하이양산(海洋山)함’의 뱃머리에 기존 37㎜ 구경 함포를 대신해 레일건으로 추정되는 대형 함포가 장착됐다. 함정 중앙에 전력공급 및 통제용 컨테이너가 최소 3개 배치된 것으로 보인다. 해상에서 레일건을 시험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만약 시험이 이뤄졌다면 해상에서 레일건을 시험한 최초 국가로 기록된다. 중국 관영 매체인 과기일보는 2월 5일 중국의 첫 차세대 구축함인 ’055형’ 미사일 구축함에 레일건이 장착될 것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우리나라도 2010년대 초반부터 레일건 개발에 착수했다. 국방과학연구소(ADD)는 레일건 개발 사실을 공개하고 있다.

형제복지원 사건은 복지원이 부산시와 위탁계약을 맺고 1975년부터 1987년까지 13년간 부랑인 선도 명목 아래 매년 3천 명 이상의 무연고 장애인, 고아는 물론 일반 시민까지 무차별 감금하고 강제노역을 시킨 사건이다. 그 콜걸추천 과정에서 학대와 폭행·암매장·성폭행 등 가혹한 인권유린 행위가 자행됐고, 이 기간 공식 확인된 사망자만도 513명에 달한다. 1986년 말 산행을 하던 부산지검 울산지청의 한 검사가 원생들의 강제노역을 우연히 목격해 수사에 착수하면서 내부 참상이 세상에 공개됐다. 검찰은 1987년 박 원장을 특수감금·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기소했지만, 대법원은 1989년 횡령 혐의만 적용해 그에게 징역 2년 6개월의 솜방망이 처벌을 확정했다. 특수감금에 출장맛사지 대해서는 당시 부랑인의 수용 근거가 된 내무부 훈령 제410호에 따라 한 정당한 행위라며 무죄를 내린 것이다. 이 사건은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현재 검찰 재수사가 진행되는 사안이기도 하다. About First REIT First REIT is a real estate investment trust listed on the Main Board of the SGX-ST since 2006. It is a healthcare real estate investment trust which invests in a diversified portfolio of income-producing real estate and/or real estate-related assets in Asia that are primarily used for healthcare and/or healthcare related purposes. As at the date of this announcement, based on public information, First REIT has 20 properties comprising 16 located in Indonesia, three in Singapore and one in South Korea. For further information please visit www.menarini.com. 경제협력에 대해서도 더욱 적극적인 의지를 담았다. 판문점선언에 담긴 동해선·경의선 철도·도로 연결 현대화 사업의 착공식을 연내 갖기로 합의했다.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는 북한의 관심이 가장 큰 경협사업으로 꼽힌다. 경협담당인 리룡남 내각부총리는 전날 오영식 한국철도공사 사장을 만나 “북남관계에서 철도협력이 제일 중요하고 큰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정부는 철도·도로 연결사업을 위해 이미 내년 예산에 2천951억원의 예산을 편성해놓고 있다."차등적 판단에 의미 있지만, 미래 가치 등 반영 못돼"(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금융당국이 의약품 개발 단계에 따라 연구개발(R&D) 비용의 자산화 여부를 달리 결정해야 한다는 콜걸출장안마 회계처리 감독지침을 발표하자 업계가 술렁이고 있다. 임상 단계별 ‘차등’을 뒀다는 데는 환영하면서도 제약·바이오 업계의 특수성을 섬세하게 반영하지는 못했다며 아쉬움을 드러내고 있다. 19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의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비 회계처리 관련 감독지침’에 따르면 앞으로 신약은 ‘임상 3상’,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는 ‘임상 1상’ 단계에서 R&D 비용을 자산화할 수 있다. 복제약(제네릭)은 오리지널 의약품과 효능·효과 등이 동등한지를 확인하는 생동성 시험 계획 승인을 받으면 자산화가 가능하다. (선양, 중국 2018년 8월 31일 AsiaNet=연합뉴스) 8월 말 “Top 500 Summit for China’s Private Enterprises”에 참석하고자 거의 1천 명에 달하는 기업인들이 선양으로 모였다. 랴오닝 성 당위원회에 따르면, 화웨이, Suning, Evergrande, MI, FOSUN 및 기타 유명 중국 민간기업이 이번 회담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고 한다. 미국의 보잉, 오라클, 비자, 네덜란드의 ING 은행, 인도 국립 은행 및 기타 국제 기업이 이번 회담에 큰 관심과 흥미를 보였다. 중국의 오랜 산업 기지인 랴오닝은 이번에도 국내외에서 투자자의 관심을 받았다. — 북한으로 돌아가길 원하는 종업원도 있지만, 남한사회에 남기를 원하는 종업원도 있을 것으로 본다. ▲ 그래서 중립적인 국제기구를 통해 종업원들의 자유의사를 확인해보자는 거다. 킨타나 유엔 보고관은 종업원들의 북한 송환 안마 문제와 관련해서 “이들이 대한민국에 남아있기로 하건, 혹은 다른 결정을 하건 이들의 의사 결정이 존중돼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마우러 ICRC 총재는 중재자 역할을 자임하고 나섰다. 그는 “남북의 정부나 적십자회가 원할 경우 ICRC가 중립적인 중재자 역할을 하기를 바랄 뿐 아니라 ‘기술적 서비스’를 제공할 의향이 있다"고까지 말했다. 탈북 종업원 송환 문제는 남북관계 차원을 넘어섰다.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킨타나 보고관은 10월 열리는 유엔 총회에서 탈북 종업원 사건을 보고할 예정이다. 철저한 진상조사를 통해 대한민국이 책임 있는 국제사회의 일원임을 보여줘야 한다. 송환을 원하는 종업원들은 그들 말대로 ‘어머니의 품’으로 돌아가게 해줘야 한다. 탈북과 입국 과정에 협박이나 회유가 있었다면 돌려보내는 게 인도주의적 원칙에 맞지 않겠는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송고 그는 “우리가 질 것 같아서" 거부했다면서 이달고 시장이 구상한 노선들에서 “기회주의가 보인다"고 비난했다. 이달고 시장은 쥘리아르 부시장의 사의를 즉각 수용했다. 그는 트위터에서 “부시장이 지난 송고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경우 ‘예상대로’ 방북단에 포함됐다는 평가가 많다. 그는 지난달 북한 금강산에서 정몽헌 전 회장 송고 반대 의견을 충분히 경청하고 고려해야 한다는 점은 초등학생 학급회의에서도 지켜질 것 같은 당연한 원칙이지만 실제 의사결정 상황에서는 이런저런 이유로 종종 간과되거나, 건너뛰거나, 무시되고 있다. 그렇기에 영국의 경제학자 노리나 허츠는 ‘최고 이의 제기자(Challenger in Chief)’와 같은 역할의 제도화가 필요하다고 역설한다. 모두가 찬성할 때 반대 목소리를 내기는 더 쉽지 않다. 일종의 동조 압력 때문이라고 할 수도 있다. 경영학자 피터 드러커는 “조직이 혁신과 헌신을 촉진하길 원한다면 반대 의견을 꺼낼 수 있는 건전한 문화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 솔직하고 건설적인 의견 충돌을 장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안경산업이 뿌리내린 대구 1946년 3월 대구 침산동에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가 설립됐다. 당시만 해도 아무것도 없어 땅을 구하기가 비교적 쉬운 곳이었다. 설립자 김재수는 일본 후쿠이현에서 안경 제조 기술을 배워 금곡셀룰로이드공업사를 운영하다가 1945년 3월 고향인 경북 선산으로 기계와 원자재를 옮겨 왔다. 일본 패망을 직감한 그는 한국에서 군수품을 만들겠다며 일본 관청 허락을 받았다고 한다. 전기 공급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에서 동생 김익수의 처남 김지환이 운영하는 정미소에서 연마기계를 돌렸으나 수작업 수준이었다. 안경이 귀한 탓에 만들자마자 팔려나갔지만, 일본에서 가져온 원자재가 동나자 그는 고심 끝에 대구로 향했다고 한다. 한국 안경제조 역사는 이렇게 시작했다. 당시 주요 안경 소재는 셀룰로이드였는데 합성수지를 생산할 수 없는 시절이어서 재생셀룰로이드에 착안했다. 그는 셀룰로이드로 만든 머리핀, 빗, 삼각자 등을 고물상에서 사들여 직접 재생했다. 초기 직원 수는 40∼50명으로 가내공업 형태로 운영했다. 생산 공정은 셀룰로이드 원판에 칼집을 내고 가열해 다듬잇방망이 같은 형틀을 밀어 넣어 늘린 뒤 다리를 부착하는 방식이었다. 6·25전쟁 때까지 국산 안경테는 모두 동그란 형태일 수밖에 없었다. ※ 이준식 독립기념관장은 연세대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에서 문학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학중앙연구원 특별연구원, 연세대 국학연구원 연구교수, 성균관대 동아시아학술원 연구교수(조교수)를 지냈다. 송고 그는 또한 “국회와 협의도 되지 않은 철도·도로 구축 등 남북경협사업이 합의문에 구체적으로 포함됐다"며 “섣부른 경협 약속은 북한으로 하여금 비핵화 없이도 경제적 지원을 받을 수 있다는 오판을 하게 하며,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에도 위반될 소지가 있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인도적 협력,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합의에 대해서는 “일부 성과는 있었다"고 평가하고 “향후 정부는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와 생사확인, 고향 방문, 서신 교환 확대, 납북자 송환 촉구 등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송고 법안에는 범죄활동과 관련된 현금이라는 의심이 갈 경우 1만 유로 이하를 휴대하고 있더라도 당국이 관련 정보를 등록하거나, 현금을 일시적으로 압류할 수 있도록 있도록 하는 내용도 담겼다. 또 입·출국자가 직접 휴대하지 않고 우편이나 소포로 보낸 현금도 등록하도록 한 내용도 포함됐다. 이와 함께 유럽의회는 현행 돈세탁 관련 법규의 허점을 이용해 테러활동이나 범죄활동을 재정적으로 지원하는 것을 막기 위한 새 법안도 찬성 634표, 반대 46표, 기권 24표로 압도적 지지를 받아 가결 처리했다고 밝혔다. 새 법안은 돈세탁 범죄자에 대한 제재를 강화해 모든 회원국에 돈세탁 관련 처벌 시 최대 형량을 징역 4년 이상으로 규정하도록 통일하고, 돈세탁 혐의로 기소된 사람은 공공기관을 운영하거나 공직을 맡지 못하도록 하며 공공자금에 접근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도 담았다. 이그나시오 코라오 의원은 “돈세탁은 위험한 범죄이나 그것이 미치는 해로운 결과에 대해선 자주 과소평가돼왔다"면서 “새로운 법안은 돈세탁과의 전쟁에서 중요한 도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마디 델보 의원도 “현금은 휴대해 옮기기엔 쉽고 추적하기는 어려워 범죄자들이 자주 이를 악용한다"면서 “우리는 새 법안을 통해 당국 간에 정보를 더 좋은 방법으로 빠르게 교환함으로써 돈세탁 및 테러 자금 지원과 싸우는 수단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송고(하얼빈=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매일 일기를 쓰면서 꾸준히 독서를 한 게 글짓기에 도움이 된 거 같습니다. 더 열심히 하라고 상을 주셨다고 생각하고 겸손히 노력하겠습니다."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에서 열린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 축제’ 우리말 글짓기 부문에서 대상을 받은 무장단시 조선족초등학교의 김연정(11) 학생은 16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조선족이 우리말을 잘하는 건 당연한 일이지만 그래도 상을 받으니 뿌듯하다"며 이같이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는 콜걸추천 이번 글짓기 경연에서 ‘여름방학에 생긴 일’을 주제로 지난여름 국제태권도 연맹이 주최한 중국 태권도 대회에 출전한 이야기를 써냈다. 출전을 위해 몸무게를 감량했고 방과 후 쉬지 않고 연습한 덕분에 중국뿐만 아니라 대만과 홍콩에서 온 선수와의 겨루기에서도 뒤지지 않았다. 아쉽게 준우승에 그쳤지만 자기와의 싸움에서 이겼다는 것에 만족한다고 써낸 내용과 정확한 표현력을 인정받아 심사위원들의 만장일치로 대상작에 선정됐다. 5학년으로 태권소녀인 김 양은 학교에서 배구와 장거리달리기 학교 대표로도 활약하고 있어서 만능 스포츠맨으로 불린다. 운동만 잘하는 게 아니라 성적도 전교 5등 이하로 떨어진 적이 없고 서예도 수준급으로 다음 달에는 최고위인 10급 자격에 도전한다. 그는 아빠가 한국기업에 취업하게 되면서 3살 때부터 부모와 함께 한국에서 4년간 살다가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엄마와 함께 고향으로 돌아왔다. 한국말은 기본이고 중국말과 문화도 잘 아는 조선족의 전통을 이어가야 한다는 아빠의 권유 때문이다. 책 읽기를 좋아가고 그중에서도 과학 도서에 빠져 살지만 김 양이 제일 좋아하는 것은 태권도다. 그는 “올림픽에 태권도 대표선수로 나가 금메달을 따는 게 꿈"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 문화일보(서울) = 두달에 한번…내성만 키우는 부동산대책 ▲ 내일신문(서울) = ‘형제복지원 사건’ 비상상고 권고 ▲ 아시아경제(서울) = 세폭탄 정책… 서울 ‘그린벨트 해제’는 제외 ▲ 헤럴드경제(서울) = 고용 쇼크…예고된 분배악화 ▲ 이투데이(서울) = ‘미친 집값 잡기’ 고강도 규제… 종부세 3% 인상 유력 삼성과 SK는 또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나란히 세계 1·2위를 차지하고 있는 경쟁자이자, 국내에서는 이동통신 사업에서 협력관계(이동전화 단말기-이동통신 서비스)이기도 하다. 두 사람은 또 이날 공군 1호기에 오르면서 모두 가방을 하나씩 들고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평소와 달리 수행원이 없다 보니 직접 짐을 든 것으로 보이는데 이들의 가방 안에 어떤 경제협력 사업 보따리가 들었을지도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 부회장은 또 공군 1호기 내에서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 옆으로 자리를 옮겨 대화하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재계에서는 재계 1위 삼성의 총수가 대통령 경제보좌관과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AutoMobility LA is an annual event that showcases the latest in automotive innovation and aims to further the discussion around an ever-changing industry. Each year, the show gathers leading automakers, technology companies, designers, entrepreneurs, government officials and more. Tuesday’s AutoMobility LA Conference is where attendees can gain insight from a diverse mix of experts, explore auto-tech exhibits and meet the winners of the Top Ten Automotive Startups Competition and Hackathon at AutoMobility LA. The show’s Wednesday and Thursday lineup will feature vehicle debuts by established automakers and startups, award announcements and several networking events.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세계 196개국 대표가 모이는 제73차 유엔총회가 오는 18일(현지시간) 오후 뉴욕 유엔본부에서 개막한다. 유엔총회는 대표적인 다자외교 무대로 ‘외교의 슈퍼볼’로도 불린다. 특히 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과도 사실상 맞물려 진행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올해는 ‘모두에게 의미 있는 유엔 만들기: 평화롭고 평등하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글로벌 리더십과 책임 공유’를 주제로, 지속가능한 개발과 국제평화·안보, 인권 등 9개 분야 175개 의제에 걸쳐 토의가 이뤄진다. 하이라이트는 정상급 인사들이 대거 참여하는 ‘일반토의’(General Debate)다 오는 25일부터 일주일간 열리는 일반토의에는 국가원수 97명, 부통령 4명, 정부 수반 41명, 부총리 3명, 장관 46명 등 196개 회원국 수석대표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유엔총회 참석차 다음 주 뉴욕을 방문한다. 관례에 따라 브라질 대표가 25일 첫 번째 연사로 나서고, 유엔 소재국인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두 번째로 연설한다. 제10차 유엔총회 시 어느 나라도 첫 번째 발언을 원하지 않은 상황에서 브라질이 지원한 것을 계기로 이후 브라질이 첫 번째로 발언하는 게 관행으로 굳어졌다. 국가원수(대통령 또는 국왕), 정부 수반(총리), 부통령·부총리·왕세자, 외교부 장관 등의 순으로 연설 순서가 배정된다. 북한 리용호 외무상은 29일로 예정돼 있다.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유엔총회 참석 가능성이 거론됐지만, 현재로써는 시간적 물리적으로 어렵다는 분위기다. 무엇보다 ‘북핵 외교전’이 주목된다. 지난해엔 북미가 거센 설전을 주고받으면서 군사적 긴장이 높아졌지만, 올해는 밀고 당기는 북핵 협상과 맞물려 치열한 ‘외교 수싸움’이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와 관련해서도 신경전이 벌어질 수도 있다. 미국을 비롯한 서방진영은 강력한 제재에 무게를 두고 있지만, 러시아와 중국은 제재보다는 외교에 방점을 찍는 분위기다. 당장 유엔총회 개막 전날인 17일 긴급소집된 안보리에서도 미국과 러시아는 대북제재 문제를 놓고 노골적인 대립각을 세웠다. 표준연 연구팀은 저온전류 비교기를 이용해 초정밀 저항값을 측정해 냈다. 이미 확립된 양자홀 저항 표준과, 새롭게 제작한 양자 고저항을 직접 비교한 게 핵심이다. 저울 양팔에 물체를 올려놓고 무게를 가늠해 보는 것과 같은 이치다. 연구팀은 조만간 ㏁급에서 불변의 양자저항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채동훈 책임연구원은 “미세먼지 농도나 암 치료 방사선량 등 고도의 전류 측정이 필요한 많은 분야에 혁신을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며 “새로운 전류표준 확립에도 기여하는 바가 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채 연구원은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 클라우스 폰 클리칭 교수 지도로 박사 후 과정을 밟았다. 송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 부회장의 그룹 내 입지가 더 확대될 것은 분명해 보인다. 정 부회장은 기아자동차[ 송고 ◇영국 언론 "남북 정상, 미국의 평화협정 서명 원해" 영국 보수 일간 더타임스는 김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평양 순안공항에 직접 마중을 나가는 등 문 대통령의 방문을 따뜻하게 환영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는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과 훈훈한 개인적 관계를 맺은 것을 과시하려는 듯한 신호로 여겨진다고 설명했다. 영국 진보 일간 가디언은 문 대통령이 이번 방북에서 핵프로그램 폐지를 위한 북한과 미국 간 협상 교착상태를 중재하고 싶어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한국과의 경제협력 확대와 함께 제재 완화, 평화협정 체결 등을 추구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스카이 뉴스는 문 대통령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북한의 수도를 방문한 세 번째 한국 지도자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올해 두 차례 판문점에서 정상회담을 가진데 이어 양국 지도 간 세 번째 만남이라고 전하면서, 양측 모두 정식으로 한국전쟁을 끝내기 위한 평화협정에 미국이 사인하는 것을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중국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월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자 북한 비핵화에 진전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사실상 남북 간에는 종전선언이나 다름없는 포괄적인 군사 분야의 합의가 이뤄졌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진징이(金景一) 베이징대 교수는 이날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솔직히 이번 정상회담 결과는 좀 의외일 정도로 성과가 있었다"면서 "두 정상이 유엔제재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경제 협력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군사, 안보 등 분야에서 남북이 할 수 있는 것은 다 했다"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남북 간에는 실질적인 종전선언을 한 것이라고 과언이 아닐 정도로 포괄적으로 군사적 적대행위와 전쟁위험 종식에 신경을 쓴 것 같다"며 "이런 조치들은 현재 교착상태에 빠진 비핵화 프로세스의 기초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진 교수는 특히 비핵화 조치와 관련한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영구 폐기,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 등 두 가지 합의사항에 주목하면서 비핵화 문제가 다시 활기를 띨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동창리 미사일 시설의 경우는 전제조건 없이 영구적인 폐기를 약속하고, 외부 전문가의 참관을 적시했다"면서 "이는 기존 비핵화 조치에서 한 발 더 나아간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에 미국의 상응 조치를 조건으로 단 것은 미국이 성의를 보여야 한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면서 "이제 공은 미국으로 넘어갔다"고 덧붙였다. Photo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9/2240772-1-b Media and visitors show great interests in CETROVO's magic window, which can transform into a touch-screen and allows passengers to perform tasks like watching videos and even paying tickets on it. The test content and structure remain the same in both options and, importantly, the Speaking test remains face-to-face with a certified IELTS Examiner. Whether test takers take IELTS on paper or computer, they can be confident that they are taking the same trusted English language test.(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청주의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생이 근무를 시작한 첫날 금품을 털어 달아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쿠웨이트 국제공항엔 '메르스 경고문' 볼 수 없어현지 한국인 사회에선 단연 최대 관심사…경각심 커져 (쿠웨이트시티=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12일(현지시간) 새벽 여러 아시아 국가 사람이 뒤섞여 복잡한 쿠웨이트시티의 쿠웨이트 국제공항에서 한국인을 알아채는 일은 그리 어렵지 않았다. 마스크를 쓴 사람은 일단 '99%' 한국인이라고 봐도 크게 틀리지 않았다. 마스크를 착용한 처음 보는 이에게 다가가 한국어로 "말씀 좀 묻겠다"고 했더니 "네"라는 한국어 답이 돌아왔다. 같은 회사 직원을 마중하러 나왔다는 이 한국인은 "메르스(중동 호흡기증후군) 감염 소식이 쿠웨이트의 한국 교민과 기업 주재원 사이에서 당연히 가장 큰 관심사"라며 "한국의 가족과 회사에서 수시로 전화가 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여기 외국인들은 그런 일이 있는지도 모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사우디를 비롯해 걸프 지역 이웃 국가 사람들이 수시로 오가는 쿠웨이트 국제공항 입국장엔 메르스의 징후인 체열을 감지하는 기계와 같은 장비는 볼 수 없었다. 또 입국하는 승객은 신체의 이상을 서면으로 문진하는 사전 입국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입국장을 통과할 수 있었다. 심지어 '메르스 우려 지역'이라고 할 수 있는 걸프 지역 6개국 국적자는 무비자로 입국 심사대를 빠르게 통과했다. 입국자를 상대로 한 메르스에 대한 경고문이나 안내문은 찾아볼 수 없었다. 한국인 메르스 확진자는 이 공항을 통해 6일 귀국길에 올랐다. 쿠웨이트시티로 가기 위해 항공편을 환승했던 두바이국제공항 제3터미널에서도 메르스를 주의하라거나, 최근 발병했다는 소식을 공지한 안내문은 없었다. 쿠웨이트를 방문했던 한국인 1명이 8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소식은 문자 그대로 '남의 나라' 얘기였다. 그도 그럴 것이 중동에서는 메르스가 이미 주의해야 할 전염병이라는 인식이 없을 정도로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외하면 사람들의 주목을 받지 못한다. 세계보건기구(WHO)의 자료를 보면 메르스의 진원지라고 할 수 있는 사우디는 올해 들어 108명(32명 사망)이 발생했을 뿐 걸프 지역을 중심으로 한 중동의 다른 지역에선 거의 보고되지 않았다. 오만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한 명씩 확진 판정됐을 뿐이다. 특히 쿠웨이트는 사우디는 물론 한국에서 메르스가 창궐했던 2015년에도 단 1건의 메르스 확진자가 나왔다. 그해 한국에서 확인된 메르스 감염자는 185명으로 사우디에 이어 전세계 두 번째로 많았다. 쿠웨이트 정부도 자국이 메르스 청정국가로 자부할 만큼 메르스에 민감한 편은 아니라는 게 현지 교민들의 전언이다. 입국장에서 만난 UAE 두바이에서 온 사예드(44) 씨는 "4∼5년 전엔 메르스가 큰 문제였지만 지금은 일상적인 감기 수준으로 여긴다"고 말했다. "쿠웨이트를 방문했던 한국인이 최근 메르스에 걸려 국가적으로 큰 이슈다"라고 했더니 "그건 들어보지 못했다. 중동 사람들은 면역이 생긴 것 같다"고 웃으면서 대답했다. 반면 현지 한국인끼리는 상당히 경각심이 높아진 분위기였다. 3년 전 전국민을 공포로 몰아넣었던 메르스 사태의 기억 탓이다. 한 현지 주재원은 "중동에서 메르스는 한국인만 두려워하는 질병"이라며 "메르스가 아니라 '코르스'(한국 호흡기 증후군)라는 농담을 할 정도다"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 최문순 강원지사와 인사를 나누는 모습도 목격됐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과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은 기내에서 이 부회장 등의 앞자리에 나란히 앉아 대화하는 장면도 카메라에 잡혔다. 국내 경제계를 대표하는 단체의 수장으로서 최저임금이나 주 52시간 근무제 등 재계 현안이 화제에 올랐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최근 LG그룹 총수에 오른 구광모 회장도 다른 특별수행단과 함께 가방은 든 채 비행기에 탑승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평양에 도착한 재계 인사들은 고려호텔에 짐을 풀었다. 박용만 회장이 호텔 로비의 소파에 앉아 있는 이 부회장, 최 회장 등과 셀카를 찍기도 했다. 최 회장이 디지털카메라를 들고 다니며 평양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으려 애쓰는 모습을 보였다. 최 회장은 2007년 방북 때에도 디지털카메라로 열심히 촬영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온라인상에 등장하는 등 '사진사' 역할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앞서 이날 오전 경제계 인사들이 집결한 장소인 경복궁 동편 주차장에는 박용만 회장이 가장 먼저 도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최 회장은 출발 시각을 채 10분도 남기지 않고 도착해 가장 마지막으로 버스에 탑승했다. 이번 평양 회담이 해묵은 인도적 문제에 대한 근본적 해법을 확실히 마련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이산가족 문제, 국군포로, 납북자 문제 등은 남북관계가 지금같이 크게 호전됐을 때에야 해법을 기대해 볼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4월 판문점 선언에서 '민족 분단으로 발생한 인도적 문제'의 시급한 해결 노력을 약속했다. 경기도 "다른 남북교류협력 사업에도 영향 있을 듯"(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남북 스포츠 교류의 불씨로 기대를 모아 온 국제 유소년( 송고"명백한 직무유기" 지적…평창올림픽조직위 앞에서도 송고"명백한 직무유기" 지적…평창올림픽조직위 앞에서도 송고 (시애틀 2018년 9월 19일 PRNewswire=연합뉴스) 커넥티드 차량 서비스 업계를 선도하는 기업 에어비퀴티(Airbiquity(R))를 후원 및 이에 참가한다는 소식이다. 2일간 진행되는 해당 자동차 산업 행사는, 커넥티드 차량의 사이버 보안 위협, 취약성, 위험완화 및 대책을 위해 협력할 수 있도록 자동차 제조업체, 공급업체, 분석가, 연구원, 정부 교통 관련 대표들을 한자리에 모으는 공개포럼이다. 남석교는 '볼 수 없는 돌다리'가 되면서 문화재로도 등록되지 못했다. 축조 연대에 대해서는 학계의 의견이 분분하다. 기록을 보면 기원전 57년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1894년 충남 청양의 조충현(趙忠顯)이라는 사람이 쓴 '하주당시고'(荷珠堂詩稿)라는 책자에는 남석교에 '한선제 오봉원년'(漢宣帝 五鳳元年)이라는 글귀가 새겨져 있다는 기록이 있다. 1923년 일본인이 발행한 '청주 연혁지'에도 하주당시고의 내용과 같은 기록이 담겨 있다. 한나라 선제 오봉원년은 기원전 57년인데, 박혁거세가 신라를 건국한 시점이다. 이 기록이 사실이라면 남석교는 2천여년 전 축조된 어마어마한 역사를 자랑하는 돌다리인 셈이다. 남석교에 대한 기록이 담긴 가장 오래된 서적은 조선 중종 25년인 1530년 완성된 '신증동국여지승람'(新增東國輿地勝覽)이다. 영조 33년인 1757년 각지의 읍지(邑誌)를 묶어 펴낸 '여지도서'(輿地圖書)에도 관련 내용이 포함돼 있다. 신증동국여지승람에는 '대교(大橋)는 곧 정진원(情盡院) 앞의 다리이다'라는 기록이 남아 있고, 여지도서에는 '대교는 일명 남석교로 곧 옛 정진원 앞의 다리이다'라는 글귀가 있다.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PIR) 산정방법 따라 들쭉날쭉(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최근 서울 집값이 급등하면서 거품 논란이 한창이다. 뉴욕, 도쿄 등 해외 주요 도시와 비교해 집값 수준이 상당히 높아 버블 위험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는 반면, 그다지 높은 수준은 아니어서 더 오를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국내 집값을 해외와 비교할 때 자주 사용되는 지표가 소득 대비 주택가격 비율(PIR, price to income ratio)이다. PIR는 주택가격을 가구당 연 소득으로 나눈 값으로 연 소득을 모두 모을 경우 주택을 사는 데 얼마나 걸리는지를 측정하는 지표다. 예를 들어 PIR가 10이면 번 돈을 한 푼도 쓰지 않고 10년을 모아야 집을 살 수 있다는 얘기다. 문제는 각 기관이나 연구자들이 산출한 PIR 수치가 제각각이어서 이를 기반으로 상반된 분석이 나오기도 한다는 점이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정영식 연구위원이 등이 지난 5월 발표한 '글로벌 부동산 버블 위험 진단 및 영향 분석' 자료에 따르면 작년 3/4분기 기준 서울의 PIR는 11.2였다. 홍콩(19.4), 베이징(17.1), 상하이(16.4), 시드니(12.9), 밴쿠버(12.6)보다 낮지만, 런던(8.5), 뉴욕(5.7), 도쿄(4.8)보다 높은 수치다. 보고서는 "서울의 PIR는 홍콩, 베이징, 상하이 등 중국 도시들과 함께 다른 국가 대도시에 비해 상당히 높은 수준"이라며 한국의 GDP 대비 가계신용 상승세가 두드러진다는 점까지 감안하면 "전국 차원에서의 부동산 버블 위험성은 낮으나 서울 등 일부 지역에서의 버블 위험성은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수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수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수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수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한국노총이 광주시 최대 현안인 '광주형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양대 노총인 민주노총도 광주형 일자리 사업 불참을 선언했던 만큼 현대차 투자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 계획은 노동계 불참으로 사실상 물 건너간 셈이 됐다. 한국노총 광주본부는 송고노출 최소화 노력 필요…"심한 생리통·월경변화 땐 질환 의심해야" (서울=연합뉴스) 조시현·박주현 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교수, 김길원 기자 = #. 김모(24)씨는 20세 무렵부터 시작된 월경통이 유별났다. 처음엔 하루 이틀 진통제를 복용하면 진정됐지만, 2년 전부터는 진통제가 거의 듣지 않았다. 너무 심한 월경통에 응급실을 찾은 것도 1년에 3∼4회나 됐다. 월경통을 견디다 못한 김씨는 결국 대형 병원을 찾아 정밀검진을 받았다. 검사 결과 양측성 난소낭종, 자궁내막증이 의심된다는 게 의료진의 설명이었다. 그녀는 복강경 수술로 양측 난소낭종을 제거하고, 골반 내에 동반된 유착 박리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자궁내막증은 자궁 안에 있어야 할 내막 조직이 자궁이 아닌 나팔관, 복막 등의 부위에서 증식하면서 출혈, 염증, 유착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가임기 여성의 10∼15%에서 발생하는데, 이 질환이 있으면 생리통, 골반통, 성교시 통증 등의 증상이 생길 뿐만 아니라 임신을 어렵게 한다. 문제는 자궁내막증의 가장 흔한 증상인 골반통증이 보통 생리통과 함께 나타나기 때문에 생리를 하는 여성들 상당수가 자신이 자궁내막증을 앓고 있다는 사실조차 모른 채 지내다가 뒤늦게 병원을 찾는다는 점이다."대체로 큰 흠결 없고 도덕성·전문성 지니고 있어" 평가 기무사 후신 국감 두고 여야 공방…국감일정 합의 실패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회 국방위원회는 19일 전체회의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적격 의견을 담은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국방위는 보고서에서 "후보자는 대체로 큰 흠결 없이 국가를 보위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군인의 임무에 전념해 공직자로서 도덕성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후보자는 군내 주요 직위를 거치면서 다양한 정책적, 군사적 경험을 쌓아 장관 후보자로서 전문성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국방위는 또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등이 국가안보에 미치는 파급효과에 대한 인식이 충분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있었으나, 후보자가 굳건한 대비태세의 필요성을 재확인하고 종전선언 등이 주한미군 철수, 한미동맹 와해로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 점은 긍정적"이라고 언급했다. 국방위는 "국방예산의 안정적인 확보를 통해 관련 정책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답변해 국방개혁과 장병복지 증진에 대한 의지를 보인 것으로 평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방위는 이날 여야 간 이견으로 국정감사 일정을 확정하지 못했다. 여당은 국군기무사령부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기무사 후신인 군사안보지원사령부에 대한 국감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밝힌 반면, 야당은 군사안보지원사령부에 대한 단독 국감을 요구했다. Menarini 소개 Menarini Group은 매출액이 36억 유로가 넘고, 직원 수가 17,000명에 달하는 이탈리아의 제약업체로, 유럽 5,345개 업체 중 13위, 전 세계 21,587개 업체 중 35위를 기록하고 있다. Menarini Group은 처음부터 연구와 국제화라는 두 가지 전략적 목표를 추구했으며, 종양학 연구개발에 대한 강한 집념이 있다. Menarini는 그 일환으로 네 가지 새 연구용 종양학 약물을 개발 중이다. 그중 두 개는 생물제제들로, 하나는 전술한 MEN 1112이고, 나머지 하나는 독소 결합 항CD205 항체 MEN 1309다. 그뿐만 아니라 Menarini는 최근 자사의 종양학 파이프라인에 이중 PIM 및 FLT3 키나제 억제제인 MEN 1703과 PI3K 억제제인 MEN 1611라는 두 개의 소형 분자를 추가했다. 그 목적은 다양한 혈액암 및/또는 고형 종양을 치료하기 위한 임상 개발을 진행하는 것이다. Menarini는 심장학, 위장병학, 기도학, 전염병, 당뇨병학, 염증 및 통각 상실증을 위한 제품으로 가장 중요한 치료 영역에서 상업적으로 활동하고 있다.

(에비앙레뱅[프랑스]=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김세영(25)이 15일(현지시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7개를 잡아내며 단독 2위로 올라섰다. 김세영은 18번 홀을 끝낸 뒤 “지난주 미국에서 한 주 쉬면서 연습했는데 그게 이번 주까지 이어져 좋은 성적이 난 것 같다"며 “컨디션도 나쁘지 않다"고 말했다. 김세영은 “에비앙 코스는 한국 코스와 콜걸후기 비슷해서 익숙하지만, 메이저대회 코스인 만큼 세팅이 어려워 긴장을 풀지 않고 경기하고 있다"며 “러프가 좀 있어서 그린 주변에서는 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마지막 홀에서 아깝게 버디를 놓친 김세영은 “들어가는 줄 알았는데 공이 반대로 먹혔다"며 아쉬워했다. ◇독일 언론 “문 대통령, 북미 중재 원해" 프랑크푸르터알게마이네차이퉁과 슈피겔 온라인 등 독일 주요 언론은 김 위원장이 직접 공항에서 문 대통령을 영접한 사실을 상세히 전했다. 특히 공영방송 ARD는 전용기가 공항에 도착해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손을 흔들고, 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박수를 치며 환영하는 장면을 화면에 담았다. 또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평양 시내에서 카퍼레이드를 벌이는 장면을 보도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에 반대하는 한국 내 시위대와 이들의 인터뷰도 함께 내보냈다. 슈피겔 온라인은 문 대통령이 북한과 미국을 중재하기를 원하고 있고, 북한과 경제적으로 관계를 맺기를 원한다고 전했다. 파키스탄 정부의 통상·섬유·산업·투자 고문인 압둘 라작 다우드는 최근 파이낸셜타임스(FT) 인터뷰에서 “(중국과) 함께 사업을 계속할 수 있을지 살피기 위해 1년간 추진을 보류해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CPEC 사업기간이 5년가량 연장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키스탄과 마찬가지로 일대일로 프로젝트의 핵심 국가로 꼽혔던 말레이시아는 자국내의 중국 주도 건설 사업을 이미 전면 재검토하고 있다. 중국이 사업비 550억 링깃(약 15조원)의 85%를 융자하는 조건으로 추진돼 온 말레이시아 동부해안철도(ECRL)는 공사가 중단된 상태로 재협상이 진행되고 있다. 말레이시아는 중국 국영기업이 수주한 3조1천억원 상당의 송유관·천연가스관 공사는 아예 취소하기로 했다. 림관엥 말레이시아 재무장관은 말레이 반도와 보르네오 섬에서 진행되던 “이 파이프라인 프로젝트들을 취소할 것이다. 이미 (중국 측에) 이와 관련한 서한을 보냈다"고 말했다. 현대차 전략기술본부 지영조 부사장은 “현대차와 웨이레이 간의 협업은 내비게이션 시스템 외에도 현대차그룹이 장기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 시티, 스마트 빌딩 등에서도 다양하게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차세대 자동차인 스마트카 개발을 위해 다양한 국내외 인공지능( 송고홀로그램 기업 ‘웨이레이’에 전략 투자…내비 공동 개발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는 스위스의 홀로그램 전문기업 ‘웨이레이’(Wayray)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하고 공동으로 홀로그램을 활용한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을 개발한다고 19일 밝혔다. 투자 규모는 공개하지 않았다. 현대차는 2020년 이후 웨이레이와 협업해 개발한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양산차에 탑재한다는 목표다. 홀로그램이란 3차원(3D) 입체영상 또는 이미지를 말한다. 공상과학 영화에서 먼 곳의 사람이 실제 앞에 있는 것처럼 영상으로 투영돼 대화하는 장면 등에 쓰인 기술이다. 업계에서는 전 세계 홀로그램 디스플레이 시장이 연평균 30% 성장세를 보이며 2020년에는 약 36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대차는 웨이레이와 함께 차량용 홀로그램 기술을 활용한 차세대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개발할 계획이다. 차량용 홀로그램은 영상용 레이저를 스탠드형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나 전면 유리에 직접 투사해 입체영상을 구현하는 기술이다. 기존 HUD보다 선명한 화면을 제공하고 전면창 전체를 디스플레이로 사용할 수 있어 화면 크기에도 거의 제약이 없다. 현대차와 웨이레이는 이를 이용해 차량의 전면 유리창에 각종 주행 정보를 띄우는 차량용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개발한다. 유리창을 통해 내다보이는 외부 풍경 위에 증강현실로 주행 방향이나 주행속도와 제한속도, 도로 분기점까지의 거리, 추천 주행 경로, 건널목, 위험 경보 등의 정보를 포개서 제공하는 것이다. 따라서 운전자가 전방만 주시하면서 안전하게 운전할 수 있다."협상은 지금부터 시작…하나하나 차분하게 풀어나갈 것"NSC도 신중기조 재확인…"5·24 등 기존 입장변화 없다" 朴대통령은 개혁·경제 행보로 신속 전환 무게중심 이동(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을 통해 안보위기를 해소한 청와대가 북한의 진정성을 확인하는 절차가 필요하다며 남북관계 개선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속도를 조절하며 ‘숨고르기’에 나서는 양상이다. 여론의 관심은 후속 남북회담 및 5·24 조치 등 의제로 빠르게 이동하고 있지만, 흥분하지 않고 차분하게 남북관계를 관리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청와대는 무엇보다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북한의 진정성을 확인할 수 있는 첫 시험대로 추석계기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꼽고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7일 남북간 합의사항 중 우선순위와 관련, “당장은 이산가족 상봉 문제부터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해서 할 일이 한두 개가 아니며 하나하나 풀어가야 한다"면서 “마치 금방이라도 5·24 조치를 해제할 것처럼 하면 이상하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이산가족 상봉을 우선 과제로 보는 것은 이산가족들이 고령이라는 점 외에 남북간 6개 합의 사항 중 군사적 긴장 완화 관련 내용 외에 이산가족 상봉이 내용이 가장 구체적이고 실현 가능성이 큰 합의사항이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남북이 합의한 당국회담이나 남북 민간교류 활성화 문제는 구체 사항을 앞으로 남북간 협의를 통해 정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이산가족의 경우 실무적 준비만 하면 되는 상황이다. 남북은 이를 위해 다음 달 초에 적십자 회담을 갖기로 한 상태다. 그러나 이산가족 상봉도 합의대로 이행될지는 실제 상봉행사가 열리기 전까지는 불투명하다는 게 대체적 지적이다. 북측의 일방적인 통보로 행사가 예정일 직전 취소되거나 연기된 적이 많기 때문이다. 실제 북한은 2013년 9월 25~30일 박 대통령이 8·15 경축사에서 제안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진행키로 합의했으나 직전(21일)에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연기한다고 일방적으로 발표하기도 했다. 특히 시기적으로 실무 절차 등을 고려하면 이번 이산가족 상봉이 10월 중순에 열릴 것으로 보이는 점도 변수다. 북한은 노동당 창건일(10월10일)을 계기로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도발을 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는 점에서다. 만약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이를 계기로 남북간 대치 국면이 다시 조성되게 되며 이산가족 상봉도 불발될 가능성이 있다. 이런 차원에서 이산가족 상봉은 북한의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진정성을 확인하는 첫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게 청와대 관계자들의 인식이다. 여기에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도 진행되지 않은 상태에서 남북 당국 회담의 형식과 내용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너무 앞서나가는 것이라는 판단도 깔려 있다. 북한의 호응이 있어야 합의를 이행할 수 있는데 북한의 적극적 호응을 기대하기 어려운 현안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가령 금강산 관광 중단이나 5·24 조치는 각각 박왕자씨 사건이나 천안함 사건에 따른 대응으로 이에 대한 북한의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 등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는 여론이 적지 않다. 나아가 급격한 남북 관계 개선 추진 전망에도 불구, 북한이 호응하지 않으면서 실제 남북관계에 별다른 변화가 없거나 북한이 추가 도발해 남북관계가 다시 긴장국면으로 원위치될 경우 현재의 호의적 여론이 비판 여론으로 바뀔 수 있다는 점도 신중 기조의 배경으로 분석된다. 박 대통령이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 합의에도 국민적 관심이 쏠린 남북관계 관련 행보가 아닌 경제·개혁 행보로 신속하게 전환하는 흐름도 같은 맥락으로 분석된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남북간 협상은 앞으로도 계속되니 차분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청와대) 내부 기류가 있다"면서 “(남북 간) 협상은 끝난 게 아니라 지금부터 시작"이라고 말했다. 이런 측면에서 정부는 남북 당국 회담 등도 시간을 갖고 발전시킨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이날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 합의 이후 처음으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합의사항 이행과 정부의 대북 기조 등과 관련해 포괄적인 논의를 했다. NSC 상임위는 5.24 조치 및 금강산 관광 문제 등에 대해선 기본 입장에 변화가 없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청와대 참모는 “이제 겨우 급한 불을 끈 것으로 어떻게 할지 설계도 하고 차분하게 해야 한다"면서 “이는 시간이 꽤 걸리는 작업"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강성철·김인국 월드옥타 명예기자(선양) = 중국 랴오닝성 푸순시 신한민속촌(촌장 김관식)은 추석을 앞두고 송편 솜씨를 겨루고 국악 공연을 펼친 ‘한가위 한마당’ 축제를 열었다고 17일 밝혔다. 주선양한국총영사관, 한국관광공사 선양지사, 한중교류문화원, 동북3성한인연합회, 재선양대한체육회 등의 후원으로 지난 15일 열린 이 행사에는 푸순시·선양시 조선족 노인협회, 요녕민족사범고등학교, 선양시 조선족제2중학교 학생과 졸업생 등 8개 단체에서 조선족 200여 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송편을 빚어서 가족과 함께 나눠 먹었고, 주최 측은 송편을 잘 빚은 26명을 선발해 금·은·동상을 수여했다. 축하 공연으로 한중교류문화원 어린이예술단의 가야금병창과 사물놀이, 선양장강예술단의 농악무, 선양 서탑·안도·장강예술단의 민요, 선양연합회예술단 등의 전통 무용이 이어졌다. 선양시연합회예술단 단원으로 금상을 받은 독고명자 씨는 “팥·깨·콩 등을 넣고 가마솥에 솔잎을 넣어 찌는 전통방식으로 만든 것을 높이 평가받은 거 같다"며 “요즘에는 바쁘다는 핑계로 사 먹었는데 앞으로는 가족과 함께 빚어야겠다"며 기뻐했다. 처음으로 송편을 빚었다는 요녕민족사범고의 이금화 학생은 “만들어 먹는 재미있고 모양도 예뻐서 한족 친구들에게 나눠주겠다"며 즐거워했다. 김관식 촌장은 “중국의 추석 음식인 월병과 달리 송편은 제일 먼저 수확한 햅쌀로 빚어 차례상에 올리고 가족·이웃과 나눠 먹는 우리 민족 고유의 명절 음식"이라며 “잊혀 가는 전통문화를 차세대에 전해주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명절 행사를 열겠다"고 밝혔다. 손명식 동북3성한인연합회 회장은 “추석의 의미도 되새기고 공동체 정신도 함양할 수 있어서 뜻깊었던 자리"라며 “매년 행사가 열릴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후원하겠다"고 말했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장용훈 조준형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핵무기 없는 한반도’를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가까운 시일내" 서울을 답방하겠다고 약속했다.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대경사’라며 연초부터 강조해 오던 정권수립 70주년(9일)에 가진 열병식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전략무기를 동원하지 않았다. 지난 2월 이른바 ‘건군절’ 열병식 때 신형 전략무기를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화성-14′, ‘화성-15′ 등 두 종류의 ICBM급 미사일을 등장시킨 바 있다는 점에서 수위조절을 했다고 평가할 만하다. 이번 열병식은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치른 첫 열병식인 데다 미국과 비핵화 협상이 교착 국면인 상황에서 열려 관심을 집중시켜 왔다. 송고(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조규홍 전 기획재정부 재정관리관(차관보)이 차기 유럽부흥개발은행(EBRD) 이사로 일하게 됐다. 19일 기재부에 따르면 조 전 차관보는 내달 1일 EBRD 이사로 부임하기 위해 이번 주말 본부가 있는 영국 런던으로 출국한다. EBRD는 동구권과 옛 소련 국가들의 시장경제체제 전환 지원을 위해 설립된 개발금융기구로, 한국은 1991년 창립 때부터 가입해 활동 중이다. 행정고시 32회로 공직에 입문한 조 전 차관보는 재정경제원, 기획예산처를 거쳐 기재부 경제예산심의관으로 일했다. 2016년부터 기재부 재정관리관으로 재잭했던 조 전 차관보는 EBRD 이사로 부임하기 위해 사표를 냈으며 지난 17일 수리됐다. 조 전 차관보의 EBRD 이사 임기는 2021년 10월까지다. 이에 대해 장원전(張文震) 린커우(林口) 창겅(長庚) 병원 면역종양학센터장은 세포 치료는 아직 시험 치료 방법이라며 송고’내달 남북정상회담 앞두고 한반도 정세 관여 의지 드러냈다’ 해석(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인민해방군 해군이 이달 3차례에 걸쳐 한반도와 가까운 서해 북부해역에서 훈련을 실시하는 것으로 나타내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30일 중국 해사국망에 따르면 중국 해군이 오는 31일 낮 12시부터 다음달 7일 0시까지 서해 북부해역에서 군사임무가 펼쳐지는 관계로 일반 선박 진입을 금지한다고 선포했다. 중국 해군이 이 기간에 훈련을 하겠다는 의미다. 앞서 중국 해군은 지난 17~24일 보하이(渤海)해협 서해 북부해역에서 8일간 훈련을 실시한 데 이어 지난 18~22일에도 서해 북부해역에서 훈련했다. 이달에 중국 해군이 3차례나 집중적으로 훈련을 실시한 해역은 랴오닝(遼寧)성 랴오둥(遼東)반도와 산둥(山東)성 산둥반도 사이에 위치하며, 북한 황해도와도 멀지 않다. 이 때문에 다음달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미국이 북한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중국 배후설을 제기하는 상황에서 중국이 일종의 무력시위를 통해 한반도 정세에 관여하려는 의도를 드러낸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또 중국이 자체 기술로 처음 건조한 항공모함 001A함은 지난 26일 랴오둥반도 다롄(大連)조선소를 출발해 인근 해역에서 2차 시험운항 중이나 중국 해군에 정식으로 인도되지 않아 이번 훈련에 참여할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보인다. 접경지역 관측통은 “그러나 항모가 2차 시범운항에서 무기와 장비 운영을 시험하는데 초점을 맞출 것으로 예상돼 군사훈련에 참가하는 다른 함정과 교신하거나 간접적으로 교류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標籤:, , , ,

Copyright © 2012-2019 介壽國中WordPress網誌 All rights reserved.
This site is using the Desk Mess Mirrored theme, v2.4, from BuyNowShop.com.